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전원주택을 지금 사도 괜찮을까요?

... | 조회수 : 3,101
작성일 : 2013-01-10 10:22:35
개 여섯마리 끌고 이사다니느라 지친 아줌마입니다.
지금까지는 그냥 농가주택이나 전원주택 전세 살았었는데
이제는 정착하고 싶어요.... 커다란 개 끌고 매번 새집에다 울타리 세우는 게
너무 힘들고 비용이 많이 들어서요.

근데
요즘 아파트는 시세가 떨어져서 돈 있는 사람들도 집 안사고
전세만 산다고 하잖아요?
이 마당에 땅사서 집 짓는 건 나중에 큰 손해를 보는 일인지
망설여 지네요.

기존의 마당있는 집을 사던, 땅 사서 신축하던 그냥 더 지켜봐야 할까요?
IP : 210.222.xxx.77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10 10:30 AM (112.154.xxx.7)

    괜찮다고보는데요, 전 전원주택도있거든요. 46평,7평정도되는데
    주택은 이거저거 손보는게 많아야한다는거 감안하시구요. 난방비도 겨울에50만원씩나옵니다
    20평대로 작게 지으면 난방비도 적긴하겟지요. 그리고 뭐 고장나서 사람한번 부르면 3만원씩이고
    이런 안좋은점이있다는건 알고계세요

  • 2. ^^
    '13.1.10 10:32 AM (116.34.xxx.197)

    전원을 꿈꾸며 지으셨다가~ 다시 서울로 오시는 분들도 꽤 있어요~
    이런집들은 작자가 생기면 많이 네고 가능~
    저희 시부모님도 강화에 가셨다 ~ 많이 손해보고 파셨어요.

  • 3. 저 김포에
    '13.1.10 10:48 AM (183.102.xxx.64)

    200평 대지에 32평 전원 지어 지난달에 입주했어요. 저두 애견 2마리 키우는데 아무리 짖어도 신경쓸일 없어 속이 시원해요. 저희 집 옆으로 이사오세요. 200평 단지에요.

  • 4. ...
    '13.1.10 10:53 AM (210.222.xxx.77)

    좋으시겠어요. 거기 평당 시세가 얼마나 되는지 여쭤봐도 되나요?

  • 5. ^^
    '13.1.10 11:00 AM (14.47.xxx.204)

    한가지만 보세요. 개들 끌고 편히 살것인가 아님 집을 가지고 본전을 생각할 것인가.
    저도 개끌고 전원주택에서 살고 있습니다. 어린나이에 집지어 경기도로 들어간다니깐
    난리더군요. 그돈으로 강남에 아파트를 사야지 하면서... 저 주판 안튕겼습니다. ;;;;;
    제 일신의 평안만을 목적으로 밀어붙였더니 돈은 안붙어도 속은 편합니다.
    벌써 십년을 살았더니 집이 돈을 달라는데 살만큼 살다가 아주 다시 지을까 생각중입니다.
    그때 땅값의 세배? 네배정도 상승했다는데 그래봤자 서울집값 오르는거에 비하겠습니까?
    그렇지만 오르진 않아도 떨어지는일은 없더군요. 그냥 쥐꼬리만큼이라도 꾸준히 상승하는게
    토지가격인거 같습니다. 하다못해 개녀석들 껴안고 텐트라도 칠 내땅이 있으니 참 맘이 편합니다. ^^

  • 6. 어제
    '13.1.10 11:07 AM (121.190.xxx.242)

    베스트에 집값폭락 글 보니까
    고층 아파트가 문제지 저층이나 주택은 나쁜거같지 않게 얘기하더라구요.
    그글 찾아보세요.

