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친구가 매번 박봉이라더니

.... | 조회수 : 17,119
작성일 : 2019-10-19 09:02:14
매번 박봉이라고 이야기하다보면 300 좀 넘게 받는다고 하고
어떨땐 200 조금 넘는다고 하고
거기다 프리랜서 강사라 국민연금도 없고, 건보도 비싸고 퇴직금도 없다고 하면서 힘들다고 한탄해서 같이 힘든지 알았어요ㅠㅠ
자긴 미혼이라 청약도 힘들다고..
집에 생활비도 많이 낸다고..

근데 집 샀네요.
그냥 대출 받았고 작은 평수라고 하는데
지방이린도 동네에서 제일 좋은 아파트에요..

같이 힘든지 알고 서로 위로하며 이야기 했는데
부러워요ㅜㅠㅠㅠㅠ

다른 친구는 걔 돈없다 못 번다 해도 입시수학 한지가 몇년인데 못 벌겠냐고 대충 둘러댄거지 하는데
전 진짜 200좀 넘게 버는지라 강사도 박봉이구나ㅠㅠ일도 많은데 너도 힘들겠다 했는데 좀 창피해요ㅠㅋㅋ
IP : 223.38.xxx.3
2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10.19 9:05 AM (220.86.xxx.38)

    박봉이어도 허리띠 졸라매고 대출 왕창끼고 집을 살 수도 있는거죠.
    집을 사고 말고는 다 자기 계산기 두들겨서 하는 거니까...
    원래 남의 돈주머니, 내 돈주머니 이야기 서로 안하는게 정신건강에 좋습니다.

  • 2. .......
    '19.10.19 9:07 AM (124.216.xxx.232)

    지방이 좋은점은 젊은이들도 열심히 일하면 좋은집까지는 아니더라도 부담스럽지 않은 대출내에서
    자기 살만한 작은 아파트 사는게 못이룰 꿈은 아니라는 점이죠.
    친구분은 대출받아서 산거구요

  • 3. 그런친구
    '19.10.19 9:08 AM (223.32.xxx.168)

    안좋아요. 오래 갈 필요없는.
    원글님 마음 이해됩니다.토닥.

  • 4. .....
    '19.10.19 9:26 AM (221.157.xxx.127)

    박봉인친구가 돈모아 집사면 축하해줘야지 심보가 ~~~

  • 5. ㅇㅇ
    '19.10.19 9:29 AM (39.7.xxx.219)

    근데 친구들도 참 그런게
    박봉이야 하면 신나게 반응해주는데
    나 월급 많이받아 하면 시큰둥해요. 언짢은 거죠.
    그러니 박봉이야 하는 수 밖에요...

  • 6. 지방은
    '19.10.19 9:53 AM (59.28.xxx.92)

    작은 아파트 얼마 안해요.지방은 오래된 아파트 60평대도
    이억정도 하는데도 있어요.제가 아는 여기 사는 부부 자주 외국여행가고
    하더라고요.불편한것 없대요

  • 7. !!!
    '19.10.19 10:58 AM (49.168.xxx.102)

    돈 없어 애들 학원 못보내
    그래서 나두 ..학원비 참 아까워
    했는데..
    월 900 씩 적금 넣고 있더군요
    아 기준이 다르구나 했고 씁쓸했어요~

  • 8. ..
    '19.10.19 2:51 PM (223.62.xxx.53)

    맨날힘들다소리 입에 달고있던 친구
    빌딩에땅사더라구요
    서울입니다ㅋ
    저보다 그 친구랑 더 친했던 친구는
    정말 배신감 느끼던데요
    왜냐하면 걔 힘들단 소리에 만나면 밥이며 커피며 전부 샀거든요
    저는 그거 이해되던데..

  • 9. ㅇㅇ
    '19.10.19 5:09 PM (119.70.xxx.44)

    어떤 맘인지 이해되어요.

