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왜 점점 분노조절장애가 되가는지.

..... | 조회수 : 1,227
작성일 : 2019-09-22 23:21:08
갑자기 어떤 일에 화가나서
아까는 아이가 제한드폰으로 뭘 장난해놓았는데
한번 하지말라고 한일이었거든요.
너무 화가나서 분노폭발해버렸어요.
4학년 여자앤한테. 미친듯이 화를 내고. 머리도 한대 쳣어요
그로인해 자던 남편도 깨고...

5분도 안되어서 자괴감과 후회가 몰려왔어요.
그게 뭐라고 애한테.. 좋게 말로 해도 되었을것을..

이런일이 자주 생겨요. 그 순간을 도저히 못참고 폭발할듯이
분노를 내비춰요. 주로 아이들에게.
지나고 나면 이게 뭐하는 짓인가.. 10분도 안되서 후화하구요.

지금 나쁜일들은 없는데...
제가 하는 일도 잘 되고 있고 특별히 나쁠게 없는데
이상하게 마음이 불안하기도 하고
답답하기도 하고. 일어나지도 않은 일에 대한 불안감(일테면 남편이 큰병이 걸리면 어쩌지? ) 이 밀려오기도 해요.
혹은 조금만 이상한 증상이 있어도 지나치게 걱정이 되고(건강염려증처럼요.. 대부분 3-4 일후엔 증상이 사라짐)
괜히 공황장애가 올것 같은 기분도 들구요.

40대 초반인데 갱년기 증상인가 싶기도 하고.
어떻게 해야
마음이 편안해질수 있을지 잘 모르겠어요..
후..
IP : 112.166.xxx.65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9.22 11:32 PM (1.242.xxx.191)

    법륜스님.성경말씀이던 명상이던 맘다스리기 하세요.
    나보다 약자에게 분노를 쏟아붓지마시고...
    나중에 아이로부터 수배의 고통으로 돌려받습니다.

  • 2. ...
    '19.9.23 5:58 AM (116.41.xxx.165)

    가장 약하고 만만한 상대에게 자신의 마음속에 있는 화나 불안,분노를 터뜨리는 겁니다.
    윗분 말씀처럼 그 대상은 집에서 가장 약자인 아이가 되기 쉽구요
    사람은 종종 증오의 대상을 한명 찍어놓고 그 사람과는 상관없이
    자기 감정을 쏟아 부어 놓는다고 해요
    학교에서 왕따, 동화 홍당무의 주인공처럼....
    혹시 님이 어린시절 그런 일을 겪지 않으셨나요?
    자신의 무의식적인 행동을 의식하면 할수록 문제가 해결된다고 해요
    철학에서 말하는 성찰, 반성적 사고
    저는 잘 알지는 못하지만
    현재의 문제는 모두 과거와 연결되어 있다고 합니다
    어린 시절의 상처....
    도서관에 가시면 어린시절과 심리에 대한 책들 있어요
    책 추천합니다.
    상담도 괜찮을 듯 하구요 자신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게 해 주니까요
    아이들에게 감정 전가하면 사춘기때 아이와 정말 힘든 시간 겪게 되고
    엄마가 한 행동 그대로 아이도 합니다.
    스스로 돌아보시면 원인을 알게 되고
    원인을 알게 되면 마음도 편해집니다.
    힘 내세요^^

  • 3. 감사합니다~
    '19.9.23 8:46 AM (110.70.xxx.160)

    좋은 말씀들 감사해요~
    아침에 아이들을 많이 안아주고 나왔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7476 진공청소기, 전기압력솥...생각해보면 꼭 필요한 부엌가전은 아닌.. 11:23:35 7
1187475 이인영 측 “아들 유학중 월평균 집세 50만원·생활비 170만원.. 5 렌트비50?.. 11:21:10 119
1187474 차전자피 맛이 원래 이리 역한가요 1 .... 11:18:38 54
1187473 전남편쪽 친족에게 당한 성추행사실이요.. 1 ... 11:18:31 204
1187472 찜질방 운영하며 느낀 점이 쌩얼 미인은 정말 없네요 ... 11:18:10 160
1187471 재산세 토지도 나온 분 계세요? ... 11:15:04 75
1187470 반포주공 전세살이.. 6 ㅂㅈㄷ 11:11:20 441
1187469 고등부 학원샘들 계세요? 질문이요(학부모아님) .. 11:11:06 107
1187468 알바할때 계좌비번 같은거 알려주지 말라는게 무슨 말인가요? 3 ... 11:10:43 225
1187467 이해 안 되는 광고 2 11:09:45 155
1187466 홈쇼핑 결제후 결제변경... 2 모카봉봉 11:09:29 86
1187465 다주택자 잡으려다, 전세 세입자까지 잡는다 3 ........ 11:09:24 190
1187464 일본 C19, 지진, 후지산 폭발 일본 정부 위험 인정. 2 ㅇㅇㅇ 11:08:41 278
1187463 다이어트 약 드셨다는 분들 내과 가야 되지요? 3 다이어트 11:06:33 196
1187462 업장에서 사장이 있고 없고 차이 2 신기해 11:06:15 197
1187461 이인영"아들 스위스 체류비,14개월간 총 3천만원&qu.. 29 .... 11:02:07 860
1187460 강아지가 우유를 아주 잘 먹어요 13 XX 11:01:48 386
1187459 청약관련 질문드립니다 2 60mmtu.. 11:01:47 81
1187458 부동산에서 소개해주는 포장이사 믿을만할까요? 3 20년만에 .. 11:00:40 164
1187457 국산비말마스크는 다를까요? sstt 10:59:05 131
1187456 오늘에서야 깨달아요 2 ㄴㄷ 10:58:23 493
1187455 옆집 언니 복받음 6 서글서글 10:56:17 1,283
1187454 미랜 음식물처리기 렌탈 고민중예요 1 자유 10:52:11 109
1187453 헐~ 기레기들이 미쳤나봐요. 정부가 언론개입 안한다고 12 난리네요 10:47:48 946
1187452 컴퓨터 잘 아시는분 계신가요? 4 다다 10:46:10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