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설] 말의 죽음, 시인의 죽음 / 한겨레

저녁숲 | 조회수 : 1,143
작성일 : 2013-01-10 11:17:44

[사설] 말의 죽음, 시인의 죽음

2013.01.09 19:06

 

 

시인의 말은 핍박받는 이들의 무기다. 가난한 이들의 위로이며 소외당한 이들의 벗이다. 말로 말미암아 이들은 다시 일어서고, 저항하고, 앞으로 전진한다. 그의 말마따나 시와 문학은 고통의 산물이고, 시인이 시대의 아픔에 누구보다 예민한 까닭은 여기에 있다. 그런 시인의 맨 앞줄에 새겨진 이름 가운데 하나가 김지하다. 그의 글은 황토에 선연한 땀과 피의 긴장 속에서 튀어나와 독재자와 부역자의 가슴을 향해 날아가는 화살이었다. 치명성으로 말미암아 그는 사형 선고를 당해야 했다. 당대인들은 그 앞에서 숨죽여 몸서리쳤다.

 

그런 그의 말은 어느 날 가난하고 억눌린 이들, 불의에 맞서는 이들에게 수치심이 되었다. 시대의 절망이 강요한 산화를 두고 죽음의 굿판으로 몰아붙였다. 요즘엔 그 자신을 옭아맸던 빨갱이 공산당 따위의 말을 마구잡이로 날린다. 황토를 떠나 허공을 맴돌던 그의 말이 언제부턴가 권력의 추력을 받아 가난한 이들의 가슴을 향하게 된 것이다. 물론 치명성을 걱정할 필요는 없었다. 고통을 외면하고 슬픔을 잊은 말이 힘을 가질 순 없기 때문이다. 권력의 요설은 한갓 현혹이고, 협박, 깡통, 쥐새끼, 똥꾸멍, 찢어죽여… 따위의 말은 ‘오적’과 ‘비어’의 말 그대로지만, 맥없이 코앞 시궁창에 박히는 것은 그런 까닭이다.

 

그가 신앙하는 후천개벽과 여성시대의 도래,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내공에 대한 믿음 따위를 무작정 비난할 순 없다. 신념은 신념대로 존중해야 한다. 여성성에 대한 판단을 놓고 논란은 있겠지만, 시비를 일도양단할 순 없다. 변신을 안타까워할 순 있지만 훼절이라 매도할 수도 없다. 그러나 그의 졸렬한 증오와 마구잡이 가해는 참기 힘들다. 누군가는 그에게 서푼짜리 분노를 집어치우라고 했다지만, 요즘 그가 토해내는 공연한 분노는 서푼 값어치조차 없다. 상생을 말하면서 저 혼자 옳다 우기고, 섬김을 말하면서 섬기지 않는다고 분노하고, 한때 서운했던 감정 때문에 평생을 저주하는 그의 말들이 어찌 한푼 값어치나 있을까.

 

그 자신도 말했듯이, ‘오적’ 이후 말이 육신이 되고 힘과 희망이 되는 그런 시를 그는 쓰지 않았다. 그러니 ‘시인 김지하’는 아주 오래된 전설 속의 이름이다. 하지만 몇몇 시편과 그로 말미암은 수난은 한 시대의 가시면류관으로 우리 기억에 각인돼 있다. 설사 오늘날 그의 말들이 수치스럽다 해도, 그 이름을 쉽게 지울 수 없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 그래도 이제 그를 책갈피에 묻어야 할 것 같다. 그리고 다시 오늘의 아픔을 담아낼 오늘의 말과 시인을 찾아 나서야 할 것 같다.

 

 

 

 

 

 

IP : 118.223.xxx.230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ㅁㅁ
    '13.1.10 12:08 PM (211.246.xxx.209)

    창비 영인본 살 때 외판사원이 슬쩍 끼워준 시집 김지하 시집, 타는 목마름으로. 폴 엘뤼아르를 읽을 때 자꾸 겹쳤던 이름 김지하. 한겨레가 많이 참으며 글썼구나 싶은 기분, 몇 번이고 자기 원고를 읽고 또 읽으며 썼구나 싶은 기분. 옛 김지하에게 보내는 마지막 경의.

  • 2. 바이
    '13.1.10 4:03 PM (1.236.xxx.103)

    내 마음은 너를 잊은 지 오래.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2489 스톤구이팬을 샀는데요 풍년몰에서 20:52:04 22
1232488 인생 정말 무섭지않나요? ㄱㅂㄴ 20:51:11 225
1232487 천주교 신자분들께 여쭙니다..합동위령미사에 참석하시나요? 1 ... 20:50:51 46
1232486 혹시 댓글들 일괄 삭제하는 방법이 따로 있나요? 2 Dionys.. 20:47:35 55
1232485 이 신발 신는 여성분 계신가요. 1 .. 20:45:28 306
1232484 강경준 장신영아기 너무 이쁘네요. 8 20:40:15 766
1232483 100만원씩 빌려갔던 남사친 4 돈꾸는지인 20:39:50 491
1232482 시어머니가 시아버지 부르실때 28 다른집은 20:37:27 949
1232481 오늘 청춘기록은 9시5분이네요 1 joy 20:35:58 172
1232480 보통 자기한테 없는걸 가진 사람을 이쁘게 보는거 맞죠? 2 .. 20:35:55 221
1232479 아직 트위드자켓입을 날씨는 아니죠? 아직 20:34:42 109
1232478 우리나라에서 현빈이 제일 잘생겼어요. 15 진심 20:34:08 499
1232477 82에서 추장관님 악플 허위댓글 써놓은거 죄다 박제 10 하세요 20:32:00 212
1232476 췌장 물혹 2 건강검진 20:25:15 391
1232475 코로나 라이브 20명이에요 5 aa 20:20:15 820
1232474 냉동 연어로 연어장 해도 될까요? 카라멜 20:19:50 90
1232473 1억3천이 있습니다. 뭘 해야 할까요? 3 20:17:57 524
1232472 "달님 영창으로~"현수막 논란에..김소연 &q.. 19 .. 20:15:31 1,217
1232471 폐경되고도 갱년기증상이 바로 오는 게 아닌가봐요..? 11 50초 20:12:38 915
1232470 열등감 없이 자란 자연미인에 관해... 어떤 댓글을 보고 질문 .. 2 어떤 20:10:32 538
1232469 효자남편 짜증납니다 3 코로나 20:07:32 1,029
1232468 도깨비 드라마 실시간 정주행 크리스티나7.. 20:07:28 210
1232467 삼성카드 결제액 몇시에 인출되나요? 5 ㅇㅇ 20:06:55 218
1232466 "찾아간다" 중학생 협박..나경원 전 비서, .. 6 ㅇㅇㅇ 20:06:50 630
1232465 아쿠아봉?누들? 오프라인 어디서 사나요? ... 20:01:36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