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내일을 위한 시간이라고 마리옹 꼬띠아르 주연 영화

프랑스 영화 | 조회수 : 1,294
작성일 : 2019-07-13 00:07:55

영화 추천합니다.

[내일을 위한 시간]이라는 프랑스 영화로 2015년 작입니다.

자유,평등의 나라, 빠까로레아라는 시험문항을 대입자격의 시험으로 출제하는 나라-프랑스 영화인데, 몇 번이나 그렇지! 이런 영화를 제작할 수 있는 나라가 프랑스지~하고 감탄했어요.

[라비앙 로즈][인셉션][얼라이드]의, 세기의 배우라 할 수 있는 마리옹 꼬띠아르가 주연작으로,

위에 열거한 주연작처럼...얼굴에 깊은 여운이 흐르는, 일상도 인생도 영화같은 극적인 생을 살 것 같은 마리옹 꼬띠아르가 우리가 사는 세상의 또 다른 현실을 보여줍니다. 적나라하다? 씁쓸하다? 그와는 다른 당혹감 그리고 영화임에도

주인공만큼 상처를 받게 되는 절 발견합니다. 상처라는 단어 나이브해서 좋아하진 않지만요.


요양치료가 필요한 병가를 마치고 생산직인 job에 돌아갈 시점이 되자, 회사 사장과 작업반장은 여주인공의 복직을

거부할 방법을 찾습니다.

함부로 해고하게 되면, 노동법 등에 저촉되니까

팀원 16명 전원에게 그녀의 복직의 찬반여부를 투표하는 것으로 결정하려 합니다.

그 조건은 그녈 제외한 팀 전원 16명이 각 1000유로의 보너스를 받고 그녀의 복직을 거부할 것인가? 아님 그녀의 복직을 받아들이고 1000유로의 보너스를 포기할 것인가?

양자택일을  하게합니다.


그 전에, 팀 반장이 그녀의 복직을 거부하기 위해 처음부터 팀원 전원을 대상으로 회유와 압박 같은 여러가지 술책을 써서

1차적으로 그녀의 복직을 거부하기로 한 회의 겸 투표는 있었고...

그게 온당하지 않다는 극소수의 반발이 있게되자, 요식행위같은 투표형태를 갖춰 1000유로의 보너스가 등장하게 된 경위가 있긴 합니다.


보면서, 선진국, 그것도 프랑스 혁명을 이끌어 낸 혁명의 나라에서 이런 일들이... ...

그녀의 좌절이 마음이 아프더군요. 그것도 여신같은 역할만 했던, 배우 중의 배우, 헐리우드 스타들도 경외할만한

스타들의 스타 마리옹 꼬띠아르, 그녀가 왠지 에디뜨 피아프의 장미빛 인생이 흐르는 가운데

은막에서 현실로 돌아오고, 팽이가 도는 가운데 현타가 오는 듯한 경험을 했습니다.  

뭐..예전에 [송곳]같은 드라마가 있었다해도, 나는 어떠한 현실을 차마 대면할 수 없어 일부러라도 관심을 갖질 않으려

했고, 또 중년에 이르도록  내가 살아오면서 만난 사람들을 보며 저는... ...인간에 대한 기대를 하게 되면 다친다는 걸

알기에...너무 잘 알아서 그녀가 그래도 고군분투하려는 걸 보면서 안타까웠습니다.


일단, 사설이 길지만....기회가 되면 꼭 한 번 보실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녀는 회사에 복직할 수 있을까요? 그리고 그녀의 마지막 선택은 무엇일지요?

그리고 여러분이라면 1000유로 우리나라 돈으로 150여만원의 보너스에 병가를 마치고 복직하려는 팀원을

, 일 못한다거나 인성이 나쁘다거나 다른 문제는 없이...그녀 없이도 제조업은 돌아갔던 경험으로 인해 그녀의 복직을 반대할 수 있나요?

------------------------

제가 이 영화를 추천한데에는 내가 걸어왔던 길들에서 아마 그녀에게 나를 투영했어서 일 수도 있겠어요.

