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동네 백화점내의 동물병원에서 강아지 사는건 괜찮은가요?

강아지 | 조회수 : 1,165
작성일 : 2013-01-04 13:33:40

너무나도 이쁜 강아지를 보고 눈에 밟혀 죽겠네요.

 

기왕에 태어난 생명 거둬주고 싶은 맘이랄까..

 

그런데서 사는 것도 괜찮은가요?

 

업자들이 파는 강아지는 조심하라고 본거 같아서요.

IP : 115.41.xxx.216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4 1:54 PM (183.98.xxx.90)

    말씀하신 것 처럼 '생명'은 다 소중하니까 어떤게 좋다 나쁘다 말씀드리기가 좀 조심스럽긴 합니다.
    하지만 버려진 생명이 더 많다는거 알고계시죠...?
    단지 '눈에 이쁜' 강아지가 목적이시라면 그냥 그 강아지의 품종에 맞는 돈을 지불하시고 데려오세요.
    그런데 '반려동물'로써의 강아지가 목적이시라면 얼마든지 이쁘고 순하고 좋은 아이들이 보호소에 많습니다.
    저는 입양하시길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 2. 15년 강쥐 사랑
    '13.1.4 2:07 PM (67.87.xxx.133)

    늦둥이 하나 더 들이는 거에 준하는 결심이 필요해요.
    ㅡ기본 접종만 일년에 십여만원, 미용비, 구충약 등 수만원, 사료비 일년에 십만원 정도입니다.
    ㅡ 중성화 비용 15만원에서 40만원
    ㅡ작은 강쥐들이 주로 걸리는 슬개골탈구 수술비:다리 하나당 입원비포함 수십만원
    ㅡ홍역: 백만원 들었습니다
    -심장병: 작은 강쥐들이 잘 걸리는데 일단 시작되면 하늘나라가는 날까지 먹입니다. 한달 십삼만원에서 이십만원 수년

    저희 강쥐가 홍역말고는 큰 병을 앓지 않아서 이정도 들었어요. 유선종양이나 암 등 걸림면 수백듭니다.

    이ㅡ정도 금액을 기꺼이 지불할 마음의 준비가 되신다면 입양추천합니다.
    그리고 새끼때 동물보험 들어놓으새요. 삼성보험에서 딱 하나 있습니다. 여섯살인지 넘으면 못들어서 나이들면 돈 많이 깨집니다.

  • 3. 동물병원에서
    '13.1.4 2:16 PM (122.40.xxx.41)

    입양하지 마세요.
    정말 키우고 싶으시면 네이버 강사모 카페 가입하셔서 몇달만
    입양글이며 키우고 싶은 견종 카테고리 들어가 회원들 글 많이 읽어보세요.

    몇달만 그렇게 매일 보시면 감이 오실거에요.

    동물병원이나 애견센터 그런곳 입양비도 너무 비싸고
    그닥 건강한 애들도 아니에요.
    물론 동물병원 자주오는 고객들 개의 건강한 새끼들도 있겠지만
    의사가 직접 경매장에서 싸게 구입해 분양하는 양심불량 의사들도 있어요.

    될수 있으면 강사모 회원 중 글 꾸준히 올리는 개 중에서
    입양하심 좋지요.
    출산 카테고리도 있으니 거기 글 읽다보면 건강한 새끼강아지 입양하실 수 도 있고요.

    유기견 입양하심 더없이 고맙지만
    고건 또 유기견 분양사이트 가셔서 몇달 공부하신후 하셔야해요^^

    정말 강아지나 고양이 입양 성급하게 하심 안되고요
    몇달간 충분히 공부하신후 결정해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01063 초등. 학교에서 물건 잃어버리면. 선생님께 말씀드리나요? ㅡㅡ 23:10:45 49
1401062 딸 아이가 자위기구를 가지고 있는걸 봤어요. 9 심난 23:05:44 1,121
1401061 안경테(돋보기)로 인한 두통 안경테 23:05:02 69
1401060 엔씨백화점에있던 쌀빵집 아세요 라이스 23:00:34 123
1401059 저 별일 없겠죠..? 이하선 혹 1 ㅡㅡ 23:00:24 243
1401058 조들호 틀어놨는데 고현정.. 6 ?? 22:58:13 1,032
1401057 42살 엄마와 10세 딸 주말 식단이 이런데 살찔만 한가요?;;.. 8 ㅇㅇㅇ 22:57:54 648
1401056 정말 하고픈 일을 하는데 돈이 적으면 제목없음 22:56:33 136
1401055 주방쪽 베란다에 가스렌지 놓는게 좋을까요? 8 ... 22:51:27 411
1401054 앞으로 불친절한 가게는 절대 안 살 생각이에요 5 나은 22:50:49 569
1401053 혹시 쿠싱증후군에 대해 잘 아시는 분 계실까요? 6 쿠싱 22:47:24 877
1401052 해야할일을 일년동안 미뤄두고 못했던것이 너무 괴로워요 2 ..... 22:38:26 347
1401051 초4 딸 고백 받았는데...걱정. 9 띠용 22:37:43 1,188
1401050 '살처분 노동자' 심리치료비, 국가가 전액 지급한다 4 국가는 22:37:15 215
1401049 전에 이혼했던 전부인 만나서... 21 재혼할때.... 22:34:55 3,296
1401048 신년 타로 해석 해주세요 dd 22:30:39 207
1401047 악마 같은 계모 3 소름 22:30:01 903
1401046 전 살면 살 수록 사람을 모르겠던데.. 2 22:29:53 700
1401045 잠옷 목부분이 많이 파였을때 이런 넥워머 어떤가요 6 ..... 22:28:46 404
1401044 키이나 나이틀리 예쁜가요? 19 .. 22:27:50 1,162
1401043 고등학생 아이 공부 안 될때 읽으면 힐링 될 만한 책 있을까요?.. 2 ㅇㅇ 22:25:53 347
1401042 층간소음 어디까지 참아얄까요, 3 ㅅㅈ 22:25:43 407
1401041 아이 유치원 이야긴데요.. 선생님께 말씀 드려야겠죠? 6 두다다쿵덕 22:25:19 560
1401040 강다니엘 상황 생각보다 심각한 듯 32 퍼온글 22:25:02 5,962
1401039 가요무대 김지애 12 나도 늙는구.. 22:21:55 1,528