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동백꽃 필 무렵 드라마랑 노래가 사춘기아들과 화해모드 만들어주었어요

달퐁이 | 조회수 : 2,115
작성일 : 2019-10-21 17:17:40

제 사춘기 (중2 나이) 아들한테 제가 그 노래 오웬의 loser  너무 좋다고

연주 한 번 해달라고 할 때 딱 잘라서 노했거든요

아이가 피아노랑 클라리넷 하거든요

그런데 맨날 아무도 (?) 거의 아무도 모르는 지만 좋아하는 게임 음악만

주구장창 올려요 열심히도요

그러면서 구독자 수 안는다고 쿨럭 제가 좀 유명하고 핫한걸 해보라고 해도

귓등으로 듣지도 않더라구요

거기다 요즘 제가 갱년기에 늦공부에 온갖 스트레스에 너무 시달려서

애가 하는 행동들이 예전하고 같은데도 짜증과 잔소리가 자꾸 나오더라구요

사춘기와 갱년기가 맞붙으니 하하 이건 진짜 답이 없더라구요.

그래서 사이가 너무 안 좋았어요. 그때는 그게 제 탓이란 생각은 일도 안했어요

그냥 사람 감정이 이상한게 사랑하는 내 자식인데도 미워지기 시작하니 계속 밉더라구요

답답하고 느리고 뭔가 빠릿빠릿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친구를 적극적으로 사귀는 거도 아니고

공부도 그냥 그렇고... 남의 집 자식들은 다 너무 잘하는거 같은데 재는 왜 저러나 ㅠㅠㅠ 그러면서요...

그러니 화만 내는 엄마가 아이도 얼마나 싫었겠어요...제가 우리자식 기죽이고 무시하고 있던거죠

그런데 동백이 (유일한 낙)를 보다보니

아쿠 내가 우리 하나 밖에 없는 아이한테 동백이한테 용식씨 같은 엄마는 못될지언정

나쁜 엄마는 되지 말아야 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용식씨를 보면서, 제 얼었떤 마음도 녹는 기분이더라구요 ㅠㅠ

그리고 사람이 사람을 어떻게 변화시키는지도 드라마지만 너무 와닿고

그래서 제가 좀 달라졌어요.. 드라마 보고 달라진거죠 ㅠㅠㅠ.

그제 제가 낮잠 자는 사이에 울 아이가 저한테 비디오를 하나 보냈더라구요

지가 연주한 LOSER 더라구요..싫다고 하더니..

그리고 저랑 아이는 화해모드로 전환했고 오늘도 서로 못 찾는 전화기 찾아주고

웃었답니다. 원래는 전화기 또 어디에 두었는지 또 잊어먹었냐고 서로 머라 그러던 사이였어요

제가 위치 추척좀 해달라 그러면 아 너무 귀찮다고 싫다고 하죠 그럼 제가 또 짜증내고요..

화해모드가 되니 그게 또 와 우린 서로 핸드폰 찾아주는 필요한 존재가 되더라구요,,,

그냥  아이의 순수한 연주입니다.

저도 아이가 좋아하는거로 뭔가 해주고 싶어지더라구요

애는 먹는거도 머 사는거도 별루 안좋아해요. 그냥 다 그저 그렇고 물에 물탄듯 한 스타일이에요

유일하게 기뻐 날 뛰는 때가 어쩌다 구독자수 숫자 더하기 1입니다.


제가 그럼 그거 업로드 해보라고 했어요. 별루 안내켜 하지만 또 엄마가 하라니 하더라구요.

혹시 루저 저 노래 좋아하시는 분 클릭 함 해보시고요

그냥 15살 남자아이가 엄마 자는 동안 얼음되서 연주한 음악이지만(지말로는

악보가 피아노 악보라 클라리넷 불때 조옮김을 하면서 불어야해서 연습도 안하고 바로 분거라

저렇게 얼음되서 할 수밖에 없었다고는 하더라구요)

담긴 마음이 그래도 순수하게 느껴지시면 좋아요 구독 함 눌려주실수 있으실까요?

앞으로 음악 연습 더 열심히 해서 진짜 괜찮은 영상 많이 올릴지도요

http://www.youtube.com/watch?v=PTKvXL7sFdM




IP : 154.5.xxx.44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네네
    '19.10.21 5:25 PM (223.62.xxx.67)

    잘 들었어요
    엄마 생각하고 연주해서 그런지
    따뜻한 느낌이 드네요
    추천과 구독 누름 ㅎㅎ

  • 2. ...
    '19.10.21 5:32 PM (106.102.xxx.26)

    와우...너무 좋은데요???
    아가야 엄마 신청곡 몇곡 더 해주면 아줌마가 더 구독수 올려주마~~

  • 3. ㅋㅋㅋㅋ
    '19.10.21 5:50 PM (223.62.xxx.203)

    엄마 신청곡이 문제가 아니라 그냥 구독자들 신청곡 받는 걸오 하죠?!
    저도 신청합니다~
    천공의 섬 라퓨타 메인 테마곡이요!
    이거 연주해 주면 구독할게용 ㅋㅋ

  • 4. ㅋㅋㅋ
    '19.10.21 6:15 PM (120.142.xxx.32)

    사춘기 아이와 좋은 분위기 갖고싶으면
    강아지를 키워보세요~

    우린 아이와 신경전벌여서 너무 힘들어서 키우기시작했는데
    아이에게도 따뜻함을 표현할수있는 창구가 되더라구요.
    가족들에게는 쑥스러움에 표현도 못했는데
    강아지에게는 알게모르게 살갑게 대하더니
    이젠 숨기지도않고 살갑게 대하네요.
    아이성격도 밝아지고
    사춘기 무사히 잘 지났어요. 진짜 사춘기아이 있는집에 강추합니다.

