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영유 글 쓰신 통역사님 이런거 여쭤봐도 될까요?

궁금 | 조회수 : 1,927
작성일 : 2012-03-14 21:37:21

제가요... 30대후반입니다.

영어는 제가 교육받던 정규 과정 대로 충실히(?) 중학교때 시작했어요.
저 어릴때부터 책읽는거 좋아하고 지금도 좋아하고요,

엄마가 책 안사줘서 용돈모아서 서점에 책사러 가는게 즐거움일 정도로 좋아했어요.

국어도 잘했고요, 예체능을 포함한 모든 과목 학교 공부도 잘했습니다.
좋은 대학도 가고 좋은 직장에 취직도 했어요. 근데요...
영어를 느무느무 못해요. 얼마나 못하냐면, 다른 과목은 다 수이면, 영어만 미~양  정도 수준입니다.

(수학이 백점인데 영어가 60~40점이예요.)
학교 다닐때도 미칠것 같았거든요. 제가 영어만 아니었으면 서울대 탑과에 고시도 패스 했을겁니다.
(실제로 고시에 도전한 적이 있었는데, 평균합격 점수는 넘었는데 영어가 과락인거예요. ㅠ.ㅠ)

이놈의 영어가 너무나 심하게 발목을 잡는겁니다.
지금도 영어를 느무 못해요. 죽도록...
짧은 문장인데도 단어는 알아도 이해가 안되요...
저 정도 학력되는 친구들 보면 보통은 하더라구요.
간단한 생활영어 간단한 독해 애들 영어책 읽어주기 정도...
근데 전 그게 안될정도로 심하게 표현하면 눈뜬 장님입니다.
국어잘하면 영어 잘 한다는데, 전 도대체 어떻게 된건지...
원글님 의견을 반박하는게 아니구요, 지금이라도 제가 꼭 극복하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영어가 해결이 될까요?
문제가 뭘까요?

지금 제가 영어를 해서 유학을 간다거나 원어민 친구를 사귄다거나 할건 아니예요.

그치만, 그냥 보통수준은 꼭 되고 싶거든요. ㅠ.ㅠ

IP : 218.39.xxx.1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민트커피
    '12.3.14 9:39 PM (211.178.xxx.130)

    어학쪽 능력이 수리쪽보다 떨어질 수 있습니다.
    취미가 없으면 열심히 하게 되질 않아요.
    님이 지금 영어를 잘 해야 하는 이유가 없으니 더더군다나요.

    차라리 잘 하시는 다른 걸 찾아서 더 발전시키시는 게 낫지 않을까요?

  • 2. 궁금
    '12.3.14 9:48 PM (218.39.xxx.17)

    민트커피님 댓글 감사해요.
    제가 열심히 안하는게 아니었어요. 영어에 시간투자를 다른과목대비 제일 많이 했구요... 근데 뭔가 방법이 잘못되어 혼자서 헛짓한거 아닌가 싶어서요...
    지금도 아주잘 해야 할 이유는 없지만 보통정도 되어야 할 이유는 정말 많거든요.
    (토익 900점대를 받아야 할 이유는 없지만 700점은 받아야 할 이유는 많다는..)
    부끄럽지만 나름 절박해서 써보았습니다.

  • 3. ..
    '12.3.14 10:35 PM (180.70.xxx.131)

    좋아하는 영화를 수백번 보세요. 이러다보면...트이지 않을까요?
    그리고 애둘 키워보니 구분이 가더라구요. 얘는 언어적으로 기대하면 안 되겠구나 뭐 이런거... 이런 애는 수리가 뛰어나더라구요. 과학이랑...
    님이 가진 능력이 뛰어나니 맘 비우시고 즐겁게 영화 보세요.^^

  • 4. 요리초보인생초보
    '12.3.14 11:24 PM (121.161.xxx.102)

    혹시 암기하는 거 싫어하시는 건 아니고요? 한글이야 보면 이해가지만 영어는 문장을 많이 암기할수록 실력이 일취월장 느는 것 같더라고요.
    그리고 토익 시험 여러 번 보신 것 같은데 어느 부분이 약한지도 올려주세요. LC 파트인지 RC 파트인지요. 문법이 약한 건지 독해가 약한 건지에 따라서 처방법도 다를 거예요. 영역별로 점수 올리시는 것도 한 방법이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433 돈 없어서 바람 못 피운다는말 빙글 20:34:45 44
1126432 와 집만두 1 ㅡㅡ 20:34:19 37
1126431 안경쓴 거 정말 안 어울리는 얼굴 2 개발편자 20:30:19 80
1126430 뉴스룸에 박주원 나왔네요. 6 호루라기 부.. 20:26:09 401
1126429 한글문서 작성 중인데요 ㅠㅠ 도움 절실 한글문서 20:25:51 70
1126428 중학교 쌤이 학생한테 욕을한대요 7 중1딸맘 20:25:26 162
1126427 팥칼국수 1 .. 20:24:11 213
1126426 자꾸 마른기침 나오는데 왜그래여? 2 20:21:39 202
1126425 시부모님이 재산 있으시면 잘해야 하나요? 13 123456.. 20:21:06 503
1126424 롯데 가스 보일러를 켜면, 보일러실에서 전기냄새?가 나요. 이.. 2 보일러. 20:19:35 69
1126423 맛있는 녀석들 빵집편에서 사라다빵 어때요? 1 ㅇㅇ 20:18:53 163
1126422 드라마 추천좀 해주세요 3 ... 20:16:47 119
1126421 남편에게 지랄이란 말을 했어요. 17 속풀이 20:16:11 741
1126420 뉴스룸)● MB선거에 '다스 직원' 동원 정황............ 5 ㄷㄷㄷ 20:08:46 394
1126419 신경안정제...먹음 기분좋아지나요? 12 먹을까말까 20:06:46 481
1126418 MBC 뉴스, 임종석실장 중동 방문은 MB비리 관련 ㄷㄷㄷ 25 와~/ 20:03:57 1,402
1126417 하루하루가 괴롭고 무섭고 외로워요... 9 ㅂㅇ 19:59:14 1,086
1126416 쇠고기 상한 거는 바로 알 수 있나요? 4 .... 19:55:08 393
1126415 영화 첨밀밀 이해 안가는 부분... 6 .... 19:54:36 644
1126414 4인분 홍합탕 하려면 몇센치 냄비가 필요할까요? 2 저말입니다 19:52:19 98
1126413 82년생 김지영 짧은 감상 1 신노스케 19:49:38 572
1126412 외국살이가 힘든 건 알겠지만... 9 ... 19:49:14 1,119
1126411 블프때 직구하면 원래 오래걸리나요? ㅠㅠ 4 .... 19:46:06 277
1126410 베란다 유리가 깨지면서 옷에 요리조각들이 튀었을텐데 세탁기에 돌.. 6 123 19:45:18 647
1126409 남편의 어떤 모습에 설레시나요? 31 남편 19:42:49 1,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