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리빙데코 최근 많이 읽은 글

리빙데코

손끝이 야무진 이들의 솜씨 자랑방

Banner

제 목 : 무릎(만 덮을 수 있는) 담요! ^ ^

| 조회수 : 5,873 | 추천수 : 3
작성일 : 2012-01-31 16:12:22

 

저 기찻길처럼 끝이 안보였던 무릎담요!!

정말 뜨고 또 떠도 끝이 안 보였던 그 무릎담요를


 

드디어 완성했다.  아니 완성 시켰다!

무릎담요 하기엔 좀 섭섭한 크기! 

하지만 이젠 실도 없고 그 비싼 실을 또 살 수도 없고

슬슬 다가오는 개학에 맘이 바빠져 저 녀석을 붙잡고 놀기가

좀 그래졌다. 사실은 좀 지루하기도 하고...

AB형은 뭔일을 하든 장기전은 좀 그렇단다... ^ ^;

공부 못하는 녀석들이 꼭 뭐 탓한다 하더라만......

 


 

다시 찬바람이 불기시작하면 난 또 한손에 바늘을 들고 있겠지? ^ ^


 

요건 한 십년전 내가 노처녀시절...

긴긴밤 대바늘 허벅지 찔러가며

한올한올 수행삼아 뜬 쇼올이다...

십리밖에서도 보이는 찐하디찐한~~

야광에 가까운 그 때깔덕분에

바깥 구경을 시킨건 다섯손가락안에 든다.

요지지배도 실값 엄청 잡아먹은뇬이라^ ^

뒤집어 쓰면 얼굴에 쓴 안경에 김 서릴정도로 무지  뜨시다.

크기도 웬간 커야지...

그옛날 밤이 길긴 길었나보다.ㅋㅋㅋㅋ

 

 


 

 다시 시작되는 올겨울엔 꼭 이자리에 앉아 햇살로 등짝을 지지며^ ^

흔들흔들 뜨개질을 하리다....꼬옥~~

그때까지 망하지 말자는 얘기!! ㅎㅎㅎ


 

시간은 점점 가고 달력은 1월이 마지막이라 하는데

추위는 이제부터 시작인듯 하다.

정말 이번에도  꽃핀다는 춘삼월 아니 사월까지 찬바람 쌩쌩불 면

난 또 약올라 울어버릴지도 모른다.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미야
    '12.1.31 5:51 PM

    세상에.. 왜 저 이쁜 숄을 바깥 구경을 안시키셨어요..
    남들이 다 탐낼까봐 그러셨어요?

    너무 이뻐서.. 갖고 싶다..를 3번 외쳤네요..

  • 4각4각
    '12.2.1 10:51 AM

    4번 외치시지....그럼 드릴라 했는데...^ ^

  • 2. yuni
    '12.1.31 9:21 PM

    작품도 근사하지만 글을 어쩜 이리 찰떡마냥 쫄깃쫄깃 맛나게 쓰시는지 ㅎ

  • 4각4각
    '12.2.1 10:53 AM

    ㅋㅋㅋ 과찬이십니다.....^ ^

  • 3. 안젤라
    '12.1.31 9:27 PM

    알록달록 여러색상의 색실이 잘 어우러져 이쁜 아이가 태어났네요 ^^
    핑크색 뜨게의 꼬임이 맘에 드네요

  • 4각4각
    '12.2.1 10:54 AM

    여러색깔 어우러지는건 너무 이쁜데 마무리가 무쟈게 귀찮아요...^ ^;

  • 4. yaani
    '12.1.31 10:31 PM

    고딩땐가 가사시간에 뜨던 생각이 나네요
    시작은 제가 하고 마무리는 엄마가 ㅋㅋ

    다시 뜨고싶은 생각이 드네요

  • 4각4각
    '12.2.1 10:55 AM

    맞아요....일은 내가 벌리고 마무리는 엄마가...ㅋㅋㅋ

  • 5. 어쩌다
    '12.2.1 12:36 AM

    저런 숄은 자꾸 입어 줘야 한다고 생각하는 1인
    누가 봐도 특이한 문양
    누가 봐도 확 튀는 색상
    누가 봐도 실 값 엄청 잡아먹은 뇬
    몇 번 입지 마시고 자주 입고 나가세요.
    여자들은 손뜨개에 대한 로망이 있어 부러워 할걸요.

