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그냥 너무 힘들어서 그냥 울었어요

.... 조회수 : 3,106
작성일 : 2013-01-07 21:56:14

그냥..

사는게 왜이리 힘들죠

저는 아직 결혼 전이고 제 몸 하나만 건사 하면 되요

그런데 너무 힘들어요

그냥 이것저것 한꺼번에 빵빵 터져서 미칠꺼 같아요

몸이 좀 안좋아서 그냥 병원 다녀 왔는데 예상외로 좀 안좋은 병에 걸렸더라고요

또 혼자 자취하면서 사는데

제가 벌지 않으면 병원비 누가 보태줄 사람도 없어요

부모님 계시지만 퇴직 하셔서 두분 노후 생활 하셔야 되거든요

그냥..다 손에서 놓고 그러고 살고 싶은데 그것도 안되네요

어릴때도 심하게 아팠던 적이 있어서 아픈게 너무 싫은데

또 그래요

우선 통원치료 해보고 정 안되면 입원치료 해보자는데..

그냥 힘들어요

엄마 아빠 걱정하실까 아직 말씀도 못드렸는데

왜이리 사는게 힘들까요

 

 

IP : 112.168.xxx.7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7 10:04 PM (61.80.xxx.51)

    가까이 계심 커피라도 한잔 사 드리고 싶어요.
    저도 아픈게 못 견디게 싫은 사람이라 그 마음 잘 알아요.

    힘들어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거 외엔 방법이 없더라구요.
    그나마 더 심각한 병 아니라 다행이다.
    치료하면 나을 수 있는 병이라서 다행이다.

    억지로 억지로 주입시켰어요.

    혼자시면 입원시 보호자 필요할텐데 어머니께라도 도움 요청하세요.
    힘내시고 금방 다시 건강해지시길 빕니다.

  • 2. 평소
    '13.1.7 10:09 PM (58.143.xxx.120)

    면역 높이는것도 드셔주시고
    남들보다 몸을 더 챙기세요
    식생활 건강식하시구 운동도 무리하지 않게
    꾸준히 하세요 강해지시길 힘내세요!

  • 3. ,,
    '13.1.7 10:09 PM (175.125.xxx.192)

    힘내세요..
    힘내시고 아자아자!!

  • 4. 누구에게나
    '13.1.7 10:13 PM (115.139.xxx.133)

    살아가면서 힘든일은 있는것같아요.정도의 차이가 있겠지만요. 너무 힘들다고 , 나만 왜이렇게 힘이들까? 생각도 드시겠지만,이또한 지나가리라..하면서 맘을 다잡으시면 좀 위안이 되시지않을까요? 저는 그렇게 하니,좀 힘이 덜들더라구요~도움이 되실런지...

  • 5. 힘내세요.
    '13.1.7 10:27 PM (182.214.xxx.50)

    생활이 어려우면 병원에서 취약계층 도움주는게 있는걸로 아는데 해당 사항되는지 한번 상담 받아보세요.
    도움이 못 되서 미안하네요..

  • 6. 수선화
    '13.1.7 10:35 PM (175.125.xxx.63)

    몸도몸이지만,마음이 많이 지치신것 같아요.여러가지 스트레스들..............외로우신것같아요.
    기댈곳이 있고,진심으로 이야기를 들어주고 나눌 사람이라도 있다면 좀 덜 힘들수도
    있을것 같은데..... 근데요 결국은 혼자,알아서 잘 살아야 하는것이 인생인것 같아요.
    실컷 우셨으면 마음을 좀 추스리시고,윗분 말대로 긍정의 마음을 가져보세요.
    저는 님과 같은 감정들이 밀려올때면 더 어려운 사람들을 생각해요.
    먹을것이 없고,편히 누울곳도 없고,정말 너무나 힘겹게 삶의 하루하루를 버티어 나가야만 하는 사람들.
    그사람들을 생각하면 제자신이 부끄럽고,불평을 감사로 바꾸어 봅니다.
    울고,부정적인 생각을 하면 몸이 더 안좋아져요.
    잘치료 받으시고,시선을 나자신에서 더어려운 세상으로 돌려 보셨으면 해요.
    좀더 편안해 지시면,그사람들을 조금이라도 도우시면 좋구요.
    종교를 가지고,절대자를 의지하는것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사람은 한계가 있으니까요.
    아무쪼록 몸도 마음도 회복되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 7. 수선화
    '13.1.7 10:55 PM (175.125.xxx.63)

