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육아&교육

내 아이를 더 밝고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정보교환과 질문의 장

Banner

제 목 : 아이들이란......

| 조회수 : 2,753 | 추천수 : 0
작성일 : 2012-10-31 11:33:49

아이들과 어떻게해야 잘 놀 수 있을까......
아이들과 노는 방법이 고민이신 분들께 참고하시라고
오래전에 써두었던 글 한 꼭지 꺼내 봅니다. ^^

-----------------------------

1997-05-18 22:10

* 아이들이란……. *


집을 향하여 골목을 돌아설 때 발아래 작은 물체를 발견했다.
쓰레기통에서 굴러 나온듯한 작고 둥근 플라스틱 조각이었다.
무심결에 그 조각을 발로 톡톡 차며 걸었다.

골목을 또 하나 돌아서자 7살쯤 되어 보이는 아이 둘이서 아이스크림을 퍼 먹고 있었다.

그 플라스틱 조각은 발로 찰 때마다 드르륵 소리를 내며 땅 위를 굴렀다. 
두 아이의 시선은 자연스레 그 플라스틱 조각으로 향했고 나는 무척이나 재미있는 듯이 
그 조각을 발로 톡톡 찼다.

한 아이가 조각이 굴러가는 곳으로 달려가서 자기도 한번 차보려 했지만 
내가 먼저 달려가서 발로 밟고 못 차게 했다. 그리고 또 신나게 발로 톡 찼다. 
아이는 아이스크림 먹던 것도 잊어버리고 아쉬운 눈초리로 나를 바라보았다.

내가 한 가지 제안을 했다.

"아이스크림 한 입만 주면 한번 차보라고 그러어~~지이~~"

아이는 자신의 아이스크림을 한번 보고 내 얼굴을 한번 보더니 고개를 살래살래 흔들었다.

"시름 곤도라아~ 이거 얼마나~ 재미있는데~~ 흥~ "

나는 더욱 재미있게 그 조각을 톡톡~ 찼다. 아이는 계속 졸졸 내 뒤를 따라왔다. 
못 이기는 체 다시 한 번 제안을 했다.

"아이스크림 한 입만 주우~면~ 차보라고 그러어~~지이~~"

아이는 아이스크림과 내 얼굴을 번갈아 보다가 할 수 없다는 표정으로 
땟국이 흐르는 손으로 아이스크림을 한 수저 퍼서 내 앞으로 내 밀었다. 
순간 갈등. 먹어야 옳으냐 말아야 옳으냐…….

눈을 꾹 감고 땟국물 흐르는 아이스크림을 한 입 받아먹었다.
그리곤 한번 차보라고 했다. 아이는 신이 나서 톡~ 하고 찼다.
조각은 데구르 굴렀고 아이는 또 차려고 달려갔다. 
하지만 내가 먼저 가서 발로 밟았다.

"한번만 차보라고 그래짜나~ 이젠 그만 차~"

아이의 얼굴은 실망하는 표정으로 가득했다. 그때 저 앞쪽에서 나와 꼬마의 거래를 
심각한 모습으로 바라보던 더 어린 5살쯤 되어 보이는 여자아이가 다가왔다.

"너도 이거 한번 차보고 싶니?"

끄덕~끄덕~

"그럼 너 이거 가져."

여자아이의 눈이 커지며 입이 벌어졌다. 
아이는 자기는 아무것도 거래할 것이 없는데 그냥 갖으라니...믿을 수 없다는 표정이었다.

"정말이야~ 너 가져~"

아이는 그 쓰레기 같은 플라스틱 조각을 주워 뒤에 있는 동무들에게 달려갔다. 
그 여자 아이가 환희에 차서 지르는 소리를 등 뒤로 들으며 터지는 웃음과 함께 
집으로 들어섰다.

"이야아~~ 저 아저씨가 이거 나 가즈레에~~~~~~~"


아이들은 정말 어른의 스승이다. 오늘 아이들에게 또 하나를 배웠다.

'행복은 물질의 풍요와 비례하지 않는다'는…….


----강두선...

