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Banner

제 목 : 이럴 땐 어떻게 해야 할까요?

| 조회수 : 1,541 | 추천수 : 4
작성일 : 2005-03-07 17:52:59
항상 82를 보며 맘이 좋아지는 맘이예요.

어디다 털어놔야 할지 몰라서요....   저로선 무지 고민이랍니다.

제겐 초등 2학년이 된 딸이 있습니다.    
근데 한 6개월쯤 전부터 "엄마, ** 엄마가 내가 인사를 해도 안 받아줘.    모른 척하고 가버려."  라는 말을 자주 하네요.     **는 남학생이구요, **와는 1학년때 같은 반이었고, ** 엄마가 학급 임원을 해서 거의 매일 학교에 오구요.
또, 방과후 영어 학원을 우리 애와 같은 곳을 다녀요.   학원에도 그 엄마는 자주 오는지라 우리 애가 인사를 하면 모른 척 한다네요.    전 직장을 다녀서 학교에 자주 안 가구요.   애가 뭐 그엄마에게 잘 못한것도 없을 것 같은데요....

처음에는 아이가 너무 예민한가 싶어, 못 봤을 거라고 몇번 얘기 했는데요,  아이가 면전에 대고 인사를 해도 모른척한다는 얘기를 자꾸하니, 사실인가봐요.

제가 떠으르는 건- 학원으로 가는 차에서 **가 우리 애에게 장난을 쳐서 농담조로 그러지마라고 한게 다인데요.....     분위기상 전혀 그 엄마 기분 안 상하게 얘기 했는데....   1학기때.

사립초등이어서 애들 수도 안 많은데, 거의 매일 학교에 오는 엄마에게 우리 딸이 무시(?)당한다고 생각하니 속이 많이 상하네요.   2학년땐 반이 달라서 그냥 못 봤나보다고 아이한테는 의미를 축소 시키는 중이지만. 너무 속이 상해요.  

우리애는 공부나 여러 방면에서 잘하고 있구요, 저도 뭐 시간이 없어도 경제적인거나 뭐 그런건 학교에도 안 빠지게 하거던요.

제가 어찌해야 현명한 엄마일까요?
그냥 계속 의미를 축소시키는 게 현명할까요?    여러맘들의 고견을 구하고싶어요.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마당
    '05.3.7 8:18 PM

    그 엄마랑 차한잔 하시면 어때요?
    그렇게 이야기하다보면 풀리지요. 안보면 더 많이 쌓여요.
    하지만.. 무슨 일이든 아무것도 모르는 아이에게 화풀이 하는 분이라면 아는척 하고 지낼 필요가 있을까요? 그냥 아이에겐 그냥..아줌마가 피곤하신가보다 하면서.. 얼버무리세요..

  • 2. 보들이
    '05.3.7 10:26 PM

    그 엄마가 학교에 자주 온다니 딸기네 님도 한번
    학교에 가셔서 자연스레(?) 말을 건네 보심이 어떨런지요
    정말 안하무인인 경우 외엔 아마 자연스레 풀릴거 같은데요

    근데 정말 기분은 좀 그렇지요?
    이런 고민 남들이 들으면 사소해도 당사자는 정말 머리가 지끈거리는 법이지요

    저도 그 기분 알지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8879 평창 올림픽을 강원도 사투리로 응원하는 영상이래요 친환경 2017.12.15 134 0
38878 묵은 메주콩 1 크리스 2017.12.11 334 0
38877 창홍냉장고(프리미엄 소형 냉장고 ORD-168BMB)이제품 어떤.. 1 지미 2017.12.05 456 0
38876 노안에 대해서 안경원 2017.11.30 1,577 0
38875 고데기 추천 2 power777 2017.11.23 912 0
38874 안경테에 대해 1 안경원 2017.11.21 1,030 0
38873 과민성방광..죽겠어요ㅠㅠ 4 TheQuiett 2017.11.20 1,419 0
38872 해외 부동산알박기의 결과래요 1 썸썸니니 2017.11.19 1,702 0
38871 송산그린시티 단독주택부지 어떤가요? gk 2017.11.19 450 0
38870 한약과 양약 1 방글방글 2017.11.16 547 0
38869 지진발생시 행동요령 매뉴얼 쯔위쯔위 2017.11.15 462 0
38868 누진 다초점렌즈 이해(1) 1 안경원 2017.11.10 995 0
38867 콩나물국밥을 포장해 왔는데 밥이 말아져 있네요 1 메이 2017.11.03 1,855 0
38866 레베카라는 뮤지컬을 보러갈테데요 1 물보라 2017.11.03 781 0
38865 취미가 같다고 해서 서로 100% 친해지는건 아닌가요? renhou7013 2017.11.02 684 0
38864 윤제한의원 약 드셔보신분? 토토 2017.10.31 513 0
38863 안경 처방전 읽는 법 6 saraq 2017.10.26 1,166 0
38862 이석증 2 방글방글 2017.10.25 913 0
38861 편강 한의원 약 드셔보신분 어때요? 2 토토 2017.10.17 1,258 0
38860 동사무소 정문의 주차장이 위험해 보일때 3 대박요리 2017.10.10 1,320 0
38859 성인이 되면 사람의 말투, 행동 심지어 얼굴인상을 봐도 이런걸 .. 5 renhou7013 2017.09.29 4,752 0
38858 맥문동탕 드셔보신분 있나요? 8 토토 2017.09.28 1,380 0
38857 추석선물 인기도 확인하셔요 ㅎㅎㅎ 나약꼬리 2017.09.27 2,257 0
38856 아내를 위해 뭘해주면 좋을까요? 6 L제이 2017.09.16 3,307 0
38855 겟한세일 한다고 하던데..올리브영 가보셨나용 으니쫑쫑 2017.09.05 2,71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