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최진실 최진영남매

| 조회수 : 9,768
작성일 : 2013-01-05 10:36:12
생각하면 사람의 인생이란게 두려워져요
제가 십대때 진영씨가 저보다 2살위니까
진영씨 군대간다고 진실언니가 털모자쓰고
면회온 사진 보고 두남매가 참다정하고 훈훈하다
생각했는데 이제 그두사람다 자살 고인이 되었다는게 믿기어지지가 않고 두사람은
이렇게될줄알고있었을까
사람의 인생의 슬픔의
깊이란게
참 무섭습니다 업이란것의 고리가 진짜 있는것인지
IP : 110.70.xxx.78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업의 고리라긴..
    '13.1.5 10:40 AM (211.234.xxx.168)

    그냥 너무힘들고..또 힘들어서..약한
    마음이 그 힘든걸 못견디고 내려놓은거죠..
    안타까운맘밖에..

  • 2.
    '13.1.5 10:43 AM (118.219.xxx.46)

    뜬금없이 새삼스럽게ᆢ

  • 3. 정말
    '13.1.5 10:51 AM (112.170.xxx.192)

    뜬금없습니다
    자녀들을 위해서도 갑작스런 이런글은 안올렸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4. ..
    '13.1.5 11:05 AM (222.237.xxx.108)

    일기는 일기장에..

  • 5. 111
    '13.1.5 11:23 AM (61.81.xxx.117)

    저는 원글님 마음 이해가 돼요.
    저희 남편이 연예인 얘기 하는거 엄청나게 싫어하는 사람인데
    어쩌다 갑자기 뜬금없이 최진실 얘길 해요.
    얼마 전엔 FM에서 클래식 음악을 듣다가
    최진실은 왜 죽었을까...
    뭐 이러더라고요.

  • 6. 음.
    '13.1.5 11:24 AM (211.55.xxx.10)

    원글님 지금 많이 힘드신가요?
    그럴 때 슬픈 생각 많이 하게 되지요.
    고리는 없다고 생각하고요, 다만 인간이 약하기 때문에 고통을 극복 못 할 뿐입니다.

    그 두 사람 생각하면 저도 너무 안타깝고 저승에서는 평화롭고 행복했으면 하고 바래요.
    아이들도 밝게 잘 자라기를 바라고요.

    원글님, 이런 생각 잠깐만 하시고 그속에 깊이 잠기지 마세요.
    밝고 긍정적인 생각 많이 하시며 좋은 한해 되시기를 바랍니다.

  • 7. 좀 뜬금없긴한데
    '13.1.5 11:40 AM (125.179.xxx.18)

    얼마전 이영자나와서 자기얘기하는 프로보니거기에
    환희준희가 영자이모ᆢ하며 편지보내서 읽어주는게
    있엏는데 ᆞ그때 또생각나더군요 ᆞ저런아이들 놔두고
    왜 죽었나? ᆢ견뎌보지ᆢ잠시 저도슬펐네요;;;;

  • 8. 하늘
    '13.1.5 11:40 PM (67.183.xxx.205)

    왠만한 일들은 보통 세월이 가면 잊혀지기도 하는데,
    이 남매 얘기는 생전 별로 좋아 하지도 않았는데도
    불쑥 불쑥 머리에 떠오르는 건 너무나도 충격적 이어서가 아닌가.....
    더불어 너무나도 복잡하고 우리 힘으로 풀수없는 인생살이에 관한 생각을
    함께 하게 됩니다.

  • 9. 미래
    '13.1.6 4:00 PM (1.247.xxx.78)

    이런 글이 5일에 쓰여져 있군요. 6일인 오늘. 조성민이 자살했다는 기사가 올라왔내요.... 최진실,최진영,조성민 다. 저 세상으로 갔네요.....가슴이 아파오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7819 임신테스트기 질문 .. 02:20:10 33
1397818 영국, 1980년대 후반~ 2010년 초반 약1,400명 영국아.. 3 진실 02:16:43 171
1397817 정신과 의사는 환자를 사랑한다면 윤리적이지 못한걸까요? 2 정신과 02:16:32 205
1397816 예방주사를 맞았어요 대상포진 02:15:21 47
1397815 제주도 사시는 분- 서귀포 올레시장 맛집 부탁드립니다 1 엄마 02:04:35 47
1397814 피자 한조각... 쯤은 괜찮겠죠? 4 다이어트 02:00:15 248
1397813 퇴직후에 남편이 하고싶은일 5 .. 02:00:07 404
1397812 안내상의 생의 관점에서... 6 푸른하늘 01:50:02 578
1397811 지금 다음카페 접속 되세요? 1 Aa 01:49:03 57
1397810 고등학생 교실도 참.... 파리대왕 01:46:33 161
1397809 눈이 부시게 ~~ 내 인생의 눈을 치워준 엄마 ... 01:30:40 492
1397808 고등학생 학원은 몇시까지 하나요? 7 .. 01:21:09 249
1397807 신병 교육대에 있는 아들이 손 편지를 보냈어요. 4 부모님께 01:16:02 357
1397806 라면에 넣으면 의외로 맛나는 부재료 24 배고파 01:15:47 1,692
1397805 펌)이러다 살인이라도 할것 같아 글남겨봅니다 4 .. 01:04:48 1,707
1397804 영어부탁] 국지전 전면전 2 ... 01:04:13 176
1397803 불타는 청춘은 출연도 연출인가요? 2 타의 00:49:58 843
1397802 이과인데요 갈 학교 수시요. 10 부탁드려요 00:48:35 422
1397801 초등4학년 혼자 ktx타는거 가능할까요? 23 해품달 00:48:09 1,100
1397800 방탄.뷔랑 정국이요. . . 8 저기 00:47:29 742
1397799 개인사업자 1년 소득 1억원일 경우 종소세 얼마나 낼까요? 3 종합소득세 00:41:59 431
1397798 낼 초2 초6 총회에요 리여니 00:31:20 270
1397797 사주가 진짜 맞나요? 16 00:21:44 2,162
1397796 눈이부시게.에서 원래 한지민이이 안내상 딸 이었는뎌.왜 갑자기.. 10 궁금 00:20:48 3,207
1397795 생각해보니 지난주 너무웃겼어요. 전기톱 할머니 5 00:19:31 1,3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