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아기 모유를 뉘어서 먹여야 하나요

아기엄마 조회수 : 1,366
작성일 : 2012-06-20 18:06:34
생후40일 아기예요

모유수유하구요

그런데 저희 시어머니 저보고 아기 안고 먹인다고 뭐라 하세요

원래 안 그랬는데 요즘 아기가 잘 누워있으려 하지를 않아요

그 이유가 아기를 안고 젖을 먹여 손이 타서라네요

그렇지 않아도 아직 어려 자주 토하니 위험하다했더니 사람목숨이 그렇게 쉽게 어떻게 되지 않는다고 걱정 말라시며 유난스런 엄마 취급하시네요


IP : 220.103.xxx.58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에궁
    '12.6.20 6:09 PM (220.103.xxx.58)

    스마트폰이라 끊겼어요

    먹이는 내내 뭐라 하셔서 속상해요

    신랑은 흘려 들으라는데ᆢ

  • 2. 그게..
    '12.6.20 6:12 PM (119.202.xxx.162)

    사실 누워서 먹이면 엄마가 편하죠^^
    저도 친정엄마랑 그문제로 많이 다퉜는데 친정엄마는 그러다가 허리 손목 다 나간다고 전소리 잔소리~
    뉘어서 먹이는게 익숙하지않아 더 힘들고 애기 중이염 걸린다고 전 반항 반항~

    근데 사실 제대로 자세잡아서 물리면 애기도 엄마도 누워서 먹이는게 더 편해요. 수유도 장기전인데 늘 들고 먹이면 엄마 몸이 남아나지 않아요.

    옆으로 누워서 아기 머리에 기저귀하나 접어서 배어주고 아기랑 엄마랑 몸 딱 밀착해서 먹이는게 익숙해지면 밤중수유의 신세계가 펼쳐집니다! 원글님 퐈이팅!!

  • 3. ^^
    '12.6.20 6:14 PM (210.183.xxx.7)

    뉘어 먹이는 건 100일은 되어야 가능해요. 아 그럼 정말 신세계가 열리죠. 자다가다 울어도 쭈쭈만 물리고 엄마랑 애가 같이 잠드는 시스템...

  • 4. ....
    '12.6.20 6:14 PM (211.246.xxx.140)

    누워서 먹이든.안아서.먹이든.원글님.하고 싶은대로 하세요.

  • 5. 아기가
    '12.6.20 6:29 PM (125.187.xxx.175)

    아직 많이 어리긴 하네요.
    두 아이 다 뉘어 먹여 키웠는데 그 시작이 생후 며칠쯤 부터였는지 기억이 안 나요.ㅜㅠ 둘째가 여섯살이라 벌써 기억이 가물가물....

    두 아이 다 두돌까지 뉘어서(좀 큰 후부터는 무릎에 앉혀 먹기도 했지만 밤중수유는 계속 누워서 했지요)먹였는데
    큰애는 중이염 한번도 없었고 둘째는 콧물 좀 났다 하면 중이염,
    큰애는 모유수유로 이 삭은 것 없지만 둘째는 앞니가 좀 삭았어요.

    중이염은 모유 먹는 자세보다는 아이 체질(귀와 입의 연결 구조상 특징) 이 관건인 것 같아요.

    아무튼 누워 먹이게 되면 아기가 젖먹는 동안 엄마도 쉴수 있으니 정말 편해진답니다. 그리고 아기는 젖먹다 스르르 잠들고요...물론 엄마도 같이 스르르....ㅎㅎㅎ

  • 6. 아..
    '12.6.20 6:34 PM (119.202.xxx.162)

    위에 첫댓글 단 사람인데 전 낳자마자 뉘어먹였어요. 병원에서 수유전문가가 안고 먹이는거랑 뉘어먹이는걸 같이 가르쳐줬거든요. 여튼 원글님 마음 가는대로 하시되 시어머니 말씀 너무 서운해하진 마세요~ 평소 나쁜 시어머니 아니였다면 아마 며느리 위하는 마음인데 표현이 좀 그렇거나, 원글님이 아기 낳고 예민해져서 더 심하게 서운한거일 수도 있어요. 저도 아가가 갓 돌지났는데 돌이켜보면 그때 왜그리 서운하고 화났나싶은 일들이 제법 돼요^^
    아가~~~~~무럭무럭 건강하게 자라라~~^^

