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19) 리스 탈출 성공했어요!

제가 | 조회수 : 17,574
작성일 : 2019-05-26 00:01:39
19금 글을 쓰는 날이 다 올 줄이야. 40대 중반인데 남편이 연초에 대형 사고 하나 친 다음부터는 각 방 쓰고 있고요. 그 전에도 자주 싸워서 마지막이 언제인지 기억도 안나요. 하지만. 저는 문득문득 아직도 야한 생각을 해요. 그렇다고 딴 남자를 만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이혼할 거 아니면 남편만이 유일한 옵션이잖아요. 그래서 아주 툭 까놓고 자세히 얘기를 했어요. 나는 필요하다. 그리고 다음날 아이 학교 보낸 다음 정성껏 단장하고 남편 방에 들어갔더니 호의적으로 반응을 하대요. 고목인 줄 알았는데. 

저는 부부 싸움은 칼로 물 베기라는 말을 제일 싫어하거든요. 아무리 부부라도 칼로 물 베는 거 아니고 싸울 때마다 마음의 상처가 남고 또 쌓이잖아요. 그런데 부부 관계를 다시 트고 나니 물 베기 하는데 약간은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대화도 많이 하게 되고. 눈도 마주치고. 서로 옷 입는 것도 봐주고요. 예쁘다 멋지다 소소한 칭찬도 해 주고요. 혹시 비슷한 상황에 계신 분들 한번 시도해 보세요. 하루하루의 활력이 달라지는 것 같아요. 화이팅!
IP : 74.75.xxx.126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5.26 12:03 AM (119.64.xxx.178)

    두 분사랑 영원하시길

  • 2. 궁금한게
    '19.5.26 12:06 AM (121.133.xxx.137)

    님은 마음의 준비를 했으니 몸단장도
    하고 남편방에 갔지만
    남편은 준비 안된 상태였을텐데
    씻지도 않은 남편과 하셨나요 아니면
    잠깐만 기다리라하고 준비하고
    오던가요
    저는 위생이 삘보다 중요한 사람이라
    영화에서도 외출에서 돌아오자마자
    불붙어서 그대로 잠자리하는거
    토나올지경이거든요

  • 3. 근데요...
    '19.5.26 12:07 AM (87.236.xxx.2)

    진정한 리스는 그 어떤 시도도 통하지 않는 거 아니던가요?
    님은 리스라기보단 한동안 뜸했던 걸로......

  • 4.
    '19.5.26 12:11 AM (74.75.xxx.126)

    궁금하신 윗님. 그 전날 미리 얘기를 자세히 (실은 통보) 했기 때문에 제가 단장하는 낌새를 느끼고 남편도 씻더라고요. 위생상 문제 없이 잘 치뤘어요.

  • 5.
    '19.5.26 12:13 AM (74.75.xxx.126)

    근데요님, 저도 시도했다가 두 번 거절당했어요. 그 때마다 마음의 상처가 더 깊어지고요. 그래도 용기를 낸 거였는데 세 번만에 시도가 통하니 기쁘네요.

  • 6. ㅋㅋ
    '19.5.26 12:13 AM (121.133.xxx.137)

    눈치가 있으신 남편이네요
    다행입니다^^

  • 7. 완전
    '19.5.26 12:24 AM (121.154.xxx.40)

    축하 드립니다
    큰 문제 푸셨네요

  • 8. ..
    '19.5.26 12:50 AM (211.108.xxx.176)

    궁금한게님 저두요
    남편 샤워 양치 안하면 옆에 못오게해요
    손도 수술실 의사처럼 무균 됄때까지 닦고 오라그래요

  • 9. 근데요...
    '19.5.26 2:54 AM (87.236.xxx.2)

    아~ 진짜 역경을 헤치고 성공하신 거로군요!!! ^^
    축하드려요~~
    앞으로도 쭉 행복하시구요~ ^^

  • 10. 쉽게
    '19.5.26 7:10 AM (49.196.xxx.54)

    저도 그냥 내 행복을 위해 요구해요.
    저는 이렇게 꼬십니다
    마사지 해줄께~

  • 11. ^^
    '19.5.26 10:10 PM (1.237.xxx.57)

    남자들은 특히 19만 잘 돼도...
    아마 님보다 남편이 더 원했을거예요
    자존심 부리느라 두번 거절한거고요
    부부싸움은 진짜 침대생활만 잘 되도 만사형통신듯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54423 동백이) 강종렬의 변화가 공감이 가요 ㅜㅜ 11:13:25 63
1554422 영드 추천좀 부탁드려요 1 11:12:44 20
1554421 백만년만에 머리하러가는데 머리 감고 가야하나요? 1 파마 11:12:34 34
1554420 (갤럽) 민주 40% ...자한 21% 오늘 11:10:21 76
1554419 밑에 글쓴 자동차 사고에 관해 ..... 11:10:19 38
1554418 황교안 단식기간 당직자 밤샘 시키고 있다네요 1 단식 11:09:09 105
1554417 1년된 냉동떡 먹어도 될까요 4 .... 11:04:59 193
1554416 어제부터 오늘까지 내내 동백이 동백이... 1 ... 11:01:23 266
1554415 중 2 아들 방에서 발견된 유서같은 글 4 미니멀리즘 10:59:38 499
1554414 외동이 지방의대 보내신 분 계신가요? 11 대학 10:58:56 364
1554413 올 kbs 연기 대상 ? 동백이 엄마 받으면 좋겠네요 10 우유 10:58:04 271
1554412 82수사대에 요청: 원목 행거설치 ... 10:55:43 83
1554411 친정엄마도 서울검진오면 13 ... 10:55:37 503
1554410 남편이 너무 꼴보기싫을때 마인드컨트롤 어떻게하세요? 8 ㅇㅇ 10:55:23 326
1554409 경북 구미의 자랑스러운 인물 ... 10:54:29 127
1554408 동백이 그냥환상이죠 3 ㅇㅇ 10:53:20 457
1554407 동백이 드라마h 채널 재방 25일부터 동백이 10:49:02 145
1554406 독감주사 1 감기가 10:48:48 136
1554405 전 밤에 케이블보다가 놀래자빠지는줄 ㅠㅠ 12 ,. 10:47:52 940
1554404 어제 딸 이야기 쓰신 엄마 보세요. 7 10:41:54 961
1554403 옆집 할아버지에게 고백 들었어요. 완전 황당.. 32 ........ 10:41:04 2,219
1554402 김인수 변호사 양복 위에 '조국 티' 입고 영국 법원으로 7 ... 10:37:38 586
1554401 에르메스는 쇼핑백도 중고거래를 하네요 ㅍㅎㅎ 6 ........ 10:37:30 523
1554400 아파트분양받아도 될까요? 8 집사고 싶어.. 10:34:07 408
1554399 언제쯤 딸타령에서 벗어날수 있을까요? 16 .. 10:32:15 8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