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래도 자꾸 우길래?

웃기쥐마라 | 조회수 : 1,103
작성일 : 2011-09-16 19:27:17

정전대란이 일어났던 지난 15일, 2,500MW의  전력 을 공급할 수 있는 4개  대형  화력발전소의 가동이 중단됐던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발전산업노동조합은 16일 한국전력공사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 을 열고 “15일과 같은 정전사태는 무려 2500MW의 5개 대형 화력발전소 가운데 4곳을 정지시켜  안정적  전력공급에 힘써야 하는 지경부 장관이나 발전 회사  사장들이 정전사태를 초래한 것이라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발전산업노동조합(이하 발전 노조 )에 따르면 한국전력(이하 한전)은 전력수요가 줄어드는  추석 연휴 초기에는 기저부하를 담당하는 대형 화력발전소를 정지하고 귀성객이 집으로 귀가할 무렵 다시 발전소를 정상 기동해 전력수급에 대비해야 함에도 한국전력공사가 이를  준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실제로 500MW 용량의  전기 를 공급할 수 있는  하동 , 보령,  당진 , 태안 화력발전소의 핵심  발전기 들은 지난 15일 발전량이 전무했다. 당진발전소 핵심발전기의 경우 13일부터 전력공급이 중단됐고, 보령발전소 발전기 역시 12일부터 전력공급량이 없었다. 다만  삼천포 발전소 핵심 발전기만 15일 전력을 공급했다.

발전노조의 문영복 정책부장은 이와 관련 "전력 수요가 크게 늘 것으로 예상된 15일 아침에 이들 발전소의 500MW급 핵심발전기 두대만이라도 비상 가동에 들어갔다면 전국적인 정전사태는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발전소의 전력 공급 계획을 총괄하고 있는 전력거래소 중앙 급전 소의 신기준차장은 이에 대해 " 정비 일정에 따라 이들 발전기들의 가동을 멈췄던 상태"라고 말했다. 

발전노조는  발전기 가동 중단과 정전대란이 발생한  이유 로 “한전과 발전사장들이 전력수급문제는 무관심한 채 노조파괴에만 혈안이 되어” 있었던 점을 들었다. 발전노조는 기자회견에서 “정전사태가 발생되기 전 기상청이 9월1일 기온  상승 을 발표했으며, 전력수급의 최종 책임 관리부처인 지경부와 각 발전회사 사장들은 충분히 전력수요 증가를 예측하고 전력예비율을 확보해야만 했다”고 지적했다.

발전노조는 정전대란이 일어난 15일  당일  오전에도 발전 5사 사장들이 중부발전(주)  회의실 에 모여 사장단  회의 를 개최했지만 전력공급 대책에 대한 논의는 전혀 이뤄지지 않았고  동서 발전 이길구 사장의 연임을 반대하는 발전노조의  천막 농성을 중단하기 위한 대책만 논의됐다고 주장했다. 기상청이 기온상승을 또 한번  예고 했던 지난 7일에도 발전 5사 관리본부장들의 회의가 열렸으나 이 때 역시 전력수급에 대한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발전노조는 주장했다. 

또한 발전노조는 "지난 7월부터 ‘노조 파괴행위를 중단하고 하계 전력수요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을 예상돼 전력수급 비상상황이 예견되니 이에 대비하라’는 취지로 5차례  지식 경제부 측과의 면담을 요청했으나  모두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발전노조는 “최근 성상납과 동서발전 뇌물  수수  의혹 등에서 드러난 것처럼 지경부의 공직기강은 해이해질대로 해이해져 있었다”며 “발전 5사 사장들 또한 하계 전력 피크  때는 물론 광역정전 사태가 벌어지는 당일 날까지 모든 관리력을 총동원하여 노조파괴에만 열중하고 있었다”고 비판했다.

발전노조는 “어제 벌어진 사상  초유 의 정전사태로 인해 수많은 국민들이 불편을 겪고 공포에 떨었으며, 국가경제에도 천문학적인 막대한 손해를 초래했다”며 “명백한  인재 인 이번 정전사태에 대해 지경부와 발전 5사 사장들은 더 이상 불가항력적 사태라며 국민을 우롱하지 말고  직무 태만의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디어오늘/펌

IP : 112.144.xxx.93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8051 하체빈약한 아짐 하체운동 추천해 주세요. 1 스쿼트 23:08:43 24
1228050 이거 보셨나요? 최순실과 윤석렬장모관계 윤주맘이유 23:08:41 79
1228049 의사가 의사파업을 욕할 수밖에 없는 이유 3 뉴스 23:07:55 64
1228048 어릴적 업혔던 기억 갖고 계신가요? 저는 51살이예요. 3 저는 23:06:25 130
1228047 국민의 흠 당, 박덕흠을 특검하라!! 1 오천억???.. 23:05:49 50
1228046 지금 좀 추운거맞나요? 2 난방 23:03:45 133
1228045 커크랜드 호두와 다이아몬드호두 중 뭐가 더 맛있나요? 호두 23:02:48 33
1228044 신점 많이들 안 믿나봐요 5 ... 22:55:49 455
1228043 이재명 지사, 전두환 신군부와 차이점은 무엇인가? 4 천박한 포퓰.. 22:48:59 148
1228042 명리학으로 사주 잘 보는 곳이 있으면 좋겠어요(싫은 분 패스하셔.. 4 ... 22:47:57 407
1228041 평소에 조용했어야 명절때 소음도 이해하지 ***** 22:47:23 185
1228040 김치냉장고 비스포크 486 어떨까요? 2 .. 22:46:59 245
1228039 아는 오빠 계산 방식이 좀 황당 33 ㅅ ㅈ 22:41:46 1,638
1228038 자식이 부모님 통원치료 간병 당연한건가요? 14 ... 22:41:05 893
1228037 남편의 이상한 부분 어디까지 참으세요? 10 ... 22:38:30 958
1228036 골프 고수님 1 초보 22:34:31 231
1228035 폐경기 접어든 분들 우유 얼마나 드시나요? 1 우유 22:34:12 713
1228034 모 53% 비스코스 36% 엘라스틴 1%면 가을 겨울 옷인가요?.. 3 섬유 22:33:38 239
1228033 다음 대통령 제1기준 15 22:30:21 585
1228032 이 정부 진짜 너무 하는거 아니에요? 40 ... 22:27:42 2,294
1228031 내일 부천시의회앞 집회를 법원이 또 허가! 11 사법적폐 22:27:27 545
1228030 요즘도 창업을 하긴 하네요 dd 22:21:30 439
1228029 친정 험담 4 .. 22:20:41 840
1228028 다이어터분들 이번 추석 연휴 몇키로까지 허용하실 거에요? 3 .. 22:16:48 350
1228027 여러분~~걸으세요. 감량비법?입니다ㅎㅎ 32 다다다다 22:15:59 4,0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