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에효 고딩엄빠네 엄마 36살...

ㅇㅇ 조회수 : 17,270
작성일 : 2023-05-26 06:12:24
엄마 아빠 둘 다 그냥 얼굴에서 아이티가 팍팍 나네요.
안쓰러워요.
근데 그 친정엄마는 36세.
고1에 아이 낳고,
그 아이는 19세에 또 아이를 낳고.
최연소 할머니라고...

IP : 154.28.xxx.230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엥???
    '23.5.26 6:15 AM (210.117.xxx.5)

    숫자때문인지 한참 봤네요.
    36살인데 할머니 되었단거죠?

  • 2. ...
    '23.5.26 6:16 AM (222.236.xxx.19)

    헉 36살에요.??? 저사촌여동생 작년 36살에 조카 낳아서 지금 37살 아직 조카 어린이집도 안갔는데. 대박이네요 ... 그 기록 진짜 한국에서는 꺠기 힘들듯 싶네요 ..

  • 3. 에휴
    '23.5.26 6:22 AM (39.7.xxx.36) - 삭제된댓글

    전 그프로 안보지만 나오는 집들의 부모도 그렇고 그렇더라고요.
    단,, 어쩌다 본 소 100마리 키우던 부잣집 무남독녀 귀한 딸애게 장가간 그남자애는 수지맞았어요. 깜짝 놀랐어요. 살림살이가 잘되았고 안정적이어서요.
    뭐든 풍족하더라는요.

  • 4. 에휴
    '23.5.26 6:24 AM (39.7.xxx.36) - 삭제된댓글

    전 그프로 안보지만 스쳐 나오는 집들의 부모도 그렇고 그렇더라고요.
    단,, 어쩌다 다 본 소 100마리 키우던 부잣집 무남독녀 귀한 딸애게 장가간 그남자애는 수지맞았어요. 깜짝 놀랐어요. 살림살이가 잘되어있고 안정적이어서요.뭐든 풍족하더라는요.

  • 5.
    '23.5.26 6:30 AM (14.44.xxx.94) - 삭제된댓글

    지인 아들이 19세
    그 아들에게 4살 아들이 있어요
    그 아들은 학교도 안가고 애 어린이집에 데려다주고 게임 좀 하다가 애 어린이집에서 돌아 오면 받아서 간식 먹이고ㆍ
    그 외 다른 뒤치닥거리는 할머니인 지인이 다 챙기고 생활비 대주고
    나중에 사람일은 알 수 없지만 지인이 죽을라고 하네요
    자영업하는 남편친구네 하나 있는 아들이 고3수능 끝나고 여친이랑 기념으로 한 번 했는데 바로 임신
    여친집에서 책임지라고 해서 대학 입학하자마자 결혼식
    아들 하나 뒷바라지하기도 벅찬데 며느리 뒷바라지 손자 키우기
    남편가게 도와주기 등등
    남편말로는 소식 끊겼다네요
    진짜 이 집은 상상도 못한 경우라서 한동안 정신줄을 놓았다고 하더라구요

  • 6. ...
    '23.5.26 6:36 AM (218.156.xxx.164)

    지인 딸이 스무살에 스물두살 난 남자랑 결혼 한다고 해서
    갔는데 그당시 남자 엄마가 마흔살이던가 그랬어요.
    근데 심지어 이미 큰며느리가 있었습니다.
    우리끼리 대체 큰 아들을 몇살에 낳은거야? 했어요.
    부모가 조혼 하면 자식들도 그런 경우가 많은가봐요.

  • 7. 왜인지
    '23.5.26 6:37 AM (182.215.xxx.73) - 삭제된댓글

    부모 혼전임신 조혼가정들은 역시 자녀들도 혼전임신 조혼이 많아요
    40전에 할머니된 분들 몇명봤어요

    집안 능력만되면
    일찍 애낳고 공부하고 안정적으로 직업 찾을수있으니 좋겠지만

    아닐경우는
    할머니 할아버지들도 그때 직장에서 한창 일에 커리어 쌓을때라
    학생이라면 학업 마쳐야하니 육아는 부모몫일테고 본인뿐아니라 부모 앞길 막는 짓이기도하죠

    그래서 자녀가 중학교입학하면부터 꾸준히 성교육,피임법 알려줘야해요

  • 8. 지금 보는데
    '23.5.26 7:00 AM (210.117.xxx.5)

    36살엄마는 남편과 나이차이가 많이 나던데
    결과야 이어졌으니 그렇지만 미성년자를....에휴

  • 9. ....
    '23.5.26 7:09 AM (175.223.xxx.75)

    그 속도면 생전에 고조할머니 찍고 가겠네요.

  • 10. ......
    '23.5.26 7:14 AM (118.235.xxx.99)

    저 프로 보면 부모가 일찍 결혼한 경우도 많지만
    남자가 미성년자 꼬여서 성관계 맺어 임신시킨 경우가
    정말 많더라구요.
    외국같으면 민성년자 성폭행으로 감옥갔을 남자들이
    우리나라는 뻔뻔하게 얼굴까고 방송에도 나오네요.
    진짜 우리나라는 성에 미친나라 성범죄에 너무 유한 나라에요.

