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랑해서 헤어진다라는 말

사카모토료마 | 조회수 : 4,267
작성일 : 2013-01-05 16:02:25


저는 처음에는 에이 그런게 어디있어

사랑해서 왜 헤어지는 거지? 사랑하면 결혼해서 알콩 달콩 살아야지 

상대방을 위해 왜 헤어지냐고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그런데..

제가..그 경우가 되니깐.... 되더라구요.


상대방(아 연상이였음)은 나이가 점점 많아지고..

나는 아직도 학생이고....

상대방은 결혼 압박이 슬슬 가해오고.... 본인은 환경이 전혀 안되고...

나 헤어지면 더 좋은 조건에 남자 만나 결혼할 수 있는 여자를 잡아두는건 아닌가 싶기도 해서..

헤어졌는데..

사랑해서 헤어진다라는 말 이제야 조금 이해가 되네유..
IP : 118.45.xxx.159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스뎅
    '13.1.5 4:03 PM (124.216.xxx.225)

    김지미 최무룡

  • 2. 잔잔한4월에
    '13.1.5 4:05 PM (175.193.xxx.15)

    순수로맨스죠
    ...상대방을 행복하게 해줄수 없다는것을 깨달았을때 헤어질수밖에 없는것

    요즘은 그런 순수로맨스는 없는것 같습니다.
    ...철저하게 계산해서 달면 삼켰다가 좋은물건(!)나오면 헌신버리듯 버리는것.
    이게 요즘 트렌드니. 전통적인 가치관이 전복된 현재의 수준이죠.

  • 3. ...
    '13.1.5 4:17 PM (122.42.xxx.90)

    사랑해서 헤어지는 게 아니라 서로 현실을 깨닫고 쉬운 길을 선택한거죠. 사람은 원래 이기적이니 누구탓도 아니지만 그런식으로 미화하는 건 좀 손발이 오글거려요.

  • 4. 사카모토료마
    '13.1.5 4:21 PM (118.45.xxx.159)

    작성하신분" ..." 분..
    죄송해요. 제글인데.. 미화시켰나보네요..미화되어서 손발이 오글거렸나요.

    전 진심인데.. 손발이 오글 거렸다면 사죄드릴께요.

  • 5. 최무룡/김지미
    '13.1.5 4:22 PM (61.78.xxx.117)

    최무룡씨가 나중에 '사랑해서 헤어진다'는 말은 기자가 지어낸 것이지 자신이 한 말이 아니라고 밝혔어요.

  • 6. 사카모토료마
    '13.1.5 4:28 PM (118.45.xxx.159)

    저...........
    최무룡 김지미 씨가 누군지..모르고요.. 저는... 제가 그랬다고 글을 올린거에요;;

  • 7. ㅇㅇ
    '13.1.5 4:40 PM (125.146.xxx.107)

    사랑해서 헤어지는 게 아니라 서로 현실을 깨닫고 쉬운 길을 선택한거죠 222
    님같은 경우는 꽤 있지 않나요
    진짜 현실인정이지 사랑해서 헤어지는건 아닌 거죠

  • 8. 사랑은
    '13.1.5 4:45 PM (61.73.xxx.109)

    나이가 드니까 사랑은 책임까지 포함하는거라고 생각이 들어요 자신의 사랑의 결과에 책임질 자신이 없으니까 포기한거지 사랑해서 포기한거라는 생각은 안드네요 여자입장에선 싸늘한 생각이 들어요

  • 9.
    '13.1.5 5:01 PM (223.62.xxx.211)

    님같은 케이스 주변에서 봤는데
    남자가 암것도 모르다
    결혼준비하면서
    현실깨닫고
    여자친구한테 미안하다면서 이별

    근데
    제가 보기엔 상황과
    나이먹어가는 여친 부담스러워서
    이별하는것 같던데
    본인은
    임재범 너를위해처럼
    생각하더만요
    아름다운 이별로 생각하고


