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동생이 주식으로 2억 가까이 잃었네요

ㅡㅡ 조회수 : 31,071
작성일 : 2021-02-27 20:01:42
단타로 꽤 잘 벌었었어요
머리 좋은 애라 잘 하나보다 했어요
최근 주가 좀 빠지나보던데,, 갑자기 어케 저리 많이 잃나요
친정엄마가 시골집 팔았다고 전화 왔는데
쎄해서 물어보니... 올케 눈치보여 그 돈 막아주려나 보네요
엄마 모시고 살거든요.
짜증나네요..
여러분, 주식이 이렇게 무섭습니다..
조심 또 조심하시고, 쉽게 시작 마세요~
IP : 223.38.xxx.1
5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1.2.27 8:03 PM (211.205.xxx.62)

    종목이 뭐길래 2억이나..

  • 2. ㅡㅡ
    '21.2.27 8:03 PM (58.148.xxx.18)

    존버하면 되는거 아니에요?

  • 3.
    '21.2.27 8:04 PM (210.99.xxx.244)

    손익난거 빼고요? 아직 안팔았음 있어보세요. 잃은 돈이2억이면 씨드는 엄청날텐데 수익도 꽤되겠죠

  • 4. ...
    '21.2.27 8:04 PM (119.71.xxx.71)

    단타매매가 화근이예요. 그정도면 아마 신용 미수 썼을꺼예요. 단타로 부자된 사람 본적이 없어요.

  • 5. ㅡㅡ
    '21.2.27 8:04 PM (223.38.xxx.1)

    그러게나 말예요
    전화해서 물어보고 싶은데
    엄마가 모른척 하래요~
    본인은 죽고싶어 한다고...

  • 6. ....
    '21.2.27 8:04 PM (61.79.xxx.23)

    미수금으로 했나보네요

  • 7. 실력있는고수들
    '21.2.27 8:08 PM (211.36.xxx.185)

    다 단타로 돈벌어요
    단 실력이 있어야 가능하고 보통사람들에게는 단타만큼 빠르게 돈 잃게하는것도 없죠

  • 8. 무섭죠
    '21.2.27 8:08 PM (121.165.xxx.46)

    미수쓰면 그래요
    그게 참
    도박이 맞더라구요.
    에구

  • 9. ㅡㅡ
    '21.2.27 8:09 PM (223.38.xxx.1)

    몇 달 꽤 잘 벌더라고요~
    저도 몇 천 꿔줬었어요 이자 받으면서.
    근데 불안해서 이사 핑계로 돌려 받았거든요..
    엄마 돈도 4천이나 썼대요ㅜㅜ
    친구들 돈 빌려서 이자 후하게 주면서 쓴듯요
    얘가 워낙 돈 잘 버는 애라 믿고 꿔줬겠죠
    미수는 모르겠네요...

  • 10. 단타
    '21.2.27 8:10 PM (58.224.xxx.153)

    단타를 잘했다면 자기실력 믿고 미수쓴거네요 강제 반대매매 당한ㅜ

  • 11. ㅡㅡ
    '21.2.27 8:11 PM (223.38.xxx.1)

    그랬나봐요~ 그렇게 잘 나가던 애가 갑자기 저리 되나요
    반대매매까지 갔을까요...

  • 12. ㅡㅡㅡㅡㅡ
    '21.2.27 8:16 PM (61.98.xxx.233)

    앞으로 이런 사례 수두룩 나올거 같아요.

  • 13. . .
    '21.2.27 8:18 PM (203.170.xxx.178)

    주식이 싫은게 뭐냐면
    욕심이 커지는 구조에요
    딱 정해진 금액내에서 해야는데 그게 쉽지않죠
    수업료 비싸게 치뤘네요

  • 14.
    '21.2.27 8:20 PM (210.99.xxx.244)

    수익난게있으니 손익계산해보라하세요

  • 15. 단타를 하든
    '21.2.27 8:24 PM (119.71.xxx.160)

    장기투자를 하든 미수나 신용은 절대 쓰면 안되는데

    욕심이 화를 불러왔네요

  • 16. ㅇㅇ
    '21.2.27 8:24 PM (211.219.xxx.63)

    조정장에서 많이들 손해 봅니다

    개인 단타 이제 끝이라고 봐야죠
    다시 랠리가 시작되면 가능할 건데
    당분가 어려울겁니다

    작년에 많이 올라서....

