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방금 어이없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방금 조회수 : 3,127
작성일 : 2012-02-25 14:29:22

십몇년전에 저와 딸앞으로 ㅇㅇ생염 암보험을 두개 들어놓은 것이 있습니다.

둘다 10년 납부기간이 끝난 상태인데

몇년전에  ㅇㅇ생명 담당보험설계사(요즘은 보험FC라고 하나요?)가  집으로 찾아 오겠다고

전화 왔었고 가끔 안부문자가 오곤 했습니다.

제가 집으로 오지 말라고 해서 얼굴은 한번도 못봤구요.

그런데 오늘 그사람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제 딸 ㅇㅇ이(성은 빼고 이름만) 담당인데 집으로 찾아 오겠다고 만나자고 하네요.

서른이 다되가는 제딸을 마치 아이이름 부르듯 ㅇㅇ이 ㅇㅇ이 하며

계속 부르는 거예요.

약간 거슬리기는 했지만 시비 걸기 싫어 가만히 있었고

집에 올 필요가 없다고 했습니다.

그래도 계속 오겠다고 직장에 다니느냐 몇시쯤 집에 있느냐 집요하게 묻더군요.

그래서 재작년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재작년에 제가 암이 발견되어 항암치료를 받게 되었어요.

병원에 입원해 있으면서 보험금수령에 대해 알아보니

다른 보험사들은 병원에 신청하는 곳이 있는데 이 ㅇㅇ생명은 직접 본인이 사무실로 와야 한다는 것입니다.

가족이 신청하게되면 가족관계증명서랑 위임장을 가져오는등 복잡하더군요.

그렇지만 보험설계사에게 부탁하면 병원으로 신청서를 갖고 찾아와서 대행해준다기에

평소 문자가 자주 오던 그 설계사에게 전화를 해서 부탁을 했죠.

내가 직접가려고 했는데 항암제를 맞다 보니 몸이 약해져서 그러니

미안하지만 좀 병원으로 와달라고요.

그랬더니 몇일 몇시에 오겠다고 합니다.

그날 기다리고  있는데 오지 않는 거예요.

전화를 했더니 받지도 않고...

할 수 없이 퇴원후에 직접 찾아가서 수령을 했습니다.

 

그때 정작 내가 필요할 때는 오지도 않고 연락도 안되더니

이제 왜 만나야 하나?라고 했더니

자기는 모르는 일이고 자기는 ㅇㅇ님(제 이름인데 성은 빼고 이름만 부릅니다)

담당이 아니고 ㅇㅇ이(역시 성은 빼고)담당이라고,

아니 그런일이 있었냐고 합니다.

친숙한척 이름만 이름만 부르는 게 거슬려서

혹시 나 아느냐고 물으니 모른다고 합니다.

 

ㅇㅇ생명은 왜 고객의 이름을 성을 빼고 부르라고 교육하는 지 모르지만

모르는 사람에게 친숙한척 이름이 불리는 기분은 참 나쁘더군요.

더구나 아이도 아니고 30살이 다되가는 제 딸의 이름을 자기아이 부르듯하는 것도 기분나쁘구요.

아뭉든 좋게 전화를 끝내기는 했지만

두고두고 기분이 나쁩니다.

 

 

IP : 39.115.xxx.213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2.25 2:37 PM (114.207.xxx.186)

    다시 전화오겠죠. 그때 따끔하게 뭐라하세요.

  • 2. 저도
    '12.2.25 2:52 PM (110.70.xxx.52)

    이번에 암수술받으면서 병원에서 상담실로전화하니 직접청구하던지 담당설계사를 병원방문하는거 선택하라더군요.
    병원방문선택했는데 온다는날 아무소리없길래
    다시전화했더니 죄송하다며 한시간정도후에
    담당이라며 전화했는데 뚱한목소리..
    그냥 오지말라하고 나중에 직접청구했어요.
    설계사가 여러번바뀌기도했지만
    그럴때마다 집으로 방문하겠다 얼마나귀찮게하던데 정작 필요로할땐...
    ㅅㅅㅅㅁ!

  • 3. ..
    '12.2.25 3:22 PM (110.14.xxx.164)

    담당이 수시로 바뀌니 그 사람은 아닐수 있고요
    가끔 전화는 와도 집까지 찾아온다는건 ..
    영업이 안되서 많이 힘든가봐요
    계약하실거 아니니 절대 집에 들이지 마세요

  • 4. 고객관리
    '12.2.25 4:42 PM (219.250.xxx.77)

    그 보험사의 고객관리 태도가 안좋네요. 다음에 또 전화오면 직접 얘기하거나 그 윗선에 얘기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2424 제자가 바라본 스승 김용민 4 ^^* 2012/04/10 1,052
92423 19대 총선 내일 실시..여야 막판 표심잡기 세우실 2012/04/10 689
92422 분당을은 어떤가요? 이사람이 새누리당인줄도 몰랐네요 2 전하진 2012/04/10 684
92421 저는 무조건 봉도사을 꺼내기 위해서라도. 2 .. 2012/04/10 602
92420 친한친구 친정아버님이 돌아가셨는데.. 6 처음이라 2012/04/10 7,600
92419 지금 MBN 생방_ 박그네 지지구걸 대국민 기자회견 중 16 야호~! 2012/04/10 1,438
92418 어제 패션왕에 나왔던 노래,,,, .... 2012/04/10 1,086
92417 고민끝에 정당은 민주통합당으로 결정했습니다. 34 제1야당 2012/04/10 1,567
92416 어제 딸잘못키웠다고 하신 엄마따님이 좀전에 글썼다가 .. 19 지운글 2012/04/10 8,246
92415 렌탈정수기 고민 선택?? 복덩이엄마 2012/04/10 386
92414 송파갑 중대초 투표소 1 송파갑 2012/04/10 485
92413 원룸은 가사도우미 비용 얼마나 할까요?(부산) 7 질문 2012/04/10 1,840
92412 저희 아들 축하좀 해주세요 15 올레 2012/04/10 2,331
92411 난 보이스피싱 오면 가지고 노는뎁.. 6 별달별 2012/04/10 1,667
92410 어린 젖먹이 애를두고 20일 가출했다면 그 에미의 처벌은 6 .. 2012/04/10 1,395
92409 82 이벵 당선 도마 받으신 분들 이 정도 수상 세레모니는 하셔.. 2 2012/04/10 641
92408 대여금고 봉인에도 불구하고 3 ... 2012/04/10 855
92407 비례대표 투표에 궁금증 4 비례대표 2012/04/10 582
92406 옷걸이 사고 베스킨라빈스 싱글킹 덤으로 받앗네요 3 히야신스 2012/04/10 759
92405 D-1... 떨리고 긴장되요 1 가카와공주심.. 2012/04/10 403
92404 사찰한 거 조사 못 받겠다는 놈들이 제일나쁜놈들입니다. 11 특검거부 2012/04/10 730
92403 김용민 후보가 말한 말 맞다고 생각하나요 15 .. 2012/04/10 1,522
92402 어제 세수도 안하고 3 순이엄마 2012/04/10 703
92401 누가 더 나쁩니까? 민간인 사찰하는 넘입니까? 불의를 보고 욕하.. 닥치고 투표.. 2012/04/10 366
92400 어린 딸아이 그냥 안스럽네요 , 4 .. 2012/04/10 9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