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자식에 관한 명언 한가지씩 말씀해주세요

자식 | 조회수 : 4,435
작성일 : 2019-08-15 03:17:54
자식 때문에 하루하루 도 닦는 심정으로 살아가는 이들을 위해서요..
IP : 223.38.xxx.137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어령님의
    '19.8.15 3:50 AM (121.190.xxx.44)

    콩나물 시루에 물을 주듯이~
    라는 시 찾아서 읽어보세요.
    위로가 될 겁니다.

  • 2. 이또한
    '19.8.15 4:48 AM (66.170.xxx.146)

    이또한 지나가리다..
    전 이말 붙들고 견디었네요
    좋은일도 안좋은 일도 고이지 않고 지나갈테니
    견디세요..

  • 3. 나는 하나님
    '19.8.15 5:02 AM (42.147.xxx.246)

    참고 또 참고
    그리고
    또 참으면
    언제인가
    아이들이 알아 줍니다.

  • 4. 가을이여
    '19.8.15 6:33 AM (223.62.xxx.251)

    콩나물 시루에 물을 주듯이



    콩나물 시루에 물을 줍니다

    물은 모두 그냥 흘러 내립니다.

    퍼부으면 퍼부운 대로

    그자리에 물은 모두 아래로 빠져 버립니다

    아무리 물을 주어도 콩나물 시루는 밑 빠진 독처럼

    물 한방울 고이는 법이 없습니다.



    그런데 보세요



    어느새 저렇게 자랐습니다.

    물이 그냥 흘러 버린다고

    헛수고 한 것은 아닙니다.

    아이들 키우는 것은 콩나물시루에

    물을 주는 것과 같다고 했습니다.



    매일매일 거르지 않고 물을 주면

    콩나물 처럼 보이지 않는 사이에

    무럭무럭 자랍니다.

  • 5. 부모는
    '19.8.15 6:34 AM (73.229.xxx.212)

    전생에 자식돈 떼먹고 달아난 빚쟁이래요.
    이생엔 빚갚으러 온거예요.

  • 6. wisdomH
    '19.8.15 7:20 AM (116.40.xxx.43)

    겉 낳았지 속 낳았나?
    겉만 부모 닮게 낳은 거지..속은 어쩌지 못한다고.
    우리 엄마가 하시던 말

  • 7. 세상이
    '19.8.15 7:51 AM (49.161.xxx.193)

    내 맘대로 되는게 아니구나 하는걸 깨닫게 해주는 것이 자식.

  • 8. ...
    '19.8.15 8:13 AM (180.231.xxx.72)

    쟤는 옆집 학생이다.
    쟤는 옆집 학생이다.
    를 불경 외듯이하라.

  • 9. 천천히
    '19.8.15 9:29 AM (58.122.xxx.241)

    내가 제일 좋아하고 친해지고 싶은 친구보듯 보세요.
    그럼 말이나 행동이 달라지고
    아이와 사이도 좋아집니다.

    딱 그만큼의 거리가 좋더라구요.

  • 10. 인인인
    '19.8.15 9:39 AM (175.115.xxx.83)

    옆집아이다
    엎집아이다
    공감되더라구요

  • 11.
    '19.8.15 10:16 AM (223.62.xxx.10)

    아무리 이러한 아이라 할지라도
    어느날 얘가 연기처럼 사라지면
    나는 과연 목숨 부지하고 살 수 있을까
    옆에서 지랄을 해도 내 옆에 있으니
    나도 이렇게 같이 지랄하며 숨쉬고 사는구나

  • 12.
    '19.8.15 10:59 AM (175.117.xxx.158)

    내꺼가 아닌 똥꼬집을 가진 독립체

  • 13. 과소평가
    '19.8.15 11:26 AM (125.184.xxx.10)

