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김신영시인/ 거리에서

| 조회수 : 894 | 추천수 : 6
작성일 : 2019-11-14 02:40:02


거리에서  


                                                                           김신영


내 마음 하나 비우지 못해 길을 걸었다 유쾌한 아낙네들 거리에 쏟아져 있고, 남 모르는 햇살을 간직한 채 미쳐 우는 바람은 아직도 내 곁에. 시계는 갔다 그저 제가 가르치고 싶은 지침은 하나도 못 가르치고 내 시계는 갔다 사랑이 찬란한 빛을 잃었듯이 마음은 흘러가고 있었다 누구든 머무는 바람을 안다면 내게도 좀 가르쳐다오 나아 그를 만나 떠다니지도 않을 곳에서 내 마음의 꽃들을 걷어내고 싶어 파리의 보헤미안처럼 파가니니의 협주곡 하나쯤, 알비노니의 아다지오 같은 저음의 고요를 하나쯤 간직하고 아무도 없는 섬에서 조금만이라도 살 수 있다면 내 그리움 사무치는 파도에 휩싸이는 여름을 보내고 나면 비바람이 그칠는지 골목길에 떠드는 아이들의 웃음으로 내 그리움 훌훌 털어낼 수 있다면 더 슬픈 노래를 부르지 않아도 된다면 끝없이 나를 따라다니는 그림자 없어도 된다면 나아 그 길에 있고 싶어 그 길에 내 노래 하나 무덤을 만들어놓고 무심하게 앉아 있을 수 있을 것 같아

                   

                                                     김신영, '화려한 망사버섯의 정원', 문학과 지성사






길을 걸으면

그러다 석양이라도 만나면


얼른 갚아야 할 빚을 기억 해 낸다

갚고 나서 모을 돈도 생각 해 낸다


숫자를 복리로 셈하고

햇수를 물쓰듯 흘리고

종국에 훌훌 늙어 버릴 나를 떠올리면


일몰이 던지고 간 그림자도

자꾸 뺨을 만지던 익숙한 바람도


그립지 않아

그립지 않다고

나는 해 냈다고




* 사진 위는 시인의 시

* 사진은 쑥언늬 일상컷

* 사진 밑은 쑥언늬 생활의 지혜를 담은 사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19.11.17 4:42 PM

    저두요~저두요~
    파가니니 바이올린협주곡을 들으며 일요일 화장실에앉아 아~ 현관문만 우리꺼고 나머진 은행집이구나~ ㅠㅠ 하고 있습니다.
    노란 은행잎은 예쁘기만 하지만 ㅎㅎ
    시 잘 감상했습니다.
    쑥언니 감솨~~^^

  • 쑥과마눌
    '19.11.19 2:22 AM

    그런 의미로 저는 늘 생각합니다.
    빚이 없으면 어쩔 뻔 했으~ㅋ

  • 2. 솔이엄마
    '19.11.18 1:04 AM

    쑥과마눌님 덕분에 오늘도 좋은 시 한편 감상하네요.
    그리고 길을 걷고 싶네요... ^^

  • 쑥과마눌
    '19.11.19 2:23 AM

    감사합니다.

    저도 솔이엄마와 어떤 길이든 한번 같이 걷고 싶네요

  • 3. 고고
    '19.11.18 8:01 PM

    김광석 '거리에서'
    청승이 졸졸하게 부르는
    그 노래가 생각나오

  • 쑥과마눌
    '19.11.19 2:26 AM

    김광석의 청승은...
    제가 어렸을 때 무척 싫어라 했어요. 슬푸다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175 눈 덮인 주목 1 도도/道導 2020.01.19 435 0
25174 눈 내리는 설천봉 3 도도/道導 2020.01.15 624 0
25173 꽈리라고 합니다. 10 심심한동네 2020.01.13 1,621 2
25172 울 집 늦둥이...4 2 프리지아 2020.01.13 1,608 1
25171 올해의 휘호 2 도도/道導 2020.01.12 462 0
25170 [강릉] 노란 아기고양이 가족이 되어주실 분(회복한 사진 첨부했.. 4 4749 2020.01.09 1,328 0
25169 보령이 10 구름 2020.01.07 1,243 1
25168 유기견 입양기~ 22 Sole0404 2020.01.05 2,831 1
25167 6개월 되어가는 노란 아기고양이 가족이 되어주실 분 8 4749 2020.01.05 1,700 1
25166 (시 리뷰) 한강, 그때 8 쑥과마눌 2020.01.03 760 3
25165 그래도 살아간다 12 수니모 2020.01.02 1,119 1
25164 감자) 새해 인사 드려요 12 온살 2020.01.02 1,233 3
25163 (새해엔 소설로, 1) 결말을 알면, 매 순간을 아낄 수 있다.. 8 쑥과마눌 2020.01.01 621 1
25162 삼가 새로운 한햬를 인사드립니다. 6 도도/道導 2020.01.01 377 0
25161 2019년 위시리스트를 킬하는 중입니다 10 쑥과마눌 2019.12.30 1,071 2
25160 송구영신 6 도도/道導 2019.12.29 489 0
25159 아름다운 울금 꽃 구경 해 보세요 3 울금구기자 2019.12.29 823 1
25158 내 마음을 내 것으로 만들어 갑니다. 6 쑥과마눌 2019.12.27 1,137 2
25157 우리는 세상에서 도도/道導 2019.12.27 444 1
25156 맥스 14 원원 2019.12.26 1,051 0
25155 Merry Christ mas~ 4 도도/道導 2019.12.23 1,238 0
25154 맥스 19 원원 2019.12.18 1,810 1
25153 일용할 양식 2 도도/道導 2019.12.17 893 0
25152 무엇을 위해 무릎을 끓었을까??? 도도/道導 2019.12.15 797 0
25151 어제 삐용이가 꿈에 나왔어요. 19 띠띠 2019.12.12 1,74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