  • 7. ...
    '12.6.20 10:55 PM (180.155.xxx.113)

    엄마가 편한 자세로 먹여야죠. 시어머니께서 또 같은 말씀 하시면 뉘어서 먹여봤는데
    아기가 아직 어려서 젖을 빨기 힘들어한다고 좀 더 크면 어머니말씀 따를게요. 라고 하세요. 저는 친정 어머니가 뉘어 먹이기기를 강요하셨는데 조리원에 있을때 하다가 허리 나갔어요. 첫애니까 제가 미숙한것도 있고 아기가 어리면 잘 못 빨아요. 윗분 말씀처럼 백일정도 지나야 아기가 잘빨면 누워서 시도해볼만 한것 같아요. 저는 백일무렵까지 꼭 수유쿠션을 고집했는데 어른들은 수유쿠션 이해를 못하시더라구요. 힘들어 보이고 애기 더워 보인다고... 저는 한귀로 듣고 흘리고 제 방식대로 나갔어요. 주 양육자는 나니까 내가 하고 싶은대로 했어요.

  • 8. 원글
    '12.6.21 3:09 AM (110.10.xxx.189)

    댓글들 감사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085 수학 기초없는 아이 교과서로 반복학습하는거 어떤가요? 10 수학... 2012/07/10 3,188
126084 골든타임 본 사람은 저 뿐인가요? 17 이선균은 괴.. 2012/07/09 5,090
126083 고소영.. 39 힐링?? 2012/07/09 19,382
126082 내년에 상해에 가서 1년동안 살게되었어요... 준비 방법등등 .. 6 꾸벅꾸벅 2012/07/09 2,208
126081 임신했는데도 남편의 담배문제는 끝나질않네요 3 지겨 2012/07/09 1,148
126080 카드로 결제하면 욕하는 택시기사.... 22 ... 2012/07/09 4,561
126079 그런데 추적자 백홍석이랑 용식이가 뭐 준비한걸까요 ?사진찍었던게.. 3 ㅇㅇ 2012/07/09 4,122
126078 자미로콰이 공연갑니다 8 jay 2012/07/09 1,076
126077 장터 수제구두 9 살려했더니 2012/07/09 2,143
126076 우와~ 고소영 정말 대박 이쁘네요... (내용 거의 없음) 9 우와~ 2012/07/09 4,565
126075 강아지관련 질문해요 3 강쥐맘 2012/07/09 1,177
126074 악 추적자 최정우검사ㅠㅠ 13 미피아줌마 2012/07/09 5,129
126073 추적자 오늘의 최고의 명대사는 뭐라고 느끼셨나요?? 12 명대사 2012/07/09 4,575
126072 전 강동윤 아들이 잡힐줄 알았는데...아버지일줄.. 4 ㅁㅁ 2012/07/09 4,521
126071 14 yaani 2012/07/09 4,128
126070 장터에 미국구행 해주시는 분 아이디 아시는분? 궁금 2012/07/09 956
126069 추적자 투표함, 철재네요. 1 ㅇㅇ 2012/07/09 1,530
126068 만기전에 집을 빼야 할때 문의드립니다. 1 세입자 2012/07/09 1,001
126067 코스트@에서 몰 샀는데...몇일뒤에 가보니 가격이 6000원이나.. 10 2012/07/09 2,762
126066 근데 대통령 선거 겨울에 하지 않나요? 7 ... 2012/07/09 1,402
126065 컴대기)경빈마마님 여름김치 레시피 알고시퍼요~~~ 3 김치 2012/07/09 1,623
126064 아이(초등 1) 학교 친구들(30명) 선물 추천해 주세요...... 7 비범스 2012/07/09 1,644
126063 댓글로 저장해놓은 살림에 유용한 정보들 풀어봐주세요.^^; 4 초보엄마 2012/07/09 1,843
126062 추적자 오늘 포텐터지네요 12 ㅎㅎ 2012/07/09 5,534
126061 드라마 발리 보면서 2 안되겠니 2012/07/09 1,4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