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아내의 새 신발

| 조회수 : 3,697 | 추천수 : 1
작성일 : 2012-12-02 09:48:45
아내의 새 신발~ 


늘 내 짝꿍은 옷을 사러가도 저렴한 것,
신발을 사러가도 저렴한 것,
냉장고도 일본 다녀 온 후 누가 버린다고 한 것,
가구도 이사가는 이가 버린다는 것,
...
집은 아직 빚을 내어 살 필요 없다고 학교 교장사택 리모델링,
그러면서 나눔과 기부는 늘 함께 하는 내 아내...
어제는 처음으로 저 혼자가서
소히 메이커라 하는 새 신발을 한켤레 샀습니다.
오랫만에 쎄일을 하는 아이들 운동화 값도 안되는 신발이었습니다.
누구나 메이커에 새 것을 다 좋아하지요.
아내도 뭐하러 샀어요?
하면서 미소를 띄웁니다.
그래 맞아~
가난했던 나와 결혼 하면서
남자가 꿈이 있으면 되지요.
아무것도 필요 없어요.
하면서 돈 한푼 안들고 둘이서 신부님 찾아가서
"신부님 이 성당에서 결혼 하고 싶습니다."
신부님 왈 "돈 없는 학생(서울대 박사과정시절, 참고로 서울대 박사과정 휴학 후 순천에서 귀농해 농사 짖다 잠시 후 일본 유학길)이 누구 힘들게 할려구 결혼이야?"
그리고 현재 섬진강가에서 미실란이라는 작은 농업 회사를 만들고 터전 잡고 살고 있습니다.
아무튼 늘 자신보다 남을 먼저 배려 해 온 아내인 당신에게 이 새 신발 한켤레 사주고 나니 내 맘이 더 행복해 지는 하루였습니다.
가끔 필요없다고 해도 혼자 가서 아내에게 이쁜 선물도 준비 해야겠습니다.
벗님들 섬진강가에는 촉촉한 비가 대지를 적시고 있습니다.
오늘 하루도 누군가에게 작은 마음 보내는 소중한 날 되세요.

섬진강가  이동현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들꽃
    '12.12.2 3:31 PM

    아~ 감동이네요.
    행복해 했을 짝꿍님의 모습이 그림으로 그려지네요.
    그리고 옆에서 사람 좋은 미소를 지었을 미실란님의 모습도 함께요.

    서로 서로 알뜰살뜰 보듬어주고 챙겨주는 것
    그게 사랑일거에요^^

  • 미실란
    '12.12.3 8:48 AM

    들꽃님~
    역시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에너지와 행복은 내 가까이에 있었던 것 같습니다.
    아내는 너무 가까워서 부족한 것이 없는 줄 알고 사는 남자들인지 모르겠습니다.
    가족이 가장 중요한 힘이라는 생각으로 아내를 보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342 황석영 선생 필체 6 고고 2018.05.20 334 2
24341 샹그릴라.. 봄의 세레나데[전주 샹그릴라cc..요조마 클럽하우스.. 1 요조마 2018.05.19 401 0
24340 내 팔자야~^^ 12 고고 2018.05.18 725 1
24339 주말에 받은 편지 1 마우코 2018.05.15 851 0
24338 오랫만 가방에 자빠짐^^ 4 고고 2018.05.15 1,443 2
24337 더민주 김영진 의원이 끝장 토론 하잡니다 - 이재명 열렬 지지자.. 3 detroit123 2018.05.14 820 0
24336 한시가 급한 길고양이 구조후 임시보호중 탈출한 신림근처 제보좀 .. 4 비어원 2018.05.12 1,016 0
24335 세월호 바로 세우기 몇컷 2 함석집꼬맹이 2018.05.10 584 3
24334 강아지 줄 7 스냅포유 2018.05.09 1,463 1
24333 털빨없이도 이리 예쁠수가 8 고고 2018.05.08 1,960 3
24332 어떤 대화 도도/道導 2018.05.07 763 0
24331 식구 출동 9 고고 2018.05.05 2,091 2
24330 한반도의 아침을 열다 도도/道導 2018.05.04 479 0
24329 은평구 응암로에서 잃어버린 강아지 2마리 찾습니다 2번 피카소피카소 2018.05.04 913 0
24328 은평구 응암로에서 잃어버린 강아지 2마리 찾습니다 피카소피카소 2018.05.04 686 0
24327 [스크랩]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단식하는 진짜 이유가 뭘.. 카렌튤라 2018.05.04 613 0
24326 스벅 불매하게 된 이유 3 샤랄 2018.05.03 2,144 1
24325 오늘 하루, 6월 독서모임 안내 2 고고 2018.05.03 690 1
24324 [스크랩] 5.02(수) 시사만평모음 카렌튤라 2018.05.02 337 0
24323 카오스 냥이 입양하실 분^^(4.5개월 추정) 6 Sole0404 2018.05.02 2,984 0
24322 마루 컴 공부, 예방주사 맞으러...쬐그만게 바쁘다 15 우유 2018.05.02 1,128 1
24321 지리산 계곡의 봄 3 도도/道導 2018.05.02 491 1
24320 예쁜 단발머리 소녀를 보는 듯 도도/道導 2018.05.01 783 0
24319 문대통령님, 판문점선언 트위터에도 올리셨네요............. 3 fabric 2018.04.29 838 0
24318 바람이 불어 오는 곳으로 가네 1 쑥과마눌 2018.04.29 912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