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원전]후쿠시마 원전 저장고서 누수가 될 수 밖에 없는

참맛 조회수 : 1,730
작성일 : 2013-08-29 15:31:42
후쿠시마 원전 저장고서 누수가 될 수 밖에 없는 원인!
http://bit.ly/18mxBFq ..

저장고를 엉터리로 만들어서 일어났다니 ㄷㄷㄷ
* 수려님이 통번역을 해주셨네요. 바쁘신 중에도. 감솨요~

동경전력이 마침내 원전에서 매일  300톤의 고준위 방사능 오염수가 흘러나왔다고 시인.

이는 지하수 오염과는 또 다른 문제임. 로이터에 따르면  저장탱크에서 새는 오염수의 방사선량은  인간이 가까이 가면 한 시간 정도도 못버티는 수준이며 이는 핵 산업 종사자의 1년치 피폭허용량의 5배에 달하는 양임. 이 경우 10시간 이내 구토와 백혈구수치 저하 등 피폭 증상이 나타남.

누수가 시작된 오염수 저장탱크는 원자로가 멜트다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원자로를 식히는 용도로 투입되었던 물을   저장하는 용도로 동경전력이 발전소 안에 지음. 과학자들이 인체에 당장 심각한 영향을 없을 것이라고 했던 지하수 오염에 비하면, 그 오염정도와 위험도가 비교가 안됨. 

일본 원자력 규제원은, 현재 사태의 위험도를 1에서 3으로 올려야한다고 함. (후쿠시마 원전사고는 위험도 7)

2/3가량의 저장고가 철강으로 용접되어 있으나 350개의 저장고는 동경전력이 임시변통으로 만든 것이어서 철강판간의 틈새를 플라스틱으로 막았을 뿐. 누수의 위험이 더 크다. 동전에 따르면 이전에도 임시 저장고에서 4차례의누수가 있었다고. 이전의 누수와는 달리 이번에 발견된 누수는 1달 이상 직원들에게 발견되지 못한 것이라고 한다. 하루에 10톤의 오염수가 그 기간동안 누출된 것이었다. 

로이터에 따르면 동경전력은 아직 정확한 누출 지점을 찾지 못했다고 한다. 동경전력은 원자로를 둘러싼 콘크리트 안에 있는 물을 근로자들이 내내 퍼내고 있다면서 비가 와도 오염수가 넘쳐 나오지 않도록 잘 퍼올리는 강력한 펌프를 쓰고 있다고 주장. 동전은 화요일에 관련 보고를 하면서 아울러 사과의 뜻을 표명. 동전은 수요일에, 바다 주변 도랑에서  채취한 물에서 세슘-137과 다른 방사성 물질이 유의미하게 증가하지는 않았다면서 아직 오염수가 바다에 유출되지는 않았다고 주장. 그러나 오염수가 지하수와 섞여 바다로 흘러갔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일찌기 6월 중순경, 발전소 주변 물웅덩이에서 세슘 137과 세슘 134의 수치가 15배 급상승했다는 기사가 보도된 바 있다.

마사추세츠주 우즈홀 해양학회의 과학자 Buesseler씨는 스트론튬-90에 대한 구체적인 수치가 없다는 것이 염려된다고 함.  분명 저장탱크에서 새어나온 오염수와 섞인 지하수가 태평양으로 새어나가고 있을 것인데  스트론튬-90같이 인간과 물고기의 뼈에 축적될 핵종도 포함되어 있을 것이기 때문.

동전은 지난 달에야  오염된 지하수가 바다로 흘러 들어가고 있다고 뒤늦게 밝힘으로써 그동안 자신들이 사태를 수습할 수 있다고 보여준 자신감내지 신뢰를 깍아먹었는데 이번 사태로 더욱 그러하게 됨.

급기야 일본정부가 나서기 시작함. 지난 주 일본정부가 500억엔을 들여 원전 주변 땅을 얼리겠다는 계획을 발표. 이 기술은 채굴업과 건설업에서 쓰이던 기술로 1990년대 미국에서 일찌기 방사능 오염수를 막는데 서 봤지만 이렇게 큰 규모로는 시행된 전례가 없는 기술이다. 

