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요리물음표

요리하면서 생기는 여러가지 궁금증, 여기서 해결하세요

제 목 : [re] 좋을 수도... 나쁠 수도.... 그럼 내게는???

| 조회수 : 1,193 | 추천수 : 5
작성일 : 2003-06-21 09:58:34
안녕하세요  파란꽃 입니다.


의약, 의학계에 있어 세계적인 "뜨거운 감자" 지요...

좋기도 나쁘기도 한 커피라....

사람따라 천차만별이기도 하고요...

제가 의약관련 정보를 취하고 있는 곳은 (건전한 인터넷 문화 유지 차원에서의 출처 공개)

1) 조선일보 의학담당기자 임호준 님의 사이트 -- 임호준 기자의 건강가이드
2) 대웅제약의 사보 입니다. (최신정보들을 얻을 수 있지요...)

제가 알고 있는 자료를 올립니다.   제법 길지만 줄일수가 없네요..(읽는 분들의 이해를 돕기위해서..)


우리가 매일 마시고 있는 커피를 어떻게 하면 해가 되지 않고 즐겁게 마실 수 있느냐 하는 문제는 마시는 양에 따라 좌우됩니다. 커피에 대한 연구대상은 주로 카페인입니다.
  카페인은 중추신경을 강하게 자극해 때로는 혈압과 장 박동을 상승시키며, 부정맥, 불안, 불명을 초래합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카페인의 적량 섭취로 인체에 해가 없이 커피를 즐길 수 있습니다. 커피는 각 개인에 따라 그 영향이 달라 어떤 사람에게는 영약이고, 어떤 사람에게는 해가 되기도 합니다.


<<왜 커피를 마시는가?>>

  그것은 그 맛과 향 그리고 마신 후에 느끼는 기분 좋은 상태 때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커피를 마시고 보다 활동적이 되며 정신이 맑아지고, 힘이 생긴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또 다른 사람들은 카페인이 독서능력을 향상시켜주며 저돌적인 성격을 감소시켜 준다고 말합니다.
  그밖에 커피가 산소운반능력을 증가시켜 운동선수들이 보다 힘을 낼 수 있다고도 합니다.

  그러나 커피는 주는 것만큼 뺏어가는 것도 있습니다.
  즉, 커피를 마신 후의 각성상태과와 활기찬 상태가 지나고 나면 더욱 피곤하고 무기력하게 됩니다. 또한 커피는 탐닉성이 있어 커피를 끊은 사람들이 가끔 두통과 무기력을 호소합니다. 사실 커피는 담배처럼 끊기가 어렵지만 커피 탐닉현상은 의학적으로 말하는 중독은 아니며 생활습관의 일부라고 볼 수 있습니다.


<<커피가 초조와 흥분을 일으키는가?>>

  그럴 수 있습니다. 커피의 일반적인 부작용은 신경과민과 불면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마시는 양과 개인의 감수성에 따라 달라집니다.
많은 양을 마시면 심계항진, 설사, 두통, 흉부 작열감 등을 느끼며 어떤 사람들에게는 이뇨 작용도 나타낸다. 커피를 많이 마신다고 하는 것은 하루에 4잔 이상을 말합니다. 이런 경우를 Caffeinism이라고 합니다.
안마시던 사람이 많이 마시게 되면 혈압상승, 심박동수증가등이 일어나..
  카페인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 대사능력과 커피를 규칙적으로 마시느냐 불규칙적으로 마시느냐에 따라 차이가 많습니다. 예를 들어 커피를 마시지 않던 사람에게 매일 250㎎정도의 카페인(커피 3잔)을 투여하면 혈압상승, 심박상승, 스트레스, 호르몬의 분비가 일어납니다.
  반면에 커피를 자주 마시던 사람들은 그런 반응이 드물게 나타납니다.


<<커피를 마시면 밤을 새울 수 있나?>>

  이것은 카페인을 얼마나 빨리 배설할 수 있는가 하는 대사능력에 따라 결정됩니다. 카페인 대사가 잘 안 되는 사람들은 배설이 늦어 그 효과가 지속적입니다.


<<커피를 장기간 마셔서 생기는 문제는 없는가?>>

  과거에는 카페인이 심장질환 및 암과 연관이 있다고 알려져 있었으나 요즘은 그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연구에서, 심장병에 대한 커피의 작용은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들보다 하루 3잔 이상을 마시는 사람들이 심장병 악화가 더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커피는 콜레스테롤치를 상승시킵니다.


