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층간소음...밑에층 원인일땐 어찌해야 하나요...

Dddddd | 조회수 : 1,613
작성일 : 2013-01-05 21:11:26
30년된 주공아파트 살아요.
엘리베이터없는 5층짜리 계단식 15평이구요.
전 3층 사는데 대각선 아래집이 너무 시끄러워요.
6살 5살? 고만고만한 남자아이 둘인데 점점 강도가 심해져서 이젠 괴로울 정도네요.
여른까지는 조용했는데 가을께부터 건물이 들썩일정도로 난리인것 보면 날이 추워서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서 인것 같긴한데...
암튼 저도 사내녀석 조카들이 줄줄이 있어서 남자아이들 얼마나 뛰어대고 힘든지 알긴 하는데
유치원에서 돌아오는 4시 즈음부터 밤 10시 넘어서까지
괴성지르며 집 끝에서 끝까지 뛰어다니는건 예사구요
오분에 한번씩 쿵 쿵 내리찧는데 암튼 거의 한시도 안쉬고 계속 난리법석이에요.
벌써 몇달째인데 이젠 저녁때 한숨만 나오고 말그대로 환장하겠더군요.
아이 아빠 퇴근이 좀 늦는지 10시 이후엔 아빠랑 같이 뒹구는 소리랑 쿵쿵대는 진동이 저희집까지 난리니...
그 밑집은 거의 사람이 없고 그외엔 할머니 할아버님들만 사는 동이라 주변에선 딱히 뭐라하지 않는것 같네요.
지금 이 글을 쓰는 중에도 이 작은집 뛸곳이 어디있다가 쾅쾅 울리고 있는데 미쳐버리겠어요...
남편은 우리도 아이낳을거니 일단 참자는데
저 나이정도면 어느정도의 훈육은 먹힐텐데 하는 아쉬움과
(저희 조카들도 딱 저나이대 6,6,8세 세녀석인데 순간순간 자제를 못하는건 있어도 몇시간동안 저리굴진 않거든요)
바로 밑집아니고 대각선이니 제가 뛰어서 복수(?) 할수도 없고...
하루도 빠짐없이 진짜 미쳐버리겠어요.
막 저도모르게 문열고 소리지르고 싶어질 정도..;;;
저집 아이들 저렇게 난리치기전엔 엄청 조용했어요.
한번 내려가도 될런지..
윗집에서 아래집으로 사정하러 가야하는 이런 경우도 있는지..궁금하네요..
IP : 175.212.xxx.246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가정교육
    '13.1.5 9:34 PM (58.235.xxx.17)

    철저히 잘 시키면 저런 망나니 안나옵니다.
    애들 아무리 뭐라해도 말 안듣는다는 건 치사한 변명일 뿐 부모가 애들 교육 잘못시키는 것 궤변일 뿐이죠.
    저는 5년 넘게 윗층 층간소음에 시달리고 사는 데, 너무 뻔뻔한 것들이 무조건 지들이 안했다고 발뺌하면서 오히려 떼로 몰려와서 저한테 협박하는 인간들때문에 진짜 죽이고 싶을 정돕니다.
    낮이고 밤이고 의자에서 쿵쿵뛰어내리고 관리실에서 층간소음 조심하라고 공고문 붙여놓아도 눈하나 깜짝안하는 짐승만도 못한 것들때문에 얼마나 정신적인 고통을 받고 사는 지 모릅니다.
    나라에서 층간소음 신고하고 해결해준다는 것도 너무 많은 민원때문에 얼마나 기다려야 해결될 지도 모르는 상황이고 진짜 칼부림 말고는 해결이 없나 싶을 정돕니다.
    그냥 원글님 해결방법은 층간소음 주범인 바로 윗집과 친분을 가지시고 하루종일 그 집에서 쿵쿵거리고 뛰는 방법이 최선이라고 봅니다.

  • 2. ...
    '13.1.5 10:26 PM (112.145.xxx.64)

    저도 작년에 아파트 살때 바로 아랫집 남자애들땜 둘땜에 도는줄 알았어요. 맞벌이하는 부모가 늦게 들어오니 완전 새벽에 축구를 하지 않나 피아노를 치질 않나.(웃긴게 그 아빠라는 사람도 같이 축구를 하고 있더만요.새벽1시에..어이가 없더만요).1시반정도에 그 집 자는시간까지 정말 죽을맛이였어요.. 아랫집에 아랫집은 교대근무숙소라 밤에 사람이 잘 없었어요..그러니 아무도 말하는 사람이 없었지요 ..2년동안을 정말 이사할려고 맘먹은게 몇번인가몰라요...대각선집 바로 윗집도 사람이 없나요? 있다면 엄청 시끄러울텐데요...바로 원글님네 앞집요..한번 앞집하고 얘길해서 같이 그 아랫집에 얘길해보심 어떨까 싶어요.

