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래도 자꾸 우길래?

웃기쥐마라 조회수 : 1,115
작성일 : 2011-09-16 19:27:17

정전대란이 일어났던 지난 15일, 2,500MW의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4개 대형 화력발전소의 가동이 중단됐던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발전산업노동조합은 16일 한국전력공사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5일과 같은 정전사태는 무려 2500MW의 5개 대형 화력발전소 가운데 4곳을 정지시켜 안정적 전력공급에 힘써야 하는 지경부 장관이나 발전회사 사장들이 정전사태를 초래한 것이라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발전산업노동조합(이하 발전노조)에 따르면 한국전력(이하 한전)은 전력수요가 줄어드는 추석연휴 초기에는 기저부하를 담당하는 대형 화력발전소를 정지하고 귀성객이 집으로 귀가할 무렵 다시 발전소를 정상 기동해 전력수급에 대비해야 함에도 한국전력공사가 이를 준비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실제로 500MW 용량의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하동, 보령, 당진, 태안 화력발전소의 핵심 발전기들은 지난 15일 발전량이 전무했다. 당진발전소 핵심발전기의 경우 13일부터 전력공급이 중단됐고, 보령발전소 발전기 역시 12일부터 전력공급량이 없었다. 다만 삼천포발전소 핵심 발전기만 15일 전력을 공급했다.

발전노조의 문영복 정책부장은 이와 관련 "전력 수요가 크게 늘 것으로 예상된 15일 아침에 이들 발전소의 500MW급 핵심발전기 두대만이라도 비상 가동에 들어갔다면 전국적인 정전사태는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발전소의 전력 공급 계획을 총괄하고 있는 전력거래소 중앙급전소의 신기준차장은 이에 대해 "정비일정에 따라 이들 발전기들의 가동을 멈췄던 상태"라고 말했다. 

발전노조는  발전기 가동 중단과 정전대란이 발생한 이유로 “한전과 발전사장들이 전력수급문제는 무관심한 채 노조파괴에만 혈안이 되어” 있었던 점을 들었다. 발전노조는 기자회견에서 “정전사태가 발생되기 전 기상청이 9월1일 기온 상승을 발표했으며, 전력수급의 최종 책임 관리부처인 지경부와 각 발전회사 사장들은 충분히 전력수요 증가를 예측하고 전력예비율을 확보해야만 했다”고 지적했다.

발전노조는 정전대란이 일어난 15일 당일 오전에도 발전 5사 사장들이 중부발전(주) 회의실에 모여 사장단 회의를 개최했지만 전력공급 대책에 대한 논의는 전혀 이뤄지지 않았고 동서발전 이길구 사장의 연임을 반대하는 발전노조의 천막농성을 중단하기 위한 대책만 논의됐다고 주장했다. 기상청이 기온상승을 또 한번 예고했던 지난 7일에도 발전 5사 관리본부장들의 회의가 열렸으나 이 때 역시 전력수급에 대한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발전노조는 주장했다. 

또한 발전노조는 "지난 7월부터 ‘노조 파괴행위를 중단하고 하계 전력수요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을 예상돼 전력수급 비상상황이 예견되니 이에 대비하라’는 취지로 5차례 지식경제부 측과의 면담을 요청했으나 모두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발전노조는 “최근 성상납과 동서발전 뇌물 수수 의혹 등에서 드러난 것처럼 지경부의 공직기강은 해이해질대로 해이해져 있었다”며 “발전 5사 사장들 또한 하계 전력피크 때는 물론 광역정전 사태가 벌어지는 당일 날까지 모든 관리력을 총동원하여 노조파괴에만 열중하고 있었다”고 비판했다.

발전노조는 “어제 벌어진 사상 초유의 정전사태로 인해 수많은 국민들이 불편을 겪고 공포에 떨었으며, 국가경제에도 천문학적인 막대한 손해를 초래했다”며 “명백한 인재인 이번 정전사태에 대해 지경부와 발전 5사 사장들은 더 이상 불가항력적 사태라며 국민을 우롱하지 말고 직무태만의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디어오늘/펌

IP : 112.144.xxx.93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5479 고터 식당 추천 ㅇㅇ 06:49:29 19
    1485478 친한언니부부가 건물주에 곧 이전 선물고민되요 고민 06:44:22 179
    1485477 어제 한탄강 주상절리길 갔는데 너무 좋았어요 2 ... 06:39:29 223
    1485476 나경원 "민주당 성향 서너명이 욕설 시작".... 4 정신나갔음 06:38:09 239
    1485475 제일 좋았던 해외 여행지 딱 한군데만 뽑는다면 3 여행 06:36:26 290
    1485474 마지막 연휴, 오늘 뭐하면 좋을까요? . . 06:28:51 133
    1485473 비비고 식품은 모두 짜네요 나쁜뜻아니고 개선좀 5 아 짜 06:12:02 526
    1485472 아들이 코로나에 걸렸어요ㅠ 3 .. 06:07:54 684
    1485471 5세 입학 졸속행정 추진은 안철수 정책이었네요. 1 스트레이트 05:59:17 555
    1485470 얼리버드 주식 .... 음양 키스 캔들 종목들 3 얼리버드 05:52:49 343
    1485469 남편의 짜증 고치기 3 가까운 70.. 05:52:30 662
    1485468 류석춘, 이우연 - 위안부를 매춘부로 6 극우 04:32:27 836
    1485467 볼에 하트모양 기미 미녀 02:57:46 536
    1485466 예성 좋아하시는 분 계세요? 3 예성 02:45:44 1,077
    1485465 잠실 스시 오마카세 추천해 주세요 6 묭이 02:42:29 849
    1485464 아파트 사는게 지겨워요 10 ... 02:38:39 3,251
    1485463 화장품 브랜드 이름 알려주세요 4 .. 02:36:37 842
    1485462 일제에 의해 끊어졌다 90년만에 복원된 종묘ㅡ창경궁길 다녀왔어요.. 10 종묘 02:27:51 1,303
    1485461 세상에나 진짜 이런 여자가 있다고요? 3 ㅡㅡ 02:26:20 2,995
    1485460 비는 안오는데, 허리며 어깨며 쑤시고 아파요. 5 저만 그런가.. 02:14:08 613
    1485459 여행 가기 전 짐 싸는게 제일 싫네요.. 16 .. 02:09:30 2,236
    1485458 웃겨서 눈물겹게 감사한 분 5 내가못살아ㅠ.. 01:46:27 1,826
    1485457 헤어질 결심 보고 왔어요 극장에서 보세요 7 신천지아웃 01:40:58 1,660
    1485456 환혼 너무 재미있어요. 장욱도 너무 멋지구요. 8 무덕이 01:37:02 1,378
    1485455 키크고 잘생기고 착하고 경제적으로 넉넉한 남자라면?? 24 oo 01:36:25 4,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