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그냥 너무 힘들어서 그냥 울었어요

.... 조회수 : 3,097
작성일 : 2013-01-07 21:56:14

그냥..

사는게 왜이리 힘들죠

저는 아직 결혼 전이고 제 몸 하나만 건사 하면 되요

그런데 너무 힘들어요

그냥 이것저것 한꺼번에 빵빵 터져서 미칠꺼 같아요

몸이 좀 안좋아서 그냥 병원 다녀 왔는데 예상외로 좀 안좋은 병에 걸렸더라고요

또 혼자 자취하면서 사는데

제가 벌지 않으면 병원비 누가 보태줄 사람도 없어요

부모님 계시지만 퇴직 하셔서 두분 노후 생활 하셔야 되거든요

그냥..다 손에서 놓고 그러고 살고 싶은데 그것도 안되네요

어릴때도 심하게 아팠던 적이 있어서 아픈게 너무 싫은데

또 그래요

우선 통원치료 해보고 정 안되면 입원치료 해보자는데..

그냥 힘들어요

엄마 아빠 걱정하실까 아직 말씀도 못드렸는데

왜이리 사는게 힘들까요

 

 

IP : 112.168.xxx.7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7 10:04 PM (61.80.xxx.51)

    가까이 계심 커피라도 한잔 사 드리고 싶어요.
    저도 아픈게 못 견디게 싫은 사람이라 그 마음 잘 알아요.

    힘들어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거 외엔 방법이 없더라구요.
    그나마 더 심각한 병 아니라 다행이다.
    치료하면 나을 수 있는 병이라서 다행이다.

    억지로 억지로 주입시켰어요.

    혼자시면 입원시 보호자 필요할텐데 어머니께라도 도움 요청하세요.
    힘내시고 금방 다시 건강해지시길 빕니다.

  • 2. 평소
    '13.1.7 10:09 PM (58.143.xxx.120)

    면역 높이는것도 드셔주시고
    남들보다 몸을 더 챙기세요
    식생활 건강식하시구 운동도 무리하지 않게
    꾸준히 하세요 강해지시길 힘내세요!

  • 3. ,,
    '13.1.7 10:09 PM (175.125.xxx.192)

    힘내세요..
    힘내시고 아자아자!!

  • 4. 누구에게나
    '13.1.7 10:13 PM (115.139.xxx.133)

    살아가면서 힘든일은 있는것같아요.정도의 차이가 있겠지만요. 너무 힘들다고 , 나만 왜이렇게 힘이들까? 생각도 드시겠지만,이또한 지나가리라..하면서 맘을 다잡으시면 좀 위안이 되시지않을까요? 저는 그렇게 하니,좀 힘이 덜들더라구요~도움이 되실런지...

  • 5. 힘내세요.
    '13.1.7 10:27 PM (182.214.xxx.50)

    생활이 어려우면 병원에서 취약계층 도움주는게 있는걸로 아는데 해당 사항되는지 한번 상담 받아보세요.
    도움이 못 되서 미안하네요..

  • 6. 수선화
    '13.1.7 10:35 PM (175.125.xxx.63)

    몸도몸이지만,마음이 많이 지치신것 같아요.여러가지 스트레스들..............외로우신것같아요.
    기댈곳이 있고,진심으로 이야기를 들어주고 나눌 사람이라도 있다면 좀 덜 힘들수도
    있을것 같은데..... 근데요 결국은 혼자,알아서 잘 살아야 하는것이 인생인것 같아요.
    실컷 우셨으면 마음을 좀 추스리시고,윗분 말대로 긍정의 마음을 가져보세요.
    저는 님과 같은 감정들이 밀려올때면 더 어려운 사람들을 생각해요.
    먹을것이 없고,편히 누울곳도 없고,정말 너무나 힘겹게 삶의 하루하루를 버티어 나가야만 하는 사람들.
    그사람들을 생각하면 제자신이 부끄럽고,불평을 감사로 바꾸어 봅니다.
    울고,부정적인 생각을 하면 몸이 더 안좋아져요.
    잘치료 받으시고,시선을 나자신에서 더어려운 세상으로 돌려 보셨으면 해요.
    좀더 편안해 지시면,그사람들을 조금이라도 도우시면 좋구요.
    종교를 가지고,절대자를 의지하는것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사람은 한계가 있으니까요.
    아무쪼록 몸도 마음도 회복되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 7. 수선화
    '13.1.7 10:55 PM (175.125.xxx.63)

    우선은 몸이 회복되어야하니,독하게 마음 다잡으시고 건강을 위해 노력하세요.
    일부러라도 많이 웃으시고,밝은 마음 가지시고.
    저두 밥도 못해먹을 정도로,몸이 힘들때가 있었어요.
    도와주는 사람도 없었고,정말 힘들었죠.
    저두 아픈거 벌벌 떨릴정도로 너무 싫어해요.공포죠.
    힘내세요.마음은 독하게,겉으로는 유연하게.

  • 8. ㅠ님은 어디가 불편하셨나요?
    '13.1.7 11:38 PM (58.143.xxx.120)

    털어놓으시고 맘 편해지시길
    모두 힘내서 독하게들 삽시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7206 여학생들 자위 많이 해요 괜찮아요 12:12:02 4
1317205 어느덧 7년이 흘렀네요 1 아마 12:07:14 131
1317204 도지코인 미쳤네요 4 ... 12:06:55 257
1317203 윤호중 당선!!! 민주당 원내대표 9 .. 12:06:41 218
1317202 "서울 재건축 급등 우려" 경고…오세훈 '진퇴.. 8 MBC뉴스 12:03:59 264
1317201 남양유업은 회사가 좀 이상한 것 같아요 8 ㅁㅁ 12:00:04 452
1317200 부모님 공원묘지 자리 미리 사 놓으신 분 계신가요? 4 질문 11:59:43 174
1317199 배당금 입금 2 ... 11:57:16 420
1317198 출산율 높아질 이유가 없어보여요 9 뇌피셜 11:56:12 241
1317197 브걸 운전만해 너무 좋아하시는분!! 4 Rain 11:55:24 207
1317196 필라테스 하셨거나 하시는 분들... 숨은 키는? .. 11:54:54 134
1317195 우리나라 학비없는 대학이 3 그냥 11:51:59 350
1317194 친정엄마와의 관계.. 8 .. 11:48:27 626
1317193 말레이지아에서 지내시는분 계신가요 3 조언부탁드려.. 11:46:32 289
1317192 진짜 지역 건보료 조정안합니까? 19 ㅡㅡㅡ 11:46:16 552
1317191 日 수도권서 30년간 트리튬 오염수 버려..'후쿠시마 5배' 5 . .. 11:42:30 339
1317190 초4, 초2 한자를 거의 몰라요. 7 sss 11:40:03 362
1317189 자식이 있는데도 세월호 이후 국짐 찍는 이유는 뭐 에요? 40 아니 11:39:29 543
1317188 내키지 않은일 거절을 어떻게하나요~~? 11 딸기줌마 11:36:47 601
1317187 10년도 지나지 않았는데.... 4 2014 11:34:32 415
1317186 디지털피아노 추천 좀 해주세요. 3 디지털 11:34:30 166
1317185 연예인들은 왜 치아교정 미백으로만 끝나지않고 라미네이트도 하나요.. 13 01 11:33:11 1,187
1317184 15일 미국 코로나확진자 140,964명 23 ㅇㅇㅇ 11:32:17 733
1317183 HMM 머선129 2 와우! 11:27:09 824
1317182 약국 때문에 화가 나요. 5 질문 11:26:03 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