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육아&교육

내 아이를 더 밝고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정보교환과 질문의 장

Banner

제 목 : 주이와 진이...(5) - 진서추는 성공 하였나? -

| 조회수 : 2,738 | 추천수 : 0
작성일 : 2012-10-17 09:46:14

진이는 과연 서울대학교에 입학 하였을까요?   

---------------------  
  
  
고3이 되고나서 1학기 초.  
대학에 입학하는 그 많고 많은 방법(수시 1차, 2차, 정시, 특별, 성적우수 등등)중에  
어느 것에 집중 하는 것이 좋을지 생각 했습니다.  
대학마다 비슷하면서도 다른 수 십 가지의 전형방법이 있으니 전체적으로 알아야 할  
전형방법은 최소한 수백 가지가 넘는 것 같더군요. 

진이의 그때까지의 내신은 괜찮은 편이었지만 수시를 위한 논술과 정시의 수능을  
모두 대비 한다는 것은 효율적이지 않다고 판단했습니다. 
수시전형으로 모집하는 비율이 점점 높아지고 있었기에 논술을 무시 할 수 없었지만  
그래도 진이에겐 정시에 집중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에 그렇게 하기로 했지요. 
그리고 정시(수능)에만 올인 했습니다. 

학교에선 지원 안하겠다는 수시를 일단 지원을 하라고 성화(?)를 해서 마지못해 두 군대  
지원을 하긴 했습니다만, 덜컥~ 합격해 버릴까봐 내심 걱정을 했지요. (농담... ^^;;) 

(참고로, 지금 와서 생각하니 대입 전형 방법을 3학년 학기 초에 결정한 것이 조금  
늦었다는 생각입니다. 좀 더 빨리, 고1 2학기 즈음에 결정하면 좋았겠다 는 생각이 듭니다.) 


서울대는 시험과목에 국사를 필수로 봐야 합니다.  
그런데 이놈에(?) 국사가 진이와는 궁합이 잘 안 맞는 것  같았습니다.  
인강도 많이 듣고,  수학 다음으로 가장 많은 시간을 투자해도 성적은 그다지 오르지  
않았습니다. 공부를 하나 안하나 늘 비슷한 성적이었지요.  
공부에도 궁합이 있나봅니다.  

드디어 11월 둘째 주 수요일, 드디어 수능을 치른 날.  
시험이 끝나고 어두워진 교문 밖에서 기다리다 만난 기진맥진한 진이의 첫 마디를  
잊을 수가 없습니다.  

'최선을 다 했어......'  

그 다음날 맞춰 본 예상 성적은 수리 만점에 언어와 외국어도 1등급은 받을 듯 했습니다.  
그러나 국사 과목이 염려했던 대로 성적이 낮았고 그 때문에  전체 표준점수가 진이의  
목표인 서울대에는 2% 부족하였습니다.  

당시 저의 욕심에 내심 재수도 은근히 생각하였지만 진이의 말 한마디에 곧바로 생각을  
바꾸었지요.  

"압빠, 난 이게 최선을 다한 거야, 후회 없어."  
"그래, 맞아……. 최선을 다했으면 된 거지. 그리고 후회 없다면 된 거야. 잘했어,  
정말 잘했어."  

생각해 보면 근 1년을 힘든 것 참아내며 거의 초인적으로 버텨온 진이에게 또 다시  
그 일을 하라고 하는 것은 잔인한 일이지요.  

그럼 이제 어디를 갈까, 고민의 시간입니다.  
학교를 선택하면 학과가 맘에 안 들고, 학과를 선택하면 학교가 조금 불만입니다.  
학교와 학과 사이에 짧은 망설임이 있었지만, 역시 학과가 우선되어야 한다는 것이  
답이지요.  

진이의 적성이 문과지만 수리 분야의 능력이 남보다 뛰어난 점과 장래 희망을 고려하여  
지원학과는 '경영학'으로 정하였고 그것을 바탕으로 'C대 경영학과'로 최종 결정하였습니다.  

