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저 방금 아들한테 충격적인 소리 들었어요 ㅜㅜ

작성일 : 2023-12-06 19:03:33

고2아들 비염때문에 병원에서 대기하면서 이런저런 이야기 하다가 본인 방학때 공부계획 수능목표등급 이런 걸 이야기하더라구요.  그런데 듣다보니 뭔가 좀 이상해서 

설마... 

설. 

마...

 

너 혹시 방학 때 어디서 공부하려고?

도서관 안가?? 했더니

 

그냥 집에서 하고싶은데??? 하네요 ㅜㅜ

이대로 물러날 수 없어서

집에서 하면 침대보면 눕고싶고 눕다보면 자고싶고

그럴텐데???

스카에서도 졸리면 자~ 

아니 그럼 엄마가 너무 신경쓰이는데 ㅜㅜ 

신경쓰지마 나한테 신경 하나도 안 써도 돼~

엄마 맘대로 하고싶은대로 편하게 해
(아니 그 신경이 아니라 이놈아;; )

알았엉.. 

 

 

우짜나요? 힝

IP : 220.80.xxx.96
4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3.12.6 7:06 PM (175.223.xxx.178)

    저 대학생 둘 기르는 엄마인데 무슨 말인지 모르겠어요. 애가 방학때 집에서 공부하면 싫다는 말씀이세요? 직장 다녀서 아이 돌보기 어렵다는건가요?

  • 2. ..
    '23.12.6 7:06 PM (114.205.xxx.179)

    애도요. ㅎㅎ

  • 3. 첫 댓글님
    '23.12.6 7:07 PM (115.136.xxx.13) - 삭제된댓글

    집에 애 있으면 맘대로 티비도 못 보고 밥 해줘야되서 자리도 못 비우고 그러니 싫다는거죠....

    근데 애가 집에서 하고 싶다는거 여러모로 고맙고 대견하지 않나요?
    방학때야 밥 삼시세끼 차리는거고요.....

  • 4. 범주니
    '23.12.6 7:08 PM (116.127.xxx.67)

    아들이 집에서 공부하니 어머니가 집에서 소음도 조심해야 하고 밥도 계속 차려줘야해서 걱정이라는 의미로 이해했어요

  • 5. ..
    '23.12.6 7:09 PM (218.236.xxx.239)

    삼시세끼 도시락을 싸주더라도 관리형 독서실 보내세요. 집은 아닙니다. 고2면 이제 마지막 겨울방학인데요.

  • 6. ..
    '23.12.6 7:10 PM (110.9.xxx.127)

    독서실은
    졸릴때 자더라도 눈치는 보겠죠
    집에서 공부가 잘되는 아인지 아닌지
    엄마가 더 잘 알지 않나요?
    독서실 보내세요 달래서.
    고2겨울방학이 중요합니다

  • 7. 원글
    '23.12.6 7:13 PM (220.80.xxx.96)

    도시락 싸주는건 일도 아니고
    점심 저녁 배달까지 가능한데
    집에서 한다고 하니 ㅡ
    고등와서 아이와 사이가 좋은데
    이게 같이 있는 시간을 줄여서라고 확신하거든요!
    아이가 눈앞에 있으면 그냥 두자 하면서도 잘 하고 있나
    자는건 아닌가 핸드폰은 안하나 종일 신경이 쓰이고
    아이 컨디션 따라 열심히 하는 날도있고 덜 하는날도 있을텐데
    제가 이해심이 막 넓지가 않아서요 ㅜ
    아이와 잘 지내고 싶은데 자신이 없어서요
    저도 집순이라 어디 나갈데도 없고 예비중등 동생도 있구요

  • 8. ....
    '23.12.6 7:18 PM (221.165.xxx.251)

    저도 고2딸한테 늘 얘기해요. 집은 쉬고 잠자는곳이야. 공부하는 곳과 쉬는 곳은 분리를 해야해. 그래야 능률이 오르고 어쩌고... 애가 잠깐씩 졸고 딴짓도 하고 그래도 도서관 다녀오면 왠지 안쓰럽고 잘해주고싶고 그런데 집에 있음 계속 부딪혀요. 저도 도시락은 끼니때마다 날라줄수도 있답니다. 원글님 맘 완전 이해해요

  • 9. ...
    '23.12.6 7:18 PM (220.75.xxx.108)

    올해 대학간 막내딸이 고등 내내 집에서만 공부했어요. 방학에도 독서실 안 가고 자기방에 콕 들어앉아 시간 되면 밥 먹으러 나오고요.
    그냥 할 놈은 집에서도 하고 안 할 놈은 어딜 보내도 안 하니까 굳이 아이 스케쥴에 좌우되지 마시고 님 볼 일도 보면서 사시면 크게 힘들지 않을거에요.