  • 17. ㅁㅁㅁㅁ
    '21.2.27 8:25 PM (119.70.xxx.213)

    겁도없이 얼마나넣었길래..

  • 18. 지난 며칠
    '21.2.27 8:25 PM (125.184.xxx.67)

    하락장에서 잃은 거면 레버리지 쓰신 거 반대매매 당하신 것 같으네요.

  • 19. .........
    '21.2.27 8:26 PM (121.130.xxx.228)

    단타 위험해요.
    이번에 혼쭐난걸로 정신 차려야 할텐데요.
    제 주변에도 주식으로 수억 해먹은 사람 있는데
    그 뒤로 근처에도 안가는 사람도 있고
    수억 날리고도 계속 하는 사람도 있어요. 중독이죠.

  • 20. ㅇㅇ
    '21.2.27 8:27 PM (122.45.xxx.233)

    미수금 반대매매를 하면 안되죠
    소위 빚으로 주식하는거
    주식 투자가 잘못된게 아니구요

  • 21. 한심
    '21.2.27 8:28 PM (223.38.xxx.99)

    몇 달 꽤 잘 벌더라고요~
    저도 몇 천 꿔줬었어요 이자 받으면서.
    근데 불안해서 이사 핑계로 돌려 받았거든요..
    엄마 돈도 4천이나 썼대요ㅜㅜ
    친구들 돈 빌려서 이자 후하게 주면서 쓴듯요
    얘가 워낙 돈 잘 버는 애라 믿고 꿔줬겠죠
    미수는 모르겠네요...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똑같은 짓 하다 14년 전에 l사 뒤집혔죠.
    동료들 돈까지 끌어 돌리다가 잠적, 해외 도피.
    똑같은 짓하다가 10년 전, 친인척 동네 사람들 돈 돌리다 잠적 후 자살.
    제가 직접 목격, 간접 악영향 받은 유사 경우예요.
    이런 사람들, 본인 뿐 아니라 여럿 망치는거 아시죠?

  • 22. ㅡㅡ
    '21.2.27 8:28 PM (223.38.xxx.1)

    첨엔 천만원으로 시작했어요 그게 삼천이 됐고
    점점 커지더라고요~ 위에 점둘님 말씀처럼 욕심이 무서운거죠
    자세히 묻고 싶은데 지금 본인도 멘탈이 나가있을듯요
    저도 주식 공부중인데, 접어야 하나 싶네요ㅜㅡ

  • 23. 주식을 빙자한
    '21.2.27 8:32 PM (112.154.xxx.91)

    도박을 한거죠.
    2억 빚지고 베팅해서 20억 벌려고 하다가 실패한 것.
    주식과 도박은 구분해야죠.

  • 24. 진짜
    '21.2.27 8:32 PM (58.148.xxx.18)

    수익률 좋으면 욕심히 무서운것임...

    1000만원 투자해서 500만원 벌면 1억 투자하면 5천만원인데..5억 투자하면 2억5천인데.. 이런 생각이 드니까 자꾸 시드를 늘려가는 것임...그러다 물리면 진짜 ㅠㅠ

  • 25. ㅡㅡ
    '21.2.27 8:35 PM (223.38.xxx.1)

    진짜님 말씀이 딱 맞아요~ 남동생이 딱 저랬어요

  • 26. 주식의 기초
    '21.2.27 8:36 PM (203.251.xxx.11)

    주식 30년째 한 집안이에요.

    어른들 제게 가장 먼저 알려준게 빚으로 절대 하지 말기입니다.

    다들 주식해서 수익 꽤나 나신 분들이고요.

    가장 첫번째가 여유자금으로 주식하기 입니다. 특히 미수, 신용, 대출 절대

    하지 않는 것이 불문율입니다.

    에구............ 자신을 너무 믿으셨네요. 동생분이...

