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나한테 관심없는 남자가

관심 조회수 : 7,928
작성일 : 2019-12-03 22:34:35
나를 좋아하게 만든 능력자 82선배님 있나요? 정말 1도 관심없던 남자였는데 나에게 빠지게 만든 분 혹시 있으시면 댓글로 스토리 공유 좀 부탁 드려요
IP : 117.111.xxx.252
2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9.12.3 10:37 PM (117.111.xxx.231) - 삭제된댓글

    그런 가능성을 염두에 둔다는것은 망상병 입니다.

  • 2. 있어도
    '19.12.3 10:37 PM (180.69.xxx.53) - 삭제된댓글

    글로 절대 못 배워요.

  • 3. 이게
    '19.12.3 10:39 PM (117.111.xxx.252)

    망상일 정도로 불가능한가 보네요..

  • 4. ㅎㅎ
    '19.12.3 10:40 PM (14.40.xxx.172)

    이미 한번 관심없는 남자는 더이상 관심 안줍니다
    남자가 눈이 얼마나 빠른데요

  • 5. ^^
    '19.12.3 10:42 PM (211.243.xxx.179)

    불가능해요. 그들은 이미 금사빠라...ㅜㅜ

  • 6. 아..
    '19.12.3 10:43 PM (117.111.xxx.252)

    남자들은 처음에 아니면 가능성이 제로 인가 보네요

  • 7. ...
    '19.12.3 10:47 PM (180.69.xxx.53) - 삭제된댓글

    굳이 해보고 싶다면 모습을 완전히 바꾸세요. 처음 보는 다른 여자인 것처럼요. 원글의 첫모습에선 게임 끝난 셈이니까 그렇게 아시고요.

  • 8. ..
    '19.12.3 11:10 PM (58.231.xxx.192)

    갑자기 뺨을 한대 때려 보세요 혹시 아나요 이런 여자 니가 첨이야 할지

  • 9. ...
    '19.12.3 11:20 PM (175.113.xxx.252)

    58님..ㅋㅋㅋ 그런거 같아요... 180님 처럼 완전히 이미지를 180도로 바꾸면 가능할지도.

  • 10. 이미지
    '19.12.3 11:25 PM (117.111.xxx.252)

    외모를 완전 바꾸라는 거죠? 헤어스타일 화장 이런 보여지는 것들.. 외적인 모습에 변화를 주려면 무엇부터 바꾸는게 가장 쉬울까요?

  • 11. .....
    '19.12.3 11:52 PM (175.123.xxx.77)

    홍진경이 자기한테 일도 관심 없는 남자 죽어라 따라다녀서 결혼했잖아요. 나름 전략이 있던데 검색해서 찾아 보세요.

  • 12. 아이고..
    '19.12.4 12:03 AM (223.33.xxx.205)

    성형이요. 윤곽 하고 쌍수하고..
    그렇게 해서라도 잡고 싶다면요.

  • 13. Mmm
    '19.12.4 12:03 AM (70.106.xxx.240)

    남자는 한번 아니면 계속 아니에요.

  • 14. 그럼
    '19.12.4 12:09 AM (117.111.xxx.252)

    어차피 아닐바에 멀어지는게 낫겠죠? 맘 정리가 되었다가도 보기만 하면 자꾸 리셋되서 제 맘 조절이 안되요. 내게 맘 없는 남과 마주칠 가능성을 모두 차단하는게 가장 현명한 걸까요?

  • 15. 참 나
    '19.12.4 12:23 AM (124.53.xxx.149)

    남자라고 뭐 꼭 여자 얼굴만 보나요?

  • 16. ...
    '19.12.4 12:27 AM (58.231.xxx.229)

    돌릴수야 있겠지만
    사귀면서 결혼하면서 속터질일 많은데 굳이요
    세상에 남자는 많고 나 좋아해줄 남자는 어딘가에 있어요

  • 17. 빠져든다
    '19.12.4 4:18 AM (165.155.xxx.227)

    아주 사소한 걸 기억했다가 써먹으세요. 가령, 회식 때 그 남자가 좋아하고 싫어하는 것을 파악했다가 다음에 써먹거나 (ex.참! ~ 씨는 겨울에도 얼음물 드시죠? 여기 얼음물이요~ 등등) 작은 습관 등을 파악해서 사무실에서 적용해 보세요. 단, 원글님도 시크하게, 별로 신경쓰이지 않는다는 듯, 지나가는 듯 무심하게 하는 게 포인트.