  • 5. //
    '19.10.21 6:15 PM (211.215.xxx.168)

    멋진 아드님이시네요 ^^

  • 6. 달퐁이
    '19.10.21 6:25 PM (154.5.xxx.44)

    네 ㅎㅎㅎㅎ 천공의
    성 라퓨타!! 아이가 좋아했던 만화에요!!! 지브리 에니메이션 다 좋아해요 저도요!!! 천공의 성 메인
    테마곡 접수되셨어요!!! 내일부터 학교 다녀오면 빡세게 연습 하겠죠? ㅎㅎ

  • 7. 달퐁이
    '19.10.21 6:26 PM (154.5.xxx.44)

    저도 강아지
    좋아하는데 남의집 얻어 사는 처지라 ㅠㅠㅠㅠ 고양이라도 키우고 싶어요!!!

  • 8. 달퐁이
    '19.10.21 6:27 PM (154.5.xxx.44)

    댓글 달아주시고
    무려 귀하고 귀란 구독까지 눌러주분 분들 감사드립니다!!!!!!

  • 9. mama
    '19.10.21 7:15 PM (58.231.xxx.59)

    아들과 살벌한 시간을 보냈던터라 글을 읽으며 슬그머니 미소가 나와 구독부터 눌러놓고 댓글 답니다.
    다시 들어가 15소년의 감성을 느껴볼께요.지금 15세 아들이 있다면 맞붙어 싸우지 않고 좀 더 품어줄걸 하고 후회합니다

  • 10. ㅅㄷᆞ
    '19.10.21 7:25 PM (122.32.xxx.75)

    좋아요 댓글 구독 !!! 3종 세트 했습니다~^^
    멋진연주 들을수있어서 좋았어요^^

  • 11. ..
    '19.10.21 8:20 PM (121.142.xxx.213)

    구독과 좋아요 눌러드렸습니다^^

  • 12. 좋아요
    '19.10.21 11:49 PM (219.115.xxx.157)

    어머니와 아드님 모두 참 사랑스럽습니다. 아 저도 기분 좋아지네요.

  • 13. ..
    '19.10.25 12:14 PM (211.245.xxx.174)

    넘 멋지네요
    왜 전 아드님 손에서 녹두가 보이는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4266 모든게 꿈을 꾸는 듯 합니다. 2 찰라 02:06:44 57
1184265 진짜 다른 건 몰라도 꼭 역세권에 살고 싶어요. 1 ㅇㅇ 01:59:01 174
1184264 패쓰 )) 아래 ㅡ 피해자의 눈물이.. 4 패쓰 01:57:26 105
1184263 도대체 남자의 본능적 속성이란게 뭡니까? 2 ㅇㅇ 01:55:47 169
1184262 내방이 갖고 싶어요 .. 7 ㅇㅇ 01:44:09 364
1184261 피해자의 눈물이 증거라면서요? 39 .. 01:37:40 1,314
1184260 단음식 먹으면 근육 풀어지나요? 01:36:08 91
1184259 중1딸아이가 부모 몰래 카카오페이 결제했어요 2 ... 01:34:53 210
1184258 KBS역사스페셜– 17세기 일본을 뒤흔든 조선 최대 무기밀수사건.. 1 ........ 01:23:25 304
1184257 82cook은 저에게 너무 소중한 곳입니다.. 3 ㅇㅇ 01:21:47 404
1184256 어쩜 그렇게 많던 부동산글이 안보이네요 35 .. 01:21:23 1,038
1184255 학원은 언제쯤 2 기로 01:18:41 300
1184254 마음 둘곳 없는 사람은 어떻게 살아야하죠? 2 456 01:16:44 447
1184253 영유에서 잘하는 아이들. 끝까지 잘하나요? 14 ... 01:02:36 956
1184252 안절부절 못하겠는 밤이네요. 9 01:01:35 929
1184251 학원강사 오늘 퇴사하고 왔어요. 7 .. 00:58:00 1,478
1184250 저는 왜 살이 안빠질까요? 11 그냥 심란해.. 00:53:10 992
1184249 잘한다생각했던 아이가 그냥평범한아이라고 느껴졌을때 3 . . . 00:40:05 1,209
1184248 시민 1000명 법원 앞 집회..W2V 주범 미 인도 불허 항의.. 1 뉴스 00:39:51 453
1184247 서경석을 보니 역시 나이들어서 급감량은 9 ..... 00:38:04 2,067
1184246 mbti에서 f인분들은 망상좀 그만했으면... 5 .. 00:35:32 847
1184245 꼭 해내야겠습니다!!! 41 혼돈 00:26:58 1,750
1184244 공수처장, 검사는 안 돼! 3 ... 00:25:30 472
1184243 김어준 총수 모친상, 박원순 시장님 문상 많이 가주세요 16 세브란스시청.. 00:24:41 1,634
1184242 커뮤니티에 떠도는 고소장은 가짜라네요 13 .. 00:24:11 1,2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