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그냥 너무 힘들어서 그냥 울었어요

.... | 조회수 : 3,093
작성일 : 2013-01-07 21:56:14

그냥..

사는게 왜이리 힘들죠

저는 아직 결혼 전이고 제 몸 하나만 건사 하면 되요

그런데 너무 힘들어요

그냥 이것저것 한꺼번에 빵빵 터져서 미칠꺼 같아요

몸이 좀 안좋아서 그냥 병원 다녀 왔는데 예상외로 좀 안좋은 병에 걸렸더라고요

또 혼자 자취하면서 사는데

제가 벌지 않으면 병원비 누가 보태줄 사람도 없어요

부모님 계시지만 퇴직 하셔서 두분 노후 생활 하셔야 되거든요

그냥..다 손에서 놓고 그러고 살고 싶은데 그것도 안되네요

어릴때도 심하게 아팠던 적이 있어서 아픈게 너무 싫은데

또 그래요

우선 통원치료 해보고 정 안되면 입원치료 해보자는데..

그냥 힘들어요

엄마 아빠 걱정하실까 아직 말씀도 못드렸는데

왜이리 사는게 힘들까요

 

 

IP : 112.168.xxx.7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7 10:04 PM (61.80.xxx.51)

    가까이 계심 커피라도 한잔 사 드리고 싶어요.
    저도 아픈게 못 견디게 싫은 사람이라 그 마음 잘 알아요.

    힘들어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거 외엔 방법이 없더라구요.
    그나마 더 심각한 병 아니라 다행이다.
    치료하면 나을 수 있는 병이라서 다행이다.

    억지로 억지로 주입시켰어요.

    혼자시면 입원시 보호자 필요할텐데 어머니께라도 도움 요청하세요.
    힘내시고 금방 다시 건강해지시길 빕니다.

  • 2. 평소
    '13.1.7 10:09 PM (58.143.xxx.120)

    면역 높이는것도 드셔주시고
    남들보다 몸을 더 챙기세요
    식생활 건강식하시구 운동도 무리하지 않게
    꾸준히 하세요 강해지시길 힘내세요!

  • 3. ,,
    '13.1.7 10:09 PM (175.125.xxx.192)

    힘내세요..
    힘내시고 아자아자!!

  • 4. 누구에게나
    '13.1.7 10:13 PM (115.139.xxx.133)

    살아가면서 힘든일은 있는것같아요.정도의 차이가 있겠지만요. 너무 힘들다고 , 나만 왜이렇게 힘이들까? 생각도 드시겠지만,이또한 지나가리라..하면서 맘을 다잡으시면 좀 위안이 되시지않을까요? 저는 그렇게 하니,좀 힘이 덜들더라구요~도움이 되실런지...

  • 5. 힘내세요.
    '13.1.7 10:27 PM (182.214.xxx.50)

    생활이 어려우면 병원에서 취약계층 도움주는게 있는걸로 아는데 해당 사항되는지 한번 상담 받아보세요.
    도움이 못 되서 미안하네요..

  • 6. 수선화
    '13.1.7 10:35 PM (175.125.xxx.63)

    몸도몸이지만,마음이 많이 지치신것 같아요.여러가지 스트레스들..............외로우신것같아요.
    기댈곳이 있고,진심으로 이야기를 들어주고 나눌 사람이라도 있다면 좀 덜 힘들수도
    있을것 같은데..... 근데요 결국은 혼자,알아서 잘 살아야 하는것이 인생인것 같아요.
    실컷 우셨으면 마음을 좀 추스리시고,윗분 말대로 긍정의 마음을 가져보세요.
    저는 님과 같은 감정들이 밀려올때면 더 어려운 사람들을 생각해요.
    먹을것이 없고,편히 누울곳도 없고,정말 너무나 힘겹게 삶의 하루하루를 버티어 나가야만 하는 사람들.
    그사람들을 생각하면 제자신이 부끄럽고,불평을 감사로 바꾸어 봅니다.
    울고,부정적인 생각을 하면 몸이 더 안좋아져요.
    잘치료 받으시고,시선을 나자신에서 더어려운 세상으로 돌려 보셨으면 해요.
    좀더 편안해 지시면,그사람들을 조금이라도 도우시면 좋구요.
    종교를 가지고,절대자를 의지하는것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사람은 한계가 있으니까요.
    아무쪼록 몸도 마음도 회복되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 7. 수선화
    '13.1.7 10:55 PM (175.125.xxx.63)

