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차별 받으신 분들

.. | 조회수 : 1,082
작성일 : 2019-09-22 23:00:17


부모로부터 차별 받으신 분들.
부모를 용서 하셨나요?

한 번도 내게 정서적으로 위로는 커녕
오히려 차별을 한 엄마가
결혼 하고 아이를 낳으니 이제서야 다가오네요
매일 전화를 하고
친했던 모녀처럼 행동 하네요

다들 용서하고 그런대로 잘 지내고 계신지요
IP : 110.70.xxx.222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뇨
    '19.9.22 11:11 PM (210.100.xxx.239)

    아이가 크고 나이들수록 더 화가나서
    친정에 거의 안 가요.
    그냥 남처럼 지내는데
    문득 욱하고 올라와요.

  • 2. 47
    '19.9.22 11:18 PM (59.29.xxx.49)

    차별 말고 저는 많이 두드려 맞은 쪽인데,
    그럼에도 고생하는(팔자 사나운) 엄마가 애틋했달까...
    어느 날, 제가 엄마에게 물었어요.
    미안하다는 사과를 이제라도 좀 들으려고.
    근데, 엄마가 그러더라고요.

    내가 언제 널 때렸니? 억울하다.

    한 번씩 때릴 때마다 회초리 5개가 부러질 때까지 때렸으면서
    그걸 전혀 기억 못하더라고요, 되려 억울해하던데요.

  • 3. 뿌린대로
    '19.9.22 11:19 PM (175.208.xxx.235)

    인생 뿌린대로 거두고 사는거죠.
    사이좋은 모녀지간보면 저도 참~ 부럽고 눈물이 날 정도네요.
    그 사이좋은 모녀관계 제 딸하고나 유지하고 살게 될거 같네요.
    부모복이 없는 인생인지, 양가 부모님은 명절때나 만나고 통화도 거의 안하고 사네요

  • 4. 47
    '19.9.22 11:21 PM (59.29.xxx.49)

    너무 어이가 없었는데... 뜻밖에 되려 그렇게 자신의 악행을 기억도 못하는 모친을 보면서
    저는 마음이 차분해지면서 정리됐어요.

    마음씨 나쁜 사람들이 그렇게 나쁜 짓 하면서도 어떻게 그렇게 당당하게 살아가는지
    조금쯤 이해가 됐달까.

    원글 님도 물어는 보세요.
    그런데 답을 상대방이 주지는 않을 거예요.
    그러나 원글 님이 답을 내리려면 반드시 필요한 과정.

  • 5. 아뇨
    '19.9.23 12:19 AM (112.154.xxx.39)

    결혼전에는 잘몰랐다가 결혼후 내아이 낳고보니 차별한 부모가 얼마나 나쁜건지 깨달았어요
    어린시절 젋은시절 제가 가엽고 안되서 엄청 울었습니다
    엄마에게 울며 이야기하니 기막히다는듯이
    어찌 아들과 딸이 같을수가 있냐네요
    제가 그때 첫아이 낳고 한달정도 됐을때인데
    너도 이제 첫아들 낳았으니 알게 될거래요
    아들이 얼마나 귀한지
    딸하고는 많이 다를거라나..둘째 딸 낳으면 엄마맘이 뭔지 알게 될거리고..
    그러더니 연세들고 며느리들과 소원해지고 아들들도 그러니 이제서야 다른집 딸들 친정부모 챙기는거
    엄마는 딸이 챙겨야 된다고 자기 좀 봐달라
    같이 뭐좀 하자 용돈 좀 주고 쇼핑도 좀 시겨달라..
    염치없다 생각하고 거절하니 계속 서운타 서운타

    염치가 없음 양심이라도 있어야지..
    연끊고 안봐요
    연락처랑 이름도 개명하고 절대로 연락안해요
    대화하는것조차 숨이 탁탁막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59780 김어준의 뉴스공장 5월29일(금)링크유 Tbs안내 07:08:18 3
1159779 불륜하면 전국민한테 망신당하게 되겠네요 Amksk 06:45:26 534
1159778 선 본 남자 연락이 안 오는데. 1 ㅇㅇ 06:44:18 438
1159777 소극적 내성적인 사람이 노무사 해도 괜찮을까요? .. 06:40:49 107
1159776 냉장고에서 소리가 나요... 1 도움주세요... 05:55:38 332
1159775 미리보는 윤미향 기자회견 내용 5 다보여 05:47:45 501
1159774 한방에 역전' 부동산이 삼켜버린 '노동 가치'  8 ... 05:34:00 1,256
1159773 급 질문)남편이 가슴이 답답하다는데요. 9 ... 05:08:35 988
1159772 삼시세끼에 손호준이 요리에 아무것도 모르는 게 가끔 웃긴 상황 .. 6 ㅇㅇ 04:12:44 3,413
1159771 이은재 정계복귀 몸부림 ㅋㅋ 2 은재할매 03:46:53 1,877
1159770 [단독] '나눔의집' 할머니도 생전 "윤미향이 장사&q.. 20 오죽하면 적.. 03:46:49 1,885
1159769 해외 업체에서 번역일 받아서 하시는 분 계세요? 3 혹시 03:39:58 669
1159768 고양이 사료에 개미가 꼬이는 문제 해결 팁 2 03:31:37 573
1159767 영국 프리미어리그 재개한다네요. 2 03:22:36 818
1159766 최민희 억대연봉 재벌 단체 상근부회장이라는 소문이.. 10 .. 03:14:56 1,719
1159765 포항 불륜녀 말인데요 7 .... 02:39:07 4,325
1159764 "이러면 믿겠습니까?" 개표 장비 뜯은 선관위.. 5 ### 02:37:50 1,344
1159763 이런건 왜 뉴스에 안나와요? 1 ㅁㅁㅁ 02:32:39 723
1159762 정의연의 기부금 관련 좋은 글 추천합니다. 4 소피친구 02:26:00 334
1159761 짤린건지 본인이 나간건지 구분이 안되는 상사 3 의문 01:58:13 980
1159760 식기세척기에 그릇 세제용으로 소다와 식초 사용하시는 분들 1 궁금합니다 01:55:53 673
1159759 윗집에서 쿵쾅거리는데요 이 시간까.. 01:42:39 712
1159758 저녁이후 금식은 어렵고 우유는? 4 뱃살 01:24:01 1,255
1159757 "김어준, 음모론 안 밝혀지면 입 다물더라".. 47 .. 01:18:20 1,997
1159756 강냉이는 먹어도 되나요 6 ... 01:17:58 9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