 체르노빌 사고 당시 처리 작업을 했던 노동자들에 대한 심층 연구들을 교정보았던  버지니아의 방사선 방호과 의사  Sherman씨는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하면서 후쿠시마 노동자들도 장기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고 보았다. 또한 방사선이 해양동물에 미치는 영향이 아직까지는 알려지지 않았다는 점도 들었다. 

Buesseler씨는 이번 사건이 다른 임시저장고도 샐 전조일지 모르며 누수가 경악할 정도로 자주 있다는 사실이 염려스럽다면서 ‘앞으로는 방사능 수치가 점점 상승한다는 뉴스를 듣게 될 것이며 동전이 오염을 처리할 능력에 대해 점점 자신이 없다.’이라고 하였다. 

일본 원자력규제국은 Buesseler씨의 경고를 반영, 동전에 최근 누출은 동전의 능력밖의 일이라고 경고함. 원자력규제국 국장 슌이치 다나카는 BBC와 인터뷰에서 한 번 일어났던 일이 또 일어날 지 모르므로 더 많은 준비가 필요하다면서 더이상 지체할 시간이 없다고 하였다.


IP : 121.151.xxx.203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자력 발전이
    '13.8.29 8:20 PM (118.44.xxx.4)

    단가가 싸다고 홍보하는 저변에는 저렇게 안전에 무신경한 뻔뻔함도 도사리고 있었군요.
    사실 원자력은 그 자체만으로도 너무 위험해서 사용하면 안되는 것이기도 하겠지만
    발전단가 싸다고 국민 현혹하며 안전은 나 몰라라 하는 후안무치라니..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79278 순천만 정원박람회 꽃이 예쁘다고하네요 슨천만 05:46:04 51
1479277 [속보] FIFA, 인도네시아 U20 월드컵 개최권 박탈...&.. dd 05:27:23 364
1479276 지지받는 느낌 7 ㅇㅇ 04:50:58 328
1479275 이커머스라고 피킹패킹일 해보신 분 계셔요? ... 04:49:56 81
1479274 당근은 무조건 예약금받고 거래, 나눔은 절대 하지말기 2 당근 04:41:08 556
1479273 독도 판 건 반역죄 윤병신 04:28:25 229
1479272 현찰로만 살기로했어요 1 이제는 04:26:08 761
1479271 구스 이불을 샀는데 몸이 가려워요 1 .. 04:08:40 332
1479270 스타벅스에 독서실 생김 10 ..... 03:54:44 1,162
1479269 고속도로에서 차가 고장났어요 5 03:31:18 729
1479268 친일파 일베논란이 한창인 영화감독 5 ㅇㅇ 03:10:44 1,094
1479267 9자를 참 좋아하는 우리 카카.jpg 5 십9호9대9.. 03:07:50 625
1479266 무직인데요. 연금은 어떻게 넣을수 있나요? 5 . .. 02:51:25 677
1479265 당근초보가 당근에서 100만원 넘는 가전 구매시 19 ㄷㄱ 02:40:07 1,420
1479264 전업주부 알바 질문 더 구체적으로 할게요. 3 궁금 02:21:38 768
1479263 허리 한 단울 접으면 맞는 바지 수선은 어떻게 하나요 3 옷수선 01:56:55 471
1479262 모범택시 버닝썬 무섭네요 ... 01:56:48 1,283
1479261 길복순 ㅡ 변성현 전도연 다 구역질나네요 7 일베폭망기원.. 01:55:51 2,566
1479260 쿠쿠압력밥솥 풀 스텐 2 ㅇㅇㅇ 01:47:21 359
1479259 불행한 사람은 7 01:38:47 1,077
1479258 참치액젓 샀는데 어따 넣어요? 5 .-.. 01:31:15 1,170
1479257 어반자카파 권순일 도 완벽캐 아닌가요? 3 노래좋아 01:24:38 1,045
1479256 사주,신점,관상 등등 정보는 어디서 얻을까요? 3 .. 01:23:01 548
1479255 퇴사했는데 우울해요. 4 프렌치라벤더.. 01:17:16 1,668
1479254 펑예) 접대로 안마방 출입 16 ... 01:01:15 2,8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