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노무현 콘서트 다녀왔어요.

암비카 조회수 : 1,087
작성일 : 2012-05-22 14:58:57

해마다 오월이 되면 예전엔 무조건 광주생각이 났는데

최근 몇년은 노대통령이 생각이 나요.

얼마전 노무현 추모 전시회에 가서 티셔츠 산거 입고서 시청으로 갔어요.

이래저래 요즈음 정치권 하는 걸로 봐서는 참 착찹한 마음으로 갔는데

역시 좋더군요. 옆에 앉은 사람들이 다 친구같고...

아지막쯤해서 노대통령이 부르던 상록수 같이 부를 땐 다시 한번 눈물 찔끔^^

문재인님 춤출 땐 기분 업되었구요.

에구 대학교 땐 20년후에는 이 세상이 좀 달라져있을거야...라고 확신했었는데

어찌 저쪽 사람들은 매국의 길에서 변함이 없는지...

또 이쪽은 왜 이리도 아마추어인지...

선거끝나고는 후유증으로 더 고생 좀 했는데

그래도 조금은 달라진거라고 스스로 위로하며 지내고 있었어요.

근데 콘서트 가서 좀 업되가지고 이젠 좀 희망적인 생각이 강해졌어요.

에구 더 힘들때도 공부하고 다했는데 뭐

이까이꺼 쯤이야!

시청 콘서트장서 사온 티셔츠입고

콘서트장서 사온 가방에

콘서트장서 사온 책을 넣고

외출해요.

가면도 쓰고 나가고 싶지만...ㅋ

어찌되었든 여러분 반가워요!!

IP : 112.214.xxx.39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난 아까
    '12.5.22 3:12 PM (221.149.xxx.145)

    뭔 기사 끝에 나온 지나온 사진 스크랩보다가 눈물이 주르륵 흘러서 ..

    그해 그날이후로 한동안 기사 찾아다니며 매일이 눈물이었는데

    일상에 묻혀, 아니 다른 빠질 곳이 생겨 잊고 지내다 그 사진들을 보는 순간...

    아직도 이리 눈물샘을 자극하는걸 보니.... 많이 그립습니다..

  • 2. 암비카
    '12.5.22 3:21 PM (112.214.xxx.39)

    그날, 노대통령 영정에 절하면서 울던 생각하면,
    그 수많던 만장이 나부끼던 생각하면
    지금도 목이 메이곤 합니다.
    그날의 느낌은 사실 20살때 전태일평전을 처음 읽었을 때와 비슷했어요.
    지켜주지 못했던 자책과 후회, 그리고 이 세상에 대한 안타까움이 뒤엉킨.
    ^^여러님들과 공감할 수 있어서 반갑고 고마워요.

  • 3. 하늬
    '12.5.22 3:34 PM (118.219.xxx.242)

    저도 그날 남편이랑 가서 울다가 웃다가.. 그러고 왔어요.
    명계남씨 책에 싸인도 받았지요.
    어제 한겨레 고종석씨 칼럼을 보니 "박근혜 시대를 사는 연습을 해야겠다"는 말이 나왔지만..
    절망 속에서 작은 기운이나마 얻고 왔어요.
    암비카 님 글도 오늘 제게 기운을 줍니다 ~~

  • 4. 암비카
    '12.5.22 3:50 PM (112.214.xxx.39)

    저도요. 그날 가서 명계남씨 책 '봉하로 간다'책 싸인 받아 가지고 와서 읽고 있어요.
    그동안 노대통령에 대해 잘 안다고 생각했는데,
    그 책보고 모르고 있던 부분이 참 많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나중에 후기 올릴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138 범어동 손샘 영어학원 보내는분 여기 괜찮나요? 대구입니다... 2012/06/18 3,617
118137 평일방과후랑 가격 차이 많네요. 토요방과후 2012/06/18 968
118136 잔파대가리 장아찌(락교?) 만들고 싶은데요 5 도전 2012/06/18 2,077
118135 EBS 달라졌어요 하숙집 며느리의 반란 보셧어요? 14 어제 2012/06/18 13,913
118134 만약 남편이 다른 여자에게 정자제공한다면 찬성할수 있어요? 23 혈연문제 2012/06/18 5,101
118133 전용면적 84.84면 몇평인가요? 4 아파트 2012/06/18 10,067
118132 아이 요충 경험 있으신 분. (혐오일 수 있으니 패스해주세요) 4 괴로워 ㅠㅠ.. 2012/06/18 2,980
118131 금고 대용으로 사용할 것 3 추천 부탁드.. 2012/06/18 2,047
118130 허벅지에 책 끼우셨나요? 저 지금 시작했어요 5 여러분 2012/06/18 3,047
118129 제발 신발 아무곳에서나 벗지 말았음 좋겠어요 4 여름 2012/06/18 2,167
118128 6월 18일 미디어오늘 [아침신문 솎아보기] 세우실 2012/06/18 809
118127 유한킴~꺼 일회용 마스크를 사서 사용하는데요...어디가 앞인지... 1 일회용마스크.. 2012/06/18 1,132
118126 프로폴리스 비염 아이 복용시키는데요 궁금한 점 여쭤봅니다. 4 dma 2012/06/18 2,722
118125 친구가 없는 딸아이때문에 너무 속상합니다 12 @@ 2012/06/18 9,656
118124 노예로 쓰기위해 자식낳는 아버지...자식이 뭔지 1 요지경 2012/06/18 2,014
118123 8/1일 4박5일 싱가폴 패캐지 지금 취소하면 수수료 있나요? 1 .. 2012/06/18 1,504
118122 휴대폰 구입 도와주세요. 제발~~ 6 급해요!!!.. 2012/06/18 1,282
118121 요즘 길에 바퀴벌레 기어가는게 너무 많아요ㅠ 1 더러워 2012/06/18 1,552
118120 저 좀 위로해주세요 1 ᆞᆞᆞ 2012/06/18 901
118119 어제 김남주가 시아버지께 귀남 사건 이야기했나요? 1 어제 넝굴당.. 2012/06/18 1,887
118118 포괄수가제, 공무원,국회의원,각하 대상시범사업 먼저!!(서명운동.. 4 제발!! 2012/06/18 765
118117 사랑아 사랑아 보시는분. 8 내가티비소설.. 2012/06/18 1,799
118116 결혼한 남동생:: 2 ... 2012/06/18 1,707
118115 고기 양념하고 구웠는데 비릴때......어떻게 하죠? 2 ........ 2012/06/18 868
118114 저희집 진돗개가 계속 설사를 해요,,지식 있으신 분들 꼭 알려주.. 11 eatand.. 2012/06/18 4,7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