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Banner

제 목 : [이벤트]귀차니즘의 절정, 초간단 냉국수

| 조회수 : 8,733 | 추천수 : 156
작성일 : 2010-06-30 18:50:30
더위를 심하게 타는 저는, 여름이면 솔직히 입맛도 없고 부엌에 들어가기도 싫습니다.
그래서 제 여름 음식은 무조건! 불 앞에 서 있는 시간을 줄이는 거라죠.
제맘대로 이름 붙인 초간단 냉국수는 국수 삶는 5분 정도만 땀을 빼면 됩니다.ㅎㅎ
혼자 있을 때는 물론이고 친한 사람들이 왔을 때도 간단하게 해먹는데,
들인 공력에 비해서는 나름 호평 받았던 음식이라 한 번 올려봅니다.

만들기

1. 먼저 국수 삶을 물을 올려놓고, 그릇에는 2배 농축 쯔유 150-200ml에 무를 갈아서 넣어줍니다.
   (여기 글 올리시는 분들께는 부끄럽지만 뭐든 집에서 손수 준비하는 프로 주부가 아니라
   쯔유는 그냥 기성품을 사용합니다. 개인적으로 2배 농축 쯔유는 기꼬망보다 미즈칸 게 더 나은 것 같네요.)

2. 1.에서 만든 국물에 작은 얼음을 잔뜩 넣어놓습니다.
   (이게 원래 메밀 국수의 변형인 셈인데요. 제대로 하자면 국물을 미리 얼려서 살얼음을 띄워야겠지만,
   미리 꺼내는 시간 맞추기도 어렵고 생각 났을 때 바로 먹으려면 얼음을 바로 투하하는 수밖에...^^;;)
      
3. 서서히 물이 끓고 얼음이 녹기를 기다리면서 고명을 준비합니다.
    (고명은, 따로 정하지 않고 냉장고에 있는 야채를 그때그때 활용합니다.
    저는 깻잎을 좋아하는데 늘 사놓는 게 아니라 가끔 상추나 양배추가 등장하기도 하고요.
    요즘은 시댁 옥상에서 키우신 오이를 애용합니다.
    고명으로 얹은 야채에 따라 미묘하게 맛이 달라지는 것도 이 국수의 재미라죠.)

4. 3. 정도까지 준비하면 물이 끓기 시작합니다. 국수 100g을 넣어서 삶습니다.
   (100g이면 보통 시판 국수 1인분으로 묶여 있는 그 정도죠.
   처음에는 메밀 국수로 해먹다가, 메밀 국수는 더 오래 삶아야 하는 거 아시죠?
   그래서 날이 더워질수록 그것도 귀찮아서 그냥 소면으로 갑니다.-_-)

5. 삶은 국수를 찬 물에 헹궈서 사리를 만들었다가, 물을 빼서 국물에 담가줍니다.
   (저는 더 차게 먹으려고 헹굴 때도 얼음을 또 넣어서 채반에 건져놓습니다.)
  
6. 마지막 고명으로 국수 위에 파 썬 것을 얹고, 깨를 갈아서 뿌려줍니다.
    
7. 먹을 때는 와사비를 곁들여서 먹으면 매콤한 맛이 한 번 더 더위를 쫓아줍니다.ㅎ
   (아, 혹시 짜다 싶으면 먹을 때 물을 첨가해서 간을 조절하면 됩니다.
   2배 농축 쯔유는 원래 메밀 국수 찍어 먹을 때 동량의 물을 비율로 섞으면 되니까요.)


아~ 써놓고 보니 정확한 계량도 없고 딱히 레시피라고 하기도 허접한데요.
원래 국수를 좋아하는 데다가 여름이면 메밀 국수! 하던 게 간단하게 먹어보려고 흘러흘러
이렇게까지 된 거네요. 근데 왜 여름에는 국수가 더 땡기는 걸까요?

p.s. 늘 구경만 하다가 글을 처음 올리는 데다가 사진 때문에 더 헤매고 있는데요.-_-;;
냉장고에 넘쳐나는 오이를 간단히 맥주 안주로 변신시키는 팁 하나 추가합니다.
오이를 길쭉길쭉하게 잘라서 김하고 간장하고 같이 내면 끝! 정말 간단하죠?
오이를 김에 싸서 간장에 찍어 먹으면 색다르면서도 왠지 몸에도 좋을 것 같은 기분이 들어요.
(술을 먹으면서 몸에 좋은 안주가 무슨 소용이냐 싶지만요.)
무라카미 하루키 소설 <상실의 시대>에 스치듯 나온 거였는데요.
오이에 물기가 있으니까 김이 눅눅해지기 전에 잽싸게 드셔야 됩니다. 덕분에 맥주도 술술 넘어간다는...^^;;
요즘은 초간단 냉국수와 (몸에 좋은-_-;;) 오이 안주를 곁들인 맥주가 주식이 된 것 같네요.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나비
    '10.6.30 8:16 PM

    저랑 비슷하게 해서 드시는군요 ㅎㅎ 역시 여름엔 국수죠!