  • 11. ㅇㅇ
    '23.5.26 8:19 AM (118.235.xxx.61) - 삭제된댓글

    거기 나온 부모들이 너무 젊든가 아주 늙던가 그래요.
    여기도 보면 성욕에 미쳐 아이들 학교가거나 휴일에 안나가고 집에 있음 그거 못해 미쳐서 여관간다 호텔간다 하지않았나요?
    그거 애들이 왜몰라요. 부모 성관계 해서 자기들 낳았는데 말을 안하고 약자니 말안해 그렇지 얘네들이 언제 그거하나 귀털고 들을수 있거든요. 눈치 안채게 해도 그날따라 부부가 은근히 끈적한 눈빛 몸짖 다 느낄테죠.
    야동도 애자는 옆에서 남편이 보더란 글도 접하고 보니
    부모가 매일 성으로 저러니 그렇잖아도 공부도 싫은데 몸마니 성인되고 성에 눈을 먼저 떴고 그러다 보니 어린나이에 임신하고 같이 사는거죠. 즉 집안 환경도 무시못한다는 얘기에요.

  • 12. ker
    '23.5.26 9:12 AM (180.69.xxx.74)

    이상하게 결혼 빠른것도 닮더라고요

  • 13. ker
    '23.5.26 9:15 AM (180.69.xxx.74)

    대부분 가난한데
    교육도 못받으니 대물림 되고요
    애들 성교육 잘 시켜야지 ...

  • 14. aaa
    '23.5.26 3:09 PM (1.243.xxx.162)

    주위에도 20초에 애기 낳은 엄마들 보면 친정엄마도 디 젊더라고요 신기함
    고딩때 사고쳐 애 낳으면 남자애들은 하나같이
    다 정비 일 많이 하대요

  • 15. ㅇㅇ
    '23.5.26 8:36 PM (106.102.xxx.69)

    그 속도면 생전에 고조할머니 찍고 가겠네요.

    ㅋㅋㅋㅋ

  • 16.
    '23.5.26 8:40 PM (124.50.xxx.72)

    지인이 19살동갑 부부였는데
    임신해서 결혼
    아들낳음
    만날때마다 딸이 꼭 낳고싶다고함
    늦둥이 딸 임신소식듣고 모두 기뻐해줌

    한달후에 그아들이 고1인데 여친이 임신

    몇달차이로 시어머니와 며느리 출산

  • 17. 예전에도
    '23.5.26 10:22 PM (119.71.xxx.22)

    대학 나오고 직장 생활한 분들은 30대에 결혼 많이 했어요.
    교육 못 받은 분들은 10대 중후반에도 결혼 많이 했고요.

  • 18. 38세에 출산.
    '23.5.26 11:11 PM (39.118.xxx.77)

    저는 38세에 아이 출산했는데..
    제 주변 평균이거든요.
    36세에 할머니라니...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14738 요즘도 암 1위는 위암인가요. .. 21:24:06 41
1614737 사춘기 끝맘 중3 21:23:27 52
1614736 몬스테라 물꽃이하던거 옮기고 싶은데요 21:22:58 28
1614735 41살...둘째가 생겼습니다(고민) 3 샬를루 21:22:20 250
1614734 비 몇시까지 오나요? 서울입니다 4 .. 21:19:15 321
1614733 건강하게 체지방 늘리는 법 궁금 bb 21:18:06 59
1614732 코로나 이후, 서유럽 효도관광 패키지 고르는 법 1 21:16:18 184
1614731 잡곡이나 쌀 냉동보관 2 ..... 21:15:05 127
1614730 핸드폰 그립톡이 자꾸 떨어져요 바닐라향 21:14:00 56
1614729 가시방석이에요. 21:12:29 219
1614728 이재명"5년간 5억정도 버는 건 면세해야" 12 21:12:11 456
1614727 원래 나이들면 땀이 많아지나요 2 ... 21:11:12 277
1614726 으악 덱스 ㅜㅜ 4 ooo 21:09:43 1,126
1614725 아이생일상 차려야할지.. 4 ........ 21:09:42 205
1614724 다음주 2박 휴가가는데 고양이들 ?? 6 다음주 21:06:38 296
1614723 중딩 딸이 친구가 부모님한테 맞는다고 하루 재워달라는데 ㅁㅁㅁ 21:05:17 498
1614722 MBC뉴스 클로징멘트 오늘도 감동입니다! 7 봄봄봄 20:59:03 988
1614721 '잔등락' 안이한 진단이 불러온 가격 급등 ... 20:57:14 266
1614720 2002년에 대구를 처음 가보았어요. 대구 20:56:24 335
1614719 각오하고 씁니다... 33 ..... 20:55:38 2,596
1614718 불안쓰고 삼계탕 닭죽 해먹기~~ 6 자취생 20:54:22 558
1614717 서울 강동인데 세상에 바람과 비 4 비바람 20:53:46 1,043
1614716 살쪄서 더운건지, 올 여름이 더운 건지 3 ㅇㅁ 20:46:59 753
1614715 너무 열심히 살지 마세요 12 ㄴㅅ 20:46:04 2,405
1614714 제주도 대학생 아이데리고 갈거에요. 폭염 3 러닝맨 20:46:00 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