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새벽5시에들어오는남편이해해야되나요?

오케스트라 조회수 : 1,882
작성일 : 2012-05-25 19:04:49

결혼 12년차..

1년에 한두번 정도 일이긴 합니다.

4시 5시에 들어오는 건 도저히 용납이 안되는데........

이해하고 사시나요?

새벽에 들어왔길래 누구랑 있었냐 전화연결 해달라고 했거든요

그런데 오히려 저에게 소리지르고 난리를 치는거에요

딸들..은 8살짜리 자다가 깨서 두려움에 부들부들 떨고 있고요

그만하라고 애들 깼으니까 그래도 술먹고 미친사람처럼 소리지르고 욕하는거에요(평소엔 전혀 안그럼)

왜그럴까요?

저는 아빠가 엄마에게 소리지르고 때리는 모습을 많이 보고 자랐기때문에

남자가 술마시고 소리지느는 부분에 대해 트라우마가 있거든요

그래서 어차피 주말부부고 당분간 집에 오지 말라고 했어요.

그랬더니  평소에 저에게 쌓였던것만 퍼붓는거에요.

사람들이 이러다가 멀어져서 이혼까지 하게 되나봐요?

누구에게나 트라우마가 있는건데 그순간 저를 죽일수도 있겠다는 공포가 느껴지거든요...

무서운데 어떡하죠.............

집에 당분간 오지 않겠다고 하네요.

평소에 집안일에 모든것을 잘해주더니

...........술마시고 하지 말아야 할 말을 다 해버리네요...막말까지 했으니까요..

알고모니 잘해준것이 아니라 조용조용 삭히고 나중에 이렇게 터뜨리는걸 보니 남편한테는 피해의식이 있었던걸까요? (참고로 남편보다 소득이 세배 많습니다.)

IP : 118.43.xxx.206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2.5.25 7:13 PM (211.237.xxx.51)

    새벽 다섯시 여섯시에 들어오는 일은
    철야근무 밖에 없었어요.
    아 예전에 회식때 2시에 들어온적 있었어요..
    근데 그땐 전화해서 저보고도 택시 불러서 나오라고 했던적이였죠..

    같이 있었떤 사람하고 전화연결해달라는데 소리지르고 막말하고..
    새벽 5~6시에 들어온것보다 그게 더 이해가 안됩니다.
    살다보면 뭐 술마시고 늦을수도 있죠.
    일하다보면 늦을수도 있고 친구랑 대화하다가 밤샐수도 있고요.
    하지만 같이 있었던 사람을 못대고 오히려 더 적반하장으로 나오는건 이해할수 없어요

  • 2. ..
    '12.5.25 7:31 PM (1.225.xxx.11)

    뭐 뀐 놈이 성낸거죠.
    구린 짓 하고 온겁니다.

  • 3. ///
    '12.5.25 7:44 PM (175.113.xxx.131)

    일년에 한 두 번이면 그럴 수도 있지 않나요?
    술 먹고 소리 지르는 건 절대 안 될 일지만요.
    아마 원글님이 남편에게서 아버지의 모습이 보여서
    술 먹고 늦게 다니는 게 더 용납이 안 되시는 듯 해요.

  • 4. ..
    '12.5.25 7:54 PM (115.178.xxx.253)

    술마시고 한얘기는 술마시고 한 주정에 불과하니 그부분은 마음에 담아두지 마세요.

    아이들도 있으신것 같은데 차분하게 얘기를 하세요.
    반대로 내가 저녁에 약속에 나가서 새벽 5시에 들어오면 어떤 기분일지..
    그리고 술마시고 욕하면 그대로 녹음하거나 녹화해서 보여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0296 양면팬에 닭 구워먹으면 맛있나요? 5 얼음동동감주.. 2012/06/23 3,403
120295 방광염 앓아보신 분이요~~ 4 ㅜㅜ 2012/06/23 3,160
120294 최근에 경험한 신세계.. 8 ㅇㅇ 2012/06/23 11,862
120293 7월 초에 제주에 가는데요 5 zzz 2012/06/23 1,803
120292 친구야 울지마라 .. 아니 .. 울어라 .. 7 나쁜년놈들 2012/06/23 3,333
120291 사소한 거짓말하는 남편..어떻게 해야되나요?? 11 세아 2012/06/23 10,577
120290 국내 항공탑승시 액체로 된 관장약 기내반입 가능한가요? 6 급질 2012/06/23 3,491
120289 오늘 너무 더워요 (경기남부) 16 덥다 더워 2012/06/23 3,593
120288 뉴스타파 20회 - MBC 홀로코스트 편 1 유채꽃 2012/06/23 1,433
120287 만화좋아하는 아이들 나들이장소 5 만화 2012/06/23 1,466
120286 개그드림콘서트 가 보신 분 ????? 지방맘 2012/06/23 1,258
120285 이거 따지거나 환불해달라면 진상인건가요? 7 ak 2012/06/23 3,016
120284 성당만 다녀오면 힘이 다 빠져요........... 4 ㅇㅇ 2012/06/23 3,873
120283 지금 동유럽 날씨는요?? 3 2012/06/23 4,606
120282 식재료 아껴서 부자 될 줄 몰랐네요 40 @@ 2012/06/23 18,366
120281 백일지난아기 수면교육 (손빨기포함)질문드려요 11 초보 2012/06/23 8,574
120280 오늘 넝쿨당~ 12 .. 2012/06/23 8,489
120279 아이튠즈 대체 어떻게 삭제해야돼요...으으 1 아이쿠 2012/06/23 1,489
120278 아들이 갤럭시 노트 주웠다고 글올리신분 1 호프 2012/06/23 2,430
120277 인터넷 홈페이지가 고쳐지지 않아요!!! 1 도와주세요 2012/06/23 1,249
120276 이빈후과 선생님 계실까요? 9 들들맘 2012/06/23 1,910
120275 넝쿨당 요약 좀 해주셔요 5 보고싶다 2012/06/23 3,298
120274 아이오페 에어쿠션 쓰는데 어지간한 클렌징폼으로 안닦이네요...... 7 날씨도안도와.. 2012/06/23 5,890
120273 이런 문자 조심하세요 2 고독은 나의.. 2012/06/23 2,896
120272 오랫만에 드라마 이야기~~~~ !!! 9 드라마폐인 2012/06/23 3,8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