    저도 어렸을 때 상실의 시대 읽고 그 오이부분- 참 궁금해서 따라서 만들어먹곤 했었는데 정말 몸이 건강해지는 느낌이 들죠 ㅎㅎ
    특별히 맛있는 건 아니지만 싱싱한 오이에 담백한 김- 괜찮은 조합인 것 같아요.

  • 2. 윤주
    '10.6.30 10:06 PM

    여름엔 더위서 손쉽게 해먹을수 있는 요리가 좋은것 같아요....오이 싸먹는 김은 김밥싸는 생김인지.... 구은김인지....기름 발라 구워놓은 김 인지요.

  • 3. bluemosque
    '10.6.30 11:34 PM

    나비 님/ 나중에 미도리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나서 아삭아삭 씹던 모습을 떠올리며
    와타나베가, 죽음은 사소한 기억을 남기고 가는 것이라던가?
    그렇게 회상하는 장면이 인상적이었어요.

    윤주 님/ 일본 사람들은 구운 김보다 생김을 더 즐긴다고 들었어요.
    하지만 여기는 한국이니까, 맘에 드시는 걸로 하시면 될 것 같은데요.
    전 사실 구운 김에 간장 찍어 먹으면 좀 짜다 싶어서요.
    기름 발라 구운 김에 그냥 싸서 먹을 때가 많습니다.

    이성근 님/ 김오이, 별거 아니지만 스토리텔링이 있는 음식이랄까요.
    김이랑 오이는 따로 먹어도 맛있는 것들인데 합쳐져서 더 맛있어요.
    문제는 이거랑 먹으면 주량이 팍팍 늘어난다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016 추운 겨울엔 따끈따끈한 굴국밥 어떠세요? 44 만년초보1 2017.12.10 3,588 6
43015 94차 봉사후기) 2017년 11월 돈가스는 바삭? 촉촉? 3 행복나눔미소 2017.12.05 4,639 9
43014 늦은 추수감사절 디너 18 에스더 2017.11.26 11,684 4
43013 불 하나 덜 쓰고 계란 삶기 12 heartist 2017.11.26 9,962 3
43012 살아가기........ 27 초록 2017.11.24 11,211 9
43011 저녁-내용 추가 19 환상적인e目9B 2017.11.20 13,809 5
43010 프레디맘 사고 치고 다니다...( 사진 올렸어요) 33 프레디맘 2017.11.13 17,320 9
43009 닭다리 구워서 카레속으로 아들저녁 4 arbor 2017.11.10 9,483 4
43008 93차 봉사후기) 2017년 10월 쫄깃쫄깃 토종닭으로 볶음탕 .. 7 행복나눔미소 2017.11.08 6,443 6
43007 국화꽃향기가 그윽합니다~ 26 백만순이 2017.11.06 11,736 11
43006 중2 아들아침 ㅎㅎ 24 arbor 2017.11.03 17,454 5
43005 가을 속으로 25 테디베어 2017.10.31 12,017 7
43004 충격과 공포의 크림카레우동 16 야미어멍 2017.10.25 14,644 6
43003 최근에 만든 음식사진들이예요~ 29 myzenith 2017.10.24 18,709 2
43002 도시락 시리즈~~~ 11 초록 2017.10.20 17,464 7
43001 나는 엄마다 ...2017년 버젼. 43 달개비 2017.10.18 22,537 14
43000 언제, 어디서, 무엇을~~^^ 39 시간여행 2017.10.18 13,791 3
42999 어머니와 고등어..[전주 샹그릴라cc 요조마 클럽하우스에서..].. 18 요조마 2017.10.12 15,195 15
42998 2017 Thanksgiving Day (저는 땡스기빙데이상 입.. 10 맑은물 2017.10.12 11,197 8
42997 92차 봉사후기) 2017년 9월 새우는 맛있어~♪♬| 6 행복나눔미소 2017.10.10 6,476 6
42996 달 달 무슨 달: 이런 포도 보셨나요? 18 소년공원 2017.10.09 11,307 3
42995 저도 추석상입니다. 21 테디베어 2017.10.06 15,749 10
42994 2017년 추석, 마음주고받기 29 솔이엄마 2017.10.05 14,650 8
42993 태극기 김밥 휘날리며 16 소년공원 2017.10.02 14,338 8
42992 과일 도시락 6 까부리 2017.09.29 11,829 4
42991 익혀먹기,그뤠잇주방용품,무료그뤠잇정보공유. 17 노니 2017.09.27 15,967 6
42990 꽃과 허전한 밥상 22 테디베어 2017.09.27 10,169 3
42989 간만에 인사 드리네요. 16 김명진 2017.09.26 8,716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