  • 27. 제발
    '21.2.27 8:36 PM (119.70.xxx.204)

    주식은 벌면 또 잃어요 몰라서들 그렇지 워런버핏도 엄청잃었어요 일반인은 버핏 발끝도못따라가는데 그냥 잃는게당연한거예요 주식에몰빵하다간 한강갑니다

  • 28. ..
    '21.2.27 8:38 PM (112.146.xxx.56)

    주식은 벌면 또 잃어요 2222몰라서들 그렇지 워런버핏도 엄청잃었어요2222 일반인은 버핏 발끝도못따라가는데 그냥 잃는게당연한거예요 주식에몰빵하다간 한강갑니다2222

    진짜 맞는 말씀!!

  • 29.
    '21.2.27 8:47 PM (61.74.xxx.175)

    신용 쓰니 상승할때는 수익률이 확 늘지만 하락장에서는 꼬꾸라지더라구요
    주식이 위험한게 아니라 어떻게 투자하느냐가 중요한거죠

  • 30. .....
    '21.2.27 8:53 PM (112.154.xxx.35)

    배팅 금액이 너무 커져 손실이 크게 난거 같아요

  • 31.
    '21.2.27 8:58 PM (125.177.xxx.11)

    잃은 사람들이 말을 안해서 그렇지
    사실 개미 중에 90%는 잃어요
    친동생이니 사정을 아는 거고요
    직장 동료나 이웃한테 누가 잃은거 솔직히 말하나요?
    조만간 폭락으로 인해 가정불화 어쩌고 그런 기사 숱하게 나올거에요

  • 32. ㅡㅡ
    '21.2.27 9:00 PM (223.38.xxx.1)

    엄마의 조건이 다신 주식 안 하기예요
    빚 다 갚고, 본업으로 돌아갈듯요
    돈 잘 벌던 애예요...
    주식으로 잘 벌 때도 힘들어 했대요 하루종일 신경쓰고...
    그 고생 아니까 안쓰러 하시더라고요
    자식이 뭔지.. 불쌍한 엄마ㅜㅡ

  • 33. . .
    '21.2.27 9:07 PM (118.220.xxx.27)

    인버스 베팅하거나 선물 했거나.

  • 34. .....
    '21.2.27 9:11 PM (119.69.xxx.70)

    최근까지 좋다가 한달 한달반 조정온건데
    집팔아 돈받는거도 시간이 꽤걸리는데 ..
    지어내신건아니겠죠 ..

  • 35. ...
    '21.2.27 9:25 PM (119.69.xxx.70)

    지어내길바라는마음에서요
    근데 사실 그정도잃기 쉬워요
    10억넣어 20프로만떨어져도 2억마이너스니까요
    근데 작년부터 했으면 작년부터 올해초까지 번돈도많을텐데 ...
    다른분말씀대로 선물같은거 했나봐요

  • 36. ..
    '21.2.27 9:44 PM (116.41.xxx.30)

    주식 투자가 아니라 투기를 하니 그렇죠...
    주식투자의 기본 중 기본이 남의 돈 빌려서 하는거 아니다.
    기본도 모르면서 무슨 주식투자를 한다고...
    당연한 결과예요.

  • 37. ...
    '21.2.27 10:16 PM (114.200.xxx.117)

    아이고.. 이와중에 기본이 어쩌고 저쩌고.
    저런 소릴 하고 싶을까싶네.
    넌씨눈이라더니.. ㅠ

  • 38. 주식
    '21.2.27 10:52 PM (1.233.xxx.39)

    제 이웃도 5억 잃었어요 베프도 1억

  • 39. 일이삼
    '21.2.27 11:16 PM (119.69.xxx.70)

    위에님 지인분들 설마 작년 올해 합쳐서 5억 1억잃으신걸까요? 아니면 몇년전 하락장에서 잃으신거겠죠?

  • 40. ***
    '21.2.27 11:23 PM (223.39.xxx.197)

    114.200
    넌씨눈이 아니라 그런소리 충분히 들을만 합니다.

  • 41. ..
    '21.2.27 11:36 PM (125.178.xxx.220)

    주식장은 평생 열려요 ㅠ
    잃지 않는게 젤 중요하죠

  • 42. 이억정도는
    '21.2.27 11:49 PM (182.216.xxx.43)

    그냥 그럴수도.
    상한가 가는 종목도 확실히 안전한 구간 일프로 정도만 먹고 나올줄 알아야.