  • 4각4각
    '12.2.1 10:59 AM

    문제는 나갈때가 없다는것입니다...ㅡ.ㅡ
    그렇다고 마트갈때 걸리적거리게 두르고 나갈수도 없고...
    양쪽 팔짱 끼고 우아하게 가만히 앉아있을 시간이 없다는것이......^ ^;

  • 6. 푸른두이파리
    '12.2.2 11:50 AM

    저 갖고싶다 4번 외쳤따는....ㅎ
    색들이 이뻐서...아주 명랑한 담요네요

  • 7. 독수리오남매
    '12.2.5 12:00 PM

    아흐.. 솜씨 좋은 분들이 제일 부러워요.

  • 8. 눈대중
    '12.2.7 12:02 AM

    완전 이뻐요~~~
    안파세요? 라고 슬쩍 물어볼 뻔 했습니다.^^

  • 9. 또마띠또
    '12.2.7 11:44 PM

    모티브뜨기의 실정리는 생각만해도 어지럽지요

  • 10. geerisan
    '12.2.15 6:20 AM

    솜씨가 너무좋우세요~~숄이 너무마음에드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163 전역기념 이불과 베개 9 솜구름 2017.12.11 1,442 0
3162 만원에 세 장 큰 머플러로 7 고고 2017.11.06 9,075 0
3161 재봉틀로 홈 커튼 만들기 11 myzenith 2017.10.25 5,123 0
3160 가마니원단으로 침대 매트 만들었는데, 넘 예뻐요 재봉틀.. 4 arbor 2017.10.14 8,477 1
3159 분당 미*지 가구점에서 절대 사지마세요 15 유리상자 2017.10.12 9,079 0
3158 소파고민 끝났어요...ㅎ 10 바이올렛 2017.09.25 8,949 0
3157 소파색 고민이에요. 13 바이올렛 2017.09.18 6,270 0
3156 제주도 시골집- 도깨비 조명 자작기 11 낮에나온반달 2017.09.12 7,443 1
3155 남의 집 원목 식탁 18 옹기종기 2017.08.25 13,627 0
3154 공장가동중 - 파우치, 에코백, 앞치마 4 헝글강냉 2017.08.23 7,124 0
3153 리빙데코 데뷔합니다 4 소라 2017.08.23 5,404 0
3152 제주도 시골집 - 한여름의 위력 23 낮에나온반달 2017.08.12 12,026 0
3151 제주도 시골집 텃밭 마당 이야기 13 낮에나온반달 2017.08.11 9,968 0
3150 망가진 양산으로 만든 에코백이에요 24 오후네시 2017.07.30 9,978 0
3149 진주의 레인보우 룸 (고무줄 놀이) 8 보배엄마 2017.07.25 4,908 1
3148 제주에서 손수 고친 시골집 이야기 23 낮에나온반달 2017.07.12 12,381 1
3147 가잠, 가족 잠바 :-) (과잠이나 가죽 잠바가 아닙니.. 11 소년공원 2017.06.29 7,545 0
3146 집수리 견적 5 쉐어그린 2017.06.29 6,823 1
3145 로코코소파 방석교체했어요. 3 rsjeng 2017.05.07 12,467 0
3144 해맑은 중2를 위한 에코백과 서낭당 앞치마 15 백만순이 2017.04.04 14,863 3
3143 강릉와서도 열심히 미싱 공장 돌렸어요 ~^^ 15 헝글강냉 2017.03.31 14,185 1
3142 고래와 노란배 24 열무김치 2017.03.23 7,970 6
3141 자수 지갑 3 소금빛 2017.03.15 7,058 0
3140 자수 헤어핀 만들기 11 소금빛 2017.02.28 10,801 1
3139 필통과 가방 4 뒷북의여왕 2017.02.10 11,911 1
3138 청바지에 수놓기 14 소금빛 2017.02.09 11,088 1
3137 두달하고 이주만에 장옷 두루마기 완성했어요. 15 버터링 2017.02.09 11,581 2
3136 처음 인사드려요_요새 프랑스 자수를 하고있어요 11 100 2017.01.07 17,279 1
3135 옷 가지고 놀기 :-) 21 소년공원 2016.12.06 15,176 1
3134 좁은 집에서 살아남기... 21 아직은 2016.10.04 39,60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