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그냥 너무 힘들어서 그냥 울었어요

.... | 조회수 : 3,081
작성일 : 2013-01-07 21:56:14

그냥..

사는게 왜이리 힘들죠

저는 아직 결혼 전이고 제 몸 하나만 건사 하면 되요

그런데 너무 힘들어요

그냥 이것저것 한꺼번에 빵빵 터져서 미칠꺼 같아요

몸이 좀 안좋아서 그냥 병원 다녀 왔는데 예상외로 좀 안좋은 병에 걸렸더라고요

또 혼자 자취하면서 사는데

제가 벌지 않으면 병원비 누가 보태줄 사람도 없어요

부모님 계시지만 퇴직 하셔서 두분 노후 생활 하셔야 되거든요

그냥..다 손에서 놓고 그러고 살고 싶은데 그것도 안되네요

어릴때도 심하게 아팠던 적이 있어서 아픈게 너무 싫은데

또 그래요

우선 통원치료 해보고 정 안되면 입원치료 해보자는데..

그냥 힘들어요

엄마 아빠 걱정하실까 아직 말씀도 못드렸는데

왜이리 사는게 힘들까요

 

 

IP : 112.168.xxx.7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7 10:04 PM (61.80.xxx.51)

    가까이 계심 커피라도 한잔 사 드리고 싶어요.
    저도 아픈게 못 견디게 싫은 사람이라 그 마음 잘 알아요.

    힘들어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거 외엔 방법이 없더라구요.
    그나마 더 심각한 병 아니라 다행이다.
    치료하면 나을 수 있는 병이라서 다행이다.

    억지로 억지로 주입시켰어요.

    혼자시면 입원시 보호자 필요할텐데 어머니께라도 도움 요청하세요.
    힘내시고 금방 다시 건강해지시길 빕니다.

  • 2. 평소
    '13.1.7 10:09 PM (58.143.xxx.120)

    면역 높이는것도 드셔주시고
    남들보다 몸을 더 챙기세요
    식생활 건강식하시구 운동도 무리하지 않게
    꾸준히 하세요 강해지시길 힘내세요!

  • 3. ,,
    '13.1.7 10:09 PM (175.125.xxx.192)

    힘내세요..
    힘내시고 아자아자!!

  • 4. 누구에게나
    '13.1.7 10:13 PM (115.139.xxx.133)

    살아가면서 힘든일은 있는것같아요.정도의 차이가 있겠지만요. 너무 힘들다고 , 나만 왜이렇게 힘이들까? 생각도 드시겠지만,이또한 지나가리라..하면서 맘을 다잡으시면 좀 위안이 되시지않을까요? 저는 그렇게 하니,좀 힘이 덜들더라구요~도움이 되실런지...

  • 5. 힘내세요.
    '13.1.7 10:27 PM (182.214.xxx.50)

    생활이 어려우면 병원에서 취약계층 도움주는게 있는걸로 아는데 해당 사항되는지 한번 상담 받아보세요.
    도움이 못 되서 미안하네요..

  • 6. 수선화
    '13.1.7 10:35 PM (175.125.xxx.63)

    몸도몸이지만,마음이 많이 지치신것 같아요.여러가지 스트레스들..............외로우신것같아요.
    기댈곳이 있고,진심으로 이야기를 들어주고 나눌 사람이라도 있다면 좀 덜 힘들수도
    있을것 같은데..... 근데요 결국은 혼자,알아서 잘 살아야 하는것이 인생인것 같아요.
    실컷 우셨으면 마음을 좀 추스리시고,윗분 말대로 긍정의 마음을 가져보세요.
    저는 님과 같은 감정들이 밀려올때면 더 어려운 사람들을 생각해요.
    먹을것이 없고,편히 누울곳도 없고,정말 너무나 힘겹게 삶의 하루하루를 버티어 나가야만 하는 사람들.
    그사람들을 생각하면 제자신이 부끄럽고,불평을 감사로 바꾸어 봅니다.
    울고,부정적인 생각을 하면 몸이 더 안좋아져요.
    잘치료 받으시고,시선을 나자신에서 더어려운 세상으로 돌려 보셨으면 해요.
    좀더 편안해 지시면,그사람들을 조금이라도 도우시면 좋구요.
    종교를 가지고,절대자를 의지하는것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사람은 한계가 있으니까요.
    아무쪼록 몸도 마음도 회복되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 7.
    '13.1.7 10:39 PM (124.49.xxx.9)

