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도도냥이 참치캔에...

| 조회수 : 1,686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10-11 10:43:51

한글날에 이어 어제는 은행 갈 일이 없어

건너뛰고 오늘 참치를 준비하고

나가니 길모퉁이에서 절 아니 참치를

기다리고 있어서...





쟤는 첨부터 참치만 좋은가봅니다

나에겐 눈길도 안줍니다

저런냥이 참치셔틀을 계속 해야할까요??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피어나
    '19.10.11 10:46 AM

    에이~ 답은 원글님이 이미 아시잖아요. 그거슨 데스트니!!! 피하실 수 없을 테니 즐기세요.^^

  • 복남이네
    '19.10.11 11:28 AM

    그냥 참치 대령하면서
    드셔주는걸 캄사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이거죠?

  • 2. 테디베어
    '19.10.11 11:08 AM

    ㅎㅎㅎ 참치득템한 도도냥이^^
    복남이네님께도 감사하게 생각하겁니다~~

  • 복남이네
    '19.10.11 11:31 AM

    전 쟤가 속으로
    참치 더 더 맜있는 참치를 요구하는 것 같은 생각이
    들어요.

  • 3. 원원
    '19.10.11 11:19 AM

    당연히 집사님은 계속 일 하셔야죠. ㅎㅎㅎㅎ

  • 복남이네
    '19.10.11 11:33 AM

    잡사는 자청해서 하니
    해야지요^^.

  • 4. 엔젤퀸
    '19.10.11 11:51 AM

    도도냥이 참치 드뎌 득템했군요
    근데 사람먹는 참치캔은 염분이 들어있어서 많이짜요
    고양이들 신장에 특히 안좋다 들었어요
    사람 참치캔은 비싸기도 하고요
    고냥이들캔중에서 프리미엄로얄캔이 있는데
    길냥이들 기호성 진짜 좋아요
    그냥 로얄캔은 싸구려맛이라 잘안먹고
    프리미엄로얄캔 잘먹더라구요
    쿠팡에 24개에 만팔천원정도 합니다

  • 복남이네
    '19.10.11 12:35 PM

    엔젤퀸님 좋은 정보 감사드려요
    전 강쥐만 직접 키우고 냥이는
    캔에 관한 것은 전혀 몰랐네요
    프리미엄 로얄캔!

  • 5. 앨봉앨봉
    '19.10.11 12:56 PM

    도도냥 잔치날이었네요. 도도냥 이제 꿈에서도 셔틀집사님기다리며 참치먹는 꿈꿀듯 하네요. 혹시 다음에 주실땐 캔채로 주지마시고 부어주세요. 캔에 다치는 경우도 있다고 해서요. 너무 감사합니다 복남이네님!

  • 복남이네
    '19.10.11 1:28 PM

    그러고 보니 전 쌩초보네요
    꼭 그리해야겠네요.

  • 6. 길냥이
    '19.10.11 1:56 PM

    주지 마시고 마트나 ㄷㅇㅅ 가면 냥이 참치 간식 더 싸요...

    사람먹는건 안좋대요.. 짜서 신장에 나빠요

  • 복남이네
    '19.10.11 1:57 PM

    제가 거기까진 생각을 못했네요.

  • 7. 관음자비
    '19.10.11 3:21 PM

    캔을 까서 접시나 비닐이나 딱히 없으면 깨끗한 시멘트 위에, 등등
    까서 덜어 줘야 합니다.
    잘못하면 날카로운 캔 모서리에 혀 다침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176 맥스야~구름아~~축하해주겠니? 2 김태선 2020.01.22 94 0
25175 눈 덮인 주목 2 도도/道導 2020.01.19 461 0
25174 눈 내리는 설천봉 4 도도/道導 2020.01.15 640 0
25173 꽈리라고 합니다. 10 심심한동네 2020.01.13 1,640 2
25172 울 집 늦둥이...4 2 프리지아 2020.01.13 1,625 1
25171 올해의 휘호 2 도도/道導 2020.01.12 466 0
25170 [강릉] 노란 아기고양이 가족이 되어주실 분(회복한 사진 첨부했.. 4 4749 2020.01.09 1,331 0
25169 보령이 10 구름 2020.01.07 1,247 1
25168 유기견 입양기~ 22 Sole0404 2020.01.05 2,838 1
25167 6개월 되어가는 노란 아기고양이 가족이 되어주실 분 8 4749 2020.01.05 1,702 1
25166 (시 리뷰) 한강, 그때 8 쑥과마눌 2020.01.03 763 3
25165 그래도 살아간다 12 수니모 2020.01.02 1,123 1
25164 감자) 새해 인사 드려요 12 온살 2020.01.02 1,235 3
25163 (새해엔 소설로, 1) 결말을 알면, 매 순간을 아낄 수 있다.. 8 쑥과마눌 2020.01.01 625 1
25162 삼가 새로운 한햬를 인사드립니다. 6 도도/道導 2020.01.01 380 0
25161 2019년 위시리스트를 킬하는 중입니다 10 쑥과마눌 2019.12.30 1,075 2
25160 송구영신 6 도도/道導 2019.12.29 492 0
25159 아름다운 울금 꽃 구경 해 보세요 3 울금구기자 2019.12.29 828 1
25158 내 마음을 내 것으로 만들어 갑니다. 6 쑥과마눌 2019.12.27 1,142 2
25157 우리는 세상에서 도도/道導 2019.12.27 445 1
25156 맥스 14 원원 2019.12.26 1,055 0
25155 Merry Christ mas~ 4 도도/道導 2019.12.23 1,240 0
25154 맥스 19 원원 2019.12.18 1,812 1
25153 일용할 양식 2 도도/道導 2019.12.17 895 0
25152 무엇을 위해 무릎을 끓었을까??? 도도/道導 2019.12.15 79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