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꽈리라고 합니다.

| 조회수 : 2,423 | 추천수 : 2
작성일 : 2020-01-13 18:26:06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애들엄마들
    '20.1.13 6:45 PM

    에구 이뻐요! 저희 까칠한 세째랑 같은 고등어네요 .. 애교도 많다니 참 탐나지만 전 이미 삼묘여서 ㅠㅠ 좋은 집으로 감 좋겠네요 ^^

  • 2. 원원
    '20.1.13 7:15 PM

    첫 사진의 땡그란 눈과 통통한 배를 바라보며 빵 터젔네요.
    아유 귀여워라.

  • 3. 노오란색
    '20.1.13 11:33 PM

    넘 예뻐요.눈도 노랑색 이네요.
    저는 두마리나 키워서 ㅠㅠ 고양이 키우기 돈도 별로 않들고
    잘아프지도 않아요.
    한마리는 털도 많이 빠지지도 않고요.

  • 4. 까만봄
    '20.1.14 8:47 AM

    어이쿠
    이 노랑 고등어는 또 뉘규~
    깜찍 발랄...근성안
    다 갖췄네요.^^
    개구짐이 딱 보임.

  • 5. 풀잎처럼서다
    '20.1.14 3:27 PM

    이쁜 꽈리 반가워^^
    우리집도 까리가 있는데~

  • 6. 김태선
    '20.1.14 5:27 PM

    아이고,,꽈리 오른쪽 다리위 털이 왜 저래요?

  • 7. 날개
    '20.1.14 5:35 PM

    꽈리는 전직.모델출신인가요?카메라를 제대로 보네요.예뻐요~

  • 8. 심심한동네
    '20.1.14 8:42 PM

    자유게시판에 꽈리 입양글 올렸어요. 대퇴골절로 수술하고 바지벗은 고양이가 됐답니다. 바지는 곧 다시 입겠죠.

  • 9. 심심한동네
    '20.1.14 8:45 PM

    입양으로 검색하시면 나와요.

  • 10. 테미스
    '20.1.17 6:50 PM

    아웅
    첫짤 넘나 귀여워요~
    뽑호를 부르는 배봐~

  • 11. 님아
    '20.1.27 7:26 PM

    입양갔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191 눈오는 날 카페에서 5 도도/道導 2020.02.17 1,415 1
25190 "발렌타인데이에 묻힌 그 날의 역사" fabric 2020.02.14 359 1
25189 시) 박서영, 성게 쑥과마눌 2020.02.13 348 1
25188 봉감독 아카데미 감독상 받았어요~~~~ 까만봄 2020.02.10 590 0
25187 트릭아트 도도/道導 2020.02.09 394 0
25186 세상이 어두어도 도도/道導 2020.02.07 580 0
25185 아이피저장 알바 글삭제 증거모음 섬세한고구마 2020.02.05 416 0
25184 황태 덕장 2 도도/道導 2020.01.31 876 1
25183 어느 아산시민이 우한 교민들께 10 ripplet 2020.01.31 1,704 7
25182 하얀세상 2 도도/道導 2020.01.23 1,212 0
25181 맥스 7 원원 2020.01.22 1,343 0
25180 맥스야~구름아~~축하해주겠니? 10 김태선 2020.01.22 1,399 0
25179 눈 덮인 주목 2 도도/道導 2020.01.19 814 0
25178 눈 내리는 설천봉 4 도도/道導 2020.01.15 965 0
25177 꽈리라고 합니다. 11 심심한동네 2020.01.13 2,423 2
25176 울 집 늦둥이...4 2 프리지아 2020.01.13 2,428 1
25175 올해의 휘호 2 도도/道導 2020.01.12 594 0
25174 [강릉] 노란 아기고양이 가족이 되어주실 분(회복한 사진 첨부했.. 5 4749 2020.01.09 1,755 0
25173 보령이 10 구름 2020.01.07 1,477 1
25172 유기견 입양기~ 23 Sole0404 2020.01.05 3,396 1
25171 6개월 되어가는 노란 아기고양이 가족이 되어주실 분 8 4749 2020.01.05 1,887 1
25170 (시 리뷰) 한강, 그때 8 쑥과마눌 2020.01.03 956 3
25169 그래도 살아간다 12 수니모 2020.01.02 1,398 1
25168 감자) 새해 인사 드려요 12 온살 2020.01.02 1,409 3
25167 (새해엔 소설로, 1) 결말을 알면, 매 순간을 아낄 수 있다.. 8 쑥과마눌 2020.01.01 755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