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가족도 결국 남인가봐요.

. . | 조회수 : 7,071
작성일 : 2019-05-19 18:59:08
제 아픔을 이해못하네요
몸이 아픈데 정신병 취급하고
슬프네요.
IP : 27.113.xxx.123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부모도
    '19.5.19 7:09 PM (118.221.xxx.165)

    늙고 병들면 부담스러운데요
    적당히 기대고 적당히 아파해야...
    또 이겨내려는 노력도 하고
    내색 덜 하며 의지를 보어야
    가족이나 주변에서도 받아줍니다
    다들 내 한몸도 힘든데
    과하게 의지하고 성질대로 하면
    어케 다 받아주나요

  • 2. ..
    '19.5.19 7:14 PM (211.208.xxx.123)

    30넘어 백수로 몸까지 아파 집에 얹혀 살고 있으면서 가족들 탓하니까 그러죠

  • 3. ...
    '19.5.19 7:27 PM (175.113.xxx.252)

    가족들중에서 성격이완전 사이코패스들만 있는건 아니면.. 솔직히 윗님들 말씀이 맞지 않나요... 부모도 병들면 받아주기도 해요... 전 저희 아버지 병간호 제가 하는데... 순한편이니까 전 딱히 스트레스 받는거 없이 돌봐주는편인데.... 일상적으로는 그렇게 저한테 심하게 막 심하게 의지하고 불평하는거 없으니까... 그냥 제가 챙겨줘야 되는 부분에서는 일상적으로 챙겨주고 사는데.... 솔직히 118님이 말씀이 맞다고 봐요...근데 반대의 성격이었으면 전 못받아줬을것 같아요...그런 성격이면 애초에 다른가족들은 너무 바쁘고 하니까 저 혼자서도 감당 못했을것 같구요..

  • 4. 집은
    '19.5.19 7:55 PM (223.38.xxx.248)

    가장 극악무도한 범죄가 자행되는 공간이죠.
    가족은 세상에서 가장 악랄한 악마들이고요.
    살모사는 자식이 어미를 잡아먹지만
    인간은 어미(라 쓰고 악마라 읽는다)가 딸을 잡아먹습니다.

    이 말에 공감하지 못한다면 그는 한평생
    천국에서 꿀만 빤 온실 속 화초입니다.
    부모가 자식을 학대해 죽이는 경우가 얼마나 많은데
    82글 보고 있으면 다들 천국에서 살고 있더군요.

    원글님, 가족에 조금도 의미 부여하지 마세요.
    그저 그들의 타고난 천성이 딱 그런 겁니다.
    어리석은 사람이나 가족에게 특별한 의미부여를 하거든요.

    여기 댓글러한테 맘 다치지 마세요.
    대부분 가해자에 빙의, 피해자 마녀사냥하잖아요.

  • 5. 가족을 위해
    '19.5.19 8:29 PM (175.209.xxx.48)

    가화만사성.

  • 6. ........
    '19.5.19 8:37 PM (220.116.xxx.210)

    어떤 부모를 만났느냐에 따라서 인생이 죄지우지 하죠.
    저도 원글님같은 부모를 만나서 미치지 않고 산게 다행일 정도였거든요.
    부모라고 생각하지 말고 적이라고 생각하고 벗어나세요.
    이런 부모들은 나와 분리해야 내가 살아요.

    부모가 다 자식을 위해 희생하고 살지는 않습니다.

  • 7. ㅇㅇㅇ
    '19.5.19 9:14 PM (110.70.xxx.121)

    이해못하고 남처럼 폄하하거나,
    대놓고 무시하는 경우도 많아요.
    분리되어야 인간답게 사는게 맞는데...

  • 8. 힘들어보니
    '19.5.19 10:07 PM (61.255.xxx.77)

    형제 부모도 즐겁고 행복할때나 사이좋지
    힘들어지니 본인들 귀찮게할까봐 멀리하더군요.ㅠ
    가족은 즐거운일 좋은일로만 찾아야 하는건가보다..생각듭니다.

  • 9. ???
    '19.5.19 11:26 PM (211.243.xxx.11)

    정말 슬프네요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45544 50평형 아파트가 있는데요 여의도 04:41:16 109
1445543 차안에서 성폭행하고 24시간 방치한게? 2 ... 03:31:37 844
1445542 오래된 볼펜이 안 나올때는 어떻게 .. 03:30:49 106
1445541 남편취미로 짜증난다 하는거 있으세요? 취ㅁ 03:30:03 152
1445540 최근 인스타에서 본 멋진 할머니(?) 1 ... 03:10:23 785
1445539 어쩜이리 무심한 남편 02:56:11 315
1445538 쿠션 두 색 섞어서 바르는 비법있나요? 1 화장빨 02:02:16 319
1445537 린넨 이불 좋아하세요? 2 ... 01:58:23 490
1445536 사주에서 수명 1 사주 01:55:12 530
1445535 봄밤에서 임성언이요.... &&.. 01:52:35 747
1445534 자신의 말에 리액션을 요구하는 직장 어르신 2 .. 01:46:13 313
1445533 제가 모르고 비타민을 두 알 먹었는데 지금 너무 힘들어요 6 ㅇㅇ 01:40:26 1,657
1445532 스타벅스 프리퀸시 나눔 5 ... 01:23:09 589
1445531 남편이 권태기에요 1 Www 01:17:40 1,105
1445530 뇌출혈인지 모르겠지만 도와 주세요 11 걱정이 01:16:23 2,116
1445529 40후반이 40초반보다 좋은것같아요. 7 01:10:01 1,808
1445528 냉무 7 구름둥둥 00:54:17 488
1445527 왼쪽 엄지손가락 저림 1 00:51:29 264
1445526 휘트니스클럽 초보 00:51:17 171
1445525 다이아벡스 당뇨약먹고있어요 3 당뇨약 00:47:25 626
1445524 시집에 다녀온후 마음이 복잡해요ㅠ 14 .. 00:45:49 3,070
1445523 베스트글 예비시모 가방 베지터블 가죽 아녜요? 6 happ 00:44:14 1,488
1445522 봄밤이 작가 필력이 딸리네요. 7 봄밤 00:41:28 1,594
1445521 얼굴에 난 상처, 흉터 걱정 4 ㅇㅇ 00:38:51 481
1445520 엘시스테인 흰머리 관계있나요? .... 00:35:32 3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