사실은 C대의 파격적인 제안에 혹 하였다는 것이 솔직한 심정입니다.  
4년 전액 장학금에 더하여 일정액의 학비 보조금을 매 학기 지급해 준다는 말에,   
안 그래도 경제적으로 매우 어려운 상황에선 어쩌면 당연한 선택이었던 것 같습니다.  
더군다나 진이 덕에 같은 C대를 다니고 있던 언니 주이가 형제자매 장학금 수여 대상이  
되는 바람에 두 아이를 대학에 보내면서도 학비 걱정이 일거에 해결되는 쾌거(?)를  
이루었지요.  ^^  


아무튼, 결론만 말 하면,  
진서추(진이 서울대학교 입학 추진 위원회)는 실패하였습니다.  
그러나 사실 실패는 아니지요.  
진서추 때문에 C대 경영학과에 매우 훌륭한 조건으로 입학한 것입니다.  

서울 안에 있는 대학에 입학하기도 애매한 성적을 가지고 처음부터 목표를 C대로 했다면  
과연 이런 결과가 나올 수 있었을까요?  


보통 아이들에게 목표 대학을 물어보면 많은 아이들이 인서울이 목표라고 하더군요.  
겸손하게 말 하느라 그런 경우도 있고, 정말 실력이 많이 모자라 그렇게 말 하는 아이도  
있겠지요.   
물론 수능을 치르고 원서를 써야 할 즈음엔 현실적인 목표가 중요합니다.   

그러나 이제 고1-2 정도인 아이들이 인서울이 목표라고 하는 것을 보면 안타까운  
마음이 듭니다.  
물론 서울 소재 대학에 입학 한다는 것이 만만한 일이 아니고 힘든 일이지만 그래도  
너무 일찍 현실에 무릎을 꿇는 것 같습니다.  

그런 아이들을 볼 때면 유리벽이 생각납니다.  
자신의 무한한 가능성을 알지 못하고 스스로 머리 위에 유리벽을 이고 사는 듯 해   
안타깝기 그지없습니다.  


저의 친한 친구의 조카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올해 고3으로 수능을 얼마 남겨두고 있지 않은 그 아이는  
평범한 일반고에서 평범한, 아니 평균 이하의 성적을 가지고 있으며  
경제적으로 어려운 부모 밑에서 공부에 흥미도 없고 자신도 없는,   
어쩌면 이 땅의 수많은 대부분의 아이들 중 한 명입니다.    

그 아이를 직접 만나 대화 해 본적은 없지만 친구의 말로 미루어 짐작을 했지요.  
그리고 안타까운 마음에 지난여름 그 아이에게 편지를 써 보냈습니다.  

제가 뭐라고  그 편지에 썼을까요?  

- to bo continue -  

 
강두선 (hellods7)

82cook에 거의 접속하지 않습니다. 혹, 연락은 이메일로...... hellods7@naver.com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영글이
    '12.10.17 4:48 PM

    와 ~ 글 솜씨가 대단하십니다 너무 흥미진진하게 읽고 있어요
    남편에게 카톡으로 보내줘서 같이 읽고요
    6편 기대합니다 ~

  • 강두선
    '12.10.17 9:50 PM

    과찬의 말씀입니다. ^^;;
    흥미진진하게 읽으신다니 감사합니다.

  • 2. 햇살그득
    '12.10.22 9:17 AM

    예전에 다큐멘터리를 본적이 있는데,
    과정중심의 칭찬과 결과중심의 칭찬의 결과를 비교하는 실험이였어요.
    과정중심으로 칭찬한 아이들은 어려운 과제에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더러 성공하기도 하고,
    결과중심의 아이들은 어려운 과제를 쉽게 포기하더라구요.

    모든일의 결과를 사람들은 중요시여기고, 사실 겉으로 보기에도 그렇지만,
    한사람의 인생으로 깊게 들어가면
    결과보다 과정에서 얻는것들이 더 값지고 소중하고,또 행복한것 같습니다.

    저도 진서추의 결과가 참 궁금했는데요,
    역시 이 모든 결과보다는 과정이 아름답습니다.

    결과를 스스로 예측하고 단정짓는 머리위의 유리벽은
    굳이 수험생이 아니더라도 모든이들에게 해당하는 이야기일겁니다.

    저도 제 머리위의 두꺼운 유리벽을 살며시 밀어보려구요...

  • 강두선
    '12.10.22 10:58 AM

    맞는 말씀입니다. ^^
    공부 뿐만 아니라 살아가는 과정 과정이 바로 우리네 인생이고
    그것이 살아가는 의미 그 자체라는 생각이 듭니다.