<<커피가 악화시키는 질병은?>>

  커피는 위산분비를 촉진하므로 궤양환자나 식도역류가 있는 소화기 이상환자들에게 좋지 않습니다. 그리고 커피를 마신 후에 혈압상승 또는 부정맥을 경험한 고혈압, 심장병 환자들은 마시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소수 사람들이 광장공포증(사람 많은 곳을 기피하는 현상)과 같은 공포감을 느낍니다. 여성들의 경우에는 가슴에 혹이 생기는 섬유종도 유발합니다.


<<커피가 영양섭취에 미치는 영향은?>>

  커피는 철분의 흡수를 방해하여 빈혈을 일으킬 수도 있으며 비타민B1(Thiamine)의 흡수도 저해하는데 이는 카페인에 의한 것이 아니라 커피 성분중의 Chlorogenie acid에 의한 것입니다.


<<걱정없이 커피를 즐기려면?>>

  하루에 3잔 이상 마시지 않는 것이 좋고 카페인 없는 커피로 바꾸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커피에 우유를 넣어 마시면 카페인의 흡수를 지연시킬 수 있습니다. 이때 저지방 우유나 지방을 뺀 우유를 사용하면 칼로리 섭취를 줄일 수 있고 콜레스테롤치도 낮출 수 있습니다.

어떠세요... 도움이 되셨나요...

그럼 이만 줄일께요

즐거운 요리, 행복한 가정, 사랑받는 아내 되세요...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7651 솎은 도라지싹 어떻게 먹는지 아시는 분 도움주세요 구름배 2018.05.25 32 0
47650 '실의힘' 낫또.....? 숲과산야초 2018.05.25 39 0
47649 치킨무 국물 young ran yoo 2018.05.19 133 0
47648 은행 손질 1 달콩이네 2018.05.10 181 0
47647 스팸 깡통햄 황당하네요. 3 글로리이 2018.05.04 1,094 0
47646 미역류 다시마. 해조류 삶지 않고 씻어서만 생으로 먹어도 깨끗하.. 김나래 2018.05.04 219 0
47645 당뇨와 세포죽은....?? 숲과산야초 2018.05.02 229 0
47644 감자탕 돼지뼈 대신요.. 2 보리수88 2018.04.28 344 0
47643 무슨 나물인지 아시겠나요? 5 아이린 2018.04.17 1,147 0
47642 상추.치커리에서 냄새가 나요 1 김나래 2018.04.05 419 0
47641 마트판매 양념무말랭이. 양념깻잎 맛있게 먹는법 좀 알려주세요 3 김나래 2018.03.30 572 0
47640 냉동 조개 비린내 1 통돌이 2018.03.25 544 0
47639 멸치국수 끓이는 시간에 대해 질문 있습니다 2 푸리버드 2018.03.17 868 0
47638 이 콩 종류 좀 알려주세요~~ 3 밀키밀키 2018.03.04 783 0
47637 쌀뜨물이 없을때 굴비를 어디에 담굴까요 1 carpediem 2018.02.15 1,170 0
47636 미역 다시마 구입 1 늦바람 2018.02.09 759 0
47635 오래냉동했던 전복먹어도 되나요?? 1 택이처 2018.02.05 1,020 0
47634 제육볶음 문의 3 2018.01.28 1,124 0
47633 [초콜릿 질문] 아이스크림을 초콜릿 코팅 별초롱이 2018.01.26 477 0
47632 요구르트만들기 기계로 만든 요거트에 2 마리07 2018.01.18 1,143 0
47631 오뚜기 사골곰탕으로...... 4 숲과산야초 2017.12.20 2,045 0
47630 안뇽하세요 요리에 저주받은 망손이 할수 있는 가장 쉬운 요리는 .. 3 내음식은액땜 2017.12.14 1,136 0
47629 계란은 언제까지 먹을수있나요? 1 나르 2017.11.27 1,462 0
47628 말린 토마토 얼마나 두고 먹을 수 있나요? 1 참나 2017.11.26 1,122 0
47627 황물엿이 어떤건가요? 1 세발까마귀 2017.11.19 1,12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