  • 43.
    '21.2.27 11:51 PM (221.157.xxx.218)

    제 남동생도 몇년전까지 3억이상 날렸어요.올캐한테는 말못하고 친정 부모님한테 울며 불며 죽겠다고 해서 있는 현금 다 주었다네요. 다시는 안한다는 각서 서고요. 요즘은 안하는지 조용하네요.

  • 44. ..
    '21.2.27 11:56 PM (1.252.xxx.136)

    선물일거 같아요
    제 지인도 작년 선물로 7억잃고 원룸에 은둔생활하며 지내요

  • 45. ........
    '21.2.28 12:16 AM (39.113.xxx.114)

    꾸준히 잘번게 아니고 몇 달 잘번거였나요?
    지난 1년 주식장은 자기 실력이 아니라는걸 알았어야되는데 그걸 실력으로 착각했나보군요

  • 46.
    '21.2.28 12:40 AM (118.235.xxx.226)

    영업력은 끝내줍니다. 주식에 돈 빌려주는 사람들이
    더 신기하구요. 내돈도 어찌될지 모르는데 남에돈까지
    책임지나요? 한 여자분도 주위돈 다 끌여들여 몇십억
    잃고 가신분 나왔었는데 본인의 정해진 돈 내에서 해야함
    미수 눈앞에 보여도 선물이고 들어가지 말구요.
    단타가 자기통제 절제력 있는 분이나 할 수 있는 듯 해요.

  • 47. ㅇㅇㅇ
    '21.2.28 2:11 AM (221.146.xxx.19)

    신용 미수 안 해도 그 정도 잃을 수 있어요.
    곱버스 같은거 탔을 수도 있고, 단타 치다 훅 간 걸 수도 있고,,,뭐 내막은 모르지만
    저도 씨드가 크니 몇천 억대씩 왔다리 갔다리 하네요..

    암튼 주식하면서 수명이 줄어드는 느낌..ㅠㅠ

  • 48. 동생이
    '21.2.28 3:01 AM (210.2.xxx.143)

    바이오 건드린 것 같은데요. 지수가 2500까지 빠진 것도 아니고...

    2억이면 바이오 잡주 들어가서 꼭지에 물린 듯.

  • 49. ㅇㅇ
    '21.2.28 6:30 AM (220.89.xxx.124)

    애초에 원글님 돈, 친구들 돈 빌려서 주식한거 자체가 미수 쓴거나 마찬가지죠.

  • 50. 잃고 벌고
    '21.2.28 6:57 AM (141.168.xxx.9)

    작년에 제대로된 투자를 하고 지금까지 팔지않고 가지고 있어도
    안전마진이 있어 지금 이리 떨어져도 이익일텐데 단타 매매를 했으니
    물렸거나 신용 썼나봅니다.
    참 안타깝네요. 주식이 결국엔 욕심을 부려 이 사단이 나니 참 어렵네요

  • 51. 송이
    '21.2.28 7:35 AM (220.79.xxx.107)

    진짜몰라서 그러는데
    미수가 뭐에요?

  • 52. ...
    '21.2.28 7:52 AM (116.121.xxx.143)

    주식으로 몇억씩 잃고 집 경매 넘어가고 하는 사람들 주식으로 쉽게 돈을 벌었던 사람들입니다.
    소액 투자로 돈벌며 욕심이 생겨 투자금도 늘리고 선물 옵션도 하게 되지요.
    주식으로 단기간 몇억 날리는거 아주 흔한 일입니다
    가족중에 있어서 압니다

  • 53. 사촌남동생
    '21.2.28 9:54 AM (218.48.xxx.98)

    주식으로 2억보다 더 잃은거 같더라고요.
    스카이 나오고 금융권에 일하는 아이인데..부모가 계속 막아줬어요,
    이젠 부인이 시댁에 오지도 않고 안살생각인거 같대요.

  • 54. .dff
    '21.2.28 10:05 AM (125.132.xxx.58)

    남의 돈 끌어와서 하는거 부터 기본이 안된거죠.
    제정신이면 빌려서 주식할 생각 합니까.

    남의돈 빌린걸 입금해서 증권사에서 그 금액을 근거로 신용매매를 하면 가진 돈의 몇배를 투자하는게 됩니다. 5프로 빠지면 원금의 30프로 날아가는 거 금방이죠.

