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래도 자꾸 우길래?

웃기쥐마라 조회수 : 1,107
작성일 : 2011-09-16 19:27:17

정전대란이 일어났던 지난 15일, 2,500MW의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4개 대형 화력발전소의 가동이 중단됐던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발전산업노동조합은 16일 한국전력공사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5일과 같은 정전사태는 무려 2500MW의 5개 대형 화력발전소 가운데 4곳을 정지시켜 안정적 전력공급에 힘써야 하는 지경부 장관이나 발전회사 사장들이 정전사태를 초래한 것이라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발전산업노동조합(이하 발전노조)에 따르면 한국전력(이하 한전)은 전력수요가 줄어드는 추석연휴 초기에는 기저부하를 담당하는 대형 화력발전소를 정지하고 귀성객이 집으로 귀가할 무렵 다시 발전소를 정상 기동해 전력수급에 대비해야 함에도 한국전력공사가 이를 준비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실제로 500MW 용량의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하동, 보령, 당진, 태안 화력발전소의 핵심 발전기들은 지난 15일 발전량이 전무했다. 당진발전소 핵심발전기의 경우 13일부터 전력공급이 중단됐고, 보령발전소 발전기 역시 12일부터 전력공급량이 없었다. 다만 삼천포발전소 핵심 발전기만 15일 전력을 공급했다.

발전노조의 문영복 정책부장은 이와 관련 "전력 수요가 크게 늘 것으로 예상된 15일 아침에 이들 발전소의 500MW급 핵심발전기 두대만이라도 비상 가동에 들어갔다면 전국적인 정전사태는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발전소의 전력 공급 계획을 총괄하고 있는 전력거래소 중앙급전소의 신기준차장은 이에 대해 "정비일정에 따라 이들 발전기들의 가동을 멈췄던 상태"라고 말했다. 

발전노조는  발전기 가동 중단과 정전대란이 발생한 이유로 “한전과 발전사장들이 전력수급문제는 무관심한 채 노조파괴에만 혈안이 되어” 있었던 점을 들었다. 발전노조는 기자회견에서 “정전사태가 발생되기 전 기상청이 9월1일 기온 상승을 발표했으며, 전력수급의 최종 책임 관리부처인 지경부와 각 발전회사 사장들은 충분히 전력수요 증가를 예측하고 전력예비율을 확보해야만 했다”고 지적했다.

발전노조는 정전대란이 일어난 15일 당일 오전에도 발전 5사 사장들이 중부발전(주) 회의실에 모여 사장단 회의를 개최했지만 전력공급 대책에 대한 논의는 전혀 이뤄지지 않았고 동서발전 이길구 사장의 연임을 반대하는 발전노조의 천막농성을 중단하기 위한 대책만 논의됐다고 주장했다. 기상청이 기온상승을 또 한번 예고했던 지난 7일에도 발전 5사 관리본부장들의 회의가 열렸으나 이 때 역시 전력수급에 대한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발전노조는 주장했다. 

또한 발전노조는 "지난 7월부터 ‘노조 파괴행위를 중단하고 하계 전력수요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을 예상돼 전력수급 비상상황이 예견되니 이에 대비하라’는 취지로 5차례 지식경제부 측과의 면담을 요청했으나 모두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발전노조는 “최근 성상납과 동서발전 뇌물 수수 의혹 등에서 드러난 것처럼 지경부의 공직기강은 해이해질대로 해이해져 있었다”며 “발전 5사 사장들 또한 하계 전력피크 때는 물론 광역정전 사태가 벌어지는 당일 날까지 모든 관리력을 총동원하여 노조파괴에만 열중하고 있었다”고 비판했다.

발전노조는 “어제 벌어진 사상 초유의 정전사태로 인해 수많은 국민들이 불편을 겪고 공포에 떨었으며, 국가경제에도 천문학적인 막대한 손해를 초래했다”며 “명백한 인재인 이번 정전사태에 대해 지경부와 발전 5사 사장들은 더 이상 불가항력적 사태라며 국민을 우롱하지 말고 직무태만의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디어오늘/펌

IP : 112.144.xxx.93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5479 50대분들 친구나 모임 얼마나 자주만나세요 5050 20:03:38 29
    1315478 (다 아시는지는 몰라도) 오렌지 껍질 깔때 소소한 정보.. 20:03:30 42
    1315477 인테리어 인부한테 봉변을 당했어요. 1 ..... 20:02:55 101
    1315476 광자매 홍은희 연기 2 ... 19:58:55 297
    1315475 국짐당지지자와 국짐당지도부의 공통점은 뻔뻔함이네요. ... 19:57:58 39
    1315474 정치에 너무 과몰입하지...마세요. 3 나만의삶 19:57:37 139
    1315473 카톡프사 두가지 설정 이용하려면 카카오페이 써야하나요 1 바닐라 19:55:23 130
    1315472 복숭아뼈 골절 후유증 수술밖에 다른 방법이 없나요? 2 .. 19:54:03 66
    1315471 손지창이랑 이승기랑 좀 닮지 않았나요?? 7 ... 19:53:47 202
    1315470 쇼핑은 온라인으로 하면안되요 4 역시 19:51:45 462
    1315469 여기도 춤추러 다니는분들 많으시죠? 제발. 5 19:51:01 388
    1315468 넷플 괴물 준맘 19:49:24 179
    1315467 코로나시국의 장점 좀 말해볼까요? 8 퀸스마일 19:44:27 338
    1315466 오늘 오후 홍영표의원의 트윗 “당의 주인은 당원” 6 다시뛰자 19:41:14 371
    1315465 당근 거래시 이용이 정지된 사람과 거래 가능한가요? 1 ... 19:37:04 165
    1315464 "음식점은 10시, 헌팅포차는 12시까지".... 6 ??? 19:35:58 808
    1315463 남자친구랑 다투고 헤어진거 너무 후회되요.. 15 후회되요 19:34:40 1,587
    1315462 인천분들 한번만 봐주십시요.. 3 도와주세요 19:33:55 336
    1315461 요즘도 클럽 여나보죠? 1 ㅎㅂㅅ 19:29:11 227
    1315460 쿠진아트그릴 전골팬 많이 쓸까요? 2 망설임 19:29:03 173
    1315459 오세훈이 서울시를 잘 운영할 수 있을까요? 17 ㅇㅇ 19:28:07 545
    1315458 방안에 물거 있다 2 옛날 19:27:51 267
    1315457 우리나라 보험 사망수익자 지정은 왜 이러나요? 7 생크림 19:25:43 430
    1315456 김밥 먹고 싶네요 4 Kim 19:25:16 828
    1315455 음력 2월30일... 1 .... 19:21:09 3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