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래도 자꾸 우길래?

웃기쥐마라 | 조회수 : 1,062
작성일 : 2011-09-16 19:27:17

정전대란이 일어났던 지난 15일, 2,500MW의  전력 을 공급할 수 있는 4개  대형  화력발전소의 가동이 중단됐던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발전산업노동조합은 16일 한국전력공사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 을 열고 “15일과 같은 정전사태는 무려 2500MW의 5개 대형 화력발전소 가운데 4곳을 정지시켜  안정적  전력공급에 힘써야 하는 지경부 장관이나 발전 회사  사장들이 정전사태를 초래한 것이라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발전산업노동조합(이하 발전 노조 )에 따르면 한국전력(이하 한전)은 전력수요가 줄어드는  추석 연휴 초기에는 기저부하를 담당하는 대형 화력발전소를 정지하고 귀성객이 집으로 귀가할 무렵 다시 발전소를 정상 기동해 전력수급에 대비해야 함에도 한국전력공사가 이를  준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실제로 500MW 용량의  전기 를 공급할 수 있는  하동 , 보령,  당진 , 태안 화력발전소의 핵심  발전기 들은 지난 15일 발전량이 전무했다. 당진발전소 핵심발전기의 경우 13일부터 전력공급이 중단됐고, 보령발전소 발전기 역시 12일부터 전력공급량이 없었다. 다만  삼천포 발전소 핵심 발전기만 15일 전력을 공급했다.

발전노조의 문영복 정책부장은 이와 관련 "전력 수요가 크게 늘 것으로 예상된 15일 아침에 이들 발전소의 500MW급 핵심발전기 두대만이라도 비상 가동에 들어갔다면 전국적인 정전사태는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발전소의 전력 공급 계획을 총괄하고 있는 전력거래소 중앙 급전 소의 신기준차장은 이에 대해 " 정비 일정에 따라 이들 발전기들의 가동을 멈췄던 상태"라고 말했다. 

발전노조는  발전기 가동 중단과 정전대란이 발생한  이유 로 “한전과 발전사장들이 전력수급문제는 무관심한 채 노조파괴에만 혈안이 되어” 있었던 점을 들었다. 발전노조는 기자회견에서 “정전사태가 발생되기 전 기상청이 9월1일 기온  상승 을 발표했으며, 전력수급의 최종 책임 관리부처인 지경부와 각 발전회사 사장들은 충분히 전력수요 증가를 예측하고 전력예비율을 확보해야만 했다”고 지적했다.

발전노조는 정전대란이 일어난 15일  당일  오전에도 발전 5사 사장들이 중부발전(주)  회의실 에 모여 사장단  회의 를 개최했지만 전력공급 대책에 대한 논의는 전혀 이뤄지지 않았고  동서 발전 이길구 사장의 연임을 반대하는 발전노조의  천막 농성을 중단하기 위한 대책만 논의됐다고 주장했다. 기상청이 기온상승을 또 한번  예고 했던 지난 7일에도 발전 5사 관리본부장들의 회의가 열렸으나 이 때 역시 전력수급에 대한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발전노조는 주장했다. 

또한 발전노조는 "지난 7월부터 ‘노조 파괴행위를 중단하고 하계 전력수요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을 예상돼 전력수급 비상상황이 예견되니 이에 대비하라’는 취지로 5차례  지식 경제부 측과의 면담을 요청했으나  모두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발전노조는 “최근 성상납과 동서발전 뇌물  수수  의혹 등에서 드러난 것처럼 지경부의 공직기강은 해이해질대로 해이해져 있었다”며 “발전 5사 사장들 또한 하계 전력 피크  때는 물론 광역정전 사태가 벌어지는 당일 날까지 모든 관리력을 총동원하여 노조파괴에만 열중하고 있었다”고 비판했다.

발전노조는 “어제 벌어진 사상  초유 의 정전사태로 인해 수많은 국민들이 불편을 겪고 공포에 떨었으며, 국가경제에도 천문학적인 막대한 손해를 초래했다”며 “명백한  인재 인 이번 정전사태에 대해 지경부와 발전 5사 사장들은 더 이상 불가항력적 사태라며 국민을 우롱하지 말고  직무 태만의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디어오늘/펌

IP : 112.144.xxx.93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455 다이아반지꿈 highki.. 06:32:55 4
1398454 9급공무원 평균 합격연령 보니깐요 ㅁㅁ 06:30:44 64
1398453 프로포폴보다 담배가 더 나쁘다 5 .. 06:22:34 141
1398452 이빨빠지는 꿈 1 ..... 06:20:24 58
1398451 '타다' 질문있어요 06:17:00 60
1398450 수색도 체포도 거부.. 檢 '김학의 수사' 틈만 나면 뭉갰다 뉴스 06:13:38 111
1398449 캐나다에서 의외로순박하고 일자리많은 지역 1 ... 06:06:00 325
1398448 김학의 성폭행사건 별장출입한 놈들 1 ... 05:13:24 808
1398447 대기업 사무보조 1 나참 05:00:31 295
1398446 아까 아줌마 치우라고 했던 배우 게시물 보구요 ㅋㅋㅋ 3 abc 04:32:09 1,246
1398445 19금) 관계시 큰소리 내는 여자들은 왜 그래요? 5 궁금증 04:26:47 2,303
1398444 세무사님 계실까요. ... 04:23:42 166
1398443 이부진씨 실검 1위던데 14 04:13:27 1,909
1398442 이 냥이좀 보세요 3 애교냥 03:44:54 572
1398441 부모님 댁에 빨래건조기 사드리려구요 ㅇㅇ 03:42:56 263
1398440 비광역시 지방 사는데 아파트 가격이... 5 ..... 03:22:20 1,077
1398439 시부모님이 최대한 대출 땡겨 집을 사라는데요. 4 ... 03:15:09 1,113
1398438 사주, 철학관 후기 글 찾아주세요 궁금 02:51:06 195
1398437 경상도, 부산 분들 김치 추천해주세요 1 ... 02:47:10 148
1398436 외국대학가게 되었을때, 한국에서 학자금융자 받을 수 있나요? .. 02:43:03 231
1398435 로봇청소기 귀엽네요.. 2 .... 02:32:35 756
1398434 할머니가 대체 왜 이럴까요. 6 손주 02:21:24 1,129
1398433 면생리대 처음쓸때 빨아써야 되죠? 2 ㅇㅇㅇ 01:58:08 400
1398432 푸켓에서 자정비행기인데 마지막 일정을 못정했어요 3 김수진 01:52:39 273
1398431 유시민 조카 마약 밀수? 30 ㅠㅠ 01:52:16 3,7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