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유희경, 느릅나무가 있는 골목

| 조회수 : 1,551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12-07 09:53:01

느릅나무가 있는 골목


                                                                                                 유희경


오래전, 나도 당신도 없고 그러니 어떤 단어도 추억할 수 없는 골목에서 모두 잠들어 아무도 깨지 않게 생활이 돌아눕는 느릅나무가 있는 골목에서 아무도 태어나지 않아 우는 것도 없는 그 가만 새벽에, 어린 부부는 서로를 꼭 끌어 안았을 것이다 고요는 잎보다 꽃을 먼저 흔든다

                                                                        -  유희경, 시집 '당신의 자리 - 나무로 자라는 방법'


당근을 썰다 검지를 더불어 썰자

나대던 열 손가락이 묻고 더블로 가자며 드러 누웠다


지적질 잘하는 피해자 검지는

당근보다 붉은 피에 흥분하여

칼 든 오른 손 멱살을 잡았고

배울만큼 배운 오른 손은

꾸욱 참으며

잠시 쉬었다 가는 걸로 합의를 도출 해내었다


이런 날

여적 2019,

다만 화이팅뿐인

이 즈음

어울리는 시






* 사진 위는 시인의 시

* 사진과 사진 밑의 사설은 쑥언늬의 다큐멘터리 실화극장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ripplet
    '19.12.7 10:53 PM

    쑥님의 오른손은 가히 펜대 많이 잡은 양반님네 손이 맞군요. 같은 상황서 제 오른손은 휴지뭉텅이로 왼손 검지를 결박하고 틀어막기 바쁘다는..한마디라도 뻥긋하면 부러뜨릴 거시여!
    2019, 2020.. 의식하지 않으려 용 써봅니다.
    다만 화이팅 뿐.

  • 쑥과마눌
    '19.12.7 11:38 PM

    ㅎㅎㅎ
    맞소! 의식하지 맙시다.

  • 2. 행복나눔미소
    '19.12.10 12:12 AM

    요즘 마음만 바빠(행동이 따라오질 못해서 ㅠㅠ)
    눈팅족입니다

    다큐 실화가 눈에 보이는 듯 ㅎ

    봉사후기 올리느라 들어온 김에
    인사하고 갑니다

  • 쑥과마눌
    '19.12.10 5:48 AM

    반갑습니다.
    새해에도 좋은 일 많이 하시는 행복나눔미소님께, 좋은 일 그득하시길 빕니다

  • 3. 푸르미온
    '19.12.21 11:44 AM

    시도 사설도 사진도 잘 보았습니다^^

  • 쑥과마눌
    '19.12.24 12:46 PM

    고맙습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405 낭만주의적인 카페에서 도도/道導 2020.06.01 157 0
25404 안구정화 안약 해남사는 농부 2020.06.01 117 0
25403 원주 치악산 종주 1 wrtour 2020.06.01 128 0
25402 매끈하게 잘생긴 고추 해남사는 농부 2020.05.31 161 0
25401 찾는 사람이 많지 않고 즐기는 사람이 드물어도 도도/道導 2020.05.31 166 0
25400 장신중씨 글이네요. 미스마플 2020.05.30 151 0
25399 부채에 적힌 한자 좀 알려주세요. 1 뽁찌 2020.05.29 805 0
25398 (만화) 고양이 리보- 일곱 번째 이야기 5 생활지침서 2020.05.29 329 0
25397 광역 올레길 코스안내 해남사는 농부 2020.05.29 162 0
25396 오랫만에 올리는 윔비의 근황입니다. 6 도도/道導 2020.05.28 547 0
25395 챌시의 성별이 밝혀졌어요 ^^ 10 챌시 2020.05.27 720 0
25394 광이 숙소로 개조된 곳에서 도도/道導 2020.05.27 390 0
25393 우리집 과일들 해남사는 농부 2020.05.26 476 0
25392 꽃보다 아름다운 모델 4 도도/道導 2020.05.26 636 0
25391 올레길 개장 안내 해남사는 농부 2020.05.25 293 0
25390 함께해서 즐겁고 모여있어 아름다운 도도/道導 2020.05.25 233 0
25389 보이는 것보다 도도/道導 2020.05.23 303 0
25388 수화통역사 함석집꼬맹이 2020.05.21 392 0
25387 맥스 11 원원 2020.05.21 717 1
25386 오랫만에 우리집 코카콜라 보여드려요 8 다 지나가리라 2020.05.21 972 2
25385 날이 저물어 갈때 6 도도/道導 2020.05.21 311 1
25384 태양입니다 18 테디베어 2020.05.20 836 0
25383 (만화) 고양이 리보- 여섯 번째 이야기(꼬물이 사진 추가!) 7 생활지침서 2020.05.19 695 0
25382 궁금하실까봐,우리 챌시 소개드려요..느낌이 여자애 같아요. 14 챌시 2020.05.18 1,207 2
25381 본질이 보여지면 큰일 나는 세상 2 도도/道導 2020.05.18 429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