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두부

| 조회수 : 1,160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6-24 17:57:14

안녕하세요.

완치판정을 받고 예전 모습으로 돌아온 두부를 만나고 왔습니다.

두부야 고모 왔다~











목욕해서 오늘 좀 뽀얗구나.




나 이제 집에 간다.  빠빠이~


개안봄.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hoshidsh
    '20.6.24 9:47 PM

    와, 두부다!
    안녕하세요?
    완치 축하해요. 고생했어요.
    두부 눈도 크고 너무 이뻐요.
    그런데 가장 마지막 사진은 왜 그래요?
    두부가 고모랑 헤어지기 섭섭해서 그래요?

  • 수니모
    '20.6.25 3:28 PM

    견주도 아닌 저야 모 한게 없는걸요.
    가는 사람 빠르게 포기하는게 웰시 특성이라네요.
    사람도 뒤끝도 이리 쿨해야지 않을까하는 생각~ ㅎ
    위로의 말씀 감사합니다.

  • 2. 김태선
    '20.6.24 11:01 PM

    아이고 두부야! 완치됬다니 고맙다~~땜방이 없구나! 고모님 수니모님 감사해요 두부를 돌보시는 보호자분들 더 감사해요 오늘 업무로 힘든 하루였지만 두부랑 수니모님 덕분에 완치됬으요 고맙심더~~

  • 수니모
    '20.6.25 3:39 PM

    그쵸.. 간혹 땜방이 안되는 아이도 있다고 해서 조마조마했는데 다행히 메꿨어요. ^^
    함께 걱정해주시고 정이 담뿍 넘치는 댓글 고맙습니다!

  • 3. 요리는밥이다
    '20.6.25 2:48 AM

    이쁜 두부!!! 다 나았다니 정말 다행이예요!! 그 무서운 병을 잘 이겨준 두부, 대견해서 눈물이 핑 돌아요!

  • 수니모
    '20.6.25 3:48 PM

    병 전이나 지금이나 매양 순딩해서 병을 이겨낸 강한아이? 같지가 않아요. ㅎ
    이리 격려해 주심에 저도 울컥하네요. 감사합니다!!

  • 4. 날개
    '20.6.25 3:31 PM

    저도 모르게 두부를 쓰다듬고 있네요.어찌 저리도 청순하게 생겼을까요? 이제 건강하길 바라요.

  • 수니모
    '20.6.25 4:04 PM

    쓰담까정 해주시공.. 감사해요 날개님!
    청순애교쟁이 두분데
    말 수 적은 식구들하고 심드렁하게 있다가
    제가 가면 아주 난리법석입죠. 나설 땐.. 생까고 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765 그들의 잔칫날 도도/道導 2021.05.18 115 0
25764 맥스 11 원원 2021.05.17 409 0
25763 홍도,홍단이, 홍련이 4 Juliana7 2021.05.17 486 0
25762 생각과 시각의 반응 도도/道導 2021.05.17 215 0
25761 무식한 내게 가르침을.... 2 도도/道導 2021.05.13 649 0
25760 하늘 길 2 도도/道導 2021.05.11 601 0
25759 뒤늦게 깨닫습니다. 2 도도/道導 2021.05.07 982 0
25758 그대로 받게 될 것입니다. 도도/道導 2021.05.06 1,028 0
25757 철쭉이 군락을 이루는 산 2 도도/道導 2021.05.05 594 0
25756 나도 한 때는 쌩쌩 날라 다니며 여행했는데 … 6 Nanioe 2021.05.04 1,222 1
25755 장자도에서 본 석양 2 도도/道導 2021.05.04 381 0
25754 가야산 & 개심사 청벚꽃(2) 4 wrtour 2021.05.03 614 0
25753 가야산 & 개심사 청벚꽃(1) 4 wrtour 2021.05.03 470 0
25752 변신은 무죄-털빨의 중요성 1 야옹냐옹 2021.05.01 1,095 1
25751 홍도와 홍단이의 외출 8 Juliana7 2021.04.30 1,096 0
25750 마이산이 보이는 주차장에서 2 도도/道導 2021.04.29 658 0
25749 수니모님..두부 쫌 올리주이쏘.. 3 김태선 2021.04.28 946 0
25748 여고시절 2 도도/道導 2021.04.28 630 0
25747 새끼 고양이 삼주 차 9 오이풀 2021.04.27 1,462 0
25746 뉴질랜드 데카포 호수 도도/道導 2021.04.27 558 0
25745 리폼한 귀여운 냉장고 서랍 자랑 1 달아 2021.04.25 1,101 0
25744 당신의 입술 4 도도/道導 2021.04.24 593 0
25743 마음이 머무는 그곳 4 도도/道導 2021.04.23 494 0
25742 맥스 8 원원 2021.04.22 865 0
25741 내가 가는 길이 2 도도/道導 2021.04.22 39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