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이젠 82쿡이 너무 유명해서 속 털어놓지 못하겠어요 ㅠㅠ

당나귀 조회수 : 2,233
작성일 : 2012-02-25 14:50:55

전에는 아무한테도 말하지 못했던 마음 속 화를 여기에 한 판 수다 떨고 나면

속이 시원했는데..이젠 82쿡이 너무 유명해져서 제가 아는 사람들도 여기 들어올까봐

함부로 말 못하겠어요 ㅜㅜ

 

요즘 새로운 일을 시작했는데  사람들을 접하면서 사람들의 책임감과 이기심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어요...공동체로 했을 때 이렇게 사람들이 주인의식이 없어지는구나..

이래서 소련이 망했구나 절대로 공산주의는 안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 일이

생겼어요..

 

으...저 사회민주주의에 우호적인 사람입니다..그런데 다 사람들에게 맡겨 놓으면

이렇게 되는구나를 보면서 주인의식이라는 걸 심어주지 않으면 공동체 유지가

힘들구나....그럼 주인의식이 돈으로 심어지는건가 아님 다른 무언가로 심어지는 건가

고민하게 됩니다...

 

이렇게 두리뭉실하게 이야기하니까 정말 답답하네요..구절구절 이야기하면 제 친구도

믿질 않아요..사람들의 나태와 무책임에 대해서...그래서 이게 윗책임자의 리더쉽의

문제도 있다고 생각이 들어요..그들에게 의욕과 긴장을 주지 못했다는 점에서요.

 

아, 집에서 도우미 아줌마 한 번 써보지 않았던 제가 사람들 만나면서 정말 고민되네요..

채선당 사건도 거칠게 말하자면 종업원 한 사람의 문제가 전체 체인점까지 번진 걸 보면

사람을 잘 쓰는게 얼마나 중요한지 생각하게 되어요..

 

우리가 음식점을 가거나 가게를 가서 종업원이 맘에 안들면 그 가게, 그 백화점 전체를

욕하게 되잖아요,,,,그만큼 사람이 중요한데....또 그게 제일 어려운 일이잖아요..

 

자기가 정직한 사람들은 남도 정직할 걸로 믿어주고 대하잖아요..이명박처럼 자신이 비열한

사람은 남도 끝없이 의심하면서 쪼고...그걸 역이용하는 근성없는 사람들 보면서

인간관계가 참으로 힘들다는 생각이 들고 있는 요즘입니다..

 

이렇게 얘기해도 조금은 시원하고 조금은 답답하고..

 

82쿡이 아무도 모르는 숲속의 휴식터에서 동네 사람들 다 이용하는 빨래터가 되어서 많은 정보를

얻을 수도 있지만 비밀 유지는 안되는 곳이 된 거 같아요...ㅠㅠ

 

 

IP : 14.39.xxx.83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2.25 2:58 PM (58.234.xxx.128)

    저도 예전에는 솔직한 마음으로 썼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내용이나 인물을 살짝 바꿔서 쓰게 되더라구요. 요즘 깜짝 깜짝 놀라는게 우리끼리 수다떨던 내용들이 기사화 되어 나오는거 보고 소름 돋더라구요. 제가 썼던 내용들도 몇번 실리는거 보고 글 지우게 되더이다.
    어제 한가인 토마스기차 비교 사진 올리신 분도 놀랬을것 같아요.^^

  • 2. 저도
    '12.2.25 3:56 PM (112.148.xxx.28)

    82에서 읽은 글을 재미있게 친구한테 얘기하는데 옆 친구가 너 82봤구나!!!해서 정말 경악을 금치 못했어요.ㅋㅋㅋ
    전~혀 82와는 거리가 먼 친구인데...충격이더군요...
    82가 이젠 많이 알려졌나 봐요...

  • 3. 82가
    '12.2.25 4:39 PM (219.250.xxx.77)

    82가 가입자수가 드러나지 않았을뿐 상당히 유명한 커뮤니티에 들어갑니다(ㅎㅎ 제 생각이어요~)
    레몬테라스가 100만이 넘는데, 그곳에 가서 글읽기나 글쓰기를 하다보면 정보의 주고받는 양이나 질이 82보다 못하다고 느낄때가 많아요.

  • 4. ㅎㅎ
    '12.2.25 4:40 PM (221.147.xxx.56)

    저도 친구 시어머니 시누이가 몽땅 82 봅니다.

    근데 진짜 털어놓고 속풀이하고 정보교환하는 것도 다 좋은데 너무 의존하는 습관 드는 것도 걱정이에요. 생활에서 빠른 판단 필요한 일에도 멈칫하는 걸 요새 발견했거든요. 일단 검색부터 해야할 거 같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2423 정신분석-이무석선생님을 뵙고싶은데 어디계신지 알수있을까요? 전.. 4 ㅁㅁ 2012/04/10 1,286
92422 엑셀 초보 도와주세요 4 현이네집 2012/04/10 595
92421 제자가 바라본 스승 김용민 4 ^^* 2012/04/10 1,052
92420 19대 총선 내일 실시..여야 막판 표심잡기 세우실 2012/04/10 689
92419 분당을은 어떤가요? 이사람이 새누리당인줄도 몰랐네요 2 전하진 2012/04/10 684
92418 저는 무조건 봉도사을 꺼내기 위해서라도. 2 .. 2012/04/10 602
92417 친한친구 친정아버님이 돌아가셨는데.. 6 처음이라 2012/04/10 7,600
92416 지금 MBN 생방_ 박그네 지지구걸 대국민 기자회견 중 16 야호~! 2012/04/10 1,438
92415 어제 패션왕에 나왔던 노래,,,, .... 2012/04/10 1,086
92414 고민끝에 정당은 민주통합당으로 결정했습니다. 34 제1야당 2012/04/10 1,567
92413 어제 딸잘못키웠다고 하신 엄마따님이 좀전에 글썼다가 .. 19 지운글 2012/04/10 8,246
92412 렌탈정수기 고민 선택?? 복덩이엄마 2012/04/10 386
92411 송파갑 중대초 투표소 1 송파갑 2012/04/10 485
92410 원룸은 가사도우미 비용 얼마나 할까요?(부산) 7 질문 2012/04/10 1,840
92409 저희 아들 축하좀 해주세요 15 올레 2012/04/10 2,331
92408 난 보이스피싱 오면 가지고 노는뎁.. 6 별달별 2012/04/10 1,667
92407 어린 젖먹이 애를두고 20일 가출했다면 그 에미의 처벌은 6 .. 2012/04/10 1,395
92406 82 이벵 당선 도마 받으신 분들 이 정도 수상 세레모니는 하셔.. 2 2012/04/10 641
92405 대여금고 봉인에도 불구하고 3 ... 2012/04/10 855
92404 비례대표 투표에 궁금증 4 비례대표 2012/04/10 582
92403 옷걸이 사고 베스킨라빈스 싱글킹 덤으로 받앗네요 3 히야신스 2012/04/10 759
92402 D-1... 떨리고 긴장되요 1 가카와공주심.. 2012/04/10 403
92401 사찰한 거 조사 못 받겠다는 놈들이 제일나쁜놈들입니다. 11 특검거부 2012/04/10 730
92400 김용민 후보가 말한 말 맞다고 생각하나요 15 .. 2012/04/10 1,522
92399 어제 세수도 안하고 3 순이엄마 2012/04/10 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