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육아&교육

내 아이를 더 밝고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정보교환과 질문의 장

제 목 : 변실금

| 조회수 : 2,482 | 추천수 : 196
작성일 : 2010-07-09 01:12:16
7세 딸 아이가 작년까지는 사설 어린이집 다니다가
올해부터 병설유치원에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두어달 전부터 간간히 팬티에 변을 지려 오길래 노느라 정신팔려 그러려니 했는데
2주정도 전부터는 그 양이 많아지고 횟수도 잦아지네요
소아과 의사의 조언에 따르면 평소 배변을 잘 하던 아이라면
심리적인 문제라 왜 그랬냐고 물어보라고, 야단하지 말고 잘 살피라고 하더군요.
물어보니 화장실이 좁아서..라는데 다른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건 아닌지
환경이나 상황이 바뀐건 없고 무슨 이유 때문인지 답답하네요..
몇일 전에는 유치원에서 많이 싸서 겉옷까지 버릴 정도가 되어
집으로 전화가 왔었답니다.
전 직장에 있어 연락 못받고 친정아버지께 연락이 가서 가보니
냄새 난다고 한쪽 구석에 따로 격리를 해놓았더래요
그래서 시간도 안되었는데 그냥 집에 데려 왔다고 아버지께서 그러셨는데
그 상황을 상상하니 속상하기도 하고 걱정도 됩니다.
그런데 오늘 또 그랬던 모양입니다.
한번도 아니고 4번씩이나.. 선생님이 7세 아이가 이러는건 처음봤다고
병원 가봐야하는거 아니냐고 했다네요.
물어봐도 왜 그랬는지 대답도 않고, 나오는거 몰랐냐니까 몰랐다고..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굿럭
    '10.7.9 11:24 AM

    읽어보고 제가 다 속상해서 댓글달려고 로그인했어요. 선생님 반응이 너무 맘에 안듭니다. 7살아이가 그럴수도 있지, 냄새난다고 또 구석에 세워두는건 무슨 ... 말도 안됩니다. 당연히 씻어주고 했어야지요. 선생님 자질이 의심스럽습니다.

  • 2. 커피빈
    '10.7.9 2:33 PM

    일단.. 담임샘을 잘 보세요.. 혹시 아실 수 있는 루트가 있으시면.. 그 분께서 현재 승진을 생각하시는지.. 아닌지 함 알아보시구요..
    제가 아는 병설샘께.. 내년 병설 문의드렸더니...
    복불복이람서.. 일단.. 담임 될 샘이.. 승진생각하는 샘이면 마을 접으라 하셨습니다.
    중간중간 오는 공문은.. 간간히 있으나.. 그건 보조샘이 계시니까 별 문제 없는데..
    승진을 생각하시는 분은.. 해내는 것이 엄청나게 많은지라 아이에게 그만큼 신경을 못 쓰신다 하셨습니다.
    한 번 알아보시고.. 그 다음 아이와 차분히 이야기를 나누어서.. 요새.. 샘과의..혹은 친구들간의 관계를 알아보시라 하고 싶습니다.

    걱정하지 마세요.. 아이들 그럴 때 있지만.. 다 한때니까요.. ^^

  • 3. 안개꽃
    '10.7.12 12:54 PM

    담임샘의 반응때문에 또 한번 속상하셨을 것 같네요.
    그리고 냄새 난다고 격리까지...좀 씻기고,,팬티만 벗기고 옷은 입혀서 수업 하게 하셨음 얼마나 좋았을까 ...7살은 그게 무리일까요..
    유치원을 바꾸어 보는 것도 고려 한번 해 보시지요. 아이가 스트레스 받아서 그런 것일 수도 있는데..에구..힘내세요.

  • 4. 안개꽃
    '10.7.12 12:56 PM

    참. 여벌옷도 이제 챙겨 보내주세요. 담임샘께 잘 부탁한다고 전화로도 부탁 드리고요.^^
    아이는 최대한 스트레스 안 받게 해 주시는 게 좋겠지요.
    병설유치원은 선생님들이 좀 덜 친절하고 덜 세심하단 얘길 많이 들어서 걱정이 되네요.
    울 아이 5살인데 얼마전까지 쉬를 계속 찔겨서 힘들어서 남의 일 같지 않네요.

  • 5. 대전댁
    '10.7.19 10:19 PM

    힘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6592 사교육 없는 육아 영어 교육 유튜브 채널 컴돌이2 2020.04.28 312 0
6591 아이가 반려동물쪽으로 진로를 생각해요 어떨까요? 1 썽이에요 2020.02.04 728 0
6590 대입 정시 확대 등이 공정성 확보 가능한가 종달새 2019.12.02 695 0
6589 2019년 자사고 평가 논란을 정리해본다 종달새 2019.08.13 1,419 0
6588 자사고(상산고) 졸업생의 실감나는 생생 증언 2 종달새 2019.07.26 4,146 0
6587 미국 버지니아 페어팩스 1 사람사랑 2019.07.21 2,695 0
6586 [푸념글] 직장인이자 애 아빠의 현재 상황. 1 짜잉 2019.07.10 2,938 0
6585 영어 과외 비용 얼마가 적정인가요? klautu 2019.06.28 2,633 0
6584 상산고 등 '자사고 캐슬' 무너지나.... 1 종달새 2019.06.24 1,802 0
6583 고교평준화제도 전면 손질할 때 왔다 종달새 2019.05.02 1,471 0
6582 법적 대응하겠다고 겁박하는 자사고 종달새 2019.04.13 1,660 0
6581 요즘 아이들 틈만 나면 유튜브 하던데, 수학강의를 유튜브로 일송정 2019.04.11 2,299 0
6580 치솟는 사교육비에 속수무책인 교육부의 앵무새 대응 2 종달새 2019.03.13 1,685 0
6579 7세 1년만 slp나 ecc 보내려는데 비교좀 해주세요~ 2 자갈 2018.11.17 3,977 0
6578 미세먼지 많을땐..실내 놀이터가 짱이네요 1 문킹 2018.11.13 3,019 1
6577 아이더 광고 눈물나요 nake 2018.11.11 3,532 0
6576 뉴질랜드에서 영어연수 케세이 2018.11.06 2,424 0
6575 클라리넷 구입요령 좀 알려주세요~ 3 준쓰맘 2018.09.05 2,995 0
6574 EBS교재가 고3 교과서를 밀어낸다 3 종달새 2018.08.30 3,383 0
6573 자녀를 해외로 보내는 학부모를 위한 친절한 안내서 공유합니다 :.. 1 나는새댁 2018.08.08 3,695 0
6572 2018 제7회 전국 청소년 다산 독서토론대회가 열리네요~ 꼼아숙녀 2018.07.13 2,458 0
6571 이 글이군요. 보배드림 경기 광주 맘충사건 1 위즈덤레이디 2018.07.07 5,354 0
6570 뉴질랜드 Working Holiday Visa 5월 16일 오전.. 1 케세이 2018.04.25 2,743 0
6569 서울에서 학원 운영하던 엄마의 불라디보스톡 교육이야기 종달새 2018.04.20 4,058 0
6568 뉴질랜드 유학, 이민이 궁금하시나요? 케세이 2018.04.15 2,81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