    지나치게 하고 있는지 점검해보세요 과대평가보다 이게 더 나쁜듯 ㅠㅠ
    점수 넘 짜게 주지말고 이쁜 점 억지로 찾아보세요 그리고 친구가 많은지 그럼 좀 안심해도 돠구요
    사회성과 독립심이 있으면 나중에 나름 그럭저럭 잘 견디는 성격이라 사회생활은 잘 할꺼에요
    공부야 뭐 재능이니 못 갖추고 태어난걸 어쩌겠나여~
    저도 이제 다 큰 아들을 보니 사춘기에 왜 그렇게 불안해하고 미워했는지 넘 미안해요
    아마 제일 큰 원인은 공부를 안해서 또 곤부 못하는친구들과 넘 잘 놀아서 불안했던듯 ~
    근데 그 친구들 다 잘자라 사회생활 버젓이 잘 잘 해요~~
    넘 큰 근심은 다 내 귀한 자식에게 비수를 꽂는 말 한마디가 된다는거....

  • 14. ...
    '19.8.15 11:37 AM (211.36.xxx.63)

    전쟁에서 구사일생으로 돌아온 아들이라
    생각하래요 ^~~~~~^

  • 15.
    '19.8.15 12:32 PM (58.140.xxx.26)

    공든탑은 무너지지 않는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5554 다른 사람이 결제한 건 당일날 칼같이 더치페이 주면서 ... 09:43:23 90
1485553 이러다 정말 조국이 대선후보급으로 올라가는 건가요? 9 ... 09:42:24 124
1485552 영어능통자 취업 어디로 될까요?? 2 ㅇㅇ 09:37:24 155
1485551 [NO아베YES조국] 전기요금 왤케 싸졌나요? 16 ..... 09:28:30 462
1485550 노재팬하니 중국속국으로 바뀐 패러다임 8 미네르바 09:26:18 205
1485549 660원 댓글 단 사람 나도 캡쳐 10 다마내기 09:26:06 237
1485548 입사관 만든 정권 자식들 먼저 전수조사해야지요 10 이런 09:25:59 188
1485547 목에 땀띠? 같은 게 났어요....뭐 바르죠? 1 피부 09:24:57 93
1485546 요즘 대학생들 시국선언 한다고 하면서 마스크는 왜 쓰죠? 42 청명 09:23:05 729
1485545 미국은 지소미아 1도 관심없어요. 17 / 09:22:49 447
1485544 ㅋㅋ 82쿡이 트위터에 8 ... 09:21:41 362
1485543 개천에서 살바에야 차라리 이민가는게 낫겠네요 12 .. 09:20:06 327
1485542 조국딸 의학논문 고등학생이 쓰면 불법이라네요 21 ㅉㅉㅉ 09:19:07 637
1485541 성북동면옥집 소고기 원산지 아세요? 원산지 09:16:25 121
1485540 댓글 알바 자수하거나 찾아내면 현상금있나요? 8 ... 09:15:40 120
1485539 [조국지지]어제 일을 못했어요. 10 좋은아침 09:14:32 249
1485538 일본 활어차 관련 청원이 아직 20만전이래요 3 폐수 무단방.. 09:14:08 135
1485537 한국이 중국의 속국이 되는 수순. 31 프블 09:06:56 657
1485536 [펌]조국 웅동학원 옆동네에서 학원합니다. 27 수수 09:05:05 1,679
1485535 한국남성이 일본인여성 폭행했다는 뉴스요 1 이상 09:04:43 314
1485534 멈추고, 빼고…일본 대신 제주‧동남아로 '하늘길' 5 토왜는싫어해.. 09:01:15 295
1485533 NO 알바, 요걸 말머리로 다는 건 어때요? 6 .. 09:00:34 122
1485532 조국과 친일파 매국노들의 싸움에서 빠지세요 17 ... 08:58:49 318
1485531 촛불든 서울대고대생들에게 57 ㅇㅇ 08:57:04 1,222
1485530 왜구님들 고급지게 사자성어 알려드릴게요.. 10 조국님을응원.. 08:50:58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