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생일날 나들이

| 조회수 : 2,842 | 추천수 : 49
작성일 : 2004-04-22 10:21:12

만 네살때 생일 사진입니다.
어머니는 당시 서울역 앞에서 국밥집을 하셨는데, 새벽 첫차부터 막차 시각까지 일을 하셨죠.
그래서, 노량진에 있는 집에는 들어오지도 못하셨고, 저를 돌볼 틈도 없었습니다.
제 생일이라고 큰맘먹고 가게를 다른 사람에게 맡기고 창경궁 나들이를 하신겁니다.
(당시에는 "창경원"이라고 불렀는데, 일본사람들이 우리 궁궐을 동물원 겸 놀이터로 만들고 벚나무를 심었다는 것은 나중에 커서야 알았습니다.)
아무튼 당시에는 "창경원" 구경이 최고였습니다.
그때만 해도 중부지방은 벚꽃이 4월 23~25일 전후로 피어서, 제 생일때는 거의 다 진 모습이었습니다.
왼쪽이 어머니고 두 아주머니는 어머니와 가까웠던 친구분들입니다.
44년전 사진입니다.
무우꽃 (mukot)

요리하기와 시장보기를 즐겨하는 49의 남자입니다. 원래 직업은 프로그래머구요 (전직 마이크로소프트웨어 편집장) 현재 시장과 요리에 대한 책을 준비중입니다.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핫코코아
    '04.4.22 10:26 AM

    그 시절 여인네들의 모습은 참 단아하니 보기가 좋군요
    역시 한복은 그 고유의 멋이 있네요

  • 2. 테디베어
    '04.4.22 10:29 AM

    무우꽃님...
    오래된 사진이군요.
    어머님 보고싶으시겠습니다.

  • 3. 치즈
    '04.4.22 10:37 AM

    어머님께선 아직 건강하신가요?
    사진이 참 좋네요.

  • 4. 솜사탕
    '04.4.22 11:28 AM

    아.... 무우꽃님하구 통했나보네.. ^^
    그렇지 않아도 무우꽃님 궁금해서... 요즘 뭐하시나....
    82쿡에.. 글좀 올려주세요.. 하려고 했는데 말이에요..
    정말.. 사진이.. 참 좋네요... 보여주셔서 고맙습니다. *^^*

  • 5. 경빈마마
    '04.4.22 11:45 AM

    늘 실체는 안 보여 주시고...
    추진하시는 일 잘 되어가세요?????????????????

  • 6. 거북이
    '04.4.22 11:57 AM

    전 무우꽃님 손에 들고 계신 게 뭘까? 궁금하네요...^^
    표정도 귀여우시구...ㅎㅎㅎ

  • 7. 밴댕이
    '04.4.22 1:18 PM

    송구하옵게도 느무 귀여우세요...

  • 8. 나나
    '04.4.22 2:32 PM

    요새 안 보이던 분이 사진도 올려 주시니..
    반갑네요.
    오래된 사진이라 그런지 더 정감있고 보기 좋네요.
    흑백사진이 오래 되면 더 매력있는 것 같아요.

  • 9. 기쁨이네
    '04.4.22 3:31 PM

    어머니 사랑이 푸욱 묻어나오는 사진이네요... ...
    문득, 직장다닐 때 점심먹던 보광동 뒷골목집 국밥도 생각나네요... ...
    잘 봤습니다.

  • 10. 은맘
    '04.4.22 4:15 PM

    뜨~~~
    하신것 같은 표정이 ㅋㅋㅋㅋ ㅎㅎㅎㅎ

    근데
    깜장 스타킹 신으셨나봐요? ㅋㅋ

  • 11. 빈수레
    '04.4.22 8:36 PM

    오랫만이십니다????

  • 12. 뽀로로
    '04.4.22 8:53 PM

    바쁘신가봐요, 요즘? 책내신다는 거 잘 되어가시는지...

  • 13. 꾸득꾸득
    '04.4.22 9:41 PM

    그러게요...오랜만이세요,,,
    건강하시죠?
    정말 책은 다 완성 되셨나요?

  • 14. 깜찌기 펭
    '04.4.22 11:08 PM

    무우꽃님은 옛날사진만 보여주시네요.
    지금모습이 더 궁금한뎅.. ㅎㅎㅎ
    책은 완성되셨나요?

  • 15. 아임오케이
    '04.4.22 11:48 PM

    오랫만이네요 무우꽃님.
    책은 언제 나오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561 시 어렵지 않../ 연애 1 쑥과마눌 2018.10.23 158 0
24560 깊어가는 가을 - 남산 2 1 줄리엣 2018.10.22 290 0
24559 일교차가 심한 요즘 하얀 솜 이불이 1 도도/道導 2018.10.22 298 0
24558 고구마를 삶으며 -서안나- 1 들꽃 2018.10.21 237 0
24557 자~ 시작이다 1 도도/道導 2018.10.20 474 0
24556 방탄이 될 자격 3 쑥과마눌 2018.10.20 493 2
24555 시민의눈에는 각기 다른 3가지의 결산보고서가 있다. 1 후아유 2018.10.17 359 0
24554 바다양과 함께 5 고고 2018.10.16 1,036 1
24553 설악산의 가을 4 wrtour 2018.10.16 667 3
24552 와썹맨의 미원 파워요 ㅎ 1 호호호 아즘마 2018.10.15 1,106 0
24551 도심속의 가을 - 남산 2 줄리엣 2018.10.15 472 0
24550 시 어렵지 않.../ 상처의 실개천엔 저녁해가 빠지고 2 쑥과마눌 2018.10.15 273 0
24549 그 길로 들어서면... 2 도도/道導 2018.10.14 387 0
24548 기다렸소~ 보고 싶었소~ 6 도도/道導 2018.10.13 852 0
24547 여행에의 초대 -김승희- 2 들꽃 2018.10.12 371 0
24546 불타는 설악 천불동 (teaser) 16 wrtour 2018.10.11 867 4
24545 시 어렵지 않../ 가을 6 쑥과마눌 2018.10.10 453 0
24544 개 발톱 좀 봐주세요 9 토리j 2018.10.09 888 0
24543 아비 -오봉옥- 4 들꽃 2018.10.09 397 0
24542 삐용이 19 띠띠 2018.10.09 1,189 1
24541 무녀도 사람들의 아침 도도/道導 2018.10.09 394 0
24540 맥스 17 원원 2018.10.08 904 0
24539 가을 오대산 10 wrtour 2018.10.08 673 3
24538 원원님 맥스 궁금하고 띠띠님 삐용이도 궁금해여 2 김태선 2018.10.07 441 0
24537 시 어렵지 않../단풍잎들 2 쑥과마눌 2018.10.07 345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