강두선 (hellods7)

82cook에 거의 접속하지 않습니다. 혹, 연락은 이메일로...... hellods7@naver.com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태양
    '12.11.4 8:52 PM

    어느새 제 얼굴에 미소를 만들어 주시네요*^^*

  • 강두선
    '12.11.7 12:29 AM

    이렇게 웃어주시는 분이 계시니 저 역시 미소 짓습니다. ^^

  • 2. 가능성
    '12.11.8 5:48 PM

    아이들이란...
    참 이런모습일텐데,
    일터에 있는동안 학원에 늦는 아이에게 버럭하고 말았네요.
    지지난주부터 자꾸 핑게를 찾고 있는 모양새라 지나칠 수 없었어요.
    버럭하고 났더니, 오후엔 제 일에 능률이 뚝 ! 떨어지는걸 실감합니다...
    이럴땐, 엄마들이란~~~ 이렇게 말 해야 하는걸까요?

  • 강두선
    '12.11.8 10:48 PM

    일을 하면서 아이를 돌본다는 것이 참으로 어렵고 힘든 일이지요.
    그런 환경일수록 엄마 뿐만 아니라 아빠의 역활이 절실합니다.
    저도 아내와 함께 장사를 할 때 아이들 돌 보는것이 참 힘들었습니다.
    24시간 영업을 하느라 늘 바쁜 와중에서도 저나 아내 둘 중에 한 사람은 늘 아이에게
    집중을 하고 있었던것 같습니다.
    아이와 함께 하는 시간이 적을수록 더 많이 대화하고 함께 놀려고 노력 해보심이 어떨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6539 아들이 인형위치를 바꾸었네요 왜그럴까요? 2 arbor 2017.11.17 802 0
6538 중2 아들, 인형모습 3 arbor 2017.10.18 1,728 0
6537 강원도 춘천시 중학교 순위 정리 캉쌤 2017.09.15 740 0
6536 강원도 원주시 중학교 순위 정리 캉쌤 2017.09.15 574 0
6535 가평그리기대회 참가 신청 받고 있어요! 블라불라 2017.09.12 506 0
6534 영어 원서 읽을때 단어 따로 공부 하나요? 베라베라베라 2017.08.11 972 0
6533 양치하는 습관 어떻게 들여야할까요?ㅠ 1 으니쫑쫑 2017.07.31 942 0
6532 아이 핸폰관리 모바일 펜스 동글밤 2017.07.28 880 0
6531 아이 치아관리 어찌 해야할까요.. 2 으니쫑쫑 2017.07.25 972 0
6530 티비시청 1 티즈맘 2017.07.10 729 0
6529 2017 제6회 전국청소년 다산독서토론대회 꼼아숙녀 2017.07.08 794 0
6528 특목고, 자사고 폐지 시 급부상할 고등학교 유형은? 캉쌤 2017.06.27 1,847 0
6527 기사보니깐 요즘엔 유튜브만한것도 없는것 같아요~ 1 나약꼬리 2017.06.13 1,607 0
6526 책읽기를 싫어하는 아이 어떻게 하시나요? 율무성 2017.06.07 987 0
6525 캐나다 시청에서 하는 영어캠프 어떨까요? 1 천재미녀 2017.05.11 1,554 0
6524 전국 고등학교들의 최근 3년간 서울대 진학실적 및 대학진학률 캉쌤 2017.04.24 2,663 0
6523 애들 신발 브랜드 beppi 괜찮나요? 쾌할량 2017.04.07 1,129 0
6522 2018학년도 주요 대학 입학설명회 일정 모음 2 캉쌤 2017.04.04 2,359 0
6521 2018학년도 전국 자사고/영재학교 입학설명회 일정 모음 캉쌤 2017.03.31 1,586 0
6520 아이와의 관계 회복에 관한 부모교육 안내합니다. 비트겐스타인 2017.03.31 1,261 0
6519 2018학년도 전국 외고/국제고 입학설명회 일정 모음 캉쌤 2017.03.31 1,246 0
6518 사교육 의존보다 공부습관을 도웁시다 종달새 2017.03.26 1,905 0
6517 (고민상담)공부를 왜 하는지 모르겠다는 아이. 1 삼키로 2017.02.16 1,817 0
6516 [펌] 임신&육아 샘플 리스트 딸기향시럽 2017.02.13 1,517 0
6515 말하기 싫게 만드는 부부대화 best 10 고정희 2017.02.06 4,051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