  • 10. 바람소리2
    '23.12.6 7:21 PM (114.204.xxx.203)

    운동 시작하세요
    아침먹고 도시락 싸두고 나가서 길게 운동하고
    친구 만나고 오시고요

  • 11. ....
    '23.12.6 7:43 PM (112.154.xxx.59)

    잘 달래서 보내세요. 집은 ... 아닙니다. 가정의 평화를 위해.

  • 12. ..
    '23.12.6 7:43 PM (223.38.xxx.245)

    애들을 독서실도 안보내본 저는 상상이 안되는 대화에요. ㅎㅎ
    (우리애들은 집귀신이었어요.)

  • 13. .....
    '23.12.6 7:49 PM (118.235.xxx.233)

    우리 애는 스카 한번도 안가봤어요.
    오로지 집에서만 그것도 거실에서
    저 회사다니는데 맨날 빨리오래요. ㅠㅠ

  • 14. ㅎㅎ
    '23.12.6 7:57 PM (221.153.xxx.127) - 삭제된댓글

    위로를 보냅니다

  • 15. 수요일
    '23.12.6 8:01 PM (220.92.xxx.41)

    스카안가고 거실에서 공부하는 딸 귀엽네요
    우리딸은 고2인더 집에서 하라고 해도
    집에선 집중이 안된다고 나갑니다

  • 16. 저는
    '23.12.6 8:15 PM (121.134.xxx.62)

    원래 티비를 잘 안봐서. ㅎㅎㅎ 제 애가 집에서 한다고 하면 더 안심되고 좋을거 같아요.

  • 17. ...
    '23.12.6 8:34 PM (211.179.xxx.191)

    집에서 잘하면 더 좋죠.

    엄마는 힘들지만 타이머 대로만 공부하면 스카보다 결과도 좋아요.

  • 18. dd
    '23.12.6 9:46 PM (180.229.xxx.151)

    저는 독서실이 싫어서 내 방에 커다란 상 펴놓고 책 쌓아놓고 집에서만 공부했는데 공부 잘했어요.
    공부 하는 애는 집이든 독서실이든 어디서든 공부해요. 안 하는 아이는 어디서도 안 하고요.
    독서실, 스카 다니면 엄마 눈이 없으니 더 자유롭게 안 할 수 있어요.

  • 19. 식탁
    '23.12.6 9:54 PM (108.2.xxx.223)

    제 아이는 자기 방에서는 딴짓하게 된다고 식탁에서 공부 하면서 저보고 옆에 앉아서 같이 있어달라고 합니다. 직장 업무 가지고 외서 일 할때도 있지만, 연말에는 소파에 누워서 넷플릭스나 보며 쉬고 싶은데… 아이 눈치 보며 독서를 하네요. 쿨럭! 아들아 고맙다!

  • 20. ㅋㅋㅋ
    '23.12.6 9:59 PM (116.125.xxx.59)

    공부도 노력도 재능이더라고요
    엄마 입장은 눈에 안보이면 열심히 하고 온것 같지만 안하는 놈은 밖에서 계속 놀다와요
    차라리 돈 아끼고 좋네요 뭐

  • 21. 동병상련
    '23.12.6 10:25 PM (36.39.xxx.9)

    거실에서건 제방에서건 엄마 있으나 없으나 공부를 하면 원글님도 왜 설마..하겠나요ㅎ 저흰 심지어 고등 연년생 남매가 집순이 집돌이에 두 녀석다 방구석에서 신나게 놀아요
    그러려니 하는날이 쟤들 저러다 어쩌나 하는 날보다 많아 그럭저럭 편하게 지내네요

  • 22. 그...
    '23.12.6 10:30 PM (123.214.xxx.99)

    공부방하고 잠자는방하고 분리를하세요

    그리고 비염이있으면 도서관 보내지마세요
    책먼지장난아니고요
    저는 비염이 평소에는없는데 도서관만가면 그렇게 눈물콧물이납니다
    환기도안되고 책먼지 책곰팡이가 의외로 심하거든요

    스카도마찬가지고요

    저는쾌적한집이좋아요
    방을 잠자는방 공부방 분리하세요

  • 23.
    '23.12.6 10:32 PM (1.238.xxx.15)

    좀 떨어져있어야 안스럽고 애틋하고 그러죠.