    제 친구도 저랑 눈높이 맞춰주려고 서민인 척(?)하는데 돈 많거든요.집도 2채.차도2채 .남편이 연봉 억이고, 근데 매번 저랑 같이 노후 걱정하고 노후에 우리 어쩌냐. 이런 소리해요. 자긴 중산층이 절대 아니라고.식당에서 음식 먹고 싶은 양만큼 시키기도 눈치 보이고. 더치페이인데도....

  • 10. ㅇㅇ
    '19.10.19 7:31 PM (49.142.xxx.116)

    축하해주시지.. 그럼 그 앞에서 뭐라 해요..
    저도 친구들 특히 고등때 친구들은 벌이가 다 다르고, 상황이 달라서
    한쪽은 경제적으로 풍요롭고 한쪽은 힘들고 그러는데
    경제적으로나 정서적으로 힘든 친구랑 얘기할땐 저도 제 상황 다 말 하지 않고, 그냥 사는게 다 그렇지..
    하고 넘깁니다.

  • 11. ...
    '19.10.19 7:54 PM (135.23.xxx.81)

    집 산 것이 부럽다 ...고 하는게 아니잖아요.
    돈 없다...고 징징 대놓고
    진짜 돈 없어서 그런게 아니니까
    베신감을 느낀거겠지요.

    저는 그 마음
    100% 공감합니다.

  • 12. 이해가요
    '19.10.19 7:56 PM (221.140.xxx.230)

    저도 비슷한 친구 있어요
    같은 무주택자인줄 알고 서로 서민이네,,없이 사네..한참 그랬는데

    어느 날, 보니, 강남 요지 비싸기로 유명한 아파트 뙇!!
    그냥 얻어 걸렸다고...*=*

    뭐랄까,,그게 부러운 건 둘째고 , 말 안한 것도 이해 안가는건 아닌데
    그냥 바보된 느낌이랄까요..
    우리가 이런것도 터놓고 얘기하지 못하는 사이구나 싶기도 하고,,
    암튼,,기분 좀 찝찝하더라고요 한동안

  • 13. 부잣집딸 친구
    '19.10.19 8:04 PM (110.70.xxx.246)

    친정도 부잔데
    부자 남편만나서 
    엄청 부자로 사는 친구가 있는데
    월 20 월세 사는 제 집에와서
    돈 없다 징징거려요.

    제가 하루종일 서 있는 일이라서
    밤에 다리가 너무 아파서
    돈 모아서 큰맘먹고
    다리 안마기를 샀는데
    그거보더니
    그래도 있을건 다 있네~
    이러네요.

    서랍장 살 돈 아끼려고 종이 박스를 서랍으로 
    쓰는데...

  • 14. ...
    '19.10.19 11:33 PM (175.113.xxx.252)

    근데 지방은 진짜 허리띠 제대로 졸라매면 살수는 있어요. 제가 그 케이스이거든요.. 근데 저기 위에 서울에서 빌딩한 친구는 좀 배신감 느끼겠어요. 차라리 돈없다는 소리를 하지 말지...

  • 15.
    '19.10.19 11:50 PM (116.127.xxx.146)

    씁쓸한...기분...
    그리고 속은기분..
    걔가 날 속였구나 싶은 기분이죠...
    좋은 친구는 절대 아닙니다.

  • 16. ㅡㅡ
    '19.10.20 12:03 AM (211.187.xxx.238)

    돈 없다면서 커피 얻어먹고 밥 얻어먹던 지인
    돈 많이 드는 취미생활은 고고히 즐기더라구요
    인간 같이 안 보여요

  • 17. . . .
    '19.10.20 1:07 AM (223.62.xxx.78)

    월급 받는 회사원들은 퇴직금에 적더라도 단체 실비보험이나 건강검진 사내 대출 등 복지혜택도 있어요. 마이너스통장이나 대출할 때 한도도 꽤 나옵니다. 연차도 있구요.