  • 18. ㅇㅇ
    '19.12.4 6:34 AM (14.58.xxx.139) - 삭제된댓글

    페미들이 몰려올지 모르나 경험상
    여성스런 분위기 스타일 그리고 친절하고 잘웃고 하면
    대부분 남자들은 넘어오던데...
    착각도 아주 잘하고요 ㅋ
    스타일링을 바꿔보세요

  • 19.
    '19.12.4 6:59 AM (211.48.xxx.170)

    외모를 보고 첫눈에 반해서 좋아하는 경우도 있지만
    별 관심 없던 사람이 어느 순간 달리 보이면서 좋아지는 경우도 있잖아요.
    생활하면서 성격적인 면, 특히 친절하고 상냥하게 사람들을 챙겨주거나 배려하는 모습에 끌리는 남자들이 있었구요,
    아니면 여자 집안의 재력을 알게 되거나 교양 있는? 가족들을 만난 뒤에 여자에게 끌리는 경우도 있었어요.
    이게 여자 집안의 재력 또는 지위를 탐낸다기보다는 후광처럼 여자까지 좋게 보이는 효과가 있는 거죠.
    특히 여자가 자기 배경에 대해 평소에 잘 드러내지 않았는데 우연히 알게 되면 효과가 더욱 커요.

  • 20.
    '19.12.4 8:31 AM (223.38.xxx.111)

    58. 231님 댓글 너무 웃겨요ㅋㅋ

  • 21. ㅇㅇ
    '19.12.4 9:25 AM (210.90.xxx.138)

    님 상황을 모르니 뭐
    같은회사다니면 님차로 카풀 유도해서 카풀로 친해져서 술먹고 매력발산하는 방법 잇고

    아니면 좀 친해지면서 님이 재력가라는 걸 풀풀 풍기면 또다른 매력을 볼수도

  • 22. ddd
    '19.12.4 9:58 AM (211.196.xxx.207)

    직장에 준연예인, 강남 부잣집 아들이 입사했어요.
    성격 좋고 매너 있고 로설 주인공 같은 남자였죠.
    부장님도 제 손으로 커피 타 드셨는데, 물론 당연한 일이고요.
    그 신입 남직원은 출근하면 3분 내로 누군가가 가져 온 커피가 책상에 놓였죠.
    누가 놔둔 건지 모를 간식이며, 미니 화분이며
    연필 깎아 두는 여직원도 있었고 점심에는 타 부서 여직원들까지
    늘 여직원 서넛이 같이 점심 먹자고 이름 부르고 기다리고
    저는 그 남자 직원보다 열 다섯 살 연상이라 아예 열외로 편한 상사였습니다.
    몇 개월 지나 남자들에게 제일 인기 많은 여직원과 사귀기 시작했고
    여자애도 고위 공무원 부친에 학벌 있고 세련된 미인이라
    다른 여자들에게 패배감? 들게 하면서 너라면 저 남자 사귈만 하다 싶은 애였어요.

    남직원보다 두 살 아래인, 다른 의미로 열외인 여직원이 있었죠.
    남자들이 돌아볼 타입은 아니었어요, 어른들에게 며느리감 소리 들을 수수한 외모.
    회식가면 윗 사람 앞에 식기류 놔주고 반찬 챙기고 물잔 놔주는데
    소리없이 자연스레 챙겨주는 모습이 호감 가는 애였어요.
    말은 없는 편이고 남직원들과 말도 잘 안 섞고 일은 잘 했죠, 지각 한 번 없이.
    학벌이야 다 비슷했고요. 사는 동네는 부천 쪽, 평범한 가정.
    어느 날 그 여직원 책상에서 바둑 책을 봤죠.
    여자가 바둑책을 보는 게 흔하진 않으니 기억에 남았죠.
    그리고 일 년 후 그 남직원이 돌린 청첩장에 박힌 이름은 얘였죠.