    공매도 막아놓고 폭등장 만든거 후폭풍 반드시 옵니다. 지수 300 포인트만 빠져보세요. 개별종목 다 나락입니다.

  • 55. 220.79
    '21.2.28 1:25 PM (61.79.xxx.23)

    미수금= 증권회사에서 돈 빌려서 주식투자

  • 56. Oooo
    '21.2.28 2:01 PM (203.226.xxx.131)

    저희 오빠도 몇년전에 주식으로 부모님이 사주신 집 날리고 4년넘게 빚갚고 있어요. 처음에 집 넘어갔을때 난리나고 어느정도 다 해결되었다 생각했는데 그후로도 빚이 해결이 안되었어요.
    엄마는 아버지 몰래 갚아주고 저는 부모님 힘드실까봐 갚아주고...그렇게 4년이 흘렀네요.
    집 넘어가기 전까지 되는대로 돈을 다 빌려쓴것 같은데 본인은 매번 이게 마지막이라고 해요. 주식을 다시 하는건 아니고 그때 빌려쓴 대부업 그런 빚들이 눈덩이처럼 돌아왔어요.
    돈을 갚아주실거면 혹시나 신용조회 그런거라도 해보고 주시라 하세요. 주식 미수는 또다른 도박이예요.

  • 57. 주식왕
    '21.2.28 9:27 PM (123.201.xxx.29)

    82글에서도 대학생 아이한테 주식하라고 권하는 부모들도 있잖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6066 설탕중독인거 같아요. .... 11:16:00 8
1316065 염소치즈를 이렇게 좋아하다니 대체 뉘신지? 나는 나를 .. 11:14:20 60
1316064 일반세탁기 세제 뭐 쓰시나요? ㅇㅇ 11:13:44 7
1316063 전세금 정리되기 전에 주소 이전이나 명의관련 궁금해요 궁금 11:13:15 15
1316062 둘 다 영양적으론 별로겠죠? 점심 11:12:57 35
1316061 윤여정의 이 아들은 누구 아들인가요? 4 ??? 11:11:58 442
1316060 충격 받았나 봐요 .. 11:11:55 123
1316059 가성비 좋은 잠옷 브랜드 추천해 주세요 1 브랜드 11:09:54 55
1316058 테팔 후라이팬 제품 라인중에요 조언 11:09:07 35
1316057 고딩 딸아이 생일선물로 시계 사주려고 하는데 브랜드 추천 부탁드.. .. 11:08:53 40
1316056 美국무부, 日원전수 방류 결정 지지..."국제 안전기준.. 3 gg 11:07:48 172
1316055 빚내서 집사면 망한다는말../ 펌 3 공감만배 11:07:27 245
1316054 검찰수사권박탈 법안, 민주당에서 깰 분위기...펌 5 자알한다 11:05:21 144
1316053 옥수수 또는 감자 밥솥에 밥할때 같이 넣으면 어때요? 8 감자 11:02:24 117
1316052 가찌아 브레라(전자동머신)에 스벅 베로나원두 못써요? 2 .. 11:01:10 109
1316051 어제 코로나 검사하러 갈뻔. 심각했어요.. .... 10:59:03 298
1316050 50금) 가슴 다 어디 갔냐는 남편에게 16 ㅇㅇ 10:58:57 962
1316049 “윤석열, 형광펜으로 밑줄 치며 읽더라”…‘대권 열공’, 등판만.. 12 .. 10:58:27 314
1316048 82주식방 참여코드 몇번이에요? ㅇㅇ 10:57:05 82
1316047 근데 김딱딱 서** 카톡은 누가 유출한건가요? 2 근데 10:53:37 665
1316046 상속세를 미술품으로 대납법 발의 ㅋㅋㅋ 14 ... 10:52:51 517
1316045 이거 어떻게 보세요.... 1 eee 10:50:43 166
1316044 '나쁜 조국' 프레임에 빠진 일부 의원들 2 ... 10:50:30 160
1316043 요즘 채소 싸요?? 4 ㅇㅇ 10:49:47 256
1316042 밀라논나는 안경에 귀걸이도 잘 어울리네요 6 안경녀 10:49:16 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