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세입잔데요, 집주인이 팔려고 내놓은 경우

에휴 조회수 : 1,756
작성일 : 2013-01-07 12:09:39
작년 여름에 전세 1년 되었을 무렵 집주인이 집을 팔겠다고 연락이 왔더라고요. 그거야 주인사정이니까 부동산에서 연락오면 협조하겠다 했고요. 그리고 반년이 흘렀네요.
그동안 무려 10번 정도나 보고 갔는데 로열층 로열동이라도 안팔리고 전 시시때때로 부동산 전화에 시달리고...
전 맞벌이라 엉망인집 퇴근후나 휴일에 쉬고있을때 보여주는 것도 나름 힘들더군요.
가격이 이쁘지도 않은데다가 세입자가(저희죠) 올7월 만기니까 더 안팔리는거 같아요.
집주인한테 이제 더이상 못보여주겠다 얘기하는거 너무 재생각만 하는 건가요? 5월 이후에나 보여준다고요. 부동산 전화만 받아도 가슴 벌렁거려요.
IP : 110.70.xxx.188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7 12:15 PM (218.236.xxx.183)

    전화오면 받아서 밖이라 하시고 시간 정해서 오라하세요.

    전 제 집 매매로 파는데도 늘 집에 있고 잘 치우고 있으니 다른집 전세 보러오는 사람도
    저희집에 구조 보여준다고 데려온다는걸 나중에 알았어요.

    별사람 다 있더라구요...

  • 2. ..
    '13.1.7 12:17 PM (211.177.xxx.70)

    저라도 싫을듯.... 토요일 오전 이런식으로 딱 정해서 오라고 하시고..그것도 약속있거나 하면 안된다고 하세요... 안보여줘도 됩니다.. 7월인데 벌써부터 그렇게 시달리다니요..

  • 3. 정말
    '13.1.7 12:30 PM (221.146.xxx.243)

    짜증이 많이 나실겁니다.
    그래도 그런 부분은 많이 어렵고 힘든일 아니면 맘 편하게 협조를 해주세요.
    내 집이 아닌데 어떻해요.
    안보여 주겠다고 말해도 님도 마음 안편하실것 같은데요.

  • 4. @@
    '13.1.7 12:45 PM (221.140.xxx.46)

    원글님 뜻대로 하셔도 됩니다. 저도 그런경험 있는데 정말 짜증 너무 나더라구요.

    공짜로 사는것도 아닌데... 그래서 저는 주인에게 얘기했어요. 이사가기 한두달 전부터 보여주겠다구요.

  • 5. 나무
    '13.1.7 1:51 PM (59.17.xxx.86)

    잘보여주면 구조보러 무조건 델구와요
    지인은 매매되어서 살고있는데도
    툭하면 구조좀 보자고 데리고와서 벨누른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8169 ppt에 삽입한 아이콘 좌우반전이 되나요? ㅇㅇ 00:27:24 2
1318168 성조숙 주사 부작용인가요? ... 00:25:33 46
1318167 남자로 태어날걸 그랬어요. 2 00:10:11 313
1318166 공복에 알레르기약 안될까요..?ㅠ 3 ㅡㅡㅡ 00:09:57 136
1318165 요즘 아파트 전세 잘 나가나요? 4 궁금 2021/04/19 541
1318164 홍남기. 4월까지 300만명, 상반기에 1200만명, 올해 11.. 5 .. 2021/04/19 416
1318163 낼모레 26도네요 4 2021/04/19 849
1318162 아이가없으니 부모님께 효도하게되네요 3 복불복 2021/04/19 550
1318161 임신 중인데 점집 가면 안되겠죠..? 2 무민 2021/04/19 328
1318160 가진통이 규칙적일수 있나요? 2 .. 2021/04/19 112
1318159 저는 추워요ㅠㅠ 7 1112 2021/04/19 868
1318158 요즘 제일 열심히 하는 일이 뭐세요? 2 2021/04/19 471
1318157 상사가 화내다가 전화를 끊었어요 6 상식 2021/04/19 867
1318156 벨기에산 중국산 불매 8 한국사람 2021/04/19 742
1318155 이쯤되면 민주당 표창장건 특검주장해야해요 15 ㄱㅂ 2021/04/19 482
1318154 드라마 괴물 무섭나요? 3 볼까말까 2021/04/19 267
1318153 포루투갈 스페인 사람들 영어 잘하나요~ 9 .. 2021/04/19 369
1318152 중드 겨우서른 비슷한 드라마 또 있을까요? 6 ..... 2021/04/19 621
1318151 6학년 아들이 도둑누명 쓸뻔했네요. 5 ... 2021/04/19 1,246
1318150 꼭 자기집 앞으로 부르던 친구 1 ㄴㄴㄴ 2021/04/19 993
1318149 조리원에서 만난 동기(?)조동(?) 5 2021/04/19 876
1318148 "국산 쓰면 불법인데"…후쿠시마 오염수 방출에.. 4 ... 2021/04/19 544
1318147 정경심교수 재판, 멀쩡한 PC가 '뻑'이나?..검찰의 두 가지 .. 12 .. 2021/04/19 754
1318146 노래방 ㄷㅇ미들 보고 놀람 5 ㅇㅇ 2021/04/19 3,542
1318145 이준기가 서예지한테 안넘어갔다고 자랑하는 거 소속사 짓인가요? .. 6 ㅇㅇㅇ 2021/04/19 4,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