    둘이 퇴근 하고 기원에서 만났대요.
    같은 취미 가진 인연으로 기원에서 바둑 두고 밥 먹다가 인연이 됐대요.
    그런데요, 내가 쓸데없는 걸 기억을 잘 하는데
    남직원이 입사해서 부서에 인사할 때 취미가 바둑이라고 했거든요.
    남직원과 고스트 바둑왕이라는 만화 얘기 하면서 어느 기원 다니냐 내가 물었고
    그 여직원이랑 점심 먹으면서 퇴근 하고 뭐해? 난 뭐하는데 누구는 뭐하고
    그 남직원은 동네 기원에 다닌대~ 그런 잡담을 했었단 말입니다.
    또 그 바둑책을 본 게 그 이야기를 나누고 며칠 안됐을 때란 말입니다.

    집이 부천이라 급행 열차 시간 맞춰 타야 된다는 말을 자주 했는데
    늦게 집에 가는 거 싫고 집순이라 약속도 다 부천으로만 잡는다고 했는데
    남직원 동네 기원이면 얘가 타는 지하철이랑 노선부터 달랐을 텐데

    흠, 감이죠, 감.

    얘들 십 년차 부부 되가는데 둘이 잘 살아요. 애도 셋 낳았어요 ㅎㅎ
    먼저 사귀었던 미인 여직원도 좋은데 시집갔어요.

  • 23. ddd님
    '19.12.4 10:37 AM (223.38.xxx.113)

    얘기 너무 재밌게 읽었어요 ㅎㅎㅎ

  • 24. ddd님
    '19.12.4 10:52 AM (1.230.xxx.106)

    오~ 반전 소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7667 와 중국산은 진짜.. 당근 06:49:52 30
1587666 박종훈경제전문기자 kbs퇴사하더니 2 ... 06:17:53 1,052
1587665 기장쌀넣고 밥하기 ... 06:11:43 166
1587664 바스마티 인도쌀 밥말고 먹을 방법 5 진주 06:02:51 253
1587663 도화살 3 없다고 05:35:45 791
1587662 대학로에서 제일 오래된 까페가 어딘가요? 5 현재 04:31:40 861
1587661 중학생 아이가 폐렴으로 3주 넘게 기침해서 제가 죽을 거 같아요.. 8 04:13:02 1,691
1587660 전동 킥보드 언제 없어지나요 사람 또 죽었던데 6 04:08:32 1,945
1587659 고기 냉동하면 냄새나지 않나요? 코스트코 대용량은 5 ㅁㅇㅁㅇ 03:59:25 1,100
1587658 눈물의 여왕 진짜로 너무 하네요 2 ㅇㅇ 03:57:52 3,446
1587657 이거 강아지가 성대수술 한 거에요? 1 ㅇㅇ 03:45:55 526
1587656 고딩이 시험 일주일전 몇시간 자야할까요? 4 ㅇㅇㅇ 03:10:04 636
1587655 '미지의 영역’으로 향하는 기후…“올여름이 심판대” 1 무섭 02:36:59 1,650
1587654 미 하원, ‘틱톡 강제 매각 법안’ 통과···미·중 갈등 격화 .. 1 ... 02:24:00 660
1587653 눈물여왕 참... 수술이 4 눈물여왕 02:08:32 2,983
1587652 캐비어로 알탕을 끓였다는 2 .. 02:05:16 1,607
1587651 아인슈타인의 결혼 생활 조건 6 ..... 02:01:15 2,928
1587650 냉장보관 로얄젤리 01:58:11 205
1587649 Ct랑 MRI를 하루에 같이 찍어도 되나요? 4 아빠 01:57:24 772
1587648 정기후원 하던 거 해지했어요 17 자랑계좌후원.. 01:41:20 3,714
1587647 내일 선재업고 튀어 5 01:37:50 999
1587646 제가 사람을 못알아보는 것 같습니다. 8 sayNo 01:35:38 2,233
1587645 공부하는 아이가 안타깝게 느껴져요 6 d 01:32:08 1,767
1587644 눈물의 여왕 오늘부로 저는 접습니다 18 한류에찬물 01:26:10 4,465
1587643 눈물의 여왕 14회 궁금한점(스포) 8 .. 01:25:42 1,7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