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그냥 빈둥거리기만 해도 좋았던 곳.

이런이런 조회수 : 1,378
작성일 : 2012-02-25 14:21:44

관광하느라 돌아다니지도 않고

아무것도 하지 않고 그냥 먹고 자고 책읽고 

그냥 거리를 산책하다가 예쁜 찻집 나오면 차 한잔하고

밤엔 작고 운치있데서 가볍게 술한잔하고 

여행 온 사람들하고 수다도 떨고....

이렇게 있어도 마냥 좋아서 오래 머물렀던 곳... 

여러분들도 한군데 씩은 꼭 있었죠?

저는 이집트 다하브나.... 태국의 빠이도 그랬던것 같네요..

아... 딱 일주일만 쉬다가 오면 좋겠다.


IP : 218.49.xxx.66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밴쿠버
    '12.2.25 2:39 PM (124.49.xxx.157)

    저는 그런곳을 꼽을라치면 단연코 캐나다의 밴쿠버 입니다^^
    조용하고 평화롭고 그러면서도 멋지고 스시집도 맛있고(일본의 삿뽀로보다 더 맛있는거 같음) 그리고 무엇보다 그 멋진 저녁무렵의 석양...
    하루종일 걷다가 쉬고싶으면 커피집 들어가서 커피한잔과 머핀(참 크기도 하지요)하고 또 걷고...아 정말 전 밴쿠버가 너무 그리워요...

  • 2. 이런이런
    '12.2.25 3:26 PM (218.49.xxx.66)

    그런 분위기라면... ^^
    저는 런던의 일링브로드웨이요.
    거기서 좀 걸어가면 (사실 30분쯤...) 템즈강이 나오는데
    도보코스로 길이 조성되어 있고
    강변에 예쁜 까페나 식당도 정말 고풍스럽고 아기자기하고 (개인적으로 모던한것 보다는 앤티크한 쪽 좋아합니다)
    죽 걸어가면 리치몬드 파크까지 연결되어 있고...
    자주 갔었지만 비싸니까 뭐랄까 막 즐기기에는 좀 부담이...그냥 도시락 싸들고 잔디밭에 앉아서 먹었던 적이 더 많았던것 같기도 하네요.. ^^

  • 3. ...
    '12.2.25 3:52 PM (121.184.xxx.173)

    중국의 따리. 리지앙, 계림요.

  • 4. .,.,
    '12.2.25 6:57 PM (182.211.xxx.42)

    줄의 간격이 붙어있어 읽기 힘드네요

  • 5. 이런이런
    '12.2.25 7:42 PM (218.49.xxx.66)

    따리, 리지앙, 계림... 다 좋았어요. 리지앙은 여강을 말하는 거지요?
    여강에서 일주일 있었는데... 정말 세트장 같이 잘 꾸며져 있지 않던가요?
    진짜 무슨 타임머신 타고 과거로 간 듯한....
    이번에 출장으로 중국 푸지엔성 토루에 가는데.... 역시 일로 가는건 신나지가 않네요.

  • 6. 다합
    '12.2.25 10:03 PM (116.37.xxx.141)

    다합아시다니.....
    블루 홀 너무 멋지죠?
    호텔 대~~~박

    잊지못할 르 메르디앙 호텔
    언제 또 다시 갈수있을런지....

  • 7. 이런이런
    '12.2.26 12:00 AM (218.49.xxx.66)

    블루홀 끝장이죠.
    다이빙은 못하고 그냥 스노우클링만 했는데 시간가는 줄 몰라서 등쪽과 다리 뒤쪽이 다타서 며칠 고생했죠.

    산호 동굴은 케냐의 몸바사도 정말 좋더군요..
    블루홀은 깊이와 크기가 몸바사는 수심이 2-3미터 밖에 안되지만 들쑥날쑥한 지형이라 재미가 쏠쏠...
    다음 출장지는 이집트로 해야겠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6144 아래 이민정 했네 했어 사진의 출처는 소속사 홈페이지네요 13 ㅇㅇㅇㅇ 2012/04/16 12,354
96143 혹시 "달빚조각사"라는 판타지 소설 보셨나요?.. 3 시크릿매직 2012/04/16 1,080
96142 "voxer" 어플 ... 2012/04/16 1,107
96141 압장바꿔 생각할줄 모르는 아들...어떡하죠? 9 에효. 2012/04/16 1,441
96140 보청기 문의좀 합니다 007뽄드 2012/04/16 492
96139 중3남학생들끼리 여행을 간다? 8 체리 2012/04/16 1,359
96138 가난한 의대생이나 법대생일수록 연애따로 결혼따로 7 현실 2012/04/16 5,346
96137 인터넷 집전화 갤럭시 쓰는분 계셔요? 집전화 2012/04/16 536
96136 "9호선 민자특혜는 MB일가 대표 의혹" 1 경실련에서 2012/04/16 816
96135 문자보내다가 끊긴 경우(급해요) 9 문자 2012/04/16 1,048
96134 세련된 최고급 침구 브랜드 뭐가있나요? 5 급해요 2012/04/16 3,147
96133 박원순시장 서울시 “요금 협상 깨지면 지하철 9호선 매입도 고려.. 25 ... 2012/04/16 2,566
96132 스마트폰 긴급통화 차단 방법 ... 2012/04/16 8,832
96131 대파 한방에 정리하는 방법좀요.. 10 파전?? 2012/04/16 1,958
96130 요즘 계속 매연 마신것처럼 매콤한데요.ㅜ 5 .. 2012/04/16 703
96129 이삿짐 책만 많은데.. 어떤 이사가 좋을까요? 4 일반이사 2012/04/16 1,759
96128 여러 조상묘를 봉분하나에 합장하는 거... 2 리아 2012/04/16 1,280
96127 정치에 전혀 관심없던 무식한 녀자..투표했었습니다. 8 저요 2012/04/16 927
96126 저 좀 살려주세요(지금 힘들어요) 김희애 2012/04/16 919
96125 저는 김구라씨가 좋았어요 지금도 좋아해요 35 2012/04/16 2,703
96124 환경이 성격에 영향을 많이 미치지 않나요? .... 2012/04/16 534
96123 상계동, 점심시간에 2시간(평일) 노인도우미, 어디서 문의해야 .. 1 월요일엔 커.. 2012/04/16 716
96122 삼미 수퍼스타즈의 마지막 팬 클럽을 .. 5 박민규 2012/04/16 1,023
96121 황숙자씨에 대한 맹신은 위험하다는군요-.- 71 2012/04/16 8,527
96120 폐경 전조 현상인가요? 3 가슴이 덜컥.. 2012/04/16 3,7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