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그것이알고싶다를 많이봐서 그런지.. 좀 이상하다는 생각도 드네요.

... 조회수 : 5,168
작성일 : 2013-01-06 19:06:02

http://news.sportsseoul.com/read/entertain/1125995.htm

 

이 기사에 보면 조성민 여자친구가 헤어지자는 통보하고 다른 약속으로 집을 나간 시각이 밤 12시 5분..

조성민이 그 이후 바로 부모님과 여자친구에게 문자 보냈구요.

헤어질거면 보통 밖에서 따로 만나 통보를 하던가..

집에 불러들여 헤어지자고 통보한뒤 밤 늦은 시각 약속 있다며

본인 집에 남자친구 남겨놓고 나가버린건 뭔가요?

보통의 40살 여성이 새벽 3시 넘어서까지 밖에서 약속을 잡을 상황...

친구 만나서 술마셨나봐요.

그리고 보통 저런 문자 받으면 걱정되서 다시 돌아오거나

아님 경비실에 한번 가보라고 부탁할수도 있지 않았을까 싶어요.

자살을 막을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 안타까워요.

사람들 보통 자살하기전 누군가 자기를 말려주길 바란다 하던데...

 

아무래도 생활고.. 우울증.. 여러가지 상황에 힘들긴 했겠지만...

 

그것이 알고싶다에 보니 자살로 위장한 타살도 있던데...

 

 

IP : 61.72.xxx.135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렇다면
    '13.1.6 7:11 PM (118.32.xxx.169)

    이번 부정선거등 정치이슈를 덮고자
    연예인을 지목해서
    자살로 위장한 타살을했따는거에요????

    너무 무시무시한데요...

  • 2. 그만합시다
    '13.1.6 7:13 PM (218.236.xxx.82)

    자살생존자라는 말이 있을정도로 가족이나 가까운 사람중에 자살자가 있는경우에 2차 자살의 위험성이 크게 증가하고 한명의 자살자가 주변의 8명 이상에게 영향을 미친다고 합니다.

    고인의 경우 주변인의 연이은 자살로 인한 충격과 상실감이 컸을텐데, 일반인이 아니다보니 오히려 힘든 상황을 극복하기 더 어려웠을거란 생각이 들고도 남습니다.

  • 3. ...
    '13.1.6 7:17 PM (183.91.xxx.79)

    자살한 사람들은 자신을 알아달라는 뜻으로 자살하기도 하지 않나요?
    자꾸 그만하자, 네티즌 탓이다. 이러는 사람들도 좀 답답해요.

  • 4.
    '13.1.6 7:17 PM (218.37.xxx.4)

    기사가 자택이라고도 하고 여친집이라고도 하는거보면 동거중이었을꺼 같은대요
    그여자와의 이별은... 더이상 갈데없는 신세가 되는거 아니었을까요?

  • 5. ...
    '13.1.6 7:21 PM (183.91.xxx.79)

    여자때문에 가정도 버리더니 여자때문에 자기인생도 버렸네요.
    몇대 독자로 태어나서 아버지가 운동도 시키면서 애지중지 키웠다는데
    그 사람한테 아버지는 뭐고, 자식은 뭐였을까요?
    전부인, 자기 친구였던 처남이 그렇게 갔으면 자기 인생과 남은 사람들에 대해
    더 책임감을 가지고 살아야했던거 아닐지...

  • 6. ㅇㄹ
    '13.1.6 7:29 PM (115.126.xxx.115)

    아무리 아무리...힘들었어도
    두 아이를 남겨두고...엄마 삼춘을 잃은...
    끝까지...무책임하다는...ㅠ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8232 손 없는 날 이사 머리 아프네요. 1 이사 09:50:31 29
1318231 불륜을 왜 합니까? 3 정신차려 09:47:26 200
1318230 빈센조 작가 참 대단하네요.. 빈센조 09:47:10 188
1318229 노인들 5월 8일까지 다 백신 맞는건가요? 5 ??? 09:46:25 148
1318228 오늘도 즐겁게 보낼 수 있게 노력해요 조심 09:43:18 64
1318227 원서 읽기 번역서 먼저 읽어도 될까요? 3 원서 09:41:32 97
1318226 소원쓰면 좋은댓글 달아주던글 1 09:40:44 74
1318225 홈플러스는 아직도 대파가 6990원이에요 ... 09:39:59 89
1318224 아들 자랑 좀 할게요 7 ... 09:39:53 363
1318223 역시 밝은 기운의 사람에게 끌리네요.. 1 .... 09:38:28 301
1318222 코인 하시는 분? 4 .... 09:37:53 230
1318221 남양유업 결국 또 역풍 맞네요 2 역풍기업 09:34:15 658
1318220 대권도 서울시장처럼 단일화쇼해서 당선될 계획이라던데 11 .... 09:31:34 219
1318219 평촌에서 갈만한 키즈카페는? 1 키즈카페 09:28:52 72
1318218 콩나물이 질겨지는 이유가 뭘까요? 1 ㄹㄹ 09:27:35 263
1318217 서울 브런치 맛집 어디가 제일 괜찮던가요? 3 브런치 09:25:27 305
1318216 기모란이 뭐랬길래…김어준 '백신 음모론'에도 연신 "그.. 14 ㅇㅇ 09:22:56 495
1318215 일본 유권자 54% "오염수 해양 방출 어쩔 수 없다&.. 1 ........ 09:17:06 232
1318214 2.100백만원이면 2천1백만원인가요? 아니면 21억인가요? 10 숫자치 09:15:34 667
1318213 오래된 친구가 불륜 중이란걸 알게되었어요. 28 ... 09:15:05 2,053
1318212 월급 200을 어떻게 운용 하면 좋을까요 2 ㅎㄱㅇ 09:14:54 549
1318211 김명수 대법원장, 고법부장때 1심 증거 변조사실 알고도 결론 안.. 1 ㅇㅇㅇ 09:14:29 214
1318210 요양원 6인실 어떤가요 5 요양원 09:13:05 530
1318209 폴메디슨 칫솔(까만미세모) 써보신분?? 칫솔 09:11:23 58
1318208 올여름 많이 더울까요? 2 ㅡㅡ 09:04:15 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