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골절된 대퇴골 수술하신 93세 시어머니

궁금이 | 조회수 : 6,256
작성일 : 2019-05-25 06:01:49
대퇴골 수술을 마쳤네요..워낙 고령의 연세라 걱정많이했는데 수술하고도 수술당일날 부터 밥을잘드시네요.
기운도 넘치십니다 목소리가 크니까요.똥기저기 갈아주는 며늘은 미안한기색없고 고생한다 말한마디없으면서 왔다갔다 간호사들오면 큰걱정하십니다 잠못자서 어떻하냐고---돈있음 간병인사서 수족들면 괘안을텐데 그런돈없어 며늘이병원에 상주하면서 기저기채웁니다 가까이 살고있는딸은 친정엄마한테 와보지도 않습니다 기약없는 시어머니 병간호생활 지치네요.
IP : 211.36.xxx.250
2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9.5.25 6:18 AM (175.114.xxx.96)

    남편 시누이 교대로 하세요. 간병인돈을 받던가.
    시어머니가 그 연세면 원글님도 무서울 것 없는 나이실텐데 ... 눈 딱 감고 좋은 맘으로 하돈가 아님 조금이라도 님마음 다치지 않을 방법을 찾아보세요~~ 얼마나 힘드실까
    간호사 걱정하면 며느리걱정은 안하냐고 헌 마디 해주시지 ㅠㅠ

  • 2. 원글님도
    '19.5.25 6:19 AM (221.142.xxx.120)

    나이가 꽤 있을텐데
    고생이 많으시네요.
    공동간병인 있는
    요양병원으로 가셔야하는것
    아닌가요?
    가족회의하세요.

  • 3. 0000
    '19.5.25 6:28 AM (119.201.xxx.244)

    남편한테 미룰 수는 없나요?
    시누도 웃기고 시모.....참으로 딱하네요..
    며늘을 완전 종처럼 부려먹네요..
    따뜻한 말한마디 해주는게 그리 어려운가 싶네요...
    위로 드립니다.
    건강 챙기세요.

  • 4. 앞날이
    '19.5.25 6:44 AM (121.154.xxx.40)

    아득해 보입니다

  • 5. 에고
    '19.5.25 7:08 AM (211.36.xxx.92)

    힘드시겠어요. 저희어머니는 막내며느리고 거리가 멀어 별로 안했지만 가까이사는 며느리들은 너무힘들더라구요.
    님이 고분고분한데 시누,남편이 님사정 알아주지않습니다.
    다음엔 간병스케줄 짜서 시누에게 통보하세요.
    딱 며칠만가니 나머지 알아서 하라고.

  • 6. ...
    '19.5.25 8:10 AM (14.49.xxx.163)

    저도 엄마가... 지금은 간병사분이 돌보시고 저는 왔다갔다 하는데도 힘들어요.
    원래 다정한분 아니라 병원가서 얼굴보면 기분이 안 좋아요. 말도 안하시고...
    수술후 1주일 안에 재퐐치료 시작해보자실건데...본인 의지가 없으면 쉽지 않아요.

    통합간병병동으로 옮겨달라고하세요. 선망이나 치매가 없으면 통합간병병동애 들어갈 수 있어요.

  • 7. 남편한테
    '19.5.25 8:15 AM (117.111.xxx.138)

    시누이 호출 하라고 하세요
    대체 남편들은 시간없으면 교통정리라도 해야지
    거 뭐하는거에요

  • 8. ...
    '19.5.25 8:51 AM (183.98.xxx.95)

    저희도 86세에 수술하셨어요
    아직도 못걸으세요
    시어머니고 90세 넘으셨는데 가족들과 의논해서 요양병원 보내자고 하세요
    죽는소리하시구요
    병원에서 안 자 본 사람들을 그거 몰라요

  • 9. 시키세요
    '19.5.25 8:57 AM (59.6.xxx.151)

    남편 시키고 시누에게도 오라 하세요
    누울 자리 보고 발 뻗는다니
    님도 안 들어먹을 인간들이라 그냥 하시는 줄 압니다만
    반대도 누울 자리 보고 발 뻗는다고
    하실 분이니 시키는 겁니다
    새댁도 아니고 겪을만큼 겪으셨는데 그냥 하면 당연한 줄 알 사람들 아니였던가요

  • 10. 에효...
    '19.5.25 9:11 AM (1.246.xxx.209)

    글만읽어도 고구마100개.....그짐을 왜 원글님혼자......시누한테 전화해서 교대로 하던지 간병인두고 자식들끼리 비용나눠서내요....힘들어어째요ㅠㅠ

  • 11. ...
    '19.5.25 9:26 AM (39.119.xxx.82)

    앞에 25년간 아무소리 못하고
    설거지하시는 분과 똑같네요.

