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감자) 새해 인사 드려요

| 조회수 : 1,444 | 추천수 : 3
작성일 : 2020-01-02 10:37:52

감자는요

아주 잘 지내고 있어요

오빠가 방학을 해서 산책을 더 많이 나가게 되니

나머지 식구들이 퇴근 후 전력질주 해 가지 않아도 되는 상황(휴우)

옵뽜랑 전력질주 달리기가 너무 즐거워.  역시 젊으니 좋아 (ㅋㅋ)

생닭도 뼈까지 우드득우드득 씹어 먹으니 좋구나. 이집 생닭 잘~하네


감자 새해 첫날 언니따라 애견카페 가서 새친구도 만나고

포토존에서 사진도 찍었어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언니가 유모차 생긴 후 지구 끝까지도 데려갈 모양입니다

지하철타고 카페쇼가서 보호색마약방석 사 왔는데

너무 좋아하고 보는이도 이뻐 죽겠네요


마당견 출신 인증샷 보여 드릴게요

대딩딸이 유기견 거두고 싶지만 마음의 상처를 보듬을 시간적 여유가 없어

자신이 없다며 마당견을 한마리라도 실내견으로 키우고 싶다고

똥개 알아보다 발견한

일면식도 없는 분이 올린 블로그 분양글로 천안 마당견 가족과

인연이 닿아 감자는 우리 가족이 되었어요

세상인연은 신기합니다


감자가 가족이 된 큰 변화의 해 2019년 고마웠고

2020년 반가워.  잘 지내보자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cka
    '20.1.2 11:38 AM

    마약방석과 한몸이 된 감자 아주 편아해 보여요.. 저도 저렇게 폭신하게 꿀잠 자고 싶어요..개부럽~~^^

  • 온살
    '20.1.2 9:42 PM

    저도 다음생은 감자로 태어나고 싶다 했어요
    가족 모두 부러워 합니다. 개부럽^*

  • 2. 쑥과마눌
    '20.1.2 12:38 PM

    생닭이 맛나 보입니다. ㅋ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 온살
    '20.1.2 9:44 PM

    생소고기도 맛있게 먹더군요
    생닭은 뼈까지 아주~~~~
    쑥과마늘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3. 원원
    '20.1.2 1:18 PM

    생닭도 먹이시는 군요.
    전 아직 한번도 시도 안해봤는데...ㅎㅎ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감자랑 행복하세요~

  • 온살
    '20.1.2 9:46 PM

    생닭은 처음 먹일땐
    혼자 잡고 뜯지를 못하고 할짝할짝 ㅎㅎ
    그래서 저리 잡아주니 요령을 터득하더라고요
    원원님도 맥스랑 구름이랑 행복하세요^*

  • 4. 애플
    '20.1.2 2:27 PM

    싱싱해 보이네 했더니....진짜 저것은 생닭입니까?
    저렇게도 먹이는군요. 저희 푸들은 고개를
    돌릴지도 모르겠어요. 맛있다 먹을까요?
    저 마약방석에 제가 며칠 누워있다
    딸애가 알낳는 암탉마냥 앉아있다
    우리 집 마약방석 아주 수난입니다. ㅎ

  • 온살
    '20.1.2 9:48 PM

    생닭 먹는 걸 보고 있노라면
    뼈 씹는 소리에 소름이 쫙~~ 끼치는데
    강아지 입장에서는 스트레스 제대로 풀릴 것
    같더라고요.
    마약방석은 진심 저도 하나 갖고 싶답니다
    포근포근 부들부들 푹신푹신

  • 5. 수니모
    '20.1.2 5:02 PM

    마당과 실내를 맘껏 오가며 살고있으니
    감자는 복받은 강아집니다.

    오래오래 함께 행복하시길.

  • 온살
    '20.1.2 9:50 PM

    마당 사진은
    감자 입양 전 부모견과 남매들 사진입니다
    저 중 어떤 녀석일지 매우 궁금했죠 ㅎㅎ
    행복하게 잘 살게요. 감사합니다

  • 6. 테디베어
    '20.1.8 5:30 PM

    감자가 아주 행복해 보입니다.^^
    늘 건강하자 감자~~~
    감사합니다.

  • 온살
    '20.1.9 12:09 PM

    예민한 녀석이라
    행복관리가 온 가족의 과제입니다
    행복하지 않다면 너무 미안할 것 같아서요
    저도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209 일지매는 코로나를 무서워하지 않습니다. 도도/道導 2020.02.29 35 0
25208 맥스야~두부야~감자야~겨울잠 자니? 김태선 2020.02.28 207 0
25207 날이 흐리고.. 4 띠띠 2020.02.28 214 0
25206 오는 소리가 들리지는 않아도 2 도도/道導 2020.02.28 171 1
25205 순둥이와 누룽지 8 행복나눔미소 2020.02.28 355 1
25204 완벽하지는 못해도 도도/道導 2020.02.27 283 0
25203 메롱 리보 20 생활지침서 2020.02.26 560 0
25202 인터넷 구입한 튤립 한다발 7 아니카씨 2020.02.26 1,015 0
25201 고양이 리보 29 생활지침서 2020.02.25 870 1
25200 태양입니다 16 테디베어 2020.02.25 615 1
25199 외로운 꽃 3 해남사는 농부 2020.02.25 1,957 0
25198 부드러운 동장군. 도도/道導 2020.02.24 337 0
25197 봄 봄 해남사는 농부 2020.02.24 262 0
25196 겨울 선자령 3 wrtour 2020.02.24 274 1
25195 누가 신천지교주 형 장례식에왔을까??? 2 2020.02.21 1,145 0
25194 고창읍성의 설경 6 도도/道導 2020.02.20 723 0
25193 눈오는 날 카페에서 24 도도/道導 2020.02.17 5,673 1
25192 "발렌타인데이에 묻힌 그 날의 역사" 1 fabric 2020.02.14 542 1
25191 시) 박서영, 성게 쑥과마눌 2020.02.13 472 1
25190 트릭아트 도도/道導 2020.02.09 501 0
25189 세상이 어두어도 도도/道導 2020.02.07 683 0
25188 아이피저장 알바 글삭제 증거모음 섬세한고구마 2020.02.05 507 0
25187 황태 덕장 2 도도/道導 2020.01.31 991 1
25186 어느 아산시민이 우한 교민들께 10 ripplet 2020.01.31 1,852 7
25185 하얀세상 2 도도/道導 2020.01.23 1,291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