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뒷담하는 무리들 극복한 이야기 들려주세요.

김말이 | 조회수 : 811
작성일 : 2019-10-22 15:51:37

제목이 곧 내용이예요.

무리지어서 저를 싫어하는데 이건 뭐 방법이 없어요.

저를 싫어하기위해서 싫어하는거 같기도하고

그냥 자기들 사이좋게 지내려고 싫어하는거 같기도하고.

나가면 그만인데 적어도 그런이유로 나가고싶지 않아요.

그냥 뭐 극복하거나 버티다보니 잘됐다 그런거 있음 들려주세요


IP : 118.35.xxx.132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존버
    '19.10.22 3:56 PM (110.9.xxx.145)

    전 첫 회사에서 그렇게 미움받았어요
    처음 일하다보니 서툴고.. 무튼 많이 울고불고 하면서 다녔는데 항상 꿋꿋하게 밝게 행동하다보니 나중엔 다들 친해졌어요

  • 2. 주도적이 되어야
    '19.10.22 4:03 PM (121.131.xxx.26)

    약간의 정신승리도 필요
    멋진 사람처럼 보이는 것도 한 방법
    거기에 들어가지 않아도 하나 아쉬울 것 없는 사람처럼 보이는 것
    그리고 좀 바빠지세요~ 그러다보면 정말 그 무리들 한심해 보여요.

  • 3. 음......
    '19.10.22 4:11 PM (211.172.xxx.96)

    오래전 직장에서 따를 당했어요 ㅋ
    이유는 자기들보다 실력좋고 오너가 더 신뢰한다는 이유였어요.
    첨엔 묵묵히 일했는데 그렇게하니 가마니로 알더라구요.
    잘해줘도 뒤에서 말하길 누가 잘해달라 했냐고......... 어이없었지요.
    그래서 그냥 그만뒀어요. 그땐 정말 우울하고 그랬었어요.
    그런데 지금 생각하니 굳이 잘 지내야할 이유도 없고 사회에서 만난이들인데 서로 안맞으면 안보면 되는데
    뭘 그리 신경쓰고 일했나 싶고, 잘 그만뒀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세상넓고 좋은 사람들 많은데 그런 사람들을 찾아 어울리는게 낫지 안맞는 사람들과 어울릴려고
    노력하는게 오히려 저에겐 더 힘든 일이더라구요.

  • 4. ...
    '19.10.22 6:16 PM (219.249.xxx.58)

    저보다 나이많은 여왕벌 행사하는 여자분이 저를 왕따시키려 무지 애를 쓰시더라구요.
    같이 있음 재미도 없고 불편했는데....
    겉으로 기분 나쁜척했으나 내심 기뻤어요.
    기가 약해서 혼자있는 걸 좋아하거든요.
    혼자 점심먹고 산책하구 책도 읽고 영어 공부도 하구
    그후 고질적인 역류성 식도염이 낫았어요.
    직장에서도 방해받는 시간이 없으니 업무능력도 향상되구...
    대신 퇴근 후 좋은 사람들과의 모임을 많이 가져요.
    직장은 돈 벌러 가는 곳이지 친목활동하러 가는 곳이 아니니까...
    비굴하게 어울리려하지 말고 자신을 가꾸고 실력을 쌓는데 에너지를 쏟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51006 스텐찜기에 녹? 갈변 얼룩? 생겼는데 없애는 방법 좀.. 2 버려야하나 13:46:54 88
1551005 아기 18개월부터 어린이집 보내도 괜찮을까요 3 ㅇㅇ 13:45:44 100
1551004 부모님께 좋은 약을 드렸더니 제가 너무 힘들어지네요 ㅠ 2 ........ 13:42:46 490
1551003 난민 청소년 교육 위해 힘쓰는 고 김대중 대통령 손자 김종대 대.. light7.. 13:39:18 91
1551002 대구 독립운동의 성지라면서.. 불매 안되나요 3 ........ 13:38:23 133
1551001 도대체 남의 신발 남의 우산은 왜 가져 갈까요? 7 ha 13:34:28 331
1551000 저도 우리 강아지 얘기 할게요 4 감자맘 13:34:12 300
1550999 '피감기관 돈으로 해외출장' 의원 23명, 검찰 고발돼 1 뉴스 13:32:57 188
1550998 비오틴이 효과가 있나봐요. 남편이 청소하다가 하는말이 5 ..... 13:28:48 893
1550997 강릉, 춘천 여행가는데 패딩 필요할까요? 6 날씨 13:28:23 215
1550996 늦둥이육아중에 다리가 무겁고 저려요.붓는느낌 .. 정맥류인가요?.. 5 ㅇㅇ 13:28:14 169
1550995 러브액츄얼리 3 지금 13:28:10 246
1550994 제 핸드폰 해킹당해서 지인한테 이상한 카톡이 왔데요- 어떻게해.. 1 핸드폰해킹 13:27:50 232
1550993 배추겉절이 했는데요 2 가을빛 13:26:40 265
1550992 수시시험후 서울 구경.. 6 딸사랑바보맘.. 13:25:58 349
1550991 대통령의7시간 영화나왔네요 전국 13:23:52 182
1550990 스페인 여행시 보*폰 유심칩 사려고 하는데 사용법 문의 드려요 1 스페인 13:23:28 73
1550989 블루라이트 차단안경 신세계네요 3 조아 13:22:06 754
1550988 예비 사위 만나는데 무슨 말을 해야할까? 5 만남 13:20:17 373
1550987 꾸미고 다니니 세상이 편해지네요 6 신경 13:19:55 991
1550986 동백이의 봄날이 저물었대요 1 옥의티 13:13:47 880
1550985 꽃게 넣은 된장찌개에 마늘 넣나요? 6 맛있게 끓이.. 13:07:26 352
1550984 코트를 지르려는데 색상이 너무 고민되네요 5 고민 13:05:44 699
1550983 옷이란게 사람이 입은 것보다 옷걸이에 걸려있는 모습이 더 보기 .. 6 ㅇㅇ 13:05:10 880
1550982 유산균은 사람마다 맞는 섭취방법이 있을까요? 1 happ 13:02:55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