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고대에 이어서 상명대학교 대자보입니다.

참여 조회수 : 2,557
작성일 : 2013-12-13 16:07:58
고대에 이어서 상명대학교 대자보입니다.

**상명대(천안) 자보 내용**

<저는 안녕합니다.>

고려대 학우분들이 올려주신 많은 대자보들은 우리에게 묻습니다. “안녕들 하십니까?” 저는 안녕합니다.

용산에서 철거민들이 불에 타오를 때, 입시전쟁 속에서 수능을 위한 공부를 하며 저는 안녕하였습니다.

제가 사는 평택역 앞에서 몇 년이 지난 쌍용자동차 시위를 할 때,

4860원의 시급을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러가며 저는 안녕하였습니다.

국정원 선거개입으로 청계천 앞에서 시위를 할 때, 그 사실들을 방송해주지 않는 미디어를 보며 저는 안녕하였습니다.

코레일 철도파업으로 인해 7843명이 직위해제 되는 지금, 학점과 자격증을 위한 시험공부로 저는 안녕합니다.

각종 SNS에 올라오는 대자보들은 저에게 묻습니다. 진정으로 안녕하십니까?

이 글을 보면서도 눈으로만 공감하며 지나가는 대학생 여러분들, 진정 안녕하십니까?

고대 09 강훈구 학생이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진보적 시사 주간지를 구독하고, 선거에서 야당을 찍고, 친구들과 낄낄대며 대통령이 멍청하다고 욕하면서,

나는 그래도 ‘개념 대학생’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뒤통수를 얻어맞은 기분이었습니다.

저는 말로는 깨어있는 척, 개념 있는 척에 최선을 다하는 대학생이었지만 그것은 오로지 말뿐이었습니다.

제 앞길이 급급하여 현실을 외면하였지만 잘못된 일 앞에서 저의 양심을 달래주기 위한 말뿐이었습니다.

저뿐만이 아닌 모든 대학생들이 그럴 것이라고 자위하며 저는 안녕했습니다.

중학생 때 저는 광화문에서 촛불을 든 ‘안녕하지’ 못한 사람이었습니다.

16살의 나는 안녕하지 못했는데 21살이 된 저는 너무나도 안녕합니다. 더 이상 안녕하고 싶지 않습니다.

아니, 대한민국, 이 안녕하지 못한 나라를 외면해가면서까지 혼자 안녕할 수 없습니다.

저는 다시 16살 촛불을 들었던 안녕하지 못한 사람으로 되돌아가려고 합니다.

안녕하지 못한 그 길은 험난하겠지만 그 길의 끝에는 영원한 ‘안녕’이 존재하기에 저는 이제부터 안녕하지 않으렵니다.

2013. 12. 13

상명대학교 12




IP : 103.16.xxx.169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처음처럼
    '13.12.13 4:09 PM (115.136.xxx.64)

    아..눈물나요...

  • 2. ......
    '13.12.13 4:14 PM (1.251.xxx.107)

    진짜 속상하네요..ㅠㅠ
    세상이 어찌 이렇게 됐는지..

  • 3. 에드
    '13.12.13 4:17 PM (203.142.xxx.231)

    “진보적 시사 주간지를 구독하고, 선거에서 야당을 찍고, 친구들과 낄낄대며 대통령이 멍청하다고 욕하면서,

    나는 그래도 ‘개념 대학생’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대학생은 아니지만 저도 한대 얻어맞은 기분이네요.

  • 4. 그러게요
    '13.12.13 4:21 PM (112.152.xxx.177)

    왜그리 ... 눈물이날까요,.. 먹고 살기 바빠서 정말 팍팍해진 내 삶,.. 정치에 관심갖는 내속만 타지.., 나만 손해라는 현재 대한민국의 분위기...왜이리 되버렸는지,,

  • 5. 고대의
    '13.12.13 4:30 PM (175.212.xxx.39)

    대자보에 대한 답신 대자보가 성대에서 나왔던데 상명대학도 있군요.
    예전엔 시국이 어수선 하던 시절엔 서울대.연대..고대 학생들이 가장 많이 참여가 많았는데,..,

  • 6. ㄱㄹㄱ
    '13.12.13 7:16 PM (121.50.xxx.31)

    미국산쇠고기때 10대학생이 어엿한 대학생이 되었군요 듬직하네요

  • 7. ...
    '13.12.13 11:04 PM (112.173.xxx.137)

    저도 눈물이 나네요 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9689 뒤늦게 나의 아저씨 보는 중인데요 발성 23:16:11 2
1289688 처음 나오는 63호 1 ........ 23:14:38 123
1289687 홈쇼핑 의류,가방은 타깃 연령층이 어떻게되나요? 1 .... 23:14:12 24
1289686 알타리무 요즘 마트에 있나요? 먹고싶어요 1 요즘 23:13:17 25
1289685 소시민적인 인생 1 소시민 23:11:48 87
1289684 윤석열... 조국 이어서 최강욱 이성윤 공격 2 ... 23:11:17 162
1289683 동상이몽 보시는분 1 ㅇㅇ 23:09:51 216
1289682 현대차 정말 ..50갈까요? 2 주식 23:09:05 500
1289681 신박한 정리 보시나요. 3 ㅇㅇ 23:07:58 535
1289680 이북. 개성음식 배울 수 있는곳 있을까요? 개성음식 23:07:53 37
1289679 '대전 IEM국제학교 방문' 홍천 학생 39명 무더기 확진 4 뉴스 23:06:27 339
1289678 생활치료센터로 이동하는 코로나 확진 학생들.jpg 1 욕하고싶다 23:06:26 224
1289677 싱어게인 17호 왕자님인가요... 7 .... 23:04:54 667
1289676 부모이신 분들은 좀 봐주세요.. 12 ㅇㅇ 23:03:57 385
1289675 다들 아셨어요?(뻘글) 4 경이로운소문.. 23:03:22 560
1289674 이시국에 3월 돌잔치고민, 7 23:00:44 322
1289673 나이 마흔 재테크에 집중 맞나요? ㅇㅇ 22:59:48 202
1289672 홍천에서 대전 국제학교 관련 학생 39명 확진이라네요 4 에휴 22:56:26 703
1289671 어제 소소하게 주식 올려주신분 2 ... 22:53:49 700
1289670 170넘어도 비율좋고 늘씬한 여자 드물어요 10 ㅎㅎ 22:53:43 648
1289669 앗, 너드 나오네요... 23 싱어게인 22:49:10 1,400
1289668 싱어게인 유미가 올라가나봐요 94 ㅇㅇ 22:47:27 1,248
1289667 사랑을 그대품안에 다시 봤어요 3 차인표신애라.. 22:47:13 474
1289666 싱어게인 오늘도 보시나요? 4 유희열짱 22:46:36 442
1289665 고기만 먹으면 설사가 나요.. 2 ㅡㅡ 22:46:05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