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Banner

제 목 : 남편과의 여행

| 조회수 : 2,252 | 추천수 : 19
작성일 : 2008-02-12 08:42:52
남편이 지난 달부터 2월말에 일본에 가족여행을 가자고 말을 꺼냈지요.
사실 2월이라고 해도 추운 날씨이고 꽃도 없고 을씨년스러울 것 같아 머뭇거리고 있었는데,
점점 결정해야 할 시간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런데, 어제는 남편이 전화해서 애는 놔두고 부부끼리 둘만 가자고 하더군요.
다섯살배기 어린애라서 지금 데리고 다녀봤자 나중에 하나도 기억을 못한다고 말이죠.

제 솔직한 심정은 남편보다는 아이와 둘이 가면 흔쾌히 떠나겠지만,
남편과 단 둘이 돌아다니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저는 회사일 때문에 해외출장이 잦은 편이고, 결혼 전부터 혼자 여행다니는 걸 좋아했습니다.
혼자 쏘다니면 보고 싶은거 맘껏 볼 수 있고, 제가 좋아하는 곳만 갈 수 있는데,
남편이랑 다니면 티격태격 싸울 것 같아서요.

아침에도 물어보길래, 2월은 가지 말자고 그렇게 말했지만,
왠지 남편이 서운해하는 거 같아서 찜찜하네요.
하지만, 남편보다는 아이와 단 둘이 가고 싶다는 생각은 변함이 없네요.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에쁜 순이
    '08.2.12 10:10 AM

    좋으시겠네요...우리 신랑도 평소에는 말이없고 무뚝뚝한데 여행다닐때는 팔장도 끼고 손도 잡고 그래요... 싸우지 말고 다정히 다녀오세요..

  • 2. 김영미
    '08.2.12 1:43 PM

    어머! 염장이시죠?ㅎㅎㅎㅎㅎㅎ
    두분 오붓이 다녀오세요 싸우지 마시고요.
    맛난것도 많이 드시고요

  • 3. 예쁜솔
    '08.2.12 9:09 PM

    남편과 둘이 오붓이 여행하는 것 많은 이들의 꿈이지요.
    그런데 막상 가보면 깨지는 소리 들리는것 있죠...
    여행은 맘 맞는 친구와 가는게 제일 좋다는 생각!!!

  • 4. uskooky
    '08.2.13 10:20 AM

    부부생활도 노력과 시간이 필요한 거 같아요. 처음에는 삐그덕거려도 시간이 지나면 추억이고
    익숙해져가요.
    저희부부 처음에는 많이 다투고 싸우고 심지어는 일주일동안 짐싸기를 두번이나 하고 공항에도
    두번이나 갔엇어요. 15년 살다보니 이제는 해외에 나가면 서로에 대해 잘 아니 남매처럼 지내요.
    한번 다녀 오세요. 그리고 자주 부부만에 시간을보내세요

  • 5. sonoma
    '08.2.13 10:03 PM

    매년 애들하고 같이 가다가
    작년엔 애들이 모두 고딩이라 우리 둘만 갔는데 아주 좋던걸요....
    신혼기분도 들면서...
    인생에서 가장 긴 시간을 같이 보낼 사람은 남편이니까
    맞춘다는 의미에서 같이 다녀 오심이~~

  • 6. 수련
    '08.2.13 10:44 PM

    ㅎㅎ 저희 부부는 여행이나 놀러가는 것만은 궁합이 찰떡이네요.
    문제는 다녀와서 둘다 몸이 약하다보니 피곤해서 꼭 싸움이 난다는거... 17년이 되어도 여전히...

    아이 어릴때 두분이 오붓하게 다녀오세요. 새롭게 신혼여행 가시는 기분으로...
    그렇게 맞춰가야지 앞으로 긴 생을 어찌하겠나요... 삐걱거리는 저희부부도 맞춰가면서 산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8878 묵은 메주콩 1 크리스 2017.12.11 169 0
38877 공정하고 바른 국민방송을 회복하기 위해 추위에 고생하는 kbs .. 해남사는 농부 2017.12.10 116 0
38876 창홍냉장고(프리미엄 소형 냉장고 ORD-168BMB)이제품 어떤.. 1 지미 2017.12.05 359 0
38875 노안에 대해서 안경원 2017.11.30 1,486 0
38874 고데기 추천 2 power777 2017.11.23 804 0
38873 안경테에 대해 1 안경원 2017.11.21 938 0
38872 과민성방광..죽겠어요ㅠㅠ 4 TheQuiett 2017.11.20 1,244 0
38871 해외 부동산알박기의 결과래요 1 썸썸니니 2017.11.19 1,531 0
38870 송산그린시티 단독주택부지 어떤가요? gk 2017.11.19 417 0
38869 한약과 양약 1 방글방글 2017.11.16 506 0
38868 지진발생시 행동요령 매뉴얼 쯔위쯔위 2017.11.15 439 0
38867 누진 다초점렌즈 이해(1) 1 안경원 2017.11.10 935 0
38866 콩나물국밥을 포장해 왔는데 밥이 말아져 있네요 1 메이 2017.11.03 1,769 0
38865 레베카라는 뮤지컬을 보러갈테데요 1 물보라 2017.11.03 744 0
38864 취미가 같다고 해서 서로 100% 친해지는건 아닌가요? renhou7013 2017.11.02 649 0
38863 윤제한의원 약 드셔보신분? 토토 2017.10.31 479 0
38862 안경 처방전 읽는 법 6 saraq 2017.10.26 1,107 0
38861 이석증 2 방글방글 2017.10.25 869 0
38860 편강 한의원 약 드셔보신분 어때요? 2 토토 2017.10.17 1,196 0
38859 동사무소 정문의 주차장이 위험해 보일때 3 대박요리 2017.10.10 1,284 0
38858 성인이 되면 사람의 말투, 행동 심지어 얼굴인상을 봐도 이런걸 .. 5 renhou7013 2017.09.29 4,612 0
38857 맥문동탕 드셔보신분 있나요? 8 토토 2017.09.28 1,333 0
38856 추석선물 인기도 확인하셔요 ㅎㅎㅎ 나약꼬리 2017.09.27 2,220 0
38855 아내를 위해 뭘해주면 좋을까요? 6 L제이 2017.09.16 3,219 0
38854 겟한세일 한다고 하던데..올리브영 가보셨나용 으니쫑쫑 2017.09.05 2,67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