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차별 받으신 분들

.. | 조회수 : 900
작성일 : 2019-09-22 23:00:17


부모로부터 차별 받으신 분들.
부모를 용서 하셨나요?

한 번도 내게 정서적으로 위로는 커녕
오히려 차별을 한 엄마가
결혼 하고 아이를 낳으니 이제서야 다가오네요
매일 전화를 하고
친했던 모녀처럼 행동 하네요

다들 용서하고 그런대로 잘 지내고 계신지요
IP : 110.70.xxx.222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뇨
    '19.9.22 11:11 PM (210.100.xxx.239)

    아이가 크고 나이들수록 더 화가나서
    친정에 거의 안 가요.
    그냥 남처럼 지내는데
    문득 욱하고 올라와요.

  • 2. 47
    '19.9.22 11:18 PM (59.29.xxx.49)

    차별 말고 저는 많이 두드려 맞은 쪽인데,
    그럼에도 고생하는(팔자 사나운) 엄마가 애틋했달까...
    어느 날, 제가 엄마에게 물었어요.
    미안하다는 사과를 이제라도 좀 들으려고.
    근데, 엄마가 그러더라고요.

    내가 언제 널 때렸니? 억울하다.

    한 번씩 때릴 때마다 회초리 5개가 부러질 때까지 때렸으면서
    그걸 전혀 기억 못하더라고요, 되려 억울해하던데요.

  • 3. 뿌린대로
    '19.9.22 11:19 PM (175.208.xxx.235)

    인생 뿌린대로 거두고 사는거죠.
    사이좋은 모녀지간보면 저도 참~ 부럽고 눈물이 날 정도네요.
    그 사이좋은 모녀관계 제 딸하고나 유지하고 살게 될거 같네요.
    부모복이 없는 인생인지, 양가 부모님은 명절때나 만나고 통화도 거의 안하고 사네요

  • 4. 47
    '19.9.22 11:21 PM (59.29.xxx.49)

    너무 어이가 없었는데... 뜻밖에 되려 그렇게 자신의 악행을 기억도 못하는 모친을 보면서
    저는 마음이 차분해지면서 정리됐어요.

    마음씨 나쁜 사람들이 그렇게 나쁜 짓 하면서도 어떻게 그렇게 당당하게 살아가는지
    조금쯤 이해가 됐달까.

    원글 님도 물어는 보세요.
    그런데 답을 상대방이 주지는 않을 거예요.
    그러나 원글 님이 답을 내리려면 반드시 필요한 과정.

  • 5. 내가
    '19.9.22 11:53 PM (1.254.xxx.219)

    아이를 낳고 부모가되어보니 내부모가 얼마나 짐승같이 야만적인 사람들이었는지 이제 보입니다
    생각하면 비참하고 억울하고....
    나이들어서 평생 모질게 구박한 저한테 엉겨붙으려하는데
    최소한의 양심은 있는지 묻고싶어요

  • 6. 아뇨
    '19.9.23 12:19 AM (112.154.xxx.39)

    결혼전에는 잘몰랐다가 결혼후 내아이 낳고보니 차별한 부모가 얼마나 나쁜건지 깨달았어요
    어린시절 젋은시절 제가 가엽고 안되서 엄청 울었습니다
    엄마에게 울며 이야기하니 기막히다는듯이
    어찌 아들과 딸이 같을수가 있냐네요
    제가 그때 첫아이 낳고 한달정도 됐을때인데
    너도 이제 첫아들 낳았으니 알게 될거래요
    아들이 얼마나 귀한지
    딸하고는 많이 다를거라나..둘째 딸 낳으면 엄마맘이 뭔지 알게 될거리고..
    그러더니 연세들고 며느리들과 소원해지고 아들들도 그러니 이제서야 다른집 딸들 친정부모 챙기는거
    엄마는 딸이 챙겨야 된다고 자기 좀 봐달라
    같이 뭐좀 하자 용돈 좀 주고 쇼핑도 좀 시겨달라..
    염치없다 생각하고 거절하니 계속 서운타 서운타

    염치가 없음 양심이라도 있어야지..
    연끊고 안봐요
    연락처랑 이름도 개명하고 절대로 연락안해요
    대화하는것조차 숨이 탁탁막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36609 영화 레미제라블 같은 대작 뭐 생각나시나요~ ... 22:37:14 6
1536608 파쉬물주머니 독일은 싼가요? Goodle.. 22:37:05 15
1536607 친언니한테 서운한 게 쌓이네요 / 22:36:40 48
1536606 다스뵈이다 지금 실시간 시청자수 6만명 넘네요 2 동이 22:36:28 32
1536605 "의원당 400명 참석..인증사진도 제출" 요.. 1 역시 토왜무.. 22:34:29 79
1536604 개총수님께 부탁드립니다 (펌) 6 시사타파 22:33:16 100
1536603 중2수학 어떻게 해야할까요?ㅠ ㅠㅠ 22:32:25 61
1536602 추천부탁드립니다)결혼기념일. 바다. 1박2일. 플럼스카페 22:26:45 58
1536601 비긴어게인)수현 영어 발음 좋지 않나요? 4 영어 22:26:39 323
1536600 (시사수다방) 뭐? 명박이때가 쿨했다고? 국회방송 압수수색? ... 22:25:18 79
1536599 이재명 엄벌 촉구 진정서 제출 방법 2 .. 22:25:16 47
1536598 12월에 프랑크 푸르트부터 2주간 독일 여행을 한다면 3 독일 22:24:55 79
1536597 개국본 때문에 열받은 신승목 변호사님 11 개싸움은 내.. 22:24:48 387
1536596 다스 뵈이다 오늘은 제시간 3 22:24:04 120
1536595 정경심교수 첫번째 재판 참관기(ft 고양이뉴스) 3 검찰개혁 22:23:49 266
1536594 지금 다스뵈이다에서 뒷얘기 중 3 ㅠ.ㅠ 22:17:34 467
1536593 남자한테 여려보인다는 말을 듣는데요 4 .. 22:14:44 237
1536592 중국어로 그리스를 2 22:14:42 115
1536591 정경심교수 공판 후기-검찰이 abcd 기소 5 시민 22:12:49 472
1536590 패스))문재인대통령은 역시 매력적 6 ㅇㅇ 22:12:45 81
1536589 유튜브 유료하면 멀티태스킹 되나요~~? 10 궁금 22:09:10 249
1536588 썸바디 보셨나요? ㅎㅎ 22:07:58 133
1536587 (수정)개총수란 사람의 전체 동영상은 어디있어요? 47 ?? 22:07:43 437
1536586 요즘 드라마중에 경찰 나오는 연애드라마 있나요? 3 .. 22:07:11 267
1536585 오늘 재판후기로 언론이 얼마든지 정교수 억울하게 쓸수도 있는데 9 ㅇㅇㅇㅇ 22:05:40 6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