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임신이라는데,,,,,,,

| 조회수 : 1,704 | 추천수 : 4
작성일 : 2008-06-25 16:57:08
제나이 37입니다. 36개월딸,15개월아들있구요.
오늘 검사하니 임신인데 어찌해야할지 모르겠네요.
경제적상황이 너무 안좋아서요..
둘째 태어나면서부터 마이너스통장으로 살아가고 있어여.
근데 셋째라니...
수술을 할려니 맘이 편치않구요. 낳자니 형편이 그렇구요.
에구... 어찌해야하나 맘이 답답해서 글 올립니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촌동
    '08.6.25 5:33 PM

    저도 원치않는 셋째 임신이 되서 한달전에 애를 지웠습니다..
    6주즈음 발견했는데.. 그때만 수술했어도 됬는데.. 전 유지할건지 수술할건지 계속 고민하다가 거의 10주만에 수술했어요.. 수술하실거면 하루라도 빨리 가서 하세요..
    죄책감은 더 해지고.. 수술비도 비싸고.. 고통도 더 하더군요..
    중절 수술.. 정말 나쁜거지만.. 현실을 묵과할순없죠..
    그리고 님 거의 마흔이 다가오는데.. 저라면 힘들거같습니다

  • 2. 예쁜솔
    '08.6.25 6:21 PM

    에구...
    임신이라 축하드리고 싶은데
    뭐라 드릴 말씀이 없네요.

    요즘 경제가 어렵다보니
    도와드릴 것도 아닌데 그냥 낳아라 하긴 그렇지만
    이 아이가 자라
    우리에게 얼마나 큰 기쁨을 주고
    또 얼마나 훌륭한 사람이 되어
    인류에게 큰 일을 할 지 잘 모르잖아요.

    힘드시겠지만
    신중하게 생각해주세요.

  • 3. 바위
    '08.6.25 6:29 PM

    고생스러워도 낳으세요 우리마을에 옛날에는 중절수술도 없는 시대에 가난한 농부의 아내가 마지막에 낳은 여셋째 딸을 어쩔수없이 낳아는데 그아이가 효도하더랍니다. 아이가 셋이면 어떤 지방자치는 포상금도 주고 아파트 분양 특혜도 주던데요

  • 4. 태송
    '08.6.25 8:56 PM

    광고 관련하여 이 사이트를 알고 회원 가입한후
    삼양라면 두박스 라면 몰에서 주문했습니다.
    여기 오니 사람 사는 냄새가 물씬 나는 군요.
    저의 집사람은 마흔이고 3년전까지 시험관 시술 11번 했는데도
    착상이 안되어 실패했는데,,
    제가 입양하자면서 반대해도 아직 미련이 있는지
    마지막으로
    서울가서 한번 더 해본다고 합니다.
    옆에서 지켜보는 제가 안타깝습니다.

    님의 세째 임신이 부럽게만 느껴지는데....ㅠㅠ

  • 5. 세크메트
    '08.6.26 12:33 AM

    축하 받아 마땅한 임신인데..사정이 어려우시다니 글을 읽으면서 저도 마음이 아프군요.
    저도 아이가 둘인데... 한동안 생리를 안해서 두려움에 떨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 만약 임신이었다면 저는 아마 중절 수술했을겁니다...(그때 살림이 어려울때라서...)
    소국님 혼자 고민하지 마시고 남편분과 잘 상의해보세요.
    여려운 일도 기쁜일도 함께 하기로 한 남편 아닌가요. 어떤 결정을 하던 부부가 함께 의논해서 결정 한거라면 후회는 반으로 기쁨은 배로 늘거라고 믿습니다.

  • 6. sys91
    '08.6.27 6:35 AM

    저라면 중절미련없이 할꺼 같아요 힘든데 애들만 줄줄이.. 하나키우면서 깔끔하게 사는게 젤좋은거 같더군요 둘이되니.. 요즘 애들한테 돈이 한두푼 들어가는것도 아니구 남편도 힏드시꺼구..주수불러가면 수술만 힘드니 더 미련생기기전에.. 결정잘하시기에 한표

  • 7. 곰돌이
    '08.6.27 11:19 AM

    제가 37에 둘째를 낳았습니다. 주변에서 다들 말렸는데... 제가 우겨서 낳았어요. 말리던 사람들, 그때 안 낳았음 어쩔뻔 했냐고들 합니다...