    프리랜서는 진짜 아무것도 없어요.
    200받는다? 그럼 거기서 자기가 국민연금 의료보험 100자기가 다 내요. 퇴직금도 없고 다음달에 월급 보장이 없으니 열심히 일거리를 만들어야 해요. 아프다고 연차써서 쉴수도 없고 쉬면 돈이 안 나옵니다. 병가? 휴직? 이런거 없어요. 직장인이 아니라 남들 다 하는 카뱅 마이너스통장대출도 안 나와요. 은행가도 대출 어려운건 마찬가지구요.
    고용불안정이 얼마나 스트레스받는지 모르시죠? 사람 피말려요.
    친구분이 똑똑하셔서 열심히 모으고 대출도 받고 집도 사고 그런건데
    넘 배아파하지 마세요.
    님도 비슷하게 버시는데 대출받아서 사면 되잖아요?

  • 18. ..
    '19.10.20 1:54 AM (183.98.xxx.186)

    그 정도 벌고 지방이면 대출내서 작은 평수는 살수 있을거 같은대요.
    친구는 있는 그대로 말했을지도 몰라요. 돈없다고 윈글님한테 밥얻어먹고 다닌거 아니면 크게 놀랄일도 아닌거 같아요.

  • 19. 00
    '19.10.20 2:32 AM (219.248.xxx.16)

    저도 프리랜서인데 어지간한 직장인 연봉 받아도 퇴직금 없고 4대보험 없고 마이너스대출 신용대출 안나오고요 신카 통장하나 만들려고 해도 힘들어요. 재직증명서가 필수라서요. 적금 들겠다 어쩌겠다 하면서 우회하면 통장은 만들수야 있지만 아무튼 그만큼 금융권에서는 프리랜서 신용도를 바닥으로 봅니다. 어지간하게 많이 버는 프리랜서 아니면 늘 불안함 느끼는거 맞아요. 돈 없다 징징거린게 좀 거슬렸을수도 있는데 그냥 넘어가주세요. 그리고 지방은 집값 싸잖아요. 글쓴님 나이대를 모르겠지만 10년넘게 일하고 대출 좀 끼면 지방은 작은 소형평수 무난한 장만하겠던데요.

  • 20. ...
    '19.10.20 5:11 AM (175.119.xxx.68)

    얄미운 친구네요
    징징징 하지나 말지
    세상은 나 같이 있는 그대로 말하는 사람 없어요

  • 21. 아휴 이런사람
    '19.10.20 5:28 AM (116.45.xxx.163)

    주변에 있어요!!!
    매번 남편 월급이 300이래요ㅎㅎ 10년째 같은말
    전업인데 300으로 말이안되는짓에
    이걸 누가 믿는다고 애효;;;
    온갖 명품브랜드 시그니처는 다 걸치고 두르고 하는데
    정말 밉상이쥬ㅋㅋㅋ 표나 안나면 몰라
    호캉스 늘 다니며 인스타에 일상 올리지나 말든지
    1년에 2천은 기본으로 브랜드 금액권 끊는것도 다 아는데말이죠
    백화점 vip라운지에서 마추지지나 말든지
    제가 못살면 열받아 넘어갓을듯해유

  • 22. 매번
    '19.10.20 6:15 AM (118.33.xxx.178)