    우선은 몸이 회복되어야하니,독하게 마음 다잡으시고 건강을 위해 노력하세요.
    일부러라도 많이 웃으시고,밝은 마음 가지시고.
    저두 밥도 못해먹을 정도로,몸이 힘들때가 있었어요.
    도와주는 사람도 없었고,정말 힘들었죠.
    저두 아픈거 벌벌 떨릴정도로 너무 싫어해요.공포죠.
    힘내세요.마음은 독하게,겉으로는 유연하게.

  • 8. ㅠ님은 어디가 불편하셨나요?
    '13.1.7 11:38 PM (58.143.xxx.120)

    털어놓으시고 맘 편해지시길
    모두 힘내서 독하게들 삽시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8114 입으로 흥한자 입으로 망한다 7 점두환 05:14:40 539
1228113 독일에 순대팔아요? 2 .. 04:11:06 443
1228112 모기때문에 이새벽에 일어났어요 3 가을 03:59:33 408
1228111 언론의 김건희와 추장관 아들 보도량 비교 (기사와 그래프) 2 더브리핑 03:27:50 350
1228110 비밀의숲 이번 주 편에서 궁금요.(스포 유) 2 ... 03:25:32 677
1228109 라면 안먹던 사람이 요며칠 쟁여둔 라면 ㅎ 8 hap 03:00:24 1,575
1228108 김어준의 뉴스공장 9월21일(월)링크유 1 Tbs안내 02:45:40 332
1228107 민주 "윤석열 장모도 조국처럼 수사하라..尹, 얼마나 .. 5 최은순 02:21:23 646
1228106 외국에서 한식집 가기 9 돈아까워 02:16:19 878
1228105 이해찬 '조국대란'의 본질 7 5계절 01:54:55 806
1228104 베스트 글보구 55세 아저씨랑 만나는 42 아줌마 3 마흔셋 01:53:23 2,300
1228103 수면제 없이 잠이 안 와요 7 bb 01:46:14 1,106
1228102 판사가 집회 허락-우울하네요 13 .. 01:41:53 2,365
1228101 인천에 다빈치타로 가보신분 계신가요? 베아 01:36:26 340
1228100 저를 흉봤던 동창 잘나가네요 3 01:36:06 1,590
1228099 너구리 오동통면 국물을 좋아하면 무슨 국을 끓여야할까요 10 혁비 01:29:01 957
1228098 안산 초지역 근처 살기 좋아졌어요? 4 ㅡ.. 01:26:59 628
1228097 가계부쓰다가 주절주절 일기써봐요. 3 01:25:33 720
1228096 와....버버ㄹ 광고 진짜 꼴보기 싫네요 .... 01:24:14 1,306
1228095 검찰의 조국-정경심 수사 목표는 '공소권 없음' 이었다 7 ........ 01:18:56 892
1228094 길바닥에 쓰러진 배우에게 다가온 상대는? 5 happy 01:16:03 2,532
1228093 신고 하시겠어요? 2 qq 01:15:56 764
1228092 윗집이 식칼들고 내려온 이유 12 ㅇㅇ 01:08:14 4,339
1228091 건강에 좋은 국 6 음식 00:59:19 1,239
1228090 내남편은 월급은 꼬박 다 주는데 집안 돌아가거에 관심도 없고 아.. 4 ㅇㅇㅇ 00:53:18 1,7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