    진이가 했던 말 처럼
    최선을 다 했다는 말을 할 수 있는 삶을 살려고 하는데
    그게 그리 쉬운 일은 아니네요. ^^;;
    자식에게 배우며 삽니다. ^^

  • 3. 태양
    '12.11.4 8:21 PM

    최선을 다했어....

    아이의 말 한마디가 저를 울컥하게 만듭니다.
    제가 듣고 싶은 말이기도 하고,,,제가 해주고 싶은 말이기도 하고,,,,상황에 따라선 듣기에 너무 가슴아프기도 한 말이기 때문입니다.
    이 땅의 수험생들만 혹독한 현실이 아니라 지켜보는 부모도 너무 힘든 것 같아요.

    아이들을 너무 훌륭하게 키우고 계십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다음글도 감사한 마음으로 읽겠습니다.

  • 강두선
    '12.11.7 12:47 AM

    저도 그 말 듣는 순간 코끝이 찡 하더군요.
    과연 나 자신 그렇게 말 할 수 있도록 살고 있는지 반성도 했구요.

    요즘엔 글을 올려도 읽는 분들의 반응이 별로 없는 듯 해서 그만 쓸까... 생각 했는데
    이렇게 공감해 주시고 다음 글을 기다리신다니
    어쩌나....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6539 아들이 인형위치를 바꾸었네요 왜그럴까요? 2 arbor 2017.11.17 744 0
6538 중2 아들, 인형모습 3 arbor 2017.10.18 1,673 0
6537 강원도 춘천시 중학교 순위 정리 캉쌤 2017.09.15 729 0
6536 강원도 원주시 중학교 순위 정리 캉쌤 2017.09.15 558 0
6535 가평그리기대회 참가 신청 받고 있어요! 블라불라 2017.09.12 498 0
6534 영어 원서 읽을때 단어 따로 공부 하나요? 베라베라베라 2017.08.11 960 0
6533 양치하는 습관 어떻게 들여야할까요?ㅠ 1 으니쫑쫑 2017.07.31 932 0
6532 아이 핸폰관리 모바일 펜스 동글밤 2017.07.28 863 0
6531 아이 치아관리 어찌 해야할까요.. 2 으니쫑쫑 2017.07.25 962 0
6530 티비시청 1 티즈맘 2017.07.10 721 0
6529 2017 제6회 전국청소년 다산독서토론대회 꼼아숙녀 2017.07.08 785 0
6528 특목고, 자사고 폐지 시 급부상할 고등학교 유형은? 캉쌤 2017.06.27 1,818 0
6527 기사보니깐 요즘엔 유튜브만한것도 없는것 같아요~ 1 나약꼬리 2017.06.13 1,598 0
6526 책읽기를 싫어하는 아이 어떻게 하시나요? 율무성 2017.06.07 980 0
6525 캐나다 시청에서 하는 영어캠프 어떨까요? 1 천재미녀 2017.05.11 1,543 0
6524 전국 고등학교들의 최근 3년간 서울대 진학실적 및 대학진학률 캉쌤 2017.04.24 2,642 0
6523 애들 신발 브랜드 beppi 괜찮나요? 쾌할량 2017.04.07 1,118 0
6522 2018학년도 주요 대학 입학설명회 일정 모음 2 캉쌤 2017.04.04 2,349 0
6521 2018학년도 전국 자사고/영재학교 입학설명회 일정 모음 캉쌤 2017.03.31 1,577 0
6520 아이와의 관계 회복에 관한 부모교육 안내합니다. 비트겐스타인 2017.03.31 1,254 0
6519 2018학년도 전국 외고/국제고 입학설명회 일정 모음 캉쌤 2017.03.31 1,242 0
6518 사교육 의존보다 공부습관을 도웁시다 종달새 2017.03.26 1,893 0
6517 (고민상담)공부를 왜 하는지 모르겠다는 아이. 1 삼키로 2017.02.16 1,810 0
6516 [펌] 임신&육아 샘플 리스트 딸기향시럽 2017.02.13 1,510 0
6515 말하기 싫게 만드는 부부대화 best 10 고정희 2017.02.06 4,031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