    돈 없다고 징징거리던 분들은 집 사게 되면 집 샀다고 자랑좀 하지 마세요
    나 사실은 돈 없었던 거 아니야
    한방을 노렸던 거야
    뭐 뒷통수 때리는 것도 아니고 당한? 사람은 벙찌는 기분 황당한 기분 듭니다
    또 그럼 질투 하냐고 못됐다고 뭐라뭐라 하겠죠
    본인들이 먼저 속이고 연극했으면서 누구한테 뒤집어 씌우는지
    남친 없는 척 하다가 갑자기 결혼소식 알리고
    맨날 노는 척 하다가 갑자기 공무원 합격소식 알리고
    돈 없다고 노래하다가 갑자기 요번에 집 샀다고 뜬금포 날리고(거기에 그동안 돈 없다는 핑계로 주변에서 얻어먹고 다녔으면 최악)
    이런 친구들 진짜 음흉 그 자체라고 봅니다
    상대방이 당황스러워하면 진정한 친구가 아니었다는 둥, 나를 질투한다는 둥 본인 한 것은 생각안하고 서운해 하기나 하고
    결과가 어찌될지 모르는 과정은 꼭꼭 숨기고 싶고, 화려한? 결과는 자랑하고 싶고
    힘든 척 약한 척 하면서, 누가 나한테 관심갖고 기대는 것은 싫고, 내가 돈 더 쓰는 것은 싫지만 사주는 것은 좋고, 하지만
    대박?사건은 자랑은 꼭 해야겠고 뭡니까?
    그거 기본적으로 친구 불신하는 거잖아요
    그게 무슨 친구입니까
    아예 집 산거 평생 비밀로 하고 사세요
    그러다 집은 얻어도 소중한 친구는 잃습니다
    나 잘된 일 진심으로 순수하게 축하해주지 못하는 친구 필요 없다고 하면 할말 없지만요
    원글님도 그 친구가 돈은 얼마 못벌어도 청약통장은 꼬박꼬박 넣고있다.
    나중에 무리해서라도 집장만 꼭 하고 싶다라는 말을 한번이라도 한 적이 있으면 이런 글 쓰지도 않았을 겁니다.

  • 23. 사람들은
    '19.10.20 9:55 AM (222.120.xxx.44)

    마음이 가는 곳에 돈을 쓴다고 하더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51338 남편에게 여자가 있는거 같아요 2 .. 03:34:53 175
1551337 윤석열은 무슨 검찰왕국이라도 세우려는 건지... 모모 03:10:41 111
1551336 꿀, 베이킹소다 조합 팩 아시나요 3 ㅇㅇ 02:47:37 338
1551335 서울대 경영학과면 동문 중에 판검사, 장차관, 행정고시 합격자 .. 1 .. 02:47:17 183
1551334 가스 점검 오시는 분들은 1 .. 02:45:52 235
1551333 소개팅했는데 더 만나봐도 될까요? 2 - 02:36:43 233
1551332 임신한 이혼 글 보면서 저희집은 좀다른 상황이었어요 12 ... 02:20:55 869
1551331 귀가하지 않은 아들이 전화가 안되는데 6 어유아유 02:11:50 510
1551330 60 먹으신 어머니랑 고시원생활 하느니 가부장일등 아버지밑이 나.. 10 소라게 01:40:31 1,250
1551329 오늘 모임에서 다들 시댁이야기를 하는데요 3 Aa 01:39:55 815
1551328 카지노 다니는 남자 7 아아 01:34:57 350
1551327 투명 치아 교정 부작용 많나요? 5 고맙습니다 01:20:01 561
1551326 강사일 하면서 수능 봤어요. 7 .. 01:17:57 1,169
1551325 옷 산거 인터넷이 오만원 싸네요 11 아 참 01:14:02 1,310
1551324 베스트 새댁글... 저희 남편도 비슷한 과인데 전 애가 있어서 .. 11 00:49:04 1,881
1551323 나이드신분들중에 말 쉽게 말걸고 하는분들은 젊은시절에..??? 1 ... 00:48:28 584
1551322 기운나는거 뭐든 해달라고 하네요 추천 좀 해주세요(간절) 9 이제 곧 고.. 00:45:55 776
1551321 외모로 타인을 판단하는 사람인데 가끔은 타인에게 미안하기도 해요.. 20 ㅇㅇㅇ 00:41:33 1,817
1551320 자려고 누웠는데, 속이 쓰린 것 같이 가슴이 답답하고...심장이.. 1 무섭 00:39:51 324
1551319 이태리에서 사 올 만한 소소한 것들 뭐가 있나요? 24 ㅇㅇ 00:27:23 1,447
1551318 70세 넘는 남성 부츠 1 월동 00:24:41 213
1551317 대한민국 정부 트윗 3 기레기들아 00:23:17 335
1551316 아마존 해외배송 해보신 분 계신가요? 6 아마존 00:21:19 430
1551315 무쇠팬 검댕이 계속 묻어나와요. 5 나이트아울 00:20:12 590
1551314 그알에서 심마담 파려나봐요~ 7 팟팅 00:15:19 2,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