  • 24. 원글
    '23.12.6 10:47 PM (220.80.xxx.96)

    동병상련님 빙고!!! ㅋㅋㅋ

  • 25. 서재를 아이에게
    '23.12.6 10:51 PM (108.41.xxx.17)

    침실과 공부하는 방을 분리 하면 됩니다.
    저희 집 큰 애가 절대로 집에서만 공부하고, 집에서만 일 하는 아이거든요.
    대신 자기 방에 있는 책상에서는 '게임'만 하고 서재에 있는 책상에선 공부/일만 합니다.
    집에 그렇게 분리가 될 수 있는 환경이면 해 주세요.

  • 26. ㅇㅇ
    '23.12.7 2:19 AM (108.180.xxx.241)

    별게 다 충격…이군요.

  • 27. 음...
    '23.12.7 3:57 AM (213.89.xxx.75) - 삭제된댓글

    도서관에서 공부를 못했어요.
    사람들있으니 무조건 조용히 해야만 한다는 강박에 사로잡혀서 진짜 불편.
    내 방에서 했어요. 시간가는줄 모르고 빠져들었지요.
    그러다 자빠져 잘때 침대가 바로 뒤라서 다행.

    엄마님.
    아이가 집에서 열공 할수있다면 그리 해 주시고 님이 집을 나가있으세요.
    만화카페 좋아요. 왕추천이요. 만화카페도 체인점이 있는데 아주머니가 하는 곳이 대체로 좀 깨끗하더라고요. 음식도 맛나고. ㅎㅎㅎ

  • 28. happ
    '23.12.7 5:40 AM (223.62.xxx.108)

    헐...이런 마인드도 있군요.
    남편도 같이 있으면 불편
    주말부부가 되는 건 복받은 거 어쩌고
    글은 웃으며 본 기억인데
    자식까지 ㅎ

  • 29. 에고
    '23.12.7 6:14 AM (118.235.xxx.127)

    스카가 뭔지 검색해 보고 온 나..
    스터디 카페
    스타벅스 카페 ㅠ ㅠ

  • 30. ㅇㅇ
    '23.12.7 6:58 AM (118.235.xxx.148)

    사람마다 다른게 제 경우는 공부할때 밖에선 집중이 전혀 안돼요. 독서실 분위기 싫어하고요.
    지금도 글쓰기 같은 작업은 꼭 집에서 합니다.

  • 31. ..
    '23.12.7 8:41 AM (175.119.xxx.68)

    어릴때 생각해 보세요
    독서실 가서 진짜 공부에 집중한 친구가 얼마 정도였는지

  • 32. 안겪어보면모름
    '23.12.7 8:43 AM (112.152.xxx.110)

    어머님... 위로를...ㅜ.ㅜ
    저 올해 울 아들 독재했어요.
    하루 세끼를 엄마 밥을 먹으며...
    스카 가면 그나마 나은게 그 사이 창문 열고 환기하고 청소기 돌리고 드라마라도 보죠.
    애 집에 있고 공부하면 집이 아주아주 넓으면 모를까, 마루 티비소리, 청소기 소리, 부엌 믹서기 돌리는 소리까지 신경 쓰여요.
    이건 안 겪어보면 모름.
    세끼 밥 지옥도 물론 힘듦.

  • 33. ..
    '23.12.7 11:13 AM (121.190.xxx.157)

    그 신경이 그 신경이 아닌거 이해가 갑니다.

  • 34. ..
    '23.12.7 11:46 AM (118.131.xxx.188) - 삭제된댓글

    집에서 공부하는 아이 저희집에도 있어요
    수능 끝나고 거실 티비 처음으로 켰어요

    아마 부부의 세계 이후에 처음인듯
    이 해방감

  • 35. ...
    '23.12.7 2:31 PM (121.134.xxx.28)

    제목 낚시가 심하시네요.