  • 12.
    '19.5.25 9:37 AM (124.50.xxx.65)

    그 나이대 노인네가
    딸아들 어찌 키웠을지
    며느리를 어찌 생각할지
    짐작이 되네요.
    부자든 가난하든
    아들만 몰아주면 자기 노후는
    알아서 준비된거라 생각했겠죠 ㅡㅡ

  • 13.
    '19.5.25 9:38 AM (124.50.xxx.65)

    며느리 간병은 당연한거고
    자기는 예의바른 사람이라고
    남인 간호사한테는 인사챙기고

  • 14. ㆍ.ㆍ
    '19.5.25 9:43 AM (175.202.xxx.99)

    시모가 93세면 님도 60~70대일텐데 시모 간병해야 하는군요.
    간병인 돈이 없어서 직접 하시는 거구요.

    가난이 무섭네요.

  • 15. ..
    '19.5.25 9:48 AM (114.200.xxx.117)

    여기 글 쓸시간에 전화하세요
    시누이한테 ...
    그리고 남편 보내세요.
    그거 못하시면 백날 혼자 답답해봐야
    아무소용 없잖습니까 .

  • 16. 아!!!!
    '19.5.25 10:49 AM (58.230.xxx.110)

    하지마세요...

  • 17. 순진하고 착한 님
    '19.5.25 11:01 AM (211.179.xxx.129)

    연세도 많으 실 듯 한데..
    아직도 자기 주장 못하세요?
    힘들다 나눠하자 간병인 두자 하시고
    독박 쓰라하면 이혼 불사 해야죠.
    윗글님 말처럼 님 골병들면 누가 할까요. 자기 엄마도
    안 하는 남편이 할 리 없고....
    남 간병인 하면 돈이나 많이 벌죠.
    제발 자기 자신 좀 사랑합시다.

  • 18. 에고
    '19.5.25 12:05 PM (49.161.xxx.192)

    이제 시작인데 큰일이네요....

  • 19. .....
    '19.5.25 12:55 PM (175.123.xxx.77)

    92세 아버지 한 달 전에 떠나보낸 저는 부럽기만 하네요.
    저희 아버지는 가시기 1년 전 부터는 말씀도 잘 못 하셨어요. 기력이 없으시니까 목소리도 안 나오시더라구요.

  • 20. 175.723님
    '19.5.25 1:10 PM (1.246.xxx.209)

    이런글에 부럽다는 댓글은.....시아버지보내셨어요? 아닌거같은데~ 분위기파악좀하고....

  • 21. ,,,
    '19.5.25 1:52 PM (121.167.xxx.120)

    97세에 고관절 수술 받고 건강 회복해서 걸으시는 분 봤어요.
    공동 간병인실 있으면 거기로 옮기세요.
    퇴원후 요양 병원이나 요양원에 걸으실수 있을때까지 한달 정도 입원 시키면
    원글님이 덜 힘들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45002 4~5번에 디스크 및 협착으로 수술하라는데 해도 될까요? 4 도와주세요 01:29:14 74
1445001 피부과 레이져 리프팅시술 효과있나요? 01:26:03 57
1445000 원주맘까페 사건 일파만파~ 2 원주 01:23:10 683
1444999 야밤에 옛친구일이 생각났네요 1 .. 01:13:53 331
1444998 제주도 고씨 사건 내용이 놀랍지가 않아요 3 ... 01:09:42 775
1444997 저질체력에 워킹맘 외동이 최선일까요..? 7 궁금 01:07:11 277
1444996 가사도우미 매일 오는 경우에.. 11 사탕 00:55:54 627
1444995 아@론 방학 특강 값어치하나요? 2 특강 00:51:17 288
1444994 불청보니,,,, 1 00:49:27 492
1444993 손혜원 "차명 매입 납득 어려워…사실이면 전재산 기부&.. 8 믿어요! 00:44:20 479
1444992 언제 남편에게 사랑받고 있다고 느끼셔요? 21 언젠가 00:42:05 1,270
1444991 사는게 너무 지치고 외롭고 의미가없네요 3 사는게 00:38:45 894
1444990 [단독] 검찰, 손혜원 의원 부동산 21채 몰수 방침 10 Mbn뉴스 00:37:06 1,303
1444989 주방 싱크대 문의 6 ?? 00:31:59 343
1444988 이재명 '노동현장 감독·단속 권한 시·도로 넘겨야' 8 ㅋㅋㅋ 00:31:08 258
1444987 마트가서 모카번을 사왔는데 그걸 다 먹었네요 3 후우 00:29:18 644
1444986 제주도 고씨 사건 말이예요 7 ㅡㅡ 00:28:05 1,218
1444985 중구 중림동 삼성 사이버아파트 주변 음식점 알려주세요 .. 1 ``````.. 00:26:12 153
1444984 갱년기에도 뱃살 없는 분 계세요? 16 ... 00:24:15 1,580
1444983 김용현 요한 씨돌님을 위한 청와대 청원입니다 5 자연 00:19:07 455
1444982 인생에 이건 이루었다, 그래서 만족하시는 거 있나요? 15 ... 00:18:42 838
1444981 학교 샘에게 문자 보내도 될까요? 93 ㅇㅇ 00:17:10 2,462
1444980 목포mbc "손혜원 건 보안자료 아니다" 5 코미디 00:06:38 739
1444979 별 거 아닌 정보를 쉽게 안 알려주는 사람들은 왜 그럴까요 12 ... 00:04:21 1,194
1444978 힘이 나는 말씀 부탁드립니다. 13 초보 00:02:49 8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