    그 전에 살던 아파트는 아래아래층에 애들이 떼로 자주 놀았는데요..아파트 층수만 틀리게 친정엄마,동생네..쭉 살아서 애들만 한집에 몰아놀게 하고 어른들은 또 다른 한집에서 놀더라구요..하루가 멀다하고 말이져.....첨엔 아랫집인지 알았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아래아랫집이더만요..울집도 그리 잘 들리니 바로 윗집이나 아랫집은 어떨까 싶은게.. 바로 아랫집은 아니라 다행이야 이렇게 생각했는데요..어쨋거나 힘드시겠어요

  • 3. dmasi
    '13.1.5 10:28 PM (110.14.xxx.220)

    원글님..그럼 아앳집도 시끄럽겠네요..대각선 아랫집의 아랫집은 더할거고요.
    두군대 다 찿아 가셔서 말씀드리고 함꼐 찿아 가셔서 항의해야 해요
    전 대각선 윗집에서 (전 1003호..대각선 윗집은 1103호) 애 셋이 뛰는데 기절할뻔했네요..
    그 아래집은 집에 사람이 잘 없더군요..부부가 함꼐 밤 19시경에 돌아와서 자고 아침에 일찍 나가고..
    그러니 더 맘 놓고 뛰고 난리.제가 두번 쳐 들어 가서 한번은 점잖하게 ..두번째는 난리 난리쳤더니만 조심하다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1357 4시가 넘어도 잠이 안오네요 1 .. 04:04:20 422
1431356 저보다 어린 사람한테 막말을 들었는데.. 2 궁금해요1 03:52:26 454
1431355 힐러리 xbike 03:46:05 234
1431354 자식 키우기 참 힘듭니다. 3 고3맘 03:18:22 819
1431353 이거 기분 나쁜거 맞죠? 3 ..... 03:00:33 545
1431352 영화 lost in translation 1 과연 뭐였을.. 02:32:42 273
1431351 골목식당 3 젊은이 분석 02:26:12 521
1431350 아이 먹는거 갖고 야박? 아니면 기본적 상식? 둘중 뭐라 생각하.. 8 에혀 02:08:40 584
1431349 남편이 니가 되고 싶다 돈도 안벌면서 이런 말을 자주 해요 27 삶이란 02:07:18 2,310
1431348 초등생에 스테이플러 던진 50대 교사 8 들들맘 01:41:41 887
1431347 4개월 아기 키우는데 아직도 하루가 안끝나네요 6 바쁨 01:40:49 572
1431346 하얀속옥 어떻게 빨아야 하얗게 유지해요? 6 하얀 01:31:02 952
1431345 낮부터 햄버거 세트를 먹고 과식릴레이한 스토리 3 ㅇㅇ 01:30:09 362
1431344 위내시경 해보신 분 15 .. 01:20:57 668
1431343 축의금 하는 거 왜 이렇게 아깝게 느껴질까요? 6 너의 결혼시.. 01:18:53 981
1431342 떡볶이 비법 펌인데요. 7 ㅇㅇ 01:18:04 1,915
1431341 부부..다투고 난후 외박. 4 01:11:14 999
1431340 쓸개코님이 댓글로 링크했던 웃긴글 좀.. 25 ㅡㅡ 00:53:24 1,570
1431339 강효상 ㅠㅠㅠㅠㅠㅠㅠㅠㅠ 4 ... 00:50:42 1,385
1431338 피티 트레이너들은 몸이 다 좋죠? 3 .. 00:44:27 606
1431337 줌바 배우는데 춤선 어떻게 예쁘게 하나요 1 줌바 00:44:20 495
1431336 이과아이 국어,영어공부 어떻게 해야 할까요? 3 ... 00:39:37 351
1431335 강효상 자유한국당의원에게 한·미 정상 통화 내용 누설한 인물은 .. 3 ㅇㅇ 00:30:46 993
1431334 일가족 사망사건들... 공통점이 있네요. 18 vnfms 00:19:30 5,774
1431333 백종원 대단하기는 하네요 34 .... 00:10:02 5,4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