  • 7. ....
    '13.1.10 12:44 PM (118.219.xxx.196)

    전세로사세요전원생활이안맞는사람도많아요사고후회하느니경험삼아세살아보세요

  • 8. 단독주택살려면
    '13.1.10 3:10 PM (211.224.xxx.193)

    남자가 기계를 잘 다룰줄 아는 사람이어서 뭐 고장나면 혼자 뚝딱뚝딱 고칠줄 알고 여자도 조금 부지런해 억척스런데가 있어야 스트레스 받지 않고 살 수 있어요. 단독은 아파트에 비해 손이 많이 가거든요.

  • 9. 강아지가 중요하다면^^
    '13.1.10 8:33 PM (59.9.xxx.181)

    전 주택에서 강아지들 맘대로 짖고 살라고 하고싶네요.
    강쥐 많으면 세 주는것 꺼리는 사람많으니 눈치보지말고
    적당한 가격에 집도 꼼꼼 살펴보고 내집에 산다에 1표.
    대신 주택은 진짜 남자가 부지런해야 푼돈이 덜 들어가더군요.
    아니면 내가 기술을 익혀서 직접 하던지 ... 하여튼 좋은집 사시길 기도할게요.^^

  • 10. .....
    '13.1.10 10:52 PM (125.133.xxx.144)

    저 김포에 님! 김포 어느 동네신지 알려 주실 수 있나요? 저도 관심있어서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49349 백화점에서 불친절해도 참으시나요? .. 13:57:41 88
1449348 엄마는 왜그럴까?를.. 생각하지 않게 됐어요. .. 13:53:11 214
1449347 에어컨 트셨나요? 14 sㅇㅇㅇㅇ 13:40:32 897
1449346 진짜 인터넷없고 폰없던 90년대엔 뭔재미로 살았을까요 11 ........ 13:38:17 910
1449345 땀은 안나는데 끈적이는 사람 or 땀을 엄청 흘리는데 뽀송한 .. 6 궁금 13:37:51 338
1449344 혼전임신 아니었나요? 1 .. 13:37:39 1,281
1449343 아이 친구엄마들과의 관계가 왜 이리 어려울까요? 9 늙은 보초병.. 13:36:38 706
1449342 10키로 홍합..어떻게 삶아야 할까요? 13:36:25 89
1449341 송혜교 측에 이혼 사유 있다"···송중기, 언론에 먼저.. 20 ... 13:36:07 3,511
1449340 글래머는 성욕 강하다는게 신빙성 ??? 5 답글 13:35:14 840
1449339 중국군에 10여년간 협력해온 화웨이 직원들 2 뉴스 13:34:07 170
1449338 밥얻어먹고 고맙단 인사 안하는 젊은친구 12 에휘 13:33:11 846
1449337 송중기가 고딩때부터 혜교팬이었음 4 ㅡㅡ 13:32:50 2,085
1449336 친구네 아들들 2 부러워요 13:30:20 531
1449335 정선까지 기름값 얼마 들까요? 복받으세요~ 7 ㅇㅇ 13:28:52 227
1449334 점심시간에 게시판 들어왔는데 송송 무슨 일 있나요? 7 wisdom.. 13:28:19 748
1449333 결혼때 송중기가 많이 좋아하던게 여러분들은 보였나요? 21 ABB 13:19:33 4,679
1449332 흰죽에 어울리는 반찬 10 ㄷㅈㅅㅇ 13:18:04 500
1449331 어두운 파운데이션 추천해주세요~ 1 ... 13:17:50 217
1449330 송중기는 아내가 이병헌과 제주호텔에서 놀다 간 과거가 상처가 된.. 24 송상처 13:16:12 7,436
1449329 대체 송송 사주글이 몇개나 올라오는건가요? 7 ㅁㅅㅎㄱ 13:15:43 689
1449328 옆동네 펀글) 어떻게생각하세요? 남-남아이 성폭위(초등3) 8 어머니들은 13:14:52 806
1449327 게시판 조회수가 장난이 아니네요 ... 13:12:57 481
1449326 지금 몇백명이 성지순례중이란 곳의 송혜교사주 8 .. 13:11:38 2,878
1449325 제주도 여행 (비온대요) 도와주세요~! 4 00 13:10:44 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