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설] 말의 죽음, 시인의 죽음 / 한겨레

저녁숲 조회수 : 1,148
작성일 : 2013-01-10 11:17:44

[사설] 말의 죽음, 시인의 죽음

2013.01.09 19:06

 

 

시인의 말은 핍박받는 이들의 무기다. 가난한 이들의 위로이며 소외당한 이들의 벗이다. 말로 말미암아 이들은 다시 일어서고, 저항하고, 앞으로 전진한다. 그의 말마따나 시와 문학은 고통의 산물이고, 시인이 시대의 아픔에 누구보다 예민한 까닭은 여기에 있다. 그런 시인의 맨 앞줄에 새겨진 이름 가운데 하나가 김지하다. 그의 글은 황토에 선연한 땀과 피의 긴장 속에서 튀어나와 독재자와 부역자의 가슴을 향해 날아가는 화살이었다. 치명성으로 말미암아 그는 사형 선고를 당해야 했다. 당대인들은 그 앞에서 숨죽여 몸서리쳤다.

 

그런 그의 말은 어느 날 가난하고 억눌린 이들, 불의에 맞서는 이들에게 수치심이 되었다. 시대의 절망이 강요한 산화를 두고 죽음의 굿판으로 몰아붙였다. 요즘엔 그 자신을 옭아맸던 빨갱이 공산당 따위의 말을 마구잡이로 날린다. 황토를 떠나 허공을 맴돌던 그의 말이 언제부턴가 권력의 추력을 받아 가난한 이들의 가슴을 향하게 된 것이다. 물론 치명성을 걱정할 필요는 없었다. 고통을 외면하고 슬픔을 잊은 말이 힘을 가질 순 없기 때문이다. 권력의 요설은 한갓 현혹이고, 협박, 깡통, 쥐새끼, 똥꾸멍, 찢어죽여… 따위의 말은 ‘오적’과 ‘비어’의 말 그대로지만, 맥없이 코앞 시궁창에 박히는 것은 그런 까닭이다.

 

그가 신앙하는 후천개벽과 여성시대의 도래,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내공에 대한 믿음 따위를 무작정 비난할 순 없다. 신념은 신념대로 존중해야 한다. 여성성에 대한 판단을 놓고 논란은 있겠지만, 시비를 일도양단할 순 없다. 변신을 안타까워할 순 있지만 훼절이라 매도할 수도 없다. 그러나 그의 졸렬한 증오와 마구잡이 가해는 참기 힘들다. 누군가는 그에게 서푼짜리 분노를 집어치우라고 했다지만, 요즘 그가 토해내는 공연한 분노는 서푼 값어치조차 없다. 상생을 말하면서 저 혼자 옳다 우기고, 섬김을 말하면서 섬기지 않는다고 분노하고, 한때 서운했던 감정 때문에 평생을 저주하는 그의 말들이 어찌 한푼 값어치나 있을까.

 

그 자신도 말했듯이, ‘오적’ 이후 말이 육신이 되고 힘과 희망이 되는 그런 시를 그는 쓰지 않았다. 그러니 ‘시인 김지하’는 아주 오래된 전설 속의 이름이다. 하지만 몇몇 시편과 그로 말미암은 수난은 한 시대의 가시면류관으로 우리 기억에 각인돼 있다. 설사 오늘날 그의 말들이 수치스럽다 해도, 그 이름을 쉽게 지울 수 없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 그래도 이제 그를 책갈피에 묻어야 할 것 같다. 그리고 다시 오늘의 아픔을 담아낼 오늘의 말과 시인을 찾아 나서야 할 것 같다.

 

 

 

 

 

 

IP : 118.223.xxx.230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ㅁㅁ
    '13.1.10 12:08 PM (211.246.xxx.209)

    창비 영인본 살 때 외판사원이 슬쩍 끼워준 시집 김지하 시집, 타는 목마름으로. 폴 엘뤼아르를 읽을 때 자꾸 겹쳤던 이름 김지하. 한겨레가 많이 참으며 글썼구나 싶은 기분, 몇 번이고 자기 원고를 읽고 또 읽으며 썼구나 싶은 기분. 옛 김지하에게 보내는 마지막 경의.

  • 2. 바이
    '13.1.10 4:03 PM (1.236.xxx.103)

    내 마음은 너를 잊은 지 오래.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82441 대장동 이재명 증거 등장 기원 38일째, 오늘은 나왔나요? 2311 21:43:27 7
1382440 찰보리.. 늘보리.. 밥 지어먹을때 뭐가 더 맛있나요? 꽃마리 21:42:58 7
1382439 영드 베라 시즌 6, 1화 내용 아시나요? 베라 21:41:58 15
1382438 인덕션렌지와 식기세척기를 처음쓰게되는데 조언부탁해요 싱크대수리 21:39:02 44
1382437 반시 완전 익은거 처리방법 호이 21:38:50 57
1382436 요즘 김영옥 배우님이 대세군요... 7 dd 21:37:56 470
1382435 화이자 1차 접종후 가슴답답 소화안됨.. 3 2차는.. 21:37:00 92
1382434 홍대역 근처 마트 21:34:46 52
1382433 이재명 전과4범인데 대통령되는게 웃기다는 분들 24 ㅇㅇ 21:34:14 233
1382432 당근당근~ 1 당근 21:34:01 122
1382431 앱개발 아이디어가 있는데 기술이 없을경우 1 . . . 21:33:32 106
1382430 뭉찬보는데 감정이입되서 빡치네요 1 누구냐 21:33:25 214
1382429 마이네임 재밌게 봤어요(엄지척~!) 3 ㅡㅡ 21:33:00 185
1382428 중딩,고딩들 내일 외투 뭘 입히실건가요? 5 중딩맘 21:31:45 261
1382427 기자도 다알아, 윤석열 이재명 원팀 2 .. 21:31:39 136
1382426 감리씨 돌아가신거 꼭 지인같은 느낌 들어요 9 ㅇㅇ 21:27:29 841
1382425 채널a 대장동을 말한다 2시간 특집 방송중 16 라이브 21:26:22 272
1382424 패딩이 찢어졌어요. 1 울리치 21:23:54 301
1382423 정기적으로 미용실 가서 관리받으시는 분들 계시나요? 1 혹시 21:21:17 204
1382422 서울 강서구나 근처에 치매 및 거동 불편 환자.... .. 21:18:39 111
1382421 아파트에서 밤마다 사람들불러 술판 벌리는 사람들 9 아파트 21:18:06 620
1382420 77년에 5천원은 어느정도 가치인가요. 5 789 21:17:57 453
1382419 일산 근처 미술레슨 가능한 곳 아실까요 ㅇㅇ 21:15:53 61
1382418 베게 추천해주세요. 제발요 ㅠㅠ 4 ... 21:14:41 473
1382417 불꽃 마지막회 8 룰루랄라 21:13:33 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