  • 8. 해피곰
    '08.6.27 2:42 PM

    형제많은 집에서 자라서 (7남매) 자식 정말 하나만 낳구 안낳을려구 했는데
    뜩허니 연년생이 들어서서 낳았답니다
    아이들이 자라면서 고생도 했지만 지금은 잘했다고 생각합니다
    하나낳은 형제 둘 낳은 형제 우리집은 이렇게 갈라지지만 어릴땐 모르겠더니
    자라면서 보니 형제는 역시 있어야겠더라구요

    셋째시면 조금 맘을 편하게 먹어보시면 어떨런지요
    사교육이나 돈이 많이 들어가는 그런 육아방식말구요

    주위에 셋째 많이 낳는데요
    다들 힘들지만 낳기를 잘했다고 하시더라구

    항상 힘든 삶은 아닐꺼니까
    복뎅이 낳아서 형편이 나아질수도 있잖아요

    힘내세요
    태아도 생명입니다

  • 9. 완도 태화맘
    '11.9.22 4:08 PM

    저 36에 셋째 낳은지 20일입니다..

    저두 고민 엄청했네요..

    다들 자기 밥줄은 가지고 태어난다고 해요..

    지금 형편이 어려우시다니 뭐라 딱히 드릴 말은 없는데..

    어쩌면 셋째 태어나고 일이 잘 풀릴수도 있구요..

    암튼 남편분과 잘 의논하셔서 하세요~~

    근데 아가는 정말 이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8998 시어머님 선물로 남편과 작은 논쟁 중인데... 1 바닐라레떼 2018.10.18 159 0
38997 콩국수에는 설탕 VS 소금 어떤것을 넣어 드시나요! 3 늘푸른솔나무 2018.10.18 73 0
38996 욕실 벽 줄눈에 솜털같은 이게 뭘까요? 3 베띠리 2018.10.17 208 0
38995 기계퀼트이불 맞추는 곳 1 californiadreaming 2018.10.08 369 0
38994 lg v20 스마트폰 45글러브캣치 2018.10.05 301 0
38993 거제도 사시는 분만 보세요 7 숲과산야초 2018.10.04 912 0
38992 신경성 인후염 잘보는 곳 있나요? 1 토토 2018.09.30 268 0
38991 갈비찜 너무 달게됐는데 방법없을까요? 3 최희순 2018.09.22 1,039 0
38990 비타민 어디서 구입하나요? azummi 2018.09.19 397 0
38989 전기 광파오븐 문의합니다. 헤즐넛 향기 2018.09.18 350 0
38988 오메가3 우유 들어보셨나요? 1 쪼꼬파이 2018.09.14 347 0
38987 2015년 더넥스트스파크 맘이 2018.09.11 364 0
38986 혜경쌤 블로그 주소 아시는분? 3 찌우맘 2018.08.31 2,298 0
38985 영국가려 하는데 피아노 가져가도 될까요? 3 준쓰맘 2018.08.26 1,504 0
38984 무뚝뚝한 딸, 갱년기가 온 엄마에게 어떻게 다가가면 좋을까요.... 8 블라불라 2018.08.21 2,448 0
38983 대전코스트코 입장 질문드려요 2 쿠키짱 2018.08.11 1,624 0
38982 에어컨으 삼성이나 엘지중에 2 82cook21 2018.08.07 1,151 0
38981 체크카드로 택시요금 1 주전자 2018.07.26 1,911 0
38980 아파트 개별난방 전환하는데 보일러 선정 고민이네요 1 블랙팬서 2018.07.22 1,076 0
38979 모닝과 스파크 어느 차종을 선택해야 좋을까요 8 녹차잎 2018.07.21 2,474 0
38978 혹시 대학생 자녀분들 1 82cook21 2018.07.19 2,553 0
38977 어느 문화가 더 나을까요? 1 릴리메이 2018.07.09 1,219 0
38976 김치 담글때 고추가루 말고 생고추(홍고추) 간 것으로만 담가도 .. 4 4030212 2018.07.09 2,090 0
38975 오븐기 추천 좀 부탁드려요~ 먹보삼 2018.07.03 913 0
38974 [꿀팁] 미국 입국심사의 모든 것! 비지니스 출장 &am.. 1 신우 2018.07.03 2,315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