1000유로냐? 팀원의 복직이냐? 같은 단순한 선택지를 둔 딜레마가 아닌,

제가 살아오면서 만난 사람들을 떠올려보니 정말 1000유로의 돈이면....인간감별도구가 되겠구나 하는 일들이 많아서

입니다.

그리고 16명의 팀원들을 보니 각 자의 선택에 다 이유가 있다손 치더라도 어쩌면 타인은 지옥이다라는 구절을 떠올리기에

충분하더군요. 그런데...서민들의 삶이 아무리 고단하다해도, 정말 그러할까요?

보신 분들의 감상이 궁금합니다.


IP : 219.254.xxx.55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마리옹 전범기
    '19.7.13 1:27 AM (14.63.xxx.117)

    저도 좋아하는 배우였는데 최근 전범기 모자 엄청 당당하게 쓰고 나왔어요. 한국인이 항의하니 매니저가 모자 버렸다고 했는데 본인 사과는 없었구요. 본인이 쓰고 매니저한테 대신 사과 시키는 거 넘나 매너 이상해요. 엄청 실망스럽더라구요.

  • 2. ..
    '19.7.13 8:16 AM (49.143.xxx.69)

    글 읽으니 보고 싶어지는 영화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1907 떡은 간식인것을 3 ... 2020/01/13 2,173
1581906 황교안 아직도 이미지 바꾸는 중인가봐요 6 뭔가 바뀌었.. 2020/01/13 883
1581905 시부모 아들며느리 서로잘지내는 집들은 19 .. 2020/01/13 5,200
1581904 모델 이소라 언니 1 간절 2020/01/13 3,059
1581903 조국 딸 생기부 유출 의혹.. 주광덕 통신영장, 검찰이 기각 3 그림완성 2020/01/13 1,831
1581902 우와 삼전6만원 8 삼전 2020/01/13 3,504
1581901 정세균 국무총리 임기시작 : 가 164 부 109 기권 1 무효.. 3 총리통과 2020/01/13 1,048
1581900 잘 지내던 시누이한테 뒷통수 제대로 맞았네요 16 손위시누 2020/01/13 8,635
1581899 머리 숱 없는 분들. 어떤 헤어스타일 이신가요? 3 ... 2020/01/13 2,413
1581898 [속보] 법무부, 직접수사부서 13개 축소…직제개편안 공개 18 속전속결 2020/01/13 3,002
1581897 윈도우7종료되면 기존 노트북은 어찌해야되나요? 7 겨울 2020/01/13 2,367
1581896 하안검 잘하는 병윈 추천좀 부탁드려요 파란하늘 2020/01/13 302
1581895 속보!!! 비례○○당 못쓴다..선관위, 비례자유한국당 불허 결정.. 17 ㅎㅎ 2020/01/13 2,119
1581894 밑에 bts뉴키즈랑 비교해서..그럼 비틀즈랑은 16 악어의꿈 2020/01/13 1,183
1581893 대화에 욕을 추임새로 쓰는 지인. 4 2020/01/13 1,418
1581892 성범죄알림e 엽토 그놈 봤어요..ㅠ 16 tptkdt.. 2020/01/13 6,492
1581891 동네 가족들 모임 4 동네 2020/01/13 2,413
1581890 오늘만 좀 슬퍼할께요 3 ... 2020/01/13 1,828
1581889 대~~박.. 나경원씨 아들 포스터 의혹 근황(잠시후방송해요) 12 아싸라비아 2020/01/13 4,273
1581888 예비대학생 토익 시험 10 ㅇㅇ 2020/01/13 1,033
1581887 부산에 초등 남아들 데리고 갈 곳 추천 부탁드려요 5 happy 2020/01/13 501
1581886 dd 9 ㅇㅇ 2020/01/13 741
1581885 이자스민은 필리핀방송에 국회의원 된거 나왔나요? 필리핀에서 2020/01/13 651
1581884 다이어트엔 시짜가 최고 1 슬프다 2020/01/13 1,472
1581883 미생 본 간호사 지인.. 3 간호사 2020/01/13 3,7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