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설] 말의 죽음, 시인의 죽음 / 한겨레

저녁숲 | 조회수 : 1,131
작성일 : 2013-01-10 11:17:44

[사설] 말의 죽음, 시인의 죽음

2013.01.09 19:06

 

 

시인의 말은 핍박받는 이들의 무기다. 가난한 이들의 위로이며 소외당한 이들의 벗이다. 말로 말미암아 이들은 다시 일어서고, 저항하고, 앞으로 전진한다. 그의 말마따나 시와 문학은 고통의 산물이고, 시인이 시대의 아픔에 누구보다 예민한 까닭은 여기에 있다. 그런 시인의 맨 앞줄에 새겨진 이름 가운데 하나가 김지하다. 그의 글은 황토에 선연한 땀과 피의 긴장 속에서 튀어나와 독재자와 부역자의 가슴을 향해 날아가는 화살이었다. 치명성으로 말미암아 그는 사형 선고를 당해야 했다. 당대인들은 그 앞에서 숨죽여 몸서리쳤다.

 

그런 그의 말은 어느 날 가난하고 억눌린 이들, 불의에 맞서는 이들에게 수치심이 되었다. 시대의 절망이 강요한 산화를 두고 죽음의 굿판으로 몰아붙였다. 요즘엔 그 자신을 옭아맸던 빨갱이 공산당 따위의 말을 마구잡이로 날린다. 황토를 떠나 허공을 맴돌던 그의 말이 언제부턴가 권력의 추력을 받아 가난한 이들의 가슴을 향하게 된 것이다. 물론 치명성을 걱정할 필요는 없었다. 고통을 외면하고 슬픔을 잊은 말이 힘을 가질 순 없기 때문이다. 권력의 요설은 한갓 현혹이고, 협박, 깡통, 쥐새끼, 똥꾸멍, 찢어죽여… 따위의 말은 ‘오적’과 ‘비어’의 말 그대로지만, 맥없이 코앞 시궁창에 박히는 것은 그런 까닭이다.

 

그가 신앙하는 후천개벽과 여성시대의 도래,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내공에 대한 믿음 따위를 무작정 비난할 순 없다. 신념은 신념대로 존중해야 한다. 여성성에 대한 판단을 놓고 논란은 있겠지만, 시비를 일도양단할 순 없다. 변신을 안타까워할 순 있지만 훼절이라 매도할 수도 없다. 그러나 그의 졸렬한 증오와 마구잡이 가해는 참기 힘들다. 누군가는 그에게 서푼짜리 분노를 집어치우라고 했다지만, 요즘 그가 토해내는 공연한 분노는 서푼 값어치조차 없다. 상생을 말하면서 저 혼자 옳다 우기고, 섬김을 말하면서 섬기지 않는다고 분노하고, 한때 서운했던 감정 때문에 평생을 저주하는 그의 말들이 어찌 한푼 값어치나 있을까.

 

그 자신도 말했듯이, ‘오적’ 이후 말이 육신이 되고 힘과 희망이 되는 그런 시를 그는 쓰지 않았다. 그러니 ‘시인 김지하’는 아주 오래된 전설 속의 이름이다. 하지만 몇몇 시편과 그로 말미암은 수난은 한 시대의 가시면류관으로 우리 기억에 각인돼 있다. 설사 오늘날 그의 말들이 수치스럽다 해도, 그 이름을 쉽게 지울 수 없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 그래도 이제 그를 책갈피에 묻어야 할 것 같다. 그리고 다시 오늘의 아픔을 담아낼 오늘의 말과 시인을 찾아 나서야 할 것 같다.

 

 

 

 

 

 

IP : 118.223.xxx.230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ㅁㅁ
    '13.1.10 12:08 PM (211.246.xxx.209)

    창비 영인본 살 때 외판사원이 슬쩍 끼워준 시집 김지하 시집, 타는 목마름으로. 폴 엘뤼아르를 읽을 때 자꾸 겹쳤던 이름 김지하. 한겨레가 많이 참으며 글썼구나 싶은 기분, 몇 번이고 자기 원고를 읽고 또 읽으며 썼구나 싶은 기분. 옛 김지하에게 보내는 마지막 경의.

  • 2. 바이
    '13.1.10 4:03 PM (1.236.xxx.103)

    내 마음은 너를 잊은 지 오래.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9978 아이 낳고 각방 쓰는데 넘 억울하네요 23:39:24 79
1399977 우리 열혈사제 얘기해요~ 6 ㅇ ㅇ 23:36:13 140
1399976 쓰레기 박멸은 공수처 설치 밖에 없네요 2 ㅇㅇ 23:33:46 64
1399975 천장 빙 둘러 간접조명 넣는것도 이젠 질리네요 3 ........ 23:29:32 296
1399974 "추가제재 결정, 내가 뒤집었다"..트럼프 '.. 1 뉴스 23:27:28 253
1399973 중학생 아이들 수학 수업을 하는데요.. 4 ... 23:26:10 295
1399972 초2 틱톡 동영상 올리는거 일반적인가요? 1 ㄱㄴ 23:25:18 207
1399971 푸드 프로세서 사용해보신분 계신가요? .... 23:22:12 55
1399970 안중근 의사 순국 109주년 추모식 보도 안하는 언론 3 ''' 23:21:05 134
1399969 해동한 굴비 다시 재냉동해도 될까요 2 굴비 23:18:48 91
1399968 Venta 수리 해보셨나요? 1 비염싫어요 23:17:24 112
1399967 EBS 조블랙의 사랑 6 브래드피트 23:13:53 684
1399966 SBS 그것이알고싶다 버닝썬 곧 시작합니다 6 궁금하다 23:12:55 800
1399965 지금 고1애들이 문이과통합인데요 8 .. 23:11:42 548
1399964 아침마다 고양이가 코에 뽀뽀해요 1 집사 23:08:05 541
1399963 생리할때 이상한데요 ㅇㅇ 23:05:44 352
1399962 어떻게 버닝썬 내용이 열혈사제 에 그대로 나와요? 7 ㅋㅋ 22:55:14 1,941
1399961 나무도마 물들지 않나요? 5 ... 22:47:23 527
1399960 윤창중이 고개 쳐들고 다닐만 했네요 9 이제보니 22:43:55 2,224
1399959 냉동고에 한 6개월된 식빵이 있는데 8 삼천워 22:41:57 1,313
1399958 양복을 선물해야 되는데 ddd 22:39:37 102
1399957 김영란법 화분 궁금해요 1 22:39:04 245
1399956 수간이 가능한가요? Feat 김학의 주의 20 너무 충격 22:38:19 3,536
1399955 자식 키우기 참 힘드네요ㅜㅜ 9 자식 22:33:38 2,096
1399954 자백 보신분 3 .... 22:32:54 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