  • 36. ...
    '23.12.7 2:57 PM (222.236.xxx.135)

    울딸도 집에서 독재했어요ㅜ
    1년동안 밥만 하다보니 다시 겨울이더군요.
    스카 다니던 아인데 독하게 마음먹고 하더니 가고 싶은 대학갔어요. 저는 그냥 받아들였어요.
    대신 학원비로 밥은 잘 먹여주겠다는 마음으로 매끼 진수성찬 차리다 저만 돼지가 됐네요.
    배달도 있고 밀키트도 있으니 힘들어도 할만해요.

  • 37. 000
    '23.12.7 3:44 PM (39.7.xxx.190)

    제목 낚시가 심하시네요. 234

  • 38. ㅇㅇ
    '23.12.7 4:28 PM (39.7.xxx.105)

    엄마가 신경 쓰이는 건 둘째로 치고
    아이가 집에서 공부하는 스타일인가요

    저도 그렇고 우리 애는 집에서는 집중도가
    확 떨어져서.. 그게 걱정되네요

  • 39. ...
    '23.12.7 6:34 PM (58.142.xxx.18) - 삭제된댓글

    원글님은 기자가 되셨으면 좋았겠어요
    텐아시아 같은 곳 기자요

  • 40. ..........
    '23.12.7 6:46 PM (14.50.xxx.77) - 삭제된댓글

    ㅎㅎㅎㅎㅎㅎㅎㅎ

  • 41. ..........
    '23.12.7 6:47 PM (14.50.xxx.77)

    관리형 독서실 아니고는 애들 거기서 유튜브 보고, 태블릿으로 게임하고 대부분 놀아요.
    그나마 시험기간엔 조금 덜~할 뿐...

  • 42. ....
    '23.12.7 6:54 PM (61.77.xxx.128)

    집에서 공부하면 다행인데 늦게 일나서 밥 천천히 먹고 들어가서 핸드폰하고 놀까 걱정이신거 아녜요... 스카를 안 좋아하나요? 관리형 독서실 보내심이...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72240 연말정산 관련 문의드립니다. 궁그미 20:46:09 17
1572239 밑에 '조공에 중독된..' 책은 국민의힘 1 여의도 연구.. 20:45:33 31
1572238 입학정원 증원해도 많이 버실거에요ㅎㅎㅎ 2 ... 20:40:52 129
1572237 약사님 계세요? 1 궁금 20:39:41 111
1572236 아빠하고 나하고 이승연 4 . . 20:37:21 515
1572235 치아 재생 5 20:33:42 301
1572234 스트레칭 하는 강아지 1 .. 20:31:24 328
1572233 저는 너무 불행합니다 8 .. 20:31:16 731
1572232 의협 간부 "유관순 열사처럼 국민 위해 끝까지 갈 것&.. 7 ㅁㅇ 20:29:37 307
1572231 예전 피부 좋아지는 글 중 올리브유 ㅡㅡ 20:27:53 277
1572230 “조공에 중독된 조국…’이제 그만하세요’ 말하고 싶다” 35 .. 20:27:39 1,014
1572229 듄2 봤는데요 스포유 2 궁금 20:22:32 445
1572228 계산적인 썸남 정 털리네요 45 20:21:26 1,631
1572227 금쪽같은 내새끼 2 ........ 20:18:38 736
1572226 아버지가 요양원에 계시는데 2 20:16:38 910
1572225 윤, 삼일절 메시지.. 기미독립선언 뿌리에 자유주의 5 .. 20:15:28 425
1572224 아니 뭔 3월이 1월보다 더 춥네 4 ㅇㅇ 20:13:45 684
1572223 세럼,에센스 뭐 쓰시나요 화장품 20:13:21 149
1572222 뺄 살이 많은 비만이면 유산소 or 근력 중 어느게 낫나요. 9 20:11:46 460
1572221 몸이 굉장히 약한고 항상 피곤한데 감기가 안걸려요 1 20:10:04 375
1572220 시댁식구들 소통 하세요,,앓치말고 5 -- 20:09:37 797
1572219 [야후재팬]한국대통령, 연설 뒤 자위대? 독립운동 기념식 물의 2 ㅅㅅ 20:09:23 413
1572218 넷플릭스 사채소년 재밌나요? 1 유리병 20:05:27 743
1572217 20여만원 헤드셋을 중학생 아이 사주시나요? 13 중등아이 19:57:43 767
1572216 외국인 아내도 명절때 부려먹나요? 11 ........ 19:46:38 1,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