    저도 오늘 너무 힘드네요...욕실에서 엉엉 울었어요...

  • 8. 수선화
    '13.1.7 10:55 PM (175.125.xxx.63)

    우선은 몸이 회복되어야하니,독하게 마음 다잡으시고 건강을 위해 노력하세요.
    일부러라도 많이 웃으시고,밝은 마음 가지시고.
    저두 밥도 못해먹을 정도로,몸이 힘들때가 있었어요.
    도와주는 사람도 없었고,정말 힘들었죠.
    저두 아픈거 벌벌 떨릴정도로 너무 싫어해요.공포죠.
    힘내세요.마음은 독하게,겉으로는 유연하게.

  • 9. ㅠ님은 어디가 불편하셨나요?
    '13.1.7 11:38 PM (58.143.xxx.120)

    털어놓으시고 맘 편해지시길
    모두 힘내서 독하게들 삽시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9037 갑상선암환자 혈압좀 봐주세요 ㅇㅇㅇ 07:18:35 21
1399036 용량 작은 건조기 주니 07:15:13 35
1399035 김어준의 뉴스공장 주요내용 (페북 펌) 1 ... 07:14:44 49
1399034 시가총액 2천억 사라진 YG, 양현석 개인 탈세도 조사 2 사필규정 07:02:34 588
1399033 전교생300명일때 3등급이면 2 나안녕 06:58:37 346
1399032 맡기다예요 2 .. 06:50:00 215
1399031 유시춘 아들 사건은 뭔가 이상하네요 15 ㅇㅇㅇ 06:49:43 974
1399030 문재인 정부가 일본과의 과거사를 두고 해야될 말 2 xxxooo.. 06:49:13 96
1399029 부모님 스마트폰 어떤거쓰세요? 상상 06:46:41 57
1399028 티파니 다이아반지 사이즈 늘릴 수 있나요? 4 ... 06:44:11 270
1399027 이들은 왜 싸움을 멈추지 않을까 K달고싶은아.. 06:43:21 102
1399026 전화 아이디 전화 06:29:31 81
1399025 중부지방 한파특보..서울 아침 체감 영하 6도 2 한파특보 06:28:17 1,049
1399024 닭가슴 살 어떻게 드시나요? 2 고기 05:37:19 423
1399023 김학의 딱 한 번 불러놓고..20쪽 조서엔 "모릅니다&.. 1 뉴스 05:18:20 448
1399022 학교 졸업한지 오래되면 수시 지원 불가능한가요 2 propro.. 05:12:10 939
1399021 구00 소장님 4 읍읍이 깜빵.. 05:08:29 648
1399020 이병헌, 김혜자 9 ... 04:46:40 2,102
1399019 5분으로 정리한 나경원 딸 입시부정 뉴스타파 04:06:48 766
1399018 인스타그램 포스트수가 0이 된... 1 qweras.. 03:58:03 477
1399017 남편이 친한형 차를 빌려주는데 17 ggbe 03:13:44 2,416
1399016 파내야 비데오 링크 부탁 드려요 03:10:36 119
1399015 부동산 명의 빌려줘도 괜찮을까요? 26 ... 02:39:07 2,799
1399014 영어 해석 부탁드립니다. 3 ㅇㅇ 02:32:41 338
1399013 종기가 자주 나는 체질이었는데.. 4 노리스 02:26:25 1,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