    원글님이
    여자친구 몇년 붙들고 한거
    아니면
    잘못도 아니고
    나이먹고 어른되면서
    현실을 안거죠
    인생과정예요

  • 10. 저두
    '13.1.5 5:45 PM (1.126.xxx.156)

    원글님처럼 저도 당해봤어요
    가진 거없고 알콜중독에 몸도 마음도 아픈 남자..사랑하니 다른 좋은 사람 만나라며
    그만 만나자고 해서 한 일년 연락없다가
    연말에 연락이 닿아서, 또 그리 술쳐마시고 지지부진 하고 있네요
    그런데 생각해 보면 내가 더 돈 나올 구석이 없는 거 같아서 차버린 거 같기도 하고 아리송 해요..
    전 다행히 취직두 하고 그래서 먹고 살만 해요.
    그인간 돈 빌려준 거 생각하면 적선했다 생각해요, 그때 돈 천만원 정도
    날리고 전 지금 연봉 6천 이거든요. 그때 같이 노닥거리고 알콜중독의
    세계로 안들어간거 얼마나 다행인지 싶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8552 못생긴 남자랑 결혼하지 마세요. 2 Aa 20:26:21 215
1228551 박주민이 놀대리랑 여럿이 술마셨다고 6 무슨소리? 20:23:00 185
1228550 수시원서 앞둔 수험생맘들 다들 정하셨나요? 1 고3맘 20:22:12 91
1228549 공부 탑급으로 잘했던 친구들 보면 지금까지도 절제라는걸 잘 하는.. 4 ... 20:21:48 253
1228548 폭폭하다 뜻이 뭔가요? 5 ... 20:18:35 233
1228547 내가 했던 말 그대로 따라하는 사람 심리 2 표현 20:17:02 126
1228546 동대구역에 택시승강장 가는 법 좀 가르쳐주세요 대구 20:16:04 53
1228545 오늘 청춘기록 해요 3 ㅇㅇ 20:15:39 241
1228544 후비루땜에 양치해도 냄새....완치가능할지.... 6 Smilea.. 20:12:55 304
1228543 도쿄올림픽 둘러싼 '검은 돈' 의혹 "IOC 위원 아들.. 2 뉴스 20:11:53 167
1228542 추미애 장관님이 사적권세를 추구하셨나요? d 20:09:15 72
1228541 중국인들 추석때 선물 4 모라 20:08:47 172
1228540 요리할때 생꿀 사용해도 되나요?? 3 ㅇㅇ 20:04:37 225
1228539 실제로 인기있는 여자 성격은 어떤 성격일까요? 11 .. 20:03:13 583
1228538 두둥~ 월월월월 라이브(feat. 펭수) 지금 시작!! 2 ... 20:01:22 137
1228537 ㅋㅋㅋ짜장 어쩐대요.jpg 11 지금뉴스 20:00:50 1,150
1228536 다이어트 식단인데 괜찮죠 ㅎㅎㅎ 3 ready 19:58:48 259
1228535 MBC 뉴스 보자 ㅡ 장모님 목소리 4 알고살자 19:57:17 553
1228534 대학병원 간호사 사회적 위치가 어디쯤인가요? 16 .. 19:56:34 770
1228533 암 시어머니 뭘 어떻게 해줘야할까요? 4 .. 19:55:47 571
1228532 이번 독감주사 많이 아픈가요? 11 독감주사 19:54:00 650
1228531 아이 영국대학교 개강으로 출국시 마스크를 6 영국 마스크.. 19:48:23 636
1228530 그래도 남자는 이 사회에 필요한 것 같아요. 5 호박냥이 19:44:26 376
1228529 자연드림 참기름세트 추석선물로 받으시면 어떠세요? 9 .... 19:42:37 646
1228528 집도 인연은 따로 있을까요 7 ㅇㅇ 19:42:10 7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