    우선은 몸이 회복되어야하니,독하게 마음 다잡으시고 건강을 위해 노력하세요.
    일부러라도 많이 웃으시고,밝은 마음 가지시고.
    저두 밥도 못해먹을 정도로,몸이 힘들때가 있었어요.
    도와주는 사람도 없었고,정말 힘들었죠.
    저두 아픈거 벌벌 떨릴정도로 너무 싫어해요.공포죠.
    힘내세요.마음은 독하게,겉으로는 유연하게.

  • 8. ㅠ님은 어디가 불편하셨나요?
    '13.1.7 11:38 PM (58.143.xxx.120)

    털어놓으시고 맘 편해지시길
    모두 힘내서 독하게들 삽시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4436 97년도 건축 62평 VS 준공 예정 39평 조언 주세요~ 3 민브라더스맘.. 02:20:22 168
1484435 배우 김성원씨 돌아가셨대요 6 ... 02:12:59 840
1484434 사망자, 실종자 숫자가 포털 메인에 없네요 2 무정부 02:12:43 265
1484433 "Blue Eyes Crying in the Rain .. 1 .... 02:09:27 210
1484432 아이폰 핫스팟인데 누구 것인지 알 수 있나요? 3 핫스팟 02:00:39 321
1484431 베트남 국제결혼도 돈 엄청드네요. 6 10000 01:53:01 779
1484430 이번 침수에 사망하신분중... 10 .... 01:51:51 1,235
1484429 윤통과 오시장님 사람을 구해주는 고래도 있는데 창피하지 않으세요.. 고래 01:43:29 256
1484428 중딩아이 학업에 대한 이야기..학원학교샘들의 말.. 2 ㅠㅠ 01:41:23 391
1484427 최애 간식 or 과자??? 12 ㅇㅇ 01:32:12 706
1484426 팔을 짜면 하얀게 나와요ㅠ 미코 01:29:39 673
1484425 드라마 유세풍 의아한 점 2 ㅇㅇ 01:25:29 482
1484424 뉴질랜드 vs 호주 가족여행? 6 엄마 01:18:30 417
1484423 딩크는 세금 더 많이 내야합니다. 27 ㅇㅇ 01:17:23 1,644
1484422 원글 펑했어요 26 01:16:20 1,534
1484421 여러분 이 원피스좀 봐주세요 20 ... 00:58:46 1,785
1484420 사법고시 대리시험 아니었을까요 31 .. 00:55:46 2,161
1484419 sbs 기자 베이지색 단체복은 어느 브랜드일까요? 1 satire.. 00:51:36 889
1484418 꾸덕한 그릭 요거트 만들고 싶은데 7 비그만 00:32:51 738
1484417 싸이코패스 같음.jpg 30 가족이 익사.. 00:31:05 4,183
1484416 돈없는 시어머니들 며느리에게 설움 당해요 16 백숙 00:28:11 2,938
1484415 우울한 밤이네요 6 ㅇㅇㅇ 00:26:17 1,981
1484414 저는 애키우면서 세상에서 제일 잘한일 이런생각 한번도 안해봤는데.. 10 ㅇ호 00:26:09 2,298
1484413 속상한 넋두리.. 남편과 아들. 6 dd 00:23:30 2,128
1484412 펌 이번 물난리처럼 난리났을때 알아둬야할 시민안전보험 5 참고하세요 00:20:35 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