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랑해서 헤어진다라는 말

사카모토료마 조회수 : 4,383
작성일 : 2013-01-05 16:02:25


저는 처음에는 에이 그런게 어디있어

사랑해서 왜 헤어지는 거지? 사랑하면 결혼해서 알콩 달콩 살아야지 

상대방을 위해 왜 헤어지냐고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그런데..

제가..그 경우가 되니깐.... 되더라구요.


상대방(아 연상이였음)은 나이가 점점 많아지고..

나는 아직도 학생이고....

상대방은 결혼 압박이 슬슬 가해오고.... 본인은 환경이 전혀 안되고...

나 헤어지면 더 좋은 조건에 남자 만나 결혼할 수 있는 여자를 잡아두는건 아닌가 싶기도 해서..

헤어졌는데..

사랑해서 헤어진다라는 말 이제야 조금 이해가 되네유..
IP : 118.45.xxx.159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스뎅
    '13.1.5 4:03 PM (124.216.xxx.225)

    김지미 최무룡

  • 2. 잔잔한4월에
    '13.1.5 4:05 PM (175.193.xxx.15)

    순수로맨스죠
    ...상대방을 행복하게 해줄수 없다는것을 깨달았을때 헤어질수밖에 없는것

    요즘은 그런 순수로맨스는 없는것 같습니다.
    ...철저하게 계산해서 달면 삼켰다가 좋은물건(!)나오면 헌신버리듯 버리는것.
    이게 요즘 트렌드니. 전통적인 가치관이 전복된 현재의 수준이죠.

  • 3. ...
    '13.1.5 4:17 PM (122.42.xxx.90)

    사랑해서 헤어지는 게 아니라 서로 현실을 깨닫고 쉬운 길을 선택한거죠. 사람은 원래 이기적이니 누구탓도 아니지만 그런식으로 미화하는 건 좀 손발이 오글거려요.

  • 4. 사카모토료마
    '13.1.5 4:21 PM (118.45.xxx.159)

    작성하신분" ..." 분..
    죄송해요. 제글인데.. 미화시켰나보네요..미화되어서 손발이 오글거렸나요.

    전 진심인데.. 손발이 오글 거렸다면 사죄드릴께요.

  • 5. 최무룡/김지미
    '13.1.5 4:22 PM (61.78.xxx.117)

    최무룡씨가 나중에 '사랑해서 헤어진다'는 말은 기자가 지어낸 것이지 자신이 한 말이 아니라고 밝혔어요.

  • 6. 사카모토료마
    '13.1.5 4:28 PM (118.45.xxx.159)

    저...........
    최무룡 김지미 씨가 누군지..모르고요.. 저는... 제가 그랬다고 글을 올린거에요;;

  • 7. ㅇㅇ
    '13.1.5 4:40 PM (125.146.xxx.107)

    사랑해서 헤어지는 게 아니라 서로 현실을 깨닫고 쉬운 길을 선택한거죠 222
    님같은 경우는 꽤 있지 않나요
    진짜 현실인정이지 사랑해서 헤어지는건 아닌 거죠

  • 8. 사랑은
    '13.1.5 4:45 PM (61.73.xxx.109)

    나이가 드니까 사랑은 책임까지 포함하는거라고 생각이 들어요 자신의 사랑의 결과에 책임질 자신이 없으니까 포기한거지 사랑해서 포기한거라는 생각은 안드네요 여자입장에선 싸늘한 생각이 들어요

  • 9.
    '13.1.5 5:01 PM (223.62.xxx.211)

    님같은 케이스 주변에서 봤는데
    남자가 암것도 모르다
    결혼준비하면서
    현실깨닫고
    여자친구한테 미안하다면서 이별

    근데
    제가 보기엔 상황과
    나이먹어가는 여친 부담스러워서
    이별하는것 같던데
    본인은
    임재범 너를위해처럼
    생각하더만요
    아름다운 이별로 생각하고


    원글님이
    여자친구 몇년 붙들고 한거
    아니면
    잘못도 아니고
    나이먹고 어른되면서
    현실을 안거죠
    인생과정예요

  • 10. 저두
    '13.1.5 5:45 PM (1.126.xxx.156)

    원글님처럼 저도 당해봤어요
    가진 거없고 알콜중독에 몸도 마음도 아픈 남자..사랑하니 다른 좋은 사람 만나라며
    그만 만나자고 해서 한 일년 연락없다가
    연말에 연락이 닿아서, 또 그리 술쳐마시고 지지부진 하고 있네요
    그런데 생각해 보면 내가 더 돈 나올 구석이 없는 거 같아서 차버린 거 같기도 하고 아리송 해요..
    전 다행히 취직두 하고 그래서 먹고 살만 해요.
    그인간 돈 빌려준 거 생각하면 적선했다 생각해요, 그때 돈 천만원 정도
    날리고 전 지금 연봉 6천 이거든요. 그때 같이 노닥거리고 알콜중독의
    세계로 안들어간거 얼마나 다행인지 싶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7363 차 결정하기 참 어렵네요. ㄱㄴㄷ 08:04:03 70
1317362 요즘 돌잔치는 몇명까지 모일수있나요? (가족들만 ) .. 07:57:49 70
1317361 전문직보다 집 있는 신랑감이 더 선호되나요? 9 ㅇㅇ 07:41:10 718
1317360 세상에 체중이 10키로가 쪘어요 7 어휴 07:39:31 782
1317359 오브제 냉장고&김냉 인터넷최저가.. 07:39:13 158
1317358 gap라는 브랜드 어느나라 브랜드인가요? 7 ........ 06:51:31 1,392
1317357 사람들에 대한 예의가 바른 사람들 특징이 있나요? 8 ... 06:37:28 1,539
1317356 코인 가격상승은 낮은데 시총이 큰이유는? ..... 06:33:45 257
1317355 벨 150 냉장고 사무실에 어떨까요 냉장고 06:28:50 120
1317354 고딩아이 어디에서 옷 사나요 7 도와주세요 06:28:06 655
1317353 시기질투 잘받는사람 1 ..... 06:04:32 1,055
1317352 일론 머스크 근황 5 ㅇㅇ 06:02:30 2,536
1317351 쇼팽 피아노 협주곡 1번 2악장 3 04:59:58 507
1317350 웃어야 복이 온다는데 12 ^-^ 03:40:53 2,144
1317349 남의 가슴에 신경 꺼주셨으면 좋겠어요 18 ㅈㄹ도풍년 02:55:31 3,261
1317348 7년전 4월 16일 속보를 전했었죠. 4 세월호 02:48:20 1,293
1317347 빨간아재 #나도범인이다 제보 스토리 9 5계절 02:14:08 830
1317346 퀴퀴한 일기 작가님 컴백하셨어요 10 웹툰 02:10:07 1,118
1317345 번식견들 미용학원에서 실습견으로 학대- 청원부탁드려요. 7 하늘 02:09:48 571
1317344 쩔어 RM 랩 5 ..... 02:07:45 1,045
1317343 대통령 지키겠다는 이낙연의 말을 태극기부대와 비교한 이준석에게 .. 15 공감해요 01:52:20 1,414
1317342 눈매만으로 사람을 상상해서는 안 되겠어요 3 01:42:30 1,656
1317341 수녀님 이야기 혹은 강연 찾아요 ㅇㅇ 01:32:46 223
1317340 부추전 반죽? 냉동실에 넣어도 되나요~? 2 ... 01:25:58 871
1317339 다음은 누굴까요? 3 .. 01:14:05 1,0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