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19) 리스 탈출 성공했어요!

제가 | 조회수 : 15,493
작성일 : 2019-05-26 00:01:39
19금 글을 쓰는 날이 다 올 줄이야. 40대 중반인데 남편이 연초에 대형 사고 하나 친 다음부터는 각 방 쓰고 있고요. 그 전에도 자주 싸워서 마지막이 언제인지 기억도 안나요. 하지만. 저는 문득문득 아직도 야한 생각을 해요. 그렇다고 딴 남자를 만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이혼할 거 아니면 남편만이 유일한 옵션이잖아요. 그래서 아주 툭 까놓고 자세히 얘기를 했어요. 나는 필요하다. 그리고 다음날 아이 학교 보낸 다음 정성껏 단장하고 남편 방에 들어갔더니 호의적으로 반응을 하대요. 고목인 줄 알았는데. 

저는 부부 싸움은 칼로 물 베기라는 말을 제일 싫어하거든요. 아무리 부부라도 칼로 물 베는 거 아니고 싸울 때마다 마음의 상처가 남고 또 쌓이잖아요. 그런데 부부 관계를 다시 트고 나니 물 베기 하는데 약간은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대화도 많이 하게 되고. 눈도 마주치고. 서로 옷 입는 것도 봐주고요. 예쁘다 멋지다 소소한 칭찬도 해 주고요. 혹시 비슷한 상황에 계신 분들 한번 시도해 보세요. 하루하루의 활력이 달라지는 것 같아요. 화이팅!
IP : 74.75.xxx.126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5.26 12:03 AM (119.64.xxx.178)

    두 분사랑 영원하시길

  • 2. 궁금한게
    '19.5.26 12:06 AM (121.133.xxx.137)

    님은 마음의 준비를 했으니 몸단장도
    하고 남편방에 갔지만
    남편은 준비 안된 상태였을텐데
    씻지도 않은 남편과 하셨나요 아니면
    잠깐만 기다리라하고 준비하고
    오던가요
    저는 위생이 삘보다 중요한 사람이라
    영화에서도 외출에서 돌아오자마자
    불붙어서 그대로 잠자리하는거
    토나올지경이거든요

  • 3. 근데요...
    '19.5.26 12:07 AM (87.236.xxx.2)

    진정한 리스는 그 어떤 시도도 통하지 않는 거 아니던가요?
    님은 리스라기보단 한동안 뜸했던 걸로......

  • 4.
    '19.5.26 12:11 AM (74.75.xxx.126)

    궁금하신 윗님. 그 전날 미리 얘기를 자세히 (실은 통보) 했기 때문에 제가 단장하는 낌새를 느끼고 남편도 씻더라고요. 위생상 문제 없이 잘 치뤘어요.

  • 5.
    '19.5.26 12:13 AM (74.75.xxx.126)

    근데요님, 저도 시도했다가 두 번 거절당했어요. 그 때마다 마음의 상처가 더 깊어지고요. 그래도 용기를 낸 거였는데 세 번만에 시도가 통하니 기쁘네요.

  • 6. ㅋㅋ
    '19.5.26 12:13 AM (121.133.xxx.137)

    눈치가 있으신 남편이네요
    다행입니다^^

  • 7. 완전
    '19.5.26 12:24 AM (121.154.xxx.40)

    축하 드립니다
    큰 문제 푸셨네요

  • 8. ..
    '19.5.26 12:50 AM (211.108.xxx.176)

    궁금한게님 저두요
    남편 샤워 양치 안하면 옆에 못오게해요
    손도 수술실 의사처럼 무균 됄때까지 닦고 오라그래요

  • 9. 근데요...
    '19.5.26 2:54 AM (87.236.xxx.2)

    아~ 진짜 역경을 헤치고 성공하신 거로군요!!! ^^
    축하드려요~~
    앞으로도 쭉 행복하시구요~ ^^

  • 10. 쉽게
    '19.5.26 7:10 AM (49.196.xxx.54)

    저도 그냥 내 행복을 위해 요구해요.
    저는 이렇게 꼬십니다
    마사지 해줄께~

  • 11. ^^
    '19.5.26 10:10 PM (1.237.xxx.57)

    남자들은 특히 19만 잘 돼도...
    아마 님보다 남편이 더 원했을거예요
    자존심 부리느라 두번 거절한거고요
    부부싸움은 진짜 침대생활만 잘 되도 만사형통신듯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47858 어제 구해줘 홈즈 웃긴장면 ㅇㅇ 19:49:22 25
1447857 백종원 '초간단 김치찌개' 정말 맛있어요. 2 맛집 19:43:46 378
1447856 "문정부 끌어내릴 것" "트럼프 오지.. 6 이재명 김혜.. 19:42:09 311
1447855 따님이 메이크업 배우신 분 있나요 2 .. 19:36:10 220
1447854 코스트코 수박 환불될까요? 7 봄바람 19:35:21 376
1447853 여름 옷 중에 좀 까츨거리는 소재 있잖아요. 소중한너 19:35:19 68
1447852 양현석 댓글보다 빵 터졌어요 ㅋㅋ 13 ㅋㅋㅋ 19:32:10 1,364
1447851 레이온 60 폴리35 바지 시원할까요? 4 .. 19:25:34 134
1447850 광화문 디타워 식당 중에 3 ㅡㅡ 19:24:38 292
1447849 에스티로* 파운데이션이요~ 4 너도나도 19:23:06 355
1447848 현 고1 문과는 그럼 수능시 통합수학이라 불리하나요 4 궁금맘 19:22:01 316
1447847 자한당 저리 깽판인데, 언론들 참.. 책임론 안 불거지게..고심.. 8 ... 19:21:13 226
1447846 제가 부정적인거같아서..긍정적인 사람을 만나려고했는데 3 가치관 19:19:16 434
1447845 프로듀스x101 나도 컨평 가고 파요 우우 19:18:21 120
1447844 잡담-박나래와 노홍철이요 1 .. 19:17:42 788
1447843 입기만 하면 예뻐지는 옷 있죠 3 상승 19:15:32 803
1447842 대형마트 직원들 홧병 나겠어요. 8 ... 19:08:40 1,552
1447841 7시가 넘었는데 해가 짱짱 4 해쨍 19:05:02 533
1447840 친정 멀리 하니 너무 편해요. 어쩌죠. 13 B 18:59:13 2,017
1447839 휴양지에 손주들만 데려온 노부부.. 11 나도.. 18:58:32 2,359
1447838 리스문제로 남편과 냉전중 6 ... 18:57:29 918
1447837 아스달-태알하 김옥빈 질문이요 .. 18:56:45 200
1447836 약대 진학하려면 특목고와 일반고 중 어느쪽이 유리한가요? 6 .. 18:55:28 570
1447835 한국당에 날아간 국회정상화...나경원 리더십 '뭇매' 불가피 3 이재명 김혜.. 18:53:29 464
1447834 고1 인데 모의고사 성적표 10 모의고사 18:52:09 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