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랑해서 헤어진다라는 말

사카모토료마 | 조회수 : 3,988
작성일 : 2013-01-05 16:02:25


저는 처음에는 에이 그런게 어디있어

사랑해서 왜 헤어지는 거지? 사랑하면 결혼해서 알콩 달콩 살아야지 

상대방을 위해 왜 헤어지냐고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그런데..

제가..그 경우가 되니깐.... 되더라구요.


상대방(아 연상이였음)은 나이가 점점 많아지고..

나는 아직도 학생이고....

상대방은 결혼 압박이 슬슬 가해오고.... 본인은 환경이 전혀 안되고...

나 헤어지면 더 좋은 조건에 남자 만나 결혼할 수 있는 여자를 잡아두는건 아닌가 싶기도 해서..

헤어졌는데..

사랑해서 헤어진다라는 말 이제야 조금 이해가 되네유..
IP : 118.45.xxx.159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스뎅
    '13.1.5 4:03 PM (124.216.xxx.225)

    김지미 최무룡

  • 2. 잔잔한4월에
    '13.1.5 4:05 PM (175.193.xxx.15)

    순수로맨스죠
    ...상대방을 행복하게 해줄수 없다는것을 깨달았을때 헤어질수밖에 없는것

    요즘은 그런 순수로맨스는 없는것 같습니다.
    ...철저하게 계산해서 달면 삼켰다가 좋은물건(!)나오면 헌신버리듯 버리는것.
    이게 요즘 트렌드니. 전통적인 가치관이 전복된 현재의 수준이죠.

  • 3. ...
    '13.1.5 4:17 PM (122.42.xxx.90)

    사랑해서 헤어지는 게 아니라 서로 현실을 깨닫고 쉬운 길을 선택한거죠. 사람은 원래 이기적이니 누구탓도 아니지만 그런식으로 미화하는 건 좀 손발이 오글거려요.

  • 4. 사카모토료마
    '13.1.5 4:21 PM (118.45.xxx.159)

    작성하신분" ..." 분..
    죄송해요. 제글인데.. 미화시켰나보네요..미화되어서 손발이 오글거렸나요.

    전 진심인데.. 손발이 오글 거렸다면 사죄드릴께요.

  • 5. 최무룡/김지미
    '13.1.5 4:22 PM (61.78.xxx.117)

    최무룡씨가 나중에 '사랑해서 헤어진다'는 말은 기자가 지어낸 것이지 자신이 한 말이 아니라고 밝혔어요.

  • 6. 사카모토료마
    '13.1.5 4:28 PM (118.45.xxx.159)

    저...........
    최무룡 김지미 씨가 누군지..모르고요.. 저는... 제가 그랬다고 글을 올린거에요;;

  • 7. ㅇㅇ
    '13.1.5 4:40 PM (125.146.xxx.107)

    사랑해서 헤어지는 게 아니라 서로 현실을 깨닫고 쉬운 길을 선택한거죠 222
    님같은 경우는 꽤 있지 않나요
    진짜 현실인정이지 사랑해서 헤어지는건 아닌 거죠

  • 8. 사랑은
    '13.1.5 4:45 PM (61.73.xxx.109)

    나이가 드니까 사랑은 책임까지 포함하는거라고 생각이 들어요 자신의 사랑의 결과에 책임질 자신이 없으니까 포기한거지 사랑해서 포기한거라는 생각은 안드네요 여자입장에선 싸늘한 생각이 들어요

  • 9.
    '13.1.5 5:01 PM (223.62.xxx.211)

    님같은 케이스 주변에서 봤는데
    남자가 암것도 모르다
    결혼준비하면서
    현실깨닫고
    여자친구한테 미안하다면서 이별

    근데
    제가 보기엔 상황과
    나이먹어가는 여친 부담스러워서
    이별하는것 같던데
    본인은
    임재범 너를위해처럼
    생각하더만요
    아름다운 이별로 생각하고


    원글님이
    여자친구 몇년 붙들고 한거
    아니면
    잘못도 아니고
    나이먹고 어른되면서
    현실을 안거죠
    인생과정예요

  • 10. 저두
    '13.1.5 5:45 PM (1.126.xxx.156)

    원글님처럼 저도 당해봤어요
    가진 거없고 알콜중독에 몸도 마음도 아픈 남자..사랑하니 다른 좋은 사람 만나라며
    그만 만나자고 해서 한 일년 연락없다가
    연말에 연락이 닿아서, 또 그리 술쳐마시고 지지부진 하고 있네요
    그런데 생각해 보면 내가 더 돈 나올 구석이 없는 거 같아서 차버린 거 같기도 하고 아리송 해요..
    전 다행히 취직두 하고 그래서 먹고 살만 해요.
    그인간 돈 빌려준 거 생각하면 적선했다 생각해요, 그때 돈 천만원 정도
    날리고 전 지금 연봉 6천 이거든요. 그때 같이 노닥거리고 알콜중독의
    세계로 안들어간거 얼마나 다행인지 싶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01123 김학의, 뇌물 받은 것 때문에 튀려고 했다 불발된 거네요. .... 06:43:02 171
1401122 재수생 자녀들 현역때보다 더 열심히 하고 있나요? 06:32:34 130
1401121 H성형외과 직원 단톡방.. '사장님, 내성 생겨 겁나게 들어가'.. 뉴스타파 06:30:35 519
1401120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구속영장 기각 사유 2 뉴스 05:46:32 664
1401119 사골국물이 고혈압약먹는사람에겐 안좋나요 7 05:43:38 526
1401118 [단독]최선희 "文대통령, 중재자보다는 촉진자..이해할.. 1 ,,,, 05:29:40 925
1401117 자전거를 몇푼타야 정상체력일까요? 1 헬스 05:23:54 131
1401116 도전하는 자체가 재미있어서 계속 모험하는 삶을 살다보니 ** 05:19:35 226
1401115 모유수유 길게하면 몇개월까지 하나요? 2 궁금 04:08:36 183
1401114 식빵 냉장에서의 유통기한이 꽤 기네요. 3 와우 03:47:19 668
1401113 선 100번봐야하나요? 4 03:39:20 524
1401112 김은경 전 장관, 영장기각 이유 전체.. 검찰 망신이네요.. 7 .... 03:10:26 1,592
1401111 결혼하면 남편 가문에 들어가는게 한국의 문화인가요? (죽은 뒤 .. 8 설이영이 03:09:26 897
1401110 바이타믹스 .. 03:06:00 275
1401109 아동/청소년 심리 잘 아시는 분 계시나요? ... 02:59:04 135
1401108 초3 여아 담임 ㅜㅜ 16 걱정 02:44:44 1,336
1401107 남는거라도 있지 라는 말이 기분 나쁜 말인가요? 14 .. 02:31:47 1,665
1401106 뚱뚱하다고 모욕적인 욕을 들었을때 9 화난다 02:13:29 1,643
1401105 지금고1 수능볼때 한국사 필수인가요 1 Uuu 01:31:25 314
1401104 월드클래스 보더콜리 4 개똑똑 01:28:01 555
1401103 안녕히 주무세요. 3 ..... 01:26:28 530
1401102 코세척 식염수 4 .. 01:22:48 503
1401101 온라인 후기 얼마나 신뢰하세요? 10 ... 01:10:24 1,109
1401100 9급 공무원이 좋은 직업인가요? 10 정말 00:57:50 2,160
1401099 방금 놀라운